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가사카fc 시승기가 잘 없는 거 같아서 올려봅니다.



사용자 스펙 : 174cm 65~68kg 

데크 : 오가사카 fc 리미티드 157

스탠스 : FC기본 스탠스

바인딩 : 라이드 엘 헤페 12/-12 18/3 21/6 24/9 24/12 그때그때 다릅니다. 

부츠 : 32 라쉬드 260cm



1월경 FC리미티드를 라쿠텐을 통해 구입하였습니다.

(일본에 지인이 있어 충분히 메리트 있는 가격에 업어왔습니다. 지인이 일본에 계시다면 이게 가장 좋은 방법 같습니다.)


02년도부터 오로지 관광 & 즐기는 보딩을 주로 하였고 몇년간 쉬다 금년엔 좀 열심히 다녔네요.

장점은 실력 향상이 눈에 띄게 늘었다는 것이고

단점은 이렇게 타시면 있던 여친도 떠나갑니다. 하지마세요. x 100

.

.

.

.

잠시 눈물좀 닦고....


기존 사용장비는 플랫킹 152(트루트윈 정캠) 이었고 낙엽 위주로 타다 가끔 카빙을 연습 하였습니다.


시승기라 적은 이유는 아직 길들이지 못했기 때문입니다.

기존보다 유효엣지가 많이 길어(1270) 제가 원하는 퍼포먼스(플랫킹으로 할 수 있는 것)를 아직 보여주지 못합니다. ㅠㅠ

하지만 유효엣지가 짧은 데크를 타다 세미 해머, 해머로 넘어가시려는 분들께 참고는 될 수 있을 거 같아 적어봅니다.


1. 활주성 ★★★★☆

네. 짱짱맨입니다. 적응안됩니다. 최근 삼일절 얼음과 샤베트 보딩을 해본 것 중 인상적인 것을 말씀 드리면


리프트에서 내려 오르막을 스케이팅 해야하는 경우가 있는데.... 이놈은 발질 한두번하고 데크위에 서있으면 그냥 올라갑니다. -_-;; 

나이트로(지인의 지인 데크 시승이라 뭔진 잘) 160 시승때도 이러진 않았습니다. 


슬로프 위에서 서 있어봅니다. 미친듯이 기어내려갑니다. 어어어어 하는 순간에 제로백(제 한계속도..) 돌파!


회심의 뒷발차기는 이때 써먹으라고 있는 겁니다. 


다시 맘을 다잡고 턴을 해 봅니다. 


엣지 체인지가 조금이라도 늦으면 안전망이 코앞에 있습니다. 그물에 갇힌 물고기 코스프레 & 뒷발차기 연습(?) 참 잘 됩니다.

급브레이크 스킬이 +2 되는 느낌입니다. 


리프트 3~4회 까진 적응이라고 생각하고 안전하게 내려오는게 장땡입니다.

참고로 새로 사자마자 처음 탄게 휘팍 챔푠...생애 최초 두바퀴 굴러보는 경험도 해봤습니다. 조심해야 합니다.


별 4개 반인 이유는 보드크로스용은 더 빠를거 같다는 생각에?

여튼 처음 입문하시는 분들은 속도 적응때까지 안전하게 타셔야 합니다.


2. 캠버 ★★★☆

캠버가 이상하리만치 높습니다. 이거 좋으면 좋은거지만 양날의 검입니다.

리바운딩... 재미있으나 잘못하면 튀어 오릅니다.


에어투카브.. 요즘 이슈인데 에어투..까진 확실하게 책임져줍니다.

에어투 역엣지, 에어투 안전망...마음대로 입맛대로 데크가 정해줍니다. 


atc... 멋있어보일지 몰라도 처음 접하는 리바운딩 에어는 넘어지나 넘어지지 않느냐 뿐입니다. 

뭐 이게 눈밥이겠거니 하시겠지만 생각보다 위험합니다. 조심, 또 조심하는게 가늘고 길게 타는 방법입니다.


프레스 컨트롤에 대한 연습을 시켜주는 데크라 생각하시면 좋을 것 같습니다.


3. 그립 ★★★★★

이거 만큼은 인정 들어갑니다.

날이 제대로 박히면 스스로 잡고 나아갑니다.  오징어 꼴뚜기 자세로 타도 다 잡아줍니다.

왠지 폼이 멋있을거 같아 찍어보면 역시나 입니다. 안될걸 되게 해주지만 자세는 안고쳐줍니다.


