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가 알고 있는 헤머데크의 용도는 보드크로스용 데크로 알고 있습니다.


알파인은 스피드 스키와 마찬가지로 기물을 빠른 시간안에 통과하는게 목적이지만,


보드 크로스는 기물대신 다양한 굴곡과 점프(빅에어 아님)지형을 빠르게 내려오는데 


목적이 있다고 봐야겠지요...따라서 그에 최적화된 데크가 생겨난 것이고, 커브 대신


활주력에 더 주력한 데크가 아닌가 생각되어 집니다. 



따라서 헤머데크는 대중적인 데크가 아니고 특화된 상품이라 할수 있습니다.


해외에서는 샵에서 구경조차 쉽지 않구요


대량생산 체제가 아니기 때문에 선오더 형식으로 국내에서는 판매가 되는것 같습니다.


가격 또한 어마무시하게 비쌉니다. 저의 경우 데크 최고 2시즌 이상타면 질리기도 하고


다른 데크는 어떤가? 하는 궁금증도 생기고 이것저것 브랜드 별로 타보면서 비교해보는걸


좋아하는 스탈입니다.(하지만 무뎌서 잘 알지는 못하는..) 


그래서 헤머데크 하도 유행이길래 관심을 좀 갖고 보다가 가격을 알고는 식겁했습니다.ㅎㅎㅎ


물론 자기돈 자기가 어떻게 쓰는거에 관여하고 싶진 않습니다만....상식적이지 않은 가격에 기가차더라구요...


그렇다면 타는게 쉽습니까? 물론 사람마다 타는 스타일마다 세팅방법에 따라 차이는 있을수 있지만..


기본적으로 프리스타일 라운드덱보다 비교적 타기 힘들다는데 동의하실 겁니다.


그런데 왜 한국에서만 유독 유행하고 있으며 헤머데크의 전세계 판매량 최고를 자랑하게 된걸까요?


데크의 디자인이 예뻐서?   물론 이쁘긴 하지만 금액을 생각하면 섣불리 구매하기 어렵지 않나요?


군중심리에 편승된 반짝 인기? 너도나도 헤머데크 타니까 나도 한번 타볼까 라는 생각으로 편승된?


국내 슬로프 특성때문에? 라이딩을 위한 정설된 슬로프 위주의 국내 여건상 '그래 라이딩만 잘 해보자' 라는 심리로 그럴까요?


비교적 파크나 기물은 부상위험도 높고 타기에도 제한적인 반면에 밤낮 라이딩은 매진할수 있어서??


여러분 의견은 어떠신가요?


도대체 왜 그런지 저는 이해가 되질 않네요?


사실 정말 잘탄다고 칭찬일색의 영상을 봐도 전 별감흥이 없던데 뭐가 그리 매력일까요?

엮인글 :

서울천안

2017.07.08 12:46:24
*.62.215.22

위에 답이 다 달렸네요..추가로 가격적인 얘기를 하자면 데크가 한방 가격이 있어서 그렇지...와이프가 피규어에 취미가 없어서 다행이라고 하네요.

장어구이

2017.08.21 09:29:11
*.37.57.152

해머타는이유...

1. 알파인처럼 타고싶은데 쫄쫄이는 입기싫어서
2. 빙판에서도 잘 말아 타려고
3. 같은길이 기준 프리덱보다 유효엣지가 더 길어서 안정적
4. 뽀대
5. 긴 유효엣지에서 나오는 털리지않는 그립감

NEKSA

2017.08.24 10:19:05
*.183.137.121

내가 좋아서 탑니다.

