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하십니까.


callsign 님의 앤썸 사용기를 읽고 제 앤썸의 내구성에 대하여 글을 남깁니다.


제가 최초 앤썸을 사용한 시기는 2011년 11월 말경부터 입니다. 


사용기=http://www.hungryboarder.com/index.php?mid=User&page=8&document_srl=9708966


여태까지 주력데크로 앤썸을 타고 있으며, 주 3~4회 보딩을 하고 보딩시간은 3시간 가량입니다. 


관리는 엣징경력 없으며, 핫왁싱은 1주일에 한번가량 하고 있습니다. 


주로 지산에서 타고 있으며, 회원권자이기 때문에 대기시간이 거의 없이 이용하여 1시간을 타더라도 지산의 짧은 슬롭현황상


1시간에 10회정도 타는듯 합니다. 


라이딩스킬은 주로 슬라이딩이었으나, 올해부턴 나름 카빙을 하고 있습니다. 


여태까지 사용해온 데크는 Burton Custom, Powers. Nitro T2, Yonex Smooth, Aircarbon Wall 등입니다. 


각각 사용기간은 1~2시즌 씩이며 특별히 베이스에 손상을 주는 등의 라이딩을 하진 않고, 오로지 얌전히 슬롭을 오가는 보더입니다. 



이 글을 남기기에 앞서 말씀드리고 싶은 부분이 몇가지 있습니다. 



전 callsign 님과 친분(?!) 이라고 할것까진 없지만, 같은 카페내에서 활동중이며 서로간에 오해와 불신등이 있는 상황은 아닙니다.


전 롬 제품군중 데크는 앤썸을 처음 타본 데크이며, 콜싸인님의 글을 읽기전까진 별로 관심을 가지고 있지 않던 부위입니다.


그냥 베이스에 기스는 없는가..;;; 정도가 베이스를 보는 상황이었고, 아마 2월달경에 엣징이나 하면 되겠지...;;; 하고 생각하는 일반적인 보더입니다. 


제 사용기간은 콜싸인님의 사용기간보다는 더 길지만, 베이스가 틀리므로 무작정 단순비교학상은 될수 없다 생각합니다.


(콜싸인님은 용평, 저는 지산입니다. )


바로 사진으로 ㄱㄱ~!!


(참고로 전 자랑은 아니지만, 카메라를 잘 모르며, 찍은 사진은 HTC DESIRE HD 폰으로 찍었습니다.800만 화소 정도로 알고 있으며, 잘 안나와도 양해 부탁드립니다.)



a5.jpg 



제가 가지고 있는 데크와 비교를 해보고 싶었는데, 마침 차에 있는 데크가 요넥스의 에어카본월입니다. 

(하도 안탔더니 엣지에 녹이 군데군데 있는데..;;; 이 점은 그냥 무시하셔도 됩니다...;;;)


r1.jpg 



다시 앤썸의 모습입니다. 육안으로는 특별한 이상은 없습니다. 


r4.jpg 



나름 세부사진입니다. 


r.jpg 



영차영차 옆에서 열심히 찍어본 사진입니다. 


a2.jpg 



다시 에어카본월의 사진입니다. 





a3.jpg



바인딩을 보아하니 틀림없는 에어카본월의 사진입니다.



사실, 사진을 몇개 찍긴 했는데, 용량관계상 몇개 안올라가네요..;; 제가 잘 못올린것 같기도 하구요..;;;



사진상으로 봤을때는 크게 구분이 어렵습니다. 완전한 차이가 있다고 볼수는 없다고 생각합니다. 




두 데크의 사용기간 또한 틀립니다. 앤썸은 거의 매주 3~5회 나가고 있고, 에어카본월은 실제 사용시간 10시간이나 될까요?


이렇게 글을 써놓고 보니 마치 두 데크의 베이스별 차이가 없고, 콜싸인님의 이야기가 모두 틀렸다!!!


고 말하는것 같지만, 그렇지는 않습니다. 



실제 촉감으로 볼때 앤썸의 엣지쪽면은 콜싸인님의 글대로 약간씩 차이가 느껴지기도 합니다. 


굉장히 주관적인 느낌이라 이 글을 쓸까 말까 생각을 했었지만, 솔직히 부분별로? 그런 느낌도 있고...아주 약간? 그런 느낌도 있습니다. 


제가 귀가 얇은 사람은 아닌데, 주위에선 그렇다고 하니 생각해보면 글을 읽고 굉장히 예민하게 받아드렸을수도 있고..


