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제나처럼 열심히 일하는 성실한 이 시대의 일꾼인 "날아라가스~!!" 라는 요넥스 스노우보드의 라이더입니다.




오늘은 제가 스폰받는 부츠와 바인딩편~!! 입니다요.

요넥스의 부츠 바인딩은 스텝인, 그리고 논스텝인으로 구분되고 라인업은 그렇게 많지 않은 편인지라 그나마 선택의 폭이 간단한 편입니다.

지난 시즌까지는 XTS, Aerio 부츠의 조합도 같이 써보다가 올해는 다시 XTR,Flint 부츠 셋으로 복귀했는데...

이유야 뭐 써보니 aerio 부츠도 편하긴 한데, 살짝 더 밀착감은 플린트가 더 좋은것 같아서일뿐...;;; 입죠.



1. 바인딩의 외관~!!

binding.JPG



하..이 침착한 여백의 미를 강조하는 심플하고 모던함.......

솔직히 내가봐도 이 바인딩을 개발하는데에는 충분한 자금이 들어갔을것같다고!! 생각은 되지만, 막상 결과물로만 봤을적엔...

이게 왜 비싸냐..싶은 의구심이 드는것도 사실입니다요........


back bind.JPG



그래도 뒷모습은 약간 유,무광이 섞여서 고급스럽게 보일수도 있겠구나...하는 편입니다요. 

binding side.JPG




뭔 엑스트라 슈퍼 듀랄미늄으로 만들었다는데, 저 A7075 가 뭐냐고 알루미늄 업계에 종사하시는 와잎느님에게 여쭤보니 그냥 구글링하래서 구글링해보니...


이렇다는데 영문과출신인 저로선 걍 뭔말인지 모를 어려운 말일뿐임. 뭐..전문가들이 좋은 소재 써서 자랑질하나 보다...고 생각중입니다...(사실 저 링크가 맞나도 모릅니다..;;;)

binding xtr.JPG




요래보면 그래도 사이드에선 좀 봐줄만한것 같죠?. XTR 로고도 멋지게 박혀있고...

현재는 100% 사이징을 맞춘것까진 아니고 아직 시즌초니까 살짝 여유있게 세팅을 한 바인딩의 모습임. 이 세팅도 점점 귀찮아지니 원.....



2. 플린트 부츠~!!

요넥스의 세가지 라인업, aerio, flint, tripper 의 라인업중 거의 대부분의 보더들이 선택하는 라인업인 플린트입니다.

(수입되는게 두모델뿐인지라...;;;)


올시즌엔 그래도!!! 상당히 많은 부츠의 변화가 있어서 써보기도...그리고 처음 봤을적에도 내심 놀랬습죠~!!


boot fr.JPG




이게 부츠의 전면도인데...저 스스로가 봐도 사진하나 기똥차게 못찍는것 같긴합니다...

볼이 생각보다 좁아져서 이쁜 모습인데 이걸 이렇게 찍어놓다니.....

아무튼,작년모델과의 최대차이점은...부츠의 앵클스트랩, 발목스트랩이 육안상으론 가장 큰 변화이고 세세한 부분의 변화가 꽤 있습니다요.


boot buck.JPG






앵클스트랩과 라쳇의 변화입니다. 작년모델에 비하여 라쳇이 바뀌었는데...

앵클스트랩은 이게 지난시즌에던가...플럭X에 OEM을 줬다나 하는 스트랩바인딩이 요넥스에서 나온적이 있는데 그 스트랩을 적용한것 같은 느낌. 

이게 기존의 모델과는 완전 상이한 느낌을 주는데, 기존에는 그저 발목을 잘 붙잡아 발뒷꿈치 떨어지지 말으렴~하고 잡는 느낌이었다면, 이번시즌은 발등까지 잡아버리는 느낌이 듬...

뭔가가...위잉~~찰칵!! 하면서 발목을 죄는데 타이트한 느낌보다는 아주 강하게 잡는 느낌임.큰 틀같은게 발목을 잡아버린다는
느낌? 처음엔 좀 놀랬는데 기존모델보다 발목의 피로도도 적어지고 착용성은 더 좋아진것 같습니다.