임흥흥

2017.08.25 12:45:52
*.33.165.28

해머덱 4년탔습니다. 대부분이 안타시던 그 시절부터요. 그 와 아울러 북해도도 매년 갑니다. 결국 언젠가부터 이게 무슨 의미가 있냐라는 결론에 도출하네요. 올해는 라운드로 모글을 파볼 생각입니다.
결국 보드는 프리스타일이니 지 타고 싶은거 타는게 스타일 입니다

megabomb

2017.08.29 17:58:27
*.72.191.64

스놉 연령층이 높아진것과도 상관있지않을까요???
또 파크나 점프를 하기에는 진입 장벽이 크고..  그래서 슬로프에서 할수있는 또 다른 하나 나온것아닐까요??

자연스럽게 라이딩 스타일이 늘어나다보니  대세처럼 되버려 더늘어나구요..


올해 동계올림픽열린다면 자연스럽게 조금 변화가 있을 수도 있다는 생각이 드네요~

라리라

2017.08.31 17:32:38
*.157.61.102

유난히 대한민국에 고급 대형 세단이 많이 팔리는 이유는 뭘까요?

벤츠S클래스가 많이 팔리는 세계 4번째 나라라지요?

실용적인 이유도 있겠지만 크게 다르지 않다고 봅니다.

최선임

2017.10.11 22:07:04
*.199.81.226

저도 라이딩 잘한다고하면 뭐 그냥 다 똑같아보여서 ㅎㅎ.. 유독 한국이 그런 이유는 아마 자란 환경이 틀려서 그럴 거에요.
안전을 추구하는 나라이다보니,,ㅎ나름 안전하고 잘 타보이게 만들어주는 데크라 인기 있다고 생각해요. 설질도 틀리니..ㅎㅎ 저는 캐나다에서 휘슬러 ,그라우스 1년 거주하면서 파크,트릭 위주로 탔는데, 그 쪽 사람들 특성은 아파도 그냥 타고, 뼈 부서져도 그냥 다음 날 또 타고  하더라구요 ㅎㅎ 근데 어릴 때부터 스키장에 자주 다녀서 그런거 같더라구요. 특히 눈이 오는 지형에서는 파우더 라이딩은 매력적이지만 일반라이딩은 궂이 안하게 되는,,시시한 놀이로 생각하더라구요. 실제로 트릭하는 사람도 드물구요. 제 외국 친구들은 파크 못 타도 그냥  들이댑니다.. 안 아프냐하면 아프다하는데 그래도 그게 재밌답니다..ㅎㅎ 한국사람은 아프면 우선 쉬죠. 사는 환경이 틀려서 그런거 같아요.. 그리고 잴 간단한게 설명되는건,, 파크는 인식이 넘사벽이라는? 마인드?ㅎㅎ

layer13

2017.10.14 13:01:00
*.33.165.91

1. 파크가 별로고 설질도 딱딱해서 죽을거 같다.
2. 설질이 딱딱해서 파우더를 못탔다.
3. 중증 장비병

RedMonkey

2017.10.20 10:18:20
*.58.54.7

추천
1
비추천
0

제 기준으로 말씀드리자면 - 트릭을 하고 싶어도 몸이 안따라주고 파크들어가자니 무섭고 나이는 들어가는데 몸은 사려야 겠고 남은건 라이딩인데 라이딩에 최적화된 데크를 찾아보자 했떠니 그럴바엔 스키를 타던가 알파인을 타라라고 하는데 그건 또 부츠가 하드부츠라서 싫고 뽄새도 안나고 라운드덱으로 타고 있자니 뭔가 허전한 느낌이 들고 그래서 찾게 되는게 해머데크가 아닌가 싶네요  특히 우드계열로 ㅋㅋㅋ 무엇보다도 우리나라는 강설이니까!!

**션**

2017.10.25 13:36:20
*.195.183.253

유럽 고산지대 같은데서 타보면 한국처럼 눞는 카빙 박으면서 다니기 쉽지 않습니다.  게다가 스키어가 압도적으로 많은 환경이라 보드 수요자체도 한국보다 적어 그렇게 특화된 보드는 더욱 보기 힘든것 같아요. 특히 눞는 카빙 한다고 턴반경을 키우면 뒤에 고속으로 오는 스키어와 충돌위험이 커서 일단 자제할 수 밖에 없는 분위기구요.  그래서 라이딩에 특화된 보드가 국내보다는 인기가 덜한게 아닌가 싶네요.