실제로 제가 잘 캐치했을수도 있습니다. 


아마 콜싸인님의 글을 보기 전에는 저도 몰랐을듯 합니다.




다음으로 앤썸의 최초 라이딩감과 지금 라이딩감은 같습니다. 


특별한 차이를 못느끼는것일수도 있고, 제가 그 감각에 스스로 적응했을수도 있습니다. 이건 자동적인 현상이기 때문에 뭐라 


말할수는 없는 부분같습니다. 


약간의 차이가 났다 하더라도 그 부분때문에 라이딩시의 문제점이 생긴다는 현상은 전 동의하지 않습니다. 


많은 분들의 말씀처럼 내공이니 뭐니를 떠나서, 그 아주 약간의 차이점때문에 라이딩이 변한다? 


강한 엣지그립력때문에 변할수는 있어도, 같은 데크가 아주 약간의 차이를 가진다고 하여 그걸 저는 캐치해낼 능력은 없습니다. 




저 또한 다른 몇몇 데크들을 만져보았을때 몇몇 데크는 그러한 경우가 있었고, 어떤 데크는 없었습니다. (단차요~)


사용기간은 각각 제멋대로인 데크였고, 연식 또한 중구난방이었습니다. 


브랜드도 천차만별이었고, 만들어낸 공장도 천차만별입니다. 




이상이 제가 말할수 있는 내구성의 이야기 입니다.


전 앤썸의 베이스가 나름 강하다고 생각했었기 떄문에 오히려 깜놀했던 글이었지만, 나름 콜싸인님의 글을 이해하고 있습니다. 


그렇다고 무작정 앤썸의 내구성이 최악이란 말엔 또 의구심이 드는것도 사실입니다. 




판단은 보더 각각 개개인별로의 판단을 내리심이 좋을듯 합니다. 



댓글 '4'

callsign

2012.01.19 15:03:15
*.231.19.12

가스님 글 잘 읽었습니다. 말씀대로 가스님과의 친분(???) 그런 비슷한거??? 없나??? 애매모호합니다.

어쨋든 감각이란건 상당히 주관적인 거라 그 느낌이 틀렸다 아니다를 말하기가 참 애매합니다. 말씀대로 보더들 스스로 판단할수 밖에 없습니다.


우리가 엣지를 정비할때 눈으로 보고 엣지를 정비하지 않습니다. 초보들한테조차도 엣지를 점검하는 방법을 말할때 손으로 문질러 보라라고 합니다. 상급이 되어 갈수록 더 매끈하고 날까로운 엣지를 원하게 되고, 엣지를 느끼는 감각 또한 상승하게 됩니다.


저는 단차를 손으로 판단하는 것이 우선이라고 생각합니다. 눈으로도 단차가 확연히 들어날 정도의 데크로 카빙을 한다면 라이더의 부상위험도는 엄청나게 크게 상승할 겁니다. 생각해 보세요. 턴중간에 뉴트럴 포지션이 만들어질때 단차에 의해 엣지가 걸려버리는 상황을... 로베리의 처음 댓글에서 제 데크 진단시 촉감으로 단차를 느낄수 있었다는 내용이 있었으나 새벽에 수정해버렸습니다. 


전 가스님의 데크도 만져보았습니다. 아마도 제 기준으로 가스님 만큼 타고 그 정도 단차라면 아무말 없이 샌딩했을 겁니다. 또다시 반복하지만

베이스 마모되는거 인정합니다.

그에 따라서 샌딩, 그라인딩으로 관리해야 하는거 인정합니다.

단지 그 "기간"이 상식적으로 납득할만한가가 제 이의 제기의 요점입니다.


로베리는 자사의 신터드 베이스는 1일을 라이딩해도 베이스마모로 인한 단차가 발생할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초특급 울트라 성능을 발휘하면서 그럴수도 있다고 칩시다. 

그러나 그런 베이스의 마모는 일반적 상식과는 벗어난 것이며, 판매시 꼭 고지해야 하는 사항입니다. 

로베리는 워런티카드에 베이스의 마모는 워런티의 대상이 아니라고 적어 두었지만 그 마모의 기준은 누가 판단하기에도

상식적인 상황에서의 기간내 마모인 것입니다. 하루만에도 닳는 베이스라고 주장하시려면 고지를 하셨어야 합니다.


이미 전 끝까지 갈 상황을 염두에 두고 다시 판테라lx를 구입했습니다. 하지만 서로 얼굴 맞대고 얘기해 보자 하시면 응할수도 있습니다.  