그 외 부츠의 외관부분에 절개포인트가 작년과는 또 바뀌었는데, 이번에 착용하고 이래저래 눌러보고 타보니 부츠가 꺽이는 느낌보다는...전체적으로 잘 버틸것 같은 느낌이 아주 강합니다.

이유는 계속...

boot side.JPG




툴프리로 변한 스트랩조절장치!!!

개인저그로 가장 마음에 드는 포인트!!! 이게 기존모델은 볼트를 두개 풀어다가...낑낑 맞추고 또 조이고...자르고..하는 불편함이 있었는데!!! 올해는 아주 획기적으로 바뀌었음!!! 완전 만족!!!! 하는 부분입니다!! 이건 누가봐도 불만이 없을것 같습죠!!


boot strap.JPG



이쁜 앵클스트랩분임. 전 저게 벌집구조라 좀 잘 구부러지고 소프트할줄 알았는데 생각보다 강력한 느낌입니다.

boot supp.JPG





게다가 올해는 이너 서포트!!! 부분까지 늘었습죠. 부츠의 텅에 붙어계신 분이신데, 저것까지 붙어있으니..

스트랩의 변화, 서포트, 텅 자체의 강도 등으로 인하여 부츠의 전면부의 플렉스가 상당히 강력해졌구나!!! 싶었고,

그래서 부츠가 구부러지기보다는 전체적인 힘의 전달력이 더 좋아지지 않았을까~?! 하는 것입죠~!!

boot upper.JPG





역시 일조하는 아주 두툼~한 발목스트랩~!!

흔히 파워부스터라 하던가요? 그런부분인데 저게 또 저기에 이쁘게 달려있습니다.

작년모델은 좀 길기만한 얇은 끈이었다면 올해는 꽤 두툼하고 타이트한 느낌이라 힘 좀 받겠는걸? 하는 느낌입니다.

IMG_1195.JPG



이너부츠를 제거하면 이렇게 생겼으며, 이너를 조이는 끈이 아웃쉘의 밑바닥까지 아주 잘 붙어있었습니다.



ineer shoe.JPG



이너의 만족도가 높은 이유중에 하나가 저 파워쿠션!! 이너입니다.

저게 누가봐도 개뿔ㅋㅋㅋ깔창이잖앜ㅋㅋㅋㅋ. 하는 느낌이긴 한데, 이게 또 완전 의외의 결과를 줬던게...;;

제가 또 돈이 별로 없는사람이라 운동을하고 싶어도 뭐 요즘 다들 하는 자전거라던가...롱보드질은 못하고..;;;

그냥 냅다 뛰는 런닝만 하는 편인데, 이런 저를 불쌍히여겨서인가 우리 담당자님이 러닝화인줄 알았는데 알고보니 테니스경기화...를 줬었음.

근데 이거 안에도 저 파워쿠션이 껴있길래 내심 "아주 야무지게 팔아먹는구나..."했었는데...

이걸 신고 뛰어보자 팔짝~~을 해보니 어지간한 러닝화 부럽지 않게 쿠셔닝이 엄청났었음. 이때부터 진짜 파워쿠션은 좋은거구나

하는 심리적 효과까지 껴서 아주아주 좋아하고 있습니다. 거짓말같으시겠지만 진짜라구요!!!



3. 전체적인 사용소감~!!

부츠의 경우에가 상당히 강력해진 느낌을 주기에 내심 살짝 쫄보모드였습니다.

발목부분을 쓰는 라이딩을 좋아하는데, 이게 또 너무 강하면 좀 풀고 타야하나..;; 고 부들부들하고 있었는데 생각보다 적응이 어렵지가 않았습니다. 분명히 강해졌으나 아직 초기고 슬롭이 펭귄슬롭만 오픈되어있어 그러나...싶기도 했으나, 일단 합격!!!

