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지고 있는 데크가 죄다 161~2정도의 디렉트윈 데크이다보니, 급사에서 아쉬운 부분이 많았습니다.

지난주에 빅1을 타며 절실히 느꼈지요.

이래저래 순위가 떨어지는 장비들을 정리하고, 165~8정도의 셋백 2센치이상의 와이드 데크를 한번 찾아보자~

하며 보던 중 물망에 오른 장비가 PRIOR(프라이어) MFR 165W 였습니다.

그런데... 어떤 데크인지 궁금한데.. 타는 사람은 없고.. 사용기도 딱히 없고...

그렇다고 새걸로 들이는 건 좀 모험이고...

이래저래 찾던 중 저렴한 가격에 1617 PRIOR(프라이어) MFR 165W를 가져 왔습니다.


mfr_spec_table_updated_1024x1024.png



표시사양으로는 허리 260에 셋백 2.5센치짜리 테이피드 쉐잎 데크이네요.

셋백은 아주 디렉셔널로 많이 들어간 건 아니고,

그렇다고 파이프 덱 처럼 1.5센치정도의 미묘한 셋백도 아니고..

딱 제가 찾던 그정도 입니다.


20180105_085012.jpg



데크는 이렇게 생겼습니다.

탑시트 그래픽은... 올해것... 그 산짐승이 더 마음에 드는데..

여튼 무난합니다.

 

20180105_085020.jpg



베이스 그래픽은... 심플. 그냥 프라이어~ (왕관도 그려주지...)
 

20180105_085118.jpg


길이를 재 봤는데, 163이 나옵니다.

어쩐지 가지고 있는 데크들하고 길이가 비슷하더라니..

프라이어에 문의를 하니

"줄자를 데크에 밀착시켜 보셨나요~?" 합니다.

아...

코어를 165로 만든 다음에, 굴곡을 주나 봅니다. 그러면 길이가 줄지요.

여태 제원과 길이가 일치하지 않았던 많은 데크들에 대한 의문이 풀리는가~ 싶습니다.

​ 

20180105_085130.jpg


캠버는 높지 않네요.


20180105_085032.jpg


20180105_085040.jpg


 

사진들 처럼 노즈와 테일에 락커가 존재합니다.

정캠버 기반인데, 노즈테일에 락커가 존재하는 프리데크라...

어떤 성향일지 궁금합니다.




================================= 요기까지 작성 해 두고....=================


1월 6일 하이원으로 MFR과 함께 출격했습니다.


라이딩의 첫 느낌은, 턴 진입과 종료가 수월하다는 것인데,

아마 노즈/테일에 존재하는 락커 때문인 것 같습니다.

턴 시작할때 로테이션을 주고 프레스를 가 할때, 일반적인 정캠 데크들이 턴 시작에 약간 함을 줘야 하는 느낌이라면,

이 데크는 로테이션 후 살짝만 눌러주면 알아서 스윽~하고 턴이 들어가기 시작합니다.

좋게 말하면 턴 진입이 수월한거고,

나쁘게 말하면 턴 진입 느낌이 가볍습니다.

처음에는 약간 당황했지요.

나중에는, 그냥 설렁설렁 타기 좋다는 느낌이..^^:


베이스의 속도는 아주 빠르지도 않고, 아주 느리지도 않은..

그냥 적당한 느낌인데,

완사면에서 출발하는 순간에 속도와 완사면에서의 초반 가속력은 좀 느리게 느껴집니다.

와이드라서 그런지.. 아니면 이 데크의 특징인지는 모르겠네요.

하지만 속도가 붙기 시작하면... 빠릅니다.

데크가 속도를 깍아먹는다는 느낌은 전혀 들지 않을만큼 속도가 붙어 줍니다.

따라서, 데크의 속도면에서는 별 불만 없는 라이딩을 했습니다.


빅토리아, 헤라를 라이딩 해 보니,

확실히 161짜리 셋백 1센치 디렉트윈데크에 비해 안정감이 좋습니다.

아마 데크 길이도 길어졌고, 셋백도 더 있고,

와이드 데크라 데크중심에서 엣지까지 거리가 멀어지니 프레스도 더 들어가서 그런것이리라 생각합니다.

그래도, 쪼~끔만 더 길었으면 좋겠다~ 하는 아쉬움은 있습니다.


제우스, 아테나 등의 슬로프에서 베이스를 이용한 활강을 잠깐잠깐  해 보니,

노즈의 락커때문에 노즈가 들린 길이가 길어져서인지 노즈쪽의 떨림이 느껴집(보입)니다.

이건.... 확실히 일반적인 정켐 데크가 더 좋은 것 같습니다.