소심보더_926210

2012.01.29 11:48:36
*.164.154.166

판매자에 입장에서 결론은 우리 데크는 하루만 라이딩 해도 베이스와 엣지에 단차가 나타날수 있다.

고로 워런티 대상이 아니다....라는 논리네요...

끝까지 가신다니 힘내시고요...결과 궁금합니다. 정말 위와 같은 논리로 워런티를 거부한다면 공식적인 답변 받아서 

모든 라이더 들에게 공개 했으면 좋겠습니다. 

퐈야

2012.01.19 20:46:45
*.184.157.183

개인적으로 가스님보다 보드를 잘탄다고 생각 하지 않습니다.^^
처음의 약간이 아니라 저 처럼 손톱으로 충분히 걸릴만큼 파인다면 라이딩시에는 크게 불편함은 없으나..

리프트 승차장에 도착해서 정지할때쯤 파여 있는 베이스에 데크가 걸리는 느낌이 확실하게 듭니다.


일반적인 설질에서는 큰 문제는 없으나 아이스인 경우 자칫 잘못하면 역엣지도 충분히 걸릴 수 있을정도로 느껴지고 있습니다. 아직 제가 내공이 부족해서 인지 모르겠지만 그럴때마다 흠짓흠짓 놀라곤합니다.

그리고 파크나 파이프에서 베이스 라이딩할때도 약간씩 걸려서 데크가 틀어지는 느낌이나서 신경 쓰일때가 상당히 많네요;;;

쩨비

2017.01.08 22:11:11
*.36.130.243

이상이프로님이신가보네요.. 잘보고갑니다
문서 첨부 제한 : 0Byte/ 8.00MB
파일 크기 제한 : 4.00MB (허용 확장자 :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수 조회 수sort
공지 장비전반 [장비사용기 이용안내] Rider 2018-01-11 8 15660
5223 장비전반 장비사용기 이용안내 헝그리사진첩 2015-04-21 1 75626
5222 데크 11-12 그레이 쉬레드 사용기 file [36] H@RU 2011-02-27 4 66029
5221 바인딩 바인딩의 새로운 선택, 1415 나이트로 머신 file [37] 이클립스♠ 2015-09-10 7 53136
5220 장비전반 장비사용기 이용안내 헝그리사진첩 2013-08-16 1 37116
5219 데크 [프리뷰] 12/13 Nidecker Platinum SC 158 file [28] [2] Gatsby 2012-12-11 6 32029
5218 장비전반 지난 시즌 내 장비를 소개합니다 file 헝그리사진첩 2015-06-02 2 31796
5217 장비궁합 Giro Combyn + Oakley Airbrake / Oakley Sp... file [11] 뿌라스 2013-10-14 1 30628
5216 의류 믿고쓰는 '언바인드(UNBIND)' 스노우보드복 ... file [7] ☆무한도전[... 2013-11-13 3 28997
5215 장비전반 양식 불일치시 잠금처리!!!! [5] 헝그리사진첩 2015-01-01 1 25737
5214 데크 오가사카 FC 시승기 file [26] rumk 2014-03-03 7 25541
» 데크 callsign 님의 앤썸과 제 앤썸편. file [4] 날아라가스~!! 2012-01-19   24011
5212 장비전반 렌트 및 시승기 협찬 표시 및 업체직원 제약... [1] (━.━━ㆀ)rig... 2015-03-11 2 23991
5211 바인딩 0708 SAPIENT INFINITY 바인딩 사용기 [7] 헝글박코치 2008-01-27 21 23575
5210 장갑 The North Face 오만원짜리 장갑~~ file [18] Rogy 2007-11-13 10 23077
5209 톨&기타 차세대 액션 카메라 ION AIR PRO2 WiFi 리뷰 [7] Rhyme.할도르 2013-11-29 1 22581
5208 데크 12/13 케슬러-더라이드(KESSLER-THE RIDE) 리뷰 file [33] H@RU 2012-09-27 3 22473
5207 데크 최근유행하는 헴머 간략 시승기(데페,H,뵐클... [47] 조선인KJ 2014-09-16 16 22310
5206 데크 헤머데크와 프리데크 (데스페라도 & 오가사... [10] 치킨라이딩 2014-12-16 2 22162
5205 데크 F2 월드컵, 오가사카 FC-L, 요넥스 트러스트... file [17] queenN 2015-03-02 3 22151
5204 데크 1415 그레이 데스페라도 Ti 개봉기 file [28] 레인보우시스타 2014-11-27 6 2197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