4. 팝/테이크 오프

팝이란 도약 부분에서 높이를 만드는 기술을 흔히 팝이라고 합니다. (POP)

테이크 오프는 립을 떠나가는 것을 말하구요.



팝에 대해 설명해 드리기 전에 

대부분의 사람들이 립의 쉐입에 따라서 흔히 농담삼아 뽕킥 그리고 날아가는 킥 이렇게 분류하곤 합니다.

도약부분(립의 끝)의 모양에 따른 반농담식 은어인데,

약간 위로 말려있는가(공중으로 뽕), 아니면 평평한가(날아가는)의 차이입니다.


왜 이 이야기를 하냐면요.

예전에는 팝이라고 하면 테일팝을 흔히들 이야기 하곤 했는데, 요즘은 이거 말하는 사람이 많지 않은 것 같아요.

이게 1-2년전만해도 국내 파크 대부분의 킥들이 날아가는 킥의 모양세였는데, 

요즘 북미쪽 추세를 따르는 것도 있고 

국내 디거 분들이 이에 영향을 받는 것도 있고, 

국내 파크도 킥 디자인 자체가 요새 약간 말려있는 경향이 생겨버려서 

팝에서 의식적인 점프는 이제는 안하는게 좋은 기술이 되어가고 있는 것 같습니다. 

( 제 개인적 혹은 주변 지인들의 생각입니다. 다른 생각이 있으신분은 댓글 다셔도 좋을 것 같습니다. )




아무튼 그래서 저는 요즘엔 팝에 대해 말할때 요즘은 절대 발로 뛰지 말라고 말합니다. 

예전엔 타이밍을 늦게 가져가서 테일을 사용하는 이미지에 대해 이야기 하곤 했거든요. 요 몇년새에 생각이 좀 바뀌었습니다.


1 - 하나->둘->셋 랜딩

보통 아무 이미지 없이 백지장처럼 계신 주변 분들에게 

어프로치부터 

하나 -> 둘 -> 셋 -> 랜딩

을 하라고 알려주고는 하는데요.


이 것을 세는 박자는 어프로치의 속도에 따라 달라집니다.


하나)

하나 에서 마음의 준비를 합니다. 

  1) 시선은 립을 바라보고 베이스라이딩으로 내려갑니다. 

  처음에는 무조건 직진하시고 립 가운데에서 뛰세요.

  2) 상체의 정확한 방향은 스탠스마다 다르지만 

     덕스탠스 기준으로 앞발과 뒷발의 사이에서 좀더 앞발쪽으로 가슴을 오픈하는 것을 추천합니다. 

     우리가 흔히 이야기하는 - 상체는 조금 오픈한 상태 -  입니다. 정답은 없는 것 같구요. 

     본인이 익숙한게 최고인 것 같습니다.

     ( 전향각은 잘 모르겠습니다. 전향으로 킥을 못뛰는 것은 절대 아니구요. 제가 전향각을 안해봐서... 
 예전에 파이퍼들중에서 파이프 라이딩할때는 전향으로 타는 라이더들이 좀 있었습니다. 

      몇몇 북미 파크 라이더중에 19,3 이런 셋업도 본적이 있긴합니다. )

  3) 어프로치 속도는 매우 중요합니다. 

  뛰기전에 주변에 뛰시는 분을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너무 빠르거나 (오버랜딩) 너무 느리거나 (갭랜딩) 무릎을 다칠 수 있는 위험이 있습니다.



둘)

둘에서 팝을 준비하기 위해 상체를 설면과 수직 방향으로 낮춥니다. (라이딩에서의 다운과 같은 방향)

도약을 위한 준비입니다. 상체는 적당히 무릎은 조금만 굽혀주세요.

보통 거의 그라운드에서 처럼 스쿼트하듯 과도하게 몸을 낮추어서 앉는 분들이 있는데, 

이렇게 하면 팝 자체는 높을 수 있지만 킥이 커지면 커질 수록 공중에서 축이 깨져서 넘어갈 확률이 매우 높습니다. 

절대로 추천하지 않습니다. 힘을 빼시고 아주 적당하게 낮춰주세요.



셋)

셋에서 낮춘몸을 펴주면서 립을 빠져나갑니다. 밟고 뛴다기 보다는 몸을 펴준다는 이미지를 가지세요.