터져도 한참 터질 턴(플랫킹 152도 우습게 볼 그립은 아닙니다. 이놈 역시 상당한 그립감을 갖고 있습니다.)을 끌고 가줍니다.

대신 허벅지도 터집니다. 프레스 컨트롤, 프레스 컨트롤.... 사도신경이나 염불처럼 계속 외워야 합니다.


그립에 쓰긴 뭐하지만 왠만한 모글도 잘 견뎌줍니다. 착한것.....분명 모글 크기는 울렁거리거나 점프해야 하는데 이놈은 쐐~~하며 지나갑니다. 좋다고 입가에 미소지으면 바로 안전망이 기다리고 있으니 주문을 계속 외웁니다.


4. 기타 ★★★★

역엣지 : 이상합니다. 이걸로 역엣지는 의도치 않은 에어 실패 빼곤 걸려본적 없습니다.

제 나쁜 버릇중에 하나가 인클과 앵귤을 슬로프 각도와 맞지 않게 과도하게 주는 버릇이 있는데(경사도 높은 슬로프에 대한 적응은 그만큼 빠른 느낌이라 자주 하게 되더라구요. 플랫킹이 버텨주니 하긴 하는데 좋은건 아닌것 같습니다.) 과도하게 눕히고 비튼다고 생각해도 역엣지가 안걸립니다. 

원인을 생각해보니 그만큼 활주 속도가 나오기 때문에 그런거 같습니다. 


슬라이딩 턴 : 

흉내만 내는 수준이지만 상당히 부드럽습니다. 베이스로 미는 느낌과 엣지가 박히는 느낌이 확실하게 전달됩니다.

입맛에 따라 슬라이딩 타임을 제어할 수 있습니다. 요거 상당한 재미입니다. 

슬턴하는 경우는 모글인 경우가 상당한데 이것도 발목에 부담없이 잘 뽀사줘요~♡

자세는 오징어 꼴뚜기지만 뭐 어떻습니까~ 보드는 재밌기 위해 타는 것입니다. 


카빙 턴 : 

흉내만 내는 수준이지만 이건 유효엣지에서 오는것도 있고 그립감도 있고 복합 다중적이네요.

플랫킹과 fc의 차이점만 간단히 써보면


플랫킹 : 오오 원심력! 원심력!!!! 부웅~~~ 오오 이것이 G-포스?!!! 데굴데굴~~

fc : 프레스를 더 넣으니 확실히 말리는게 차이가 나네... 얼마나 더 원호를 줄일 수 있을까..... 앗차! 펜스!!!

...비단 fc뿐만 아니라 라이딩 전용 데크는 엣지 체인지가 생명입니다. 계속 반복하지만 아무리 해도 과하지 않아요.


왁싱 : fc가 외칩니다. "I'm still hungry"


총평 ★★★★

제 수준을 딱 보여주고 '더해봐~더해봐~' 라고 말하는 데크입니다.


데크가 하는 말중 몇개 추려보면


'빠르지? 무섭지? 너가 적응해야해~'

'엣지 체인지 안할래? 그럼 물고기로 변신~!'

'어라? 뭔가 시도하네? 그래? 그럼 함 느껴봐~ 안넘어지게 인심함 쓴다~'

'....는 훼이크! 리바운딩에 자비는 업ㅂ다! 허공으로 날라가버렷!'

'모글을 부신 후 점프를 소환하며 턴을 마친다!'


쓰다보니 짧은 데크 타다가 긴 데크 탔을때의 주의점으로 내용이 변질되는 것 같다 생각되시면 착각입니다;;;

.

.

죄송합니다...


라이딩용 데크를 처음 선택하시는 분들께 도움되셨길 바랍니다



p.s. 보드타며 화내지 맙시다. 어떤 상황이든 무의식적으로 화내는 제가 너무 미워요. 

온라인 오프라인 모두 둥글게 살아요.


그럼 내년에 뵈요~ Peace~!







rumk.jpg


댓글 '26'

알파인-고수

2014.03.03 19:23:19
*.223.16.88

오가사카 정말 접해보고 싶은 데크네요

rumk

2014.03.03 20:04:38
*.101.157.66

올해 구입한 데크 + 제 실력 부족으로 많이 타진 못했지만 내년엔 주력으로 타볼 생각입니다.


왁싱 을 많이 먹어 베이스가 하얗게 뜨기도 하지만 베이스 자체 내구성이 나빠 보이진 않네요.