Docabiz

2017.11.13 17:29:05
*.70.55.198

설질 차이 극복 하려고 타는게 아닐까요?

원정 가니 굳이 해머 탈 필요가...

칠순까지보딩

2017.11.16 05:42:05
*.173.52.36

초보때 장만한 테크로 라이딩을 즐기다가 시간이 좀 지나 몇년뒤 지인의 BURTON 최상급 모델을 빌려 탔었는데, 지렸습니다. 
특정 브랜드의 제품을 떠나, 첫 장비인 중저가의 평캠데크와 고가의 라이딩용 정캠제품의 차이. 장비에 따른 실력의 향상. 장비빨을 그 때 처음 알았죠,
처음엔 다른건 모르겠고, 데크 윗면 그래픽보고 선택했으니까요. 그때 당시 왠만큼 즐겁게 탈 수 있을만큼은 되었는데 먼지 모르겠는데 생각만큼 안타지는 때였죠.
상급 데크 탄 처음 실력이 최소 2배는 향상 되었다고 스스로 느낄 수 있었어요, 
욕심껏 속도내고 내려와도 안정감과 함께 그립력으로 인해 안터지니까 터질꺼란 불안감에서 해방되고 맘껏 쏘면서 내렸왔죠. 기쁨3배.

해머를 알게 된거 오래전이지만, 일반 데크에 비해 고가라 예전부터 욕심은 있었지만 지금까지도 구입을 못했어요, 
물론 저가의 해머도 있지만, 저가의 해머는 기대만큼 못할거라 생각들어 싫었죠.

오늘 글들을 보고 오래 미루두었던 해머데크 구입에 대한 확신이 들어서 이번 시즌엔 구입을 해야겠습니다. 

저는 드라이빙도 즐기는데요, 납품이나 여타 여건상 이번에 일반승용이 아닌 SUV를 구입했는데요, 요즘차 좋고 당연한 이야기지만 드라이빙 자체로서는 고급세단 못따라가죠,
고급세단의 드라이빙 그립력 안정감ㅋ

드라이빙을 즐기는 저로써는 여건과 여력이 된다면 올라운드용 SUV 안탑니다 비엠이나 벤츠 탑니다.


저는 예전부터 라이딩을 즐겼는데요, 물론 트릭,빅에어,하프,지빙 다 관심은 있었지만 제가 있던 동호회나 베이스에서는 배울 수 있는 여건도 좋지 않았습니다.
그라운드트릭 정도야 년차가 조금 더 되는 동호회사람들도 자신도 배우는 단계의 트릭을, 제대로된 강습이 아닌 말그대로 몸으로 무식하게 가르치고 배웠었죠, 
물론 실력도 잘 안느니 흥미도 떨어지고,그때 전문적인 강습이 있는지 조차도 잘 몰랐지만 알았더라도 직장다니면서 시간과 비용면에서 쉽게 접근할순 없었을테구요,
그런탓인지 다른것보다 라이딩 잘하는게 멋있어 보였고 잘하고 싶었고 흥미도 더 있어서 줄곧 지금까지 라이딩만 하고 있는데요, 
지금도 라이딩도 그렇지만 지빙이나 트릭 강습을 받고 싶은 마음은 있지만 쉽지 않습니다. 틈틈히 어렵게 시간 내서 가면서, 
그 시간에 혼자서 잘못하는걸 무작정 혼자 연습하기도 쉽지 않고, 당장 즐거울수 있는 라이딩을 하죠,
아직도 라이딩 외의 것들에 대한 욕심은 있고, 언젠간 할겁니다.