립을 나가는 타이밍은 립의 크기, 어프로치 속도마다 가동하는 시간이 다르기는 하지만 대략적으로 립의 도약지점(끝부분)에 뒷바인딩이 오기 전입니다. 



( 사실 이렇게 글쓰면서도 조금 찔리는게, 

이 타이밍이 말로 설명하기 진짜 애매하거든요. 

그리고 말하는 것도 사람마다 다르구요. 

이상적인 팝 타이밍이라는 것은 존재하지만 그것을 느끼는 라이더들의 느낌이 다 다르다고나 할까요. 이것은 제 느낌이니 참고만 해주시길 바랍니다)

많이 뛰어보세요. 타이밍은 그거 외에는 장사없습니다.



일단 하나 둘 셋의 박자를 팝에 맞추면서 자신만의 리듬을 꼭 만드시기 바랍니다.

초급자분들은 팝을 많이 의식하지 마시고 셋에서 데크가 립을 빠져나가는 느낌과 타이밍을 꼭 익히셔야 합니다. 

반드시 몸으로 외우실때까지 뛰세요. 머리로 외운건 금방 잊어먹습니다. 


만약 중간과정에서 머리가 하얗게 되시는 분들은 더 낮은 킥, 너클, 범프, 그라운드 에서 다시 한번씩만 연습해보시고 다시 도전해보세요. 

익숙하지 않아서 무서울뿐이지 익숙해지면 괜찮습니다.



테이크오프 및 랜딩)

립을 빠져나가면 시선은 이제 랜딩존을 봐야합니다. 멀리 보세요.

처음엔 멀리보기 힘들겁니다. 아니 시선을 생각할 틈이 없죠.

하지만 랜딩존을 본다는 느낌으로 멀리 보시는 훈련을 하세요. 

뛰자마자 땅을 보거나 고개를 좌우로 돌리면 몸통도 함께 돌아갑니다. 

이 부분은 로테이션에서 보다 상세하게 원리를 다뤄볼까 하구요.



아무튼 작은 킥에서는 혹은 너클에서는 이 리듬으로 뛰시면 됩니다. 

본인의 몸이 공중에서는 포물선을 그린다는 이미지를 가지고 계시고 착지할 준비를 하시면 됩니다.

착지시에는 몸을 낮춰서 낙하충격을 완화하면 됩니다.





2. 하나 -> 둘 -> 셋 - > 넷 -> 다섯 -> 랜딩

위의 타이밍이 익숙해지면 킥 사이즈를 좀더 올려봅니다.

킥이 커지면 커질 수록 공중에서 시간이 좀더 생기게 되겠죠. 

다음의 리듬은 미듐 이상의 킥 사이즈에서의 리듬입니다.


하나)

팝을 준비합니다. 킥 사이즈와 립 사이즈가 커졌으므로 당연히 어프로치 속도도 높아졌습니다. 

속도에 겁이 나거나 속도가 느리다고 판단되면 절대 뛰지마세요. 


둘) 

몸을 낮춰줍니다. 중경임을 명심하세요. 이제부터는 몸이 과하게 뒤로 빠지면 의도하지 않은 플립(3D 계열) 기술이 들어갑니다.


셋)

낮춘 몸을 펴주면서 립에서 도약합니다. 다시 한번 강조하지만 절대 과도하게 점프하지 마세요.


넷)

정확한 팝이 들어갔다면 펴줬던 몸이 관성으로 인해 다시 구부려 집니다. 흔히 말하는 다리가 접어올라오는 형태.

넷에서는 이 상태를 만듭니다. ( 정점까지의 타이밍 ) 

사실 이 넷 부분을 만드는게 아주 중요합니다. 타고난 균형감각을 가진 분들은 이 부분을 쉽게 이해하더군요.

정점에서 내 몸을 편안하게 컨트롤 할 수 있는 능력을 키우세요. 



하지만 많은 분들이 넷에서 그랩을 의식한 나머지 다리가 오기도 전에 팔이 다리를 맞아 나가는 형태가 흔히 이루어 집니다.

마음이 급하면 안됩니다. 

그랩 연습하시는 분들은 초반에 팝하기 전 구부린 몸 그대로 립을 떠나 

테이크오프 해서 그랩부터 잡는 일이 흔히 이루어 지는데,

그랩은 몸을 펴고 다시 구부려진 상태에서 잡는다고 생각하셔야 합니다.