베이스 스크래치는 거의 없습니다. 


현재 재미는 있으나 제 실력을 여실히 보여줘서 제가 좀 삐친 상태 인데요...


마치 옳은 말을 참 얄밉게 하는 애인 같네요.

초보™

2014.03.03 20:31:48
*.36.157.41

해머들은 비슷한듯요

정신안차리면 파닥파닥

그리고 좁은 슬롭가면 멘붕 생존을 위해 뒷발난무

^^

rumk

2014.03.03 20:58:20
*.101.157.66

뒷발난무! ㅋㅋ 와닿네요.


게임에서 필살기는 항상 체력이 없을때 나오던데...


이건 체력 상관없이 너무 난발하고 있어 문제입니다. 

박상진_968855

2014.03.03 20:57:08
*.180.67.3

이번에 정말타보고싶어 예약 하려했는데

많은 도움이 됬습니다

해머덱은 처음이라 궁굼한게 많으데 fc와 리미티드는 많이차이가나는지요

그리고  제가 170/76인데 157과160중 어떤 쪽이좋을런지

부탁 드립니다^^

참고로 저는fc 생각하고있습니다 

rumk

2014.03.03 21:14:11
*.101.157.66

도움이 되셨다니 행복하네요.


fc와 fc리미티드는 디자인만 다르고 모든 스펙이 동일합니다. ^^ 


이쁜 모양으로 가시면 됩니다.


사이즈는... 많은 고민이 있으시겠네요.


제가 160을 타보지 않아 어떻게 말씀은 못드리겠으나


일단 제 몸무게로 157 프레스 주는 것은 큰 무리 없는 거 같습니다.


157 권장 스텐스 560, 160은 580입니다.


저같은 경우 플랫킹 스텐스 570으로 타서 별 부담 없었는데 처음 스텐스가 넓은걸 타시면 많이 어색하긴 합니다. 


기존 데크로 세팅해보시고 발이 편한지 함 보시는 것도 좋을 것 같네요.


어느정도 라이딩에 자신 있으시면 160도 괜찮을 거 같으나 처음이시라면 157 추천 드립니다.


견공

2014.03.05 12:51:58
*.209.97.253

비슷한 키에 65kg인데 160 타고 있습니다. 157을 타보진 못해서 애매하긴 하지만

유효엣지 3cm 차이는 살짝 차이가 있지 않을까 싶습니다. 길어서 제어가 힘들거나

하진 않으니 취향에 따라 고르시면 될 듯합니다. 개인적으로는 160 추천하고 싶네요.

거부기01

2014.03.03 21:03:44
*.117.193.151

시승기 재미있게 잘 읽었습니다.

알기 쉽게 잘 풀어주신것 같습니다^^

rumk

2014.03.03 21:15:30
*.101.157.66

감사합니다. ^^ 


fc는 낙엽퍼 주제에 과분한 놈이 맞는거 같아요.

곰방관

2014.03.04 00:19:26
*.215.124.7

시승기 잘 읽었습니다. 필력이 대단하시네요~

휘팍에서 두어번 인사드렸던 사람입니다. 주황색 자켓을 주로 입는.. 기억 하시길 바라면서..

 

짧은 인연이었지만 유쾌하신분을 만나뵙게 되어서 참 의미있는 한해였습니다.

여친 아님 주로 혼자 타러 다니다 보니 그게 늘 익숙했거든요 ㅋㅋ

 

내년에도 휘팍에서 가끔이나마 뵙길 바랍니다. 따뜻한 커피 한잔 하시지요~

PS. 전 유니피 트라이드로 바꿨습니다ㅎㅎ 캠버도 높고, 얼마나 딱딱한지 탑시트 위에 눈이 털리질 않네요 ㅋㅋ

rumk

2014.03.04 00:23:05
*.112.165.36

아~ 안녕하세요!!! 기억하고 말구요!


근데....여친분이랑 타시다니... 부럽습니다.


내년에도 뵐 수 있길 빌어요~~ ^^

rumk

2014.03.04 00:24:28
*.112.165.36

아니다. 내년에 뵐께요 ^^

토토라이키

2014.03.04 12:07:24
*.62.188.46

오 감사합니다. 좋은 정보 감사드립니다 

rumk

2014.03.04 14:40:50
*.101.157.66

도움이 되셨으면 좋겠네요. 마지막까지 안보하세요~

올시즌카빙정벅

2014.03.04 17:32:06
*.152.169.101

쫌 말랑하다는 말들이 있는데 어떻습니까???