부츠의 피팅감이 또 놀랬는데, 280정도를 신다가 판떼기부츠를 265를 신는 관계로 발이 아주아주 아픈데, 요넥스부츠의 경우 발볼이 좀 넓대대~한 느낌이라 지난 시즌까지는 엄지발가락만 아팠으나, 올해는 희안하게 더 커진? 여유가 생긴? 느낌입니다.

이게 사실 담당자님이 일본에서 어쩌고 저쩌고 하셨는데 점심에 정신이 팔려 그만...;;;

그렇다고 외피가 커진건 아니니 아주 만족하는 부분중 하나!!! 입죠.


좀 더 고급스러워진 디자인과 착화감~!!

그리고 언제나처럼 편안하고 안락한 착용과 성능~!!

더이상 무얼 바란단 말인가!!!

하는게 현재까지의 제 소감입니다. 

decks.JPG





자매품인 요넥스의 대표적인 라이딩특화모델인 thrust series 입니다. 
애들에게 인스톨해야 하는데 영 귀찮아서.....

댓글 '13'

SG_Mao

2016.11.18 15:26:21
*.114.22.163

스텝인은 사랑입니다. 고로 추천이요.


저기 발목에 스트랩...예전에 발 사이즈에 따른 저 부분의 세팅법을 본 적이 있는데 찾을 수가 없네요.

혹시 부츠 세팅을 별도로 설명해놓으신 글은 없나요?

날아라가스~!!

2016.11.18 17:28:15
*.166.216.243

전 굳이 어떠한 틀에 맞추어 세팅을 하진않고 대충 챠워봤을때 딱 맞는다는 느낌보다 한칸정도 타이트하게 세팅하는 편입니다요. 앵클스트랩 세팅이 필요하신건가요.....?

SG_Mao

2016.11.20 16:46:38
*.36.181.240

네 앵클스트랩 세팅 방법이 필요합니다..!!!

발 사이즈별로 요넥스에서 정해둔 세팅 규정이 있는건지...아니면 보통 어느 정도의 감으로 세팅하면 되는지 궁금합니다.

날아라가스~!!

2016.11.20 19:11:16
*.166.216.243

아 특별히 요넥스에서 지정하는 세팅방법은 없습니다.

스텝인이라고 해서 특별히 세팅법이 있는건 아니고, 기존의 바인딩스트랩 세팅하시듯 하시면 됩니다요.

단지, 항상 조여져있다는 점이 틀리니 그점만 고려하시어 세팅하시면 되죠. 저도 부츠를 신지않고 조였을때보다 한두칸정도 더

타이트하게 세팅합니다요.

초보™KFPHGKO

2016.11.18 17:19:50
*.134.250.178

부츠 세팅 사진좀 보여주세요 ㅜㅜ;;

날아라가스~!!

2016.11.18 17:27:03
*.166.216.243

다들 부츠를 왜...;;; 부츠를 차에 던져놔서 곧 찍어서 올리도록하겠습니다요...;; 리플에 사진을 어떻게 올리지...

초보™KFPHGKO

2016.11.18 17:33:41
*.134.250.178

헝그리 사진첩을 이용해 주세요 ^^ㅋ

Daydream_

2016.11.20 09:19:48
*.162.227.110

A7075 제가알기로는 7천번대 알루미늄으로 불리는데 항공기에 사용되는 알루미늄 금속재이고


보통 일반 자전거 프레임으로 6천번대 알루미늄이 사용된다고 알고있습니다.  치넬리나 조금 고급브랜드는 7천번대를 사용하더라구요 ㅎㅎ


결과적으로 좋은 소재라는 뜻입니다~

날아라가스~!!

2016.11.20 19:12:04
*.166.216.243

네..;;; 제가 자전거도 모르는 사람이라...;;;


좋은 소재라니 그래도 이 없어보이는 바인딩도 은근 비싼건가...싶기도 하네요.