그리고 지금도 저한테는, 모니모니해도 보딩에선 어떤것보다 유독! 라이딩 잘하는 영상이나 모습들이 멋있게 보입니다.

스노우보드=프리스타일=라이딩에 치우치는건 좀 아니다.. 라는 흔적들이 보여서 길게 토달아 봅니다.

슈메르츠

2017.11.16 11:36:28
*.243.85.11

이러니 저러니 해도 결국 뽀다구 아닐까요

해머로 카빙 이쁘게 박는 분들은 결국 데크 성능때문이겠지만 작년시즌 데페나 케슬러로 낙엽쓸고 있는 사람들 보니 우리나라 사람들이 너무 겉멋에 치중하는 느낌을 받았습니다.

주변 시선을 의식하는 우리 문화가 해머의 비이상적인 성장을 만든 느낌입니다.

링츠

2017.11.19 01:03:29
*.7.57.168

음~ 제가 헤머를 없지만 고민하는 이유는
깊은 카빙은 하고 싶지만 알파인까진 싫고
라운드는 모자라고 랄까요?
실력을 높이면 라운덱도 못할게 있겠습니까만
장비빨로 채워보잔 욕심이랄까
딱히 헤머덱이 간지난다는 아니네요
깊은 카빙러들이 간지났다 ~ 였어요 저는

올시즌카빙정벅

2017.11.22 09:34:07
*.62.21.205

라운드 덱에서 세미헤머 풀헤머 철판 들어간 헤머 이렇게 넘어간 경험으로 카빙에 좀 더 유리하다지
뭐 자전거랑 비교는 아니다 입니다
자전거는 용도가 확실이 나뉘어 있습니다만.
보드는 용도가 명확히 나뉜건 아니라 보여 생각 듭니다

곤지암스탁™

2017.11.30 09:38:56
*.62.11.236

일단 해외 파우더 설질에선 헤머 끌고가면 죽어날것 같군요. 근대 우리나라는 반대로 파우더설질 구경도 못하죠. 그차이 인듯합니다. 강설에 유리하고 빙판도 가늘수있는 하드함을 요구하는 우리나라 스키장 설질이 주요인 아닐가요?

MustangGT

2017.12.03 14:46:50
*.36.49.117

저도 보드는 프리스타일이다 생각하고 펀보딩을 지향하는 스타일입니다만..


너도나도 너무 멋진 자세, 카빙 이런거만 신경쓰면서 탄다는 느낌입니다..


저도 마니 고민 해봤지만.. 그냥 취향 차이려니 생각합니다..


원문 글 보고.. 제가 쓴줄 알았네요ㅎㅎ 너무나 제 생각과 똑같.......ㅎㅎ


보드타면서 스트레스 받는 사람들 정말 많은거 같아요.. 제대로 즐기면서 타지 못하는거 처럼 보여요


남들이 날 어떻게 볼까.. 내 자세를 어떻게 평가할까.. 이런게 먼저인 듯한 느낌입니다


그래서 보드 타는게 참 재미있지만.. 저는 대부분의 사람들 기준에선 '못타는' 사람 중 하나네요ㅎ

카빙하고싶어요

2017.12.10 15:39:23
*.53.108.88

라운드 5~6년 타다가 알파인 3년 타다가 이번에 처음으로 헤머덱으로 왔습니다.

일단 나이가 있어서 지빙 , 파크 , 트릭 안합니다. 

몸 다칠 위험도 있고 다치게 되면 회사에서도 그만둘일이 생기기 때문에

그런 위험을 감수하고 하고싶지 않더라구요

보드를 탈때부터 오로지 라이딩100% 였는데 그래서 알파인으로 가기도 했고요

알파인타면 발시렵고 , 발아프고 , 그런걸 감수하고 탔습니다.