강설에서 그립느낌은 어떻습니까??

저도 이거 아님 다른거 하나에 눈독 드리는 중인데 고민이 무척 됩니다

이재 막 카빙할까말까 하는 실력 입니다

方郞

2014.03.04 18:21:03
*.7.25.56

다른 헤머헤드덱에 비해 상대적으로 허리가 말랑합니다.

도넥 인클라인 155와 비교 시승했읍니다.

rumk

2014.03.04 18:33:42
*.101.157.66

方郞님 말씀대로 허리가 말랑합니다.

캠버가 높은데 프레스는 의외로(제 오징어 꼴뚜기 자세로도) 잘 들어갑니다.


이건 플랫킹도 동일한 느낌입니다. 오가사카 생산 데크의 특징인지도 모르겠네요.


3월 1일 백야 강설에서 타본 느낌은 토턴은 확실히 물고 가는 느낌인데 힐턴은 정확한 엣지각을 찾지 못해 어버버 하였습니다. 몇번 눈밥 먹었더니 소심해져서 날 세우기가 겁나더라구요.




올시즌카빙정벅

2014.03.07 00:31:51
*.253.182.93

예판으로 사기로 결정했습니다

장비 리뷰도 그렇구 실지 타시는 분들 말씀 들어봐도 그렇구

이 가격에 이만한 데크 접하기 쉽지 않을꺼 같다는 생각 ..

솔직이 데패도 눈에 가지만 ..이거다 결정 했습니다

rumk

2014.03.07 17:26:49
*.7.21.11

축하합니다!
만약 제가 데페와 fc 고민 했다면....

옥세스 샀을겁니다. X-p

아픈녀석

2014.04.28 16:20:19
*.62.188.56

ㅎㅎ작년에 110마논 주고삿는데 올해는 배신당한데크ㅠㅠ

rumk

2014.04.29 18:22:39
*.101.157.66

크흐...올해 예판이 많이 싸긴 하더라구요 ^^;

곰팅이74

2014.07.01 21:44:21
*.121.63.99

님 사용기 보구 저도 예판 질렀네요....세미해머라도 해머덱은 처음인데 어떨지...

 

참 엘헤페는 어떤지요? 바인딩과의 궁합도 궁금하네요..^^

 

원래 살로몬 바인딩 좋아하는데...퀀텀으로 정떨어져서...; 엘헤페 또는 플럭스 dm 기웃거네요..^^

rumk

2014.07.01 22:26:00
*.112.165.36

추천
1
비추천
0

아이쿠....제가 구매욕을 자극시키려던건 아닌데;;ㅜㅜ


엘헤페는 특이한 체결방식 때문에 부츠 사이즈가 애매한경우 센터링이 어려울 수 있다는 것만 빼면 완벽!!!


다음에도 엘헤페 살 생각 입니다. 라이딩용 데크들과는 찰떡궁합 같아요.


(엘헤페 라지가 260~인데 제 발이 260.. 확실히 미묘한 사이즈에 센터링이 어긋나네요. 뭐 이것도 작업좀 하면 일반 바인딩 처럼 센터링 가능합니다. )


솔직히 '바인딩이 뭐 거기서 거기지'라고 생각한 저를 일깨워준 놈이랄까요.


뭐 유니온 포스도 충분히 좋았는데 반응성의 차이를 제대로 느꼈습니다.


참고로 물건을 험하게 다루는 성격이라 자질구레한 까임이나 뭐 그런건 제가 못 느꼈을 수도 있습니다. 


사실 신경도 안쓰구요;


이전 바인딩보다 체결하기 좋고, 부츠 잘 잡아주고, 반응성 빠르고, 하드하고, 가볍기까지 한 엘헤페인데


엘헤페보다 더 좋은 놈 타보면 단점을 알게 되겠지용~@_@ 아직까진 모르겠습니다.


저도 첨에 엘헤페나 플럭스 dm(불꽃!!!)을 구매하려 알아봤는데요.


엘헤페를 고른 이유는 단순히 제 상황이 엘헤페를 빨리 받을 수 있는 상황이어서 고른겁니다. -_-; 


당시 플럭스는 일본서 들여와야 하더라구요.. 