물론, 직활강의 안정성이 좋아야 할 상황은...... 별로 없죠.

킥 뛸때 어프로치하는 정도의 직활강만 버텨주면 되는데,

어프로치존이야 어짜피 매우 잘 관리된 슬로프인데다, 그냥 내려가기만 하면 되는거라 큰 신경쓸 거리는 아닌 듯 합니다.


그보다 노즈/테일의 락커가 조금 더 신경쓰였던 상황은,

빠른속도에서 숏카빙(인지 숏슬라이딩인지) 혹은 레일투레일을 하고싶은 상황에서,

생각보다 턴 반경이 더 짧아지고, 말려 들어가는 느낌이 생긴다는 것이었습니다.

물론... 좀 적응을 하고 나서 그것까지 생각하고 라이딩을 하니 별 문제는 아니었지만,

딱 그..... 정캠버 디렉셔널 데크로 팍~팍~팍~ 치고 내려가는 그 턴의 느낌은 안나더군요.


하여...

제조사의 사이즈 측정 방법상 165데크가 162~3정도의 길이로 느껴지고,

상급 슬로프에서 조금 더 길었으면 좋겠다~ 하는 아쉬움도 있었으니..

조금 더 길었으면 좋겠다~하는 욕심에 따라 168을 한번 타 보고 싶어 지더군요.

기회가 된다면 한번 타 봐야겠다~는 생각을 하며 라이딩 후기를 마무리 합니다.


아래는.. 매우 허술한 라이딩 영상입닌다. 셀카모드로 찍은거라.. 참고하기도 좀 그렇겠지만.. 그래도..^^






댓글 '16'

하록

2018.01.07 19:18:53
*.70.52.240

저도 늘 데크 길이 재볼때 그게 의문이었는데
좋은 정보 하나 얻어갑니다

취향

2018.01.07 20:17:19
*.215.145.165

네.. 모든 브랜드가 그런 건 아니겠지만 약간의 잡지식이 늘었다고나 할까요..

브랜드에 따라 공정 혹은 QC범위에 따른 오차도 있을거라 생각합니다.

Ellumi

2018.01.07 20:38:21
*.86.29.175

오호~ 잘 보고 갑니다!! 좋은 정보는 ㅊㅊ

취향

2018.01.07 21:51:27
*.215.145.165

넵. 감사합니다.

얘도 참 좋은 데크인데.

제 욕심에는 조금~ 더 길거나, 아니면.... 락커가 없으면 어떨까~ 싶으네요.

저는 턴 진입/탈출할때 그 노즈/테일에서 느껴지는 힘을 즐기는 편이라..^^:

pepepo

2018.01.09 17:24:01
*.131.153.130

제가 잘 모릅니다만.. 요즘 올마운틴 보드 추세가 노즈 테일에 락커를 넣어서 보드 활동성을 높이고, 파우더에도 강점을 가지게 하는 쪽인 것 같습니다.


특히 팁쪽의 early rise라고 하는 팁쪽의 락커가 테일보다 훨씬 큰.. 이런 형태가 대부분인 듯 합니다.


예전 모델중에 대표적으로 라이드 하이라이프가 있었죠. 당시에 하이라이프도 그럤지만, 길이에 비해서 훨씬 재빠른 움직임이 가능한 것이 가장 큰 장점인 듯 합니다.


사실 저 지난 주에 하이원에서 봤어요 이 데크 ㅋㅋㅋ...  진짜 길다고 생각했는데.

취향

2018.01.09 17:30:00
*.215.145.165

네.. 그래서 확실히 데크를 다루기가 쉬워진 것 같긴 한데.

그..... 팍팍 눌러서 턴을 하고 싶을 때, 노즈/테일에서 받쳐주는 그 힘.... 그게 안느껴져서 좀 심심....^^:

이 데크를 보셨다면...

이 데크를 타는 오징어 관광보더도 보셨다는건....가....요?

근데 전 진짜 쪼금 더 길었으면 좋겠어요..ㅎㅎㅎ

pepepo

2018.01.09 17:31:40
*.131.153.130

전 오히려 요즘 살빼서 길이를 줄이는게 목표에요.. 카빙은 포기했거든요!

pepepo

2018.01.09 17:32:39
*.131.153.130

그리고 보통 그 심심함을 보충하기 위해서 저런 데크가 테일쪽이 노즈쪽보다 훨씬 단단하게 만들던데.. 저건 어떤가요?

취향

2018.01.09 17:33:49
*.215.145.165

저도 살빼서 길이를 줄이면 되지만..........