알파인의 하드부츠의 압박으로 다시 해머덱으로 이번에 다시 왔고요

장점이라면 알파인처럼 탈수 있지만 발 따뜻하고 , 발 편하고 , 데크가 길지 않아서 

데크를 제어하기 쉽다는 장점만 있네요

물론 알파인 탈때 SL 을 타보지 않아서 데크제어가 쉽다는 장점이 생겼다는 느낌도 있네요

보드유령

2017.12.28 12:52:43
*.230.160.192

저도헤머타지만 일단 가오죠..
장비빨... 비시즌에 사회인야구도 하지만 이또한 장비빨...ㅎㅎ 외제차를 타는것도 가오다시~~ 안전은 개뿔...경차를타도 미니쿠페나 최하골프는 타줘야..안쪽팔리니까요...ㅎㅎ

혀렬단쉼

2017.12.31 17:46:26
*.36.142.52

안정적으로 탈수 있어서 좋더라고요
올시즌은 라운덱도 구해서 타야 하는데.
맘에 드는 물건 찾기 힘드네요

라리라

2018.01.07 00:12:19
*.33.208.188

이미 한참된 토론이지만 댓글들 보고 한마디 더 보태고 갑니다.

"라이딩 특화" 라는 말들이 많은데.. "라이딩"이 뭐라고 생각들 하시는지요?

해외에서 라이딩이라고 하면 파우더 라이딩 까지 모두 포괄하는 아주 넓은 의미입니다.

해머데크가 파우더 보딩 특화 보드는 아니잖아요?

결국 이 문제는 "카빙"만이 스노우보드의 "라이딩"인양 하는 헝글 특유의 문화에 대한 문제라고 봐야겠지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수 조회 수
1228 보드장 스키장에 제안합니다. [53] 알짱알리짱 2017-12-30 7 3901
1227 휘닉스 vs 휘슬러 [20] 토토로보더 2017-12-29   2615
1226 최고급?? 최상급?? 최고가!!! [7] 천야 2017-12-28 2 3004
1225 서울도심 스키장 가능성 (1948년 남산 스키대회) file [9] 토토로보더 2017-12-28 2 3393
1224 귀가행 셔틀에서 경우지 아닌곳에서 내리는 경우 [9] 횡성흑우 2017-12-23   1835
1223 자격증없이 동영상으로 유명해져서 고액강습 [45] 연아스탈 2017-12-20 39 6567
1222 대명 심백 마지막 테크노 러쉬 [14] 문용선 2017-12-10 1 2304
1221 보드의 끝은 결국 스키? [46] 자유게시판 2017-11-16 7 9111
1220 북한의 평창올림픽 참가 그리고 김연아의 북한참가 요청 UN연설 [17] World_of_... 2017-11-14 5 2205
1219 플럭스 바인딩 적정사이즈! 권장사이즈? [7] 불타는연습 2017-10-22 3 3416
1218 여러분들 생각에 최적의 스키장을 고르는 기준과 나의 베이스는? [53] J.routine 2017-09-18   5375
1217 리버스카빙의 위험성... [66] Brembo 2017-09-03 21 11882
1216 스키장 심야/백야 운영에 대해 논해보시죠~ [14] 세비~★ 2017-09-01 3 4747
1215 부츠센터링 데크 앞뒤동일해야 센터가맞는건가? file [17] 불타는연습 2017-08-14   4999
1214 천정부지로 치솟는 시즌방비 [55] 나옹이25 2017-05-29 1 11149
» 유독 대한민국에서만 헤머데크가 인기있는 이유가 뭘까요? [71] 야볼 2017-04-06 28 11690
1212 기술선수권에 대해서..... [6] 훼미리 2017-03-04 4 4667
1211 턴 타이밍에 대한 고찰 file [27] F2한노 2017-02-17 3 10280
1210 스키장 슬로프 초보코스와 상급코스 과연... [21] 피브리조 2017-02-15 2 7408
1209 턴하는 중에 무게중심 이동 어떻게 생각하세요? [12] TrustMe 2017-02-08 1 54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