뭘 고르시든 그정도 레벨에선 어느정도의 퍼포먼스를 끌어내 줄 수 있을거 같다 생각합니당~


아....보드타고 싶다....ㅠㅠㅠ

곰팅이74

2014.08.23 15:39:24
*.184.69.163

추천
1
비추천
0

지금에야 봤네요...ㅠ

 

답변 감사합니다...저도 엘헤페로..;;;; 265mm에 말라뮤트니깐 역시 L사이즈로 가야겠죠...

 

바인딩을 끝으로 지름을 멈춰야 할텐데요...^^;;

부경므쨍이남자

2014.10.22 15:53:49
*.144.114.184

시승기 잘 읽었습니다.

전 요즘 FC와 FC-X에서 고민중인데요.

뭐 금전적으로 가능하다면 FC-X로 가면될듯한데..

주변에서는 돈낭비라고 극구 반대를 하기도 하네요.

그냥 FC에 만족하며 탈지 무리를 해서라도 FC-X로 갈지..고민이네요.

여튼 둘다 욕심나는 데크 임에는 분명한것 같네요.

별 내용없이 주저리 쓴것같네요...ㅋㅋ 안전보딩하시길~~

rumk

2014.10.22 20:48:53
*.101.157.66

FCX는 티타날 모델이니 하드함의 차이가 큰것 같습니다.


그리고 FCX의 비용대에서 고를 수 있는 다른 대체제가 많다보니 FCX는 저도 선뜻 권해드리기 뭐하군요.(일단 타봤어야...ㅠㅠ)


사실 작년에 쓴 저 시승기도 별 내용없이 주저리주저리 쓴거에요. ㅋㅋ 안전 최고~!

문서 첨부 제한 : 0Byte/ 8.00MB
파일 크기 제한 : 4.00MB (허용 확장자 :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수 조회 수sort
공지 장비전반 [장비사용기 이용안내] Rider 2018-01-11 8 15719
5229 장비전반 장비사용기 이용안내 헝그리사진첩 2015-04-21 1 75630
5228 데크 11-12 그레이 쉬레드 사용기 file [36] H@RU 2011-02-27 4 66073
5227 바인딩 바인딩의 새로운 선택, 1415 나이트로 머신 file [37] 이클립스♠ 2015-09-10 7 53139
5226 장비전반 장비사용기 이용안내 헝그리사진첩 2013-08-16 1 37118
5225 데크 [프리뷰] 12/13 Nidecker Platinum SC 158 file [28] [2] Gatsby 2012-12-11 6 32030
5224 장비전반 지난 시즌 내 장비를 소개합니다 file 헝그리사진첩 2015-06-02 2 31797
5223 장비궁합 Giro Combyn + Oakley Airbrake / Oakley Sp... file [11] 뿌라스 2013-10-14 1 30630
5222 의류 믿고쓰는 '언바인드(UNBIND)' 스노우보드복 ... file [7] ☆무한도전[... 2013-11-13 3 28998
5221 장비전반 양식 불일치시 잠금처리!!!! [5] 헝그리사진첩 2015-01-01 1 25738
» 데크 오가사카 FC 시승기 file [26] rumk 2014-03-03 7 25553
5219 데크 callsign 님의 앤썸과 제 앤썸편. file [4] 날아라가스~!! 2012-01-19   24012
5218 장비전반 렌트 및 시승기 협찬 표시 및 업체직원 제약... [1] (━.━━ㆀ)rig... 2015-03-11 2 23992
5217 바인딩 0708 SAPIENT INFINITY 바인딩 사용기 [7] 헝글박코치 2008-01-27 21 23576
5216 장갑 The North Face 오만원짜리 장갑~~ file [18] Rogy 2007-11-13 10 23078
5215 톨&기타 차세대 액션 카메라 ION AIR PRO2 WiFi 리뷰 [7] Rhyme.할도르 2013-11-29 1 22586
5214 데크 12/13 케슬러-더라이드(KESSLER-THE RIDE) 리뷰 file [33] H@RU 2012-09-27 3 22479
5213 데크 최근유행하는 헴머 간략 시승기(데페,H,뵐클... [47] 조선인KJ 2014-09-16 16 22314
5212 데크 헤머데크와 프리데크 (데스페라도 & 오가사... [10] 치킨라이딩 2014-12-16 2 22166
5211 데크 F2 월드컵, 오가사카 FC-L, 요넥스 트러스트... file [17] queenN 2015-03-02 3 22159
5210 데크 1415 그레이 데스페라도 Ti 개봉기 file [28] 레인보우시스타 2014-11-27 6 2198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