다섯)

정점을 지나는 상태에서 올라온 데크를 터치(터치가 익숙해지면 당겨) 줍니다.

팔은 항상 비슷한 곳에 위치하고 다리를 끌어올리는 것을 꼭 잊지마세요.

그랩연습 순서는 따로 없고 

인디, 뮤트부터 시작해서 편안한 것들을 한두개씩 늘려나가는 형태로 연습하세요.



랜딩)

랜딩은 베이스가 기본이고 

스핀 이후 랜딩은 스핀 방향에 따라 토엣지나 힐엣지로 랜딩하기도 합니다.

랜딩은 가능하면 랜딩존에서 하세요(물론 말이 쉽습니다ㅎㅎㅎ). 

착지시의 힘을 무릎이 다 받게되면 무릎관절이나 십자인대를 다치게 됩니다. 





또 쓰다보니 길어졌네요. 

설연휴동안 엑스게임 챙겨보느라 아주 좋았습니다. 트리플콕은 이제 뭐 다들 하더라구요. 빅에어는 거의 체조의 경지에 다다른것 같아요.

일반인과 프로선수들의 갭이 너무 커져만 갑니다. ㅎㅎㅎ


https://www.youtube.com/watch?v=8rimo9x4qqw&t=75s

다음 링크는 튜토리얼 영상입니다. 보시면서 이 글에서 강조하는 내용을 참조하며 보시면 도움이 될 것 같습니다.

연습하시면서 주변에 있는 분들을 보고 도움을 받으시거나 영상을 남기시면 큰 도움이 됩니다.

물어본다고 화내거나 무는 사람은 여태껏 많이 본적은 없는 것 같아요. 

너무 두루뭉수리 한 것 보단 구체적으로 질문하시면 보통 노하우를 잘 알려주는 경향이 있기는 합니다.


1. 팝타이밍이 너무 어렵다

2. 시선은 어디를 봐야해요?

3. 속도체크는 어떻게 해요?

등등



이만 마치겠습니다.

다음에 다룰 부분은 로테이션 입니다.

다들 즐거운 시즌 보내시길 빕니다 ~

엮인글 :

youngie

2017.01.31 23:22:02
*.140.197.231

아 정말 큰 도움이 되는 글입니다
밑에 글도 그렇고 몸으로 직접익혀 보겠습니다

깜냥깜장

2017.02.01 06:02:25
*.70.54.88

추천
0
비추천
-1
우아..

지금까지 대부분 섷헤밯 캏험이 많았는데..
이분 캏험 돈주고 읽어야 함. ㅊㅊ.

고맙습니다ㅏ.

orthodox

2017.02.01 16:51:47
*.91.137.23

이분께 파크라이딩 배우고 싶어지네요


강습은 안하십니까? ^^

funkyhsc

2017.02.01 18:46:25
*.241.154.154

내용도 좋고, 보기에도 편하게 써주셨네요

고맙습니다~

Passionist

2017.02.02 14:20:20
*.40.61.118

추천드립니다:)

이나중보드부

2017.02.03 01:50:48
*.145.93.140

이야!!추천 백개드리고 싶네요!ㅎㅎ 많은 분들이 처음 그랩 연습할때 상승중에 억지로 잡으려고 하다보니 무게중심이 흐트러지면서 등착지 하시던데 에어 정점에 올라왔을때 혹은 그 지점을 약간 지났을 때가 안정적이더라구요. 뭐 무슨 그랩이냐에 따라서 다르지만..예를 들어 노즈본을 하거나 혹은 크레일 같은 약간의 쉬프티 동작이 필요한 경우 정점에서 그랩을 잡고 그 후 정점을 지나면서 후행 동작을 하는 식으로요ㅎ 이상 딱 할줄 아는것만 느낀대로 적어봤네요ㅎ 그 이상의 기술은 다음생에...ㅠ

sbmania

2017.02.03 06:29:57
*.62.3.140

이때까지 파크에 대한 정보가 없어 궁금했는데 감사합니다^^

쵸코산도

2017.02.07 16:47:19
*.7.222.12

무턱대고 들어간 파크.. 두번째 킥에서 손목이 골절됐습니다 ㅠ 속도가 빨랐는지 과도한 후경에 과도한 점프..거기다가 너무 늦은 타이밍에 도약을 한 결과,,앞으로 처박아 팔꿈치를 찍었고..충격이 손목에서 못버텨 골절이...ㅠ 그 후로 파크는 얼씬도 안했는데 이 글을 보니 첨부터 차근히 가다듬고 파크에 다시한번 들어가고 싶다는 의욕이 조금씩 또 생겨나네요 ㅎㅎ 감사합니다

