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펀글게시판 이용안내]
과도한 팬심의 끝은 정신교육이다.
한국계 미국선수 클로이 김(18.한국명 김선)은 13일 강원도 평창 휘닉스 스노 경기장에서 열린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스노보드 여자 하프파이프 결선에서 98.25점으로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미국을 비롯한 전 세계가 주목했던 천재 스노보더는 부모님의 나라에서 가장 완벽한 연기를 선보였다. 특히 2000년 4월 23일생인 클로이 김은 자신의 18번째 생일을 약 2달가량 앞두고 올림픽 금메달을 따내며 하프파이프 최연소 우승 기록과 여자 스노보드 최연소 우승 기록을 모두 자신의 것으로 만들었다.

예선부터 경쟁 선수를 압도했던 클로이 김은 이번 대회에서 경기 도중 SNS를 통해 생생한 자신의 속내를 털어놔 눈길을 끌었다. 전날 예선 때는 아이스크림이 먹고 싶다는 글을 남겼고, 결선 도중에도 아침에 샌드위치를 먹고 나오지 않아 배가 고프다며 10대 소녀다움을 마냥 뽐냈다.

세계 최고의 여자 하프파이프 선수지만 아직은 어린 클로이 김이었다. 자타공인 세계 최고의 기량을 가진 그에게도 금메달이 걸린 결선 경기는 긴장이 될 수밖에 없었다. 자칫 실수라도 하는 경우는 금메달 도전이 무산될 수 있었다.

이 때문에 작은 해프닝도 있었다. 클로이 김이 13일 결선 경기를 앞두고 제대로 된 아침 식사조차 하지 못한 채 대회장으로 이동하기 위해 선수단 이동용 버스에 올랐을 때다.

오전 10시부터 경기가 시작되는 만큼 클로이 김은 아침 일찍 일어나 경기장으로 이동하는 버스에 몸을 실었다. 하지만 이 과정에서 보안요원 역할을 맡은 현역 군인이 클로이 김에게 수차례 사인을 요청했다.
아침을 걸러 배가 고팠던, 그리고 메달이 걸린 경기를 앞두고 민감했던 10대 소녀에게는 상당한 부담이자 불쾌감이었다. 결국 클로이 김은 경기장 도착 후 선수단을 통해 해당 상황을 정식으로 항의했다.

오전 7시에 발생한 상황은 80분 만에 조직위에 알려졌고, 사건 발생 3시간 만에 해당 군인은 원대 복귀가 결정됐다. 해당 군인은 노로바이러스로 대회 참여가 불가능해진 민간안전요원을 대체하기 위해 투입된 인원으로 알려졌다.

이번 사건은 비단 클로이 김에 사인을 요청했던 한 명에만 책임을 묻지 않았다. 원대 복귀가 결정된 병력 외에 평창 동계올림픽을 위해 배치된 군인 병력 전원이 근무자세 재교육이 결정됐다. 과도한 팬심의 끝은 대회에 남는 동료 군인의 정신교육이었다.

결과적으로 클로이 김은 평창 동계올림픽 여자 하프파이프에서 누구보다 완벽한 연기로 부모님의 나라에서 금메달을 목에 거는 행복한 기억을 갖게 됐다. 하지만 자칫 최악의 기억을 남길 수도 있었던 아찔한 상황이었다.
http://v.sports.media.daum.net/v/20180213124504207?d=y


영창 가즈아~~||
엮인글 :

댓글 '17'

관광보딩10년차

2018.02.13 17:47:24
*.135.236.208

또라이인가...
큰 경기전 긴장한 선수한테...

다크호스s

2018.02.13 17:58:15
*.7.231.35

저런.......

2018.02.13 18:05:19
*.120.94.38

자신의 역할에만 충실할 생각을 했었어야지..

굳이 만행을 부린다면 경기 다 끝나고 해도 되었을텐데.. ㅋ

clous

2018.02.13 18:46:10
*.226.185.87

작년에 왔을때 감기 걸렸대서 근처도 못 가고.. 대신 아버지랑 한참 얘기만 나눴었는데...