몇년째 실패 해 보니 그건 그냥 선택할 수 없는 선택지 인걸로..ㅋ

턴 진입보다 턴 탈출이 덜심심했던걸로 보아..... 뒤가 더 단단한가봅니다..ㅋ

pepepo

2018.01.09 17:34:58
*.131.153.130

그냥 설렁설렁 타시죠 ㅋㅋㅋㅋ... 역엣지도 안나고 엣지 잘 넘어가고 얼마나 좋습니까.

취향

2018.01.09 17:36:25
*.215.145.165

ㅋㅋㅋ 그건 그렇죠..

아마 저거 타던날.. 그 동기넘 때문에 헤라 빅 뺑뺑이를 돌아서 조금 더 긴거에 욕심이 간 걸수도 있을거에요.

원래대로 탔으면 몇번 가지도 않았을 슬로프에...ㅋ

*욱이*~~v*

2018.01.09 19:25:46
*.62.202.134

상판디자인의 실선은 휘슬러 의 등고선입니다.
좋은 후기 잘봣습니다.

취향

2018.01.09 20:56:01
*.215.145.165

아하!!! 그렇게 심오한...^^

나를막만졌잖아...

2018.01.11 09:20:10
*.29.205.146

저는 올해모델타는데....만족도로는 여지껏 탔던 데크중에 제일인듯싶네요...


가격이 가격이니 뭐 아니면 이상하지만...


묘한데크라는 생각만 자꾸들어요. 


취향

2018.01.11 10:07:53
*.215.145.165

전...올해게 더 예뻐보여서...ㅠㅠ

지난주엔 접대하느라 맘대로 못타서, 이번주에 한번 막굴려보려구요..

가격은... 글쎄용.. 요즘 프리덱이 워낙 다들 비싸서.. 정가도 비싸다는 느낌이 별로안들더군요..ㅎㅎ

다만 인지도?가 밀리다 보니 새걸로 영입하기가..

이번주에 타 보고 맘에들면..

담에는 168로 한번.......

나를막만졌잖아...

2018.01.11 10:38:50
*.29.205.146

저도 사용기 썼지만...그래픽이 싫어서 저는 커스텀주문했습니다. 그래서 100이 넘어갔다눈 ㅠ.

문서 첨부 제한 : 0Byte/ 8.00MB
파일 크기 제한 : 4.00MB (허용 확장자 :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수 조회 수
공지 장비전반 [장비사용기 이용안내] Rider 2018-01-11 5 3046
5068 톨&기타 수니크 및 플린트부츠벨트 사용기및 ti... file [11] 와썹맨 2018-01-15 2 1501
5067 데크 스쿠터 3종, 바탈레온 3종 데크 사용기 두치99 2018-01-12 6 1580
5066 보호장비 1718 오비오 슬림보호대 여성용 사용후기 file [25] 제이엠입니다 2018-01-12 64 3044
5065 데크 1516 GNU ZOID 159 GOOFY 모델 사... file [4] 디렉JK 2018-01-12 2 1232
5064 데크 1718 케슬러 더 크로스 (사용기) file [32] 공랑붕어 2018-01-12 8 4106
5063 데크 옥세스 bc타입 hhh 사용기! oxess file [10] 햄스터보더 2018-01-11 3 3256
5062 데크 데페만 4년째인 데페장인의 데페사용기 ... file [41] hidden. 2018-01-11 20 6637
5061 장비전반 -공지사항을 참고하여 작성하여 주시길 ... Rider 2018-01-11 1 981
5060 데크 1718 CAPITA SUPERNOVA ALPINE... file [4] 로빈제이 2018-01-10 8 2680
5059 바인딩 16/17 드레이크 레이다 file [7] snowboarde... 2018-01-10 1 1718
5058 데크 17/18 F2 월드컵 티탄 / 카본 / 우드 file [45] 하태하태 2018-01-10 12 3951
5057 보호장비 무릎아픈 0.1톤의 무릎 보호대 사용기 file [12] 돈지암푸우 2018-01-09 5 2502
5056 데크 1617 APEX Prime 159 사용기 [5] 슈렉뉨 2018-01-09 1 1548
5055 데크 스포텐SBX164카본 사용기 [8] 임장사 2018-01-08 6 1772
5054 의류 686 16/17오버롤 팬츠 사용 후기 [2] 초딩라이더 2018-01-08 2 1526
5053 장갑 Marchee장갑 솔직사용기 file [18] 히래 2018-01-08 20 2617
5052 데크 16/17 스키티즈 Ti 사용기 [2] 기상캐스터 2018-01-08   1861
5051 데크 17/18 CAPITA SUPERNOVA 사용기 [24] Ellumi 2018-01-07 14 2791
» 데크 1617 PRIOR(프라이어) MFR 165W file [16] 취향 2018-01-07 5 206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