민세이

2017.02.08 16:53:06
*.62.67.168

휘팍에 계시면 아들넘 파크강습을 d(^^

파운딩머신

2017.02.09 11:53:56
*.39.137.5

와~ 한방에 머리에 쏙쏙 들어오네요
감사히 잘 읽었습니다! (_ _)

깻잎한장

2017.02.09 12:42:07
*.66.223.3

2편도 좋네요!!
자주 읽고 기억하겠습니다

파리루베

2017.02.23 11:13:20
*.223.36.221

이 글을 보니 밸런스가 흐트러졌을때, 안정적으로 뛰어졌을때의 상황을 생각해보면서 이유를 알 것 같은 느낌이 들었네요.. !

FOURWAY

2017.04.06 11:02:02
*.62.203.187

좋은글 잘봤습니다~^^
초보자분들은 팝을 신경안쓰고 어프로치부터 테이크오프 랜딩까지 팝없이 그대로 킥모양대로 가만히 버티며 베이직 연습하는방법이 발란스 유지면에서 좋을거같단 생각도 드네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수 조회 수
» 기술(테크닉) 파크에 입문하기 전에 익혀야 할 것들 ... [13] Jx10 2017-01-31 42 1705
3080 기술(테크닉) 파크에 입문하기 전에 익혀야 할 것들 [18] Jx10 2017-01-26 42 2190
3079 기술(테크닉) 빠른엣지체인징시 체중이동 방법. [51] 심훈Film 2017-01-26 26 6256
3078 장비 관련 보드 장비의 유행? 히스토리를 만들어 ... [7] 울트라슈퍼최 2017-01-25 2 2120
3077 기술(테크닉) 전향으로 타시는 분들 참고 하시면 좋을... [7] 나모나모 2017-01-25 14 5122
3076 의학,부상,사고 전향각 라이딩시 스텐스 및 발목 부상관... [3] 깜냥깜장 2017-01-24 5 3144
3075 기타 네임콘 적용안되시는분들 참조 바랍니다. file [14] @전팀장 2017-01-23 6 1488
3074 해외원정 클럽메드 베이다후 원정대 후기 - 슬로... file [3] HOBHOB 2017-01-22 1 1291
3073 해외원정 클럽메드 베이다후 원정대 후기 - 클럽... file [5] HOBHOB 2017-01-22 2 1267
3072 초보를 위한 강좌 다운포지션 이야기 file [5] orthodox 2017-01-17 11 3605
3071 기술(테크닉) 카빙과 급사 - 4.차는 턴 file [32] Lunatrix 2017-01-13 63 6374
3070 초보를 위한 강좌 엣지각을 맘대로 컨트롤 하고 싶다면 [23] orthodox 2017-01-11 14 5317
3069 장비 관련 스노우보드 입문 장비는 어떤걸 추천해야... [28] JohnBird 2017-01-09 54 2684
3068 기술(테크닉) 카빙을 잘 하고 싶다면 데크를 바꿔라? [33] 스크래치 2017-01-09 1 4487
3067 일반 전향 1년차가 보는 라이딩 [칼럼?ㄴㄴ ... [2] 겨울엔월급루... 2017-01-08 12 2740
3066 기술(테크닉) 뉴트럴 포지션을 취하는 목적 [1] 홍이00 2017-01-07 4 2612
3065 기타 휴대용 바인딩 드라이버 만들기 file [4] gons 2017-01-06 6 2172
3064 초보를 위한 강좌 초보 기초 카빙 빠르게 완성 시키자!(전... [18] 공랑붕어 2017-01-06 12 6114
3063 기술(테크닉) (두줄팁) 롱턴 앞뒷발 프레스 운용 [6] 홍이00 2017-01-06 6 2573
3062 기타 Lunatrix칼럼에 대한 아헤헤a님의 질문에... Lunatrix 2017-01-06 12 164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