핑거보딩

2016.11.20 17:06:19
*.70.26.17

잘 읽었습니다 ㅎㅎ
저도 이번 스텝인을 구입해서 세팅을 다 했구요
기대하고 있습니다 ㅎㅎ
하나 의문인것은 스텝인에 하이백이 필요할까? 해서요..
스텝인특성상 하이백이 기능을 하고 있는 것인지
아니면 그냥 멋으로 있는것인지가 궁금했습니다
가스님의 생각이 궁금하요 이렇게 글을 올려봅니다

날아라가스~!!

2016.11.20 19:14:09
*.166.216.243

저도 처음에는 "ㅋㅋ별 필요없겠구만ㅋㅋ" 였으나, 지금에 와서는 바뀌었습니다요.

전 분명히 필요하다고 생각합니다. 이유는 처음에야 저도 세팅을 느슨~하게 했었으나, 지금에 와서는 상당히 타이트하게 세팅을

하는데, 지금의 세팅으로는 스트랩바인딩과 비슷할정도로 하이백이 부츠와 밀착되기 때문에 분명히 힘의 전달에 필요하고 도움

이 된다고 생각합니다요. 힐에서 가장 많이 필요하다고 볼수있을텐데, 스텝인의 전달력까지는 좋으나, 지속적인 힘의 전달에선

하이백의 역활이 나온다고 생각합니다요.

핑거보딩

2016.11.20 19:34:15
*.70.26.17

그렇군요 ㅎㅎ
답변 감사합니다.

꿔니

2017.01.15 10:40:13
*.223.35.84

아 스텝인 사용첫날 바로 왼쪽힐쪽바인딩에 이상생겨서 3번타구 접습니다 댄장 부츠는만족
다시살래 하면 그닥 ㅜㅜ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추천 수 조회 수
공지 기타 장비리뷰 이용안내 2016-11-25   1345
1335 고글 드래곤고글 NFX2 다크 스모그 블루 사용기 updatefile [5] 2016-12-26 8 2327
1334 카탈로그 롬프 1617 한글 카탈로그 입니다. [2] 2016-11-25 1 2272
1333 고글 [IXNINE] IX-3 제품 리뷰 영상_라이더 최선휘 a.k.a Ninja [3] 2016-11-25 10 1841
1332 고글 [IXNINE]16/17 IX3 신상 고글사용기~♡ file [30] 2016-11-23 19 3346
» 바인딩 16/17 Yonex Flint boots & XTR Bindings~!!(요넥스 플린트, XTR바인딩) file [13] 2016-11-07 4 2624
1330 카탈로그 16/17 THIRTY-TWO CATALOG [3] 2016-03-15 1 7578
1329 부츠 [영상리뷰] YONEX FLINT/AERIO REVIEW by grindays [9] 2016-03-03 2 6006
1328 데크 OES FS 프리스타일 시승기 file [22] 2016-03-03 4 8789
1327 카탈로그 16/17 IXNINE CATALOG file [7] 2016-02-29 5 4507
1326 데크 1516 RABANSER SBX 156 시승기 file [11] 2016-03-08 7 6524
1325 데크 요넥스 Thrust llr? (캐논볼 16-17) 159 시승기 [21] 2016-02-29 3 7807
1324 데크 K2 Spot Lite 사용기:) file [14] 2016-02-25 7 7029
1323 데크 왕발을 위한 OES BX WIDE 162 M-M-M 시승후기 file [17] 2016-02-21 10 5077
1322 데크 OES 데크 사용기... file [9] 2016-02-17 7 7801
1321 데크 16/17 YONEX THRUST Slr 시승기 입니다. file [40] 2016-02-06 5 8436
1320 고글 1516 IXNINE GOOGLES [ IX 3 - Wine Black , Ink ] [3] 2016-02-01 2 3925
1319 부츠 '소프트한 라이딩용 부츠' k2 darko!! file [9] 2016-01-31 12 9466
1318 부츠 [WTD] 전기변색 고글 테스트 후기 file [3] 2016-01-28   6789
1317 고글 [WTD] 전기변색 고글 및 열선고글 리뷰 file [23] 2016-01-08 3 998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