봄방학

2018.02.13 18:59:46
*.161.239.234

어디가나 꼭 있는 부류의 사람~~ㅉㅉ

아기물티슈

2018.02.13 19:13:35
*.70.54.230

근데 군인을 올림픽에 쓴거자체가 잘못된거죠

국방인력을 이런데 쓰다니,,

폭풍세수

2018.02.13 21:45:09
*.35.204.86

공짜니까 ㅡ.ㅡ

알프스낙엽소년

2018.02.13 19:40:31
*.233.45.114

상대방을 배려하지 못한 철부지네요

스리슬턴

2018.02.13 20:09:40
*.62.178.246

영창올림픽ㅠㅠ

호요보더

2018.02.13 21:23:31
*.189.217.37

와 생각이 있는건가 영창 당장 보내야죠

안녕하세요(^^)/

2018.02.13 23:58:51
*.52.44.113

미친.... 군생활꼬이는 소리가 여기까지 들립니다... 영창부터 한번 시원하게 다녀옵시다

재퐈니

2018.02.14 04:02:36
*.111.11.38

영창올림픽 ㅋㅋㅋㅋㅋㅋㅋ

아씨랑돌쇠랑

2018.02.14 06:55:45
*.6.221.160

철없으면 그럴수도 있다고 생각되네요.
아무리 국제 대회건 뭐건 기껏 외국인이 항의 좀 했다고 귀한 아들들에게 저런 장난질을 하는 부대가 더 우습습니다.
국방의 의무를 다하고 있는 군인들을 왜 저런 곳에 투입을 하는지.

마앙

2018.02.14 09:07:34
*.233.82.156

배고프고 민감한 상황이라 부담스럽고 불쾌감까지라니.. 참..

자이언트뉴비

2018.02.14 09:29:51
*.247.149.239

숀화이트의 팬서비스를 보면 비교가 좀 되는건 사실...

정의리.

2018.02.14 21:15:49
*.36.159.83

잘생겼다면...해줬을까...

F®2sh][R0uT

2018.02.20 14:04:35
*.129.212.175

영창올림픽 ㅋㅋㅋㅋㅋㅋㅋㅋ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공지 [펀글게시판 이용안내] [3] ruka 2017-08-17 10240 6
34915 나는 촉이 좋다 하는 놈들은 들어와봐라 file [9] 올때메로나 2018-02-14 1917 1
34914 36살에 대기업 전무가 된 남자 file [10] 올때메로나 2018-02-14 2332 6
34913 평창 첫도핑 [3] 올때메로나 2018-02-14 1637  
34912 우리아빠는 해커 file [4] 올때메로나 2018-02-14 1698 1
34911 수산시장 바가지 안쓰는 꿀팁 [6] 올때메로나 2018-02-14 1337 2
34910 엄마 고양이 리프트 file [10] 부자가될꺼야 2018-02-13 1693 1
» 클로이 김에게 수차례 사인 요구한 군인 결국 원대 복귀 [17] 허리아포ㅠㅠ 2018-02-13 2227 2
34908 계속 의사질... [3] 가방끈 2018-02-13 1573  
34907 성폭행의사 는 지금.... [4] 가방끈 2018-02-13 1653  
34906 평창동계올림픽 보일러바닥에 완벽히 적응한 캐나다선수들 file [6] 올때메로나 2018-02-13 2077  
34905 밥 먼저 vs 반찬 먼저 updatefile [15] 올때메로나 2018-02-13 1786 1
34904 산책나갔다 돌아온 냥이 file [8] 올때메로나 2018-02-13 1538 1
34903 평창 외국인 기자 file [8] 올때메로나 2018-02-13 2101  
34902 당신의 8분을 빼앗겠습니다. [6] 올때메로나 2018-02-13 1665  
34901 타인을 미치게 하는법 file [9] 타이밍벨트 2018-02-13 1613 2
34900 경주 눈썰매장 알바생의 한 맺힌 외침.. file [8] 타이밍벨트 2018-02-13 1822 2
34899 레전드 피켓녀 file [12] 해피가이 2018-02-12 2864 3
34898 러시아 상남자의 다정함 file [6] 올때메로나 2018-02-12 2259  
34897 소길리 부부 얼굴바꾸기 어플 file [10] 올때메로나 2018-02-12 1599 1
34896 평창올림픽 개회식 피켓녀들의 이뻤었던 이유 file [8] 올때메로나 2018-02-12 2012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