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정관념

6살짜리 어린 아이가 목욕탕에 앉아 대야에 발을 담그며 놀고 있었습니다.
그러다 물이 담긴 대야를 들고 아빠에게 갔습니다.
"아빠, 내가 물 떠왔어. 이걸로 세수해."
"영호야, 발 담근 물로는 세수하는 거 아냐."
"왜?"
"발 담근 물은 더러우니까 그렇지."
"아빠, 그럼 이 물은 더러운 거냐?"
"응, 더러운 물이야. 발을 담근 물이니까."
아이는 고개를 끄덕이며 대야에 있던 물을 바닥으로 쏟아 버렸습니다.
그런데 잠시 후, 아이는 아빠를 한참동안 바라보았습니다.
아빠가 너무 이상했습니다.
아빠는 여러 사람들이 발을 담그고 있는 탕 속에 앉아서 그 물로 얼굴의 땀을 씻어내고 있었습니다.



인식이 우리의 삶을 설명할 수는 있습니다.
하지만 인식 자체가 반드시 길이 되는 건 아닙니다.
버스나 배로는 철로 위를 달릴 수 없습니다.
우리 마음속에 철로를 깔아 놓으면 달릴 수 있는 건 오직 기차뿐입니다.




수업시간


우산이 어디에 사용되는지 아이들에게 물었습니다.
첫 번째 아이는
비를 가릴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두 번째 아이는
지팡이로 쓸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세 번째 아이는
무기로도 사용할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빙긋이 웃으며 손가락 만한 종이 우산을 폈습니다.
그리고 다시 물었습니다.
이 우산으로는 무엇을 할 수 있을까?
첫 번째 아이는
아무 말이 없었습니다.
두 번째 아이도
아무 말이 없었습니다.
세 번째 아이도
아무 말이 없었습니다.
존재하는 것들은
결코 하나의 의미로만 존재하지 않습니다.


홀맨님께...
홀맨님이 오늘은 올리지 않으신것 같아서 제가 한번 올려봤습니다.
너무 올리고 싶어서..ㅡㅡ 나혼자 보기 아까워서....
삭제를 요청하시면 바로 삭제하겠습니다.
엮인글 :

bigair

2001.12.06 08:45:01
*.247.159.54

^^ 많이 생각하게 하는 글이네요 ^^

김태경

2001.12.06 10:39:23
*.37.26.130

[v(o)z 홀맨] 아니 삭제라니요.... 무슨 말도 안되는 말씀을 제가 너무 감사할 뿐입니다.

김태경

2001.12.06 10:40:32
*.37.26.130

[v(o)z 홀맨] 어제 정모를 위해 밥 굶으며 일했더니 못올렸네요...반성하고 매일 하나씩 꼬옥 올리도록 하겠습니다. 그리고 정말 글이 좋지요?^^ 글 올려 주신거 감사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수 조회 수
공지 일반 이용안내 [7] Rider 2005-09-13 570 13211
61 일반 [[seoker]]나만의 음료(?)를 마시자~ -18금 ... [11] ManOfOneway 2001-12-13 29 3389
60 일반 [v(o)z 홀맨] 연탄길 일곱번째 이야기.. [3] 김태경 2001-12-11 113 2439
59 일반 우수칼럼 지기 님께 소정의 선물을 드립니다.. sky 2001-11-18 114 2376
58 일반 [[말도안되는칼럼]]子劫(자겁) 남자를 위협... [13] seoker 2001-12-10 33 2969
57 일반 [신년 메시지] 여러분 코카콜라 사장의 신년... [4] sockos 2001-12-10 58 2948
56 일반 [韓日Boarders] 나의 허접보드가 점점 좋아진다 [11] 이원택 2001-12-10 49 3089
55 일반 [韓日Boarders] 매너 있는 보더가 되기 위해... [21] 이원택 2001-12-09 23 2272
54 기술(테크닉) [RiderCrew] 슬로프 상황에 따른 라이딩~*^^ [7] RiderCrew 2001-12-09 57 4033
53 일반 [jayson]보드 탈때의 마음가짐 [8] 오종선 2001-12-09 56 2459
52 일반 [v(o)z 홀맨] 연탄길 여섯번째 이야기.. [4] 김태경 2001-12-07 93 2282
» 일반 [양희성] 연탄길 中 (홀맨님이 안올리시길래... [3] 양희성 2001-12-05 129 2461
50 장비 관련 [RiderCrew] 보드의 상처치유법. [1] RiderCrew 2001-12-05 67 4537
49 기술(테크닉) 내가아는 카빙시에 상체고정방법 [8] 박성치 2001-12-05 74 7124
48 일반 [韓日Boarders] 비싸야좋은건 아니에요. [6] 이원택 2001-12-05 60 2949
47 일반 [韓日Boarders] 짝퉁과 이미테이션...나만의... [3] 이원택 2001-12-05 70 3506
46 기술(테크닉) [RiderCrew] 카빙의 필(feel) & .... [8] RiderCrew 2001-12-04 78 6765
45 일반 [v(o)z 홀맨] 연탄길 다섯번째 이야기.. [7] 김태경 2001-12-04 103 2475
44 일반 [말도안되는칼럼]子劫(자겁) 남자를 위협한다? [19] ManOfOneway 2001-12-03 63 3130
43 절약법 [^용이^]SKY님의 누구나 짭퉁에서 약간 보충... [2] 김용희 2001-12-02 62 2620
42 일반 [퓨라] 최고의 담배는? [14] PurerideR 2001-12-01 39 325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