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하세요. Lunatrix입니다.

이번에는 이전 칼럼에서 말씀 드렸던 중심 축 이론을 좀 더 확장하여 자세의 또 다른 의문점에 대해 생각해 보고자 합니다.
사실 지금부터 다를 주제는 제 부족한 실력으로는 미처 경험해 보고 검증해 보지 못한 부분이 꽤 많은데다가 지금까지 진행해 왔던 칼럼의 모토인 <이론을 바탕으로 한 라이딩>이 아닌 약간 실전에 가까운 부분이 많다 보니 걱정이 앞서긴 합니다.
특히나 논란의 여지가 생길만한 내용이 다수 포함되어 있는 터라 조금 망설여지는 내용이지만, 앞으로 진행될 칼럼의 바탕이 되는 부분이며 많은 고수분들의 라이딩 영상을 보고 어느 정도 확신이 들었기 때문에 터 놓고 이야기 해보도록 하겠습니다.
그럼 시작하겠습니다.




1.골반은 지붕, 다리는 기둥


지난 칼럼에서는 축의 중요성을 줄곧 강조하여 왔다. 그럼 이 축은 어떻게 만들어지는 것일까.
우리 몸을 아주 약간 더 복잡한 구조로 들여다 본다면 골반과 골반을 버티고 있는 2개의 다리로 구성되어 있음을 알 수 있다.
이는 골반이라는 지붕을 2개의 기둥인 다리가 지지하고 있는 모양새라고 할 수 있다.
물론 이 지붕 위에는 상체가 얹혀져 있기 때문에 상체를 구성하는 관절의 쓰임도 중요하겠지만, 전체적인 무게 중심 이동의 시작은 골반 이동에 의해 발생 한다고 할 수 있으므로 일단은 골반까지만 생각해 보도록 하자.

1.gif


다크포탈, 고인돌
이런 구조로 몸을 생각한다면 무게 중심의 이동 = 골반의 이동이고, 이러한 이동은 기둥이 되는 다리의 구조적인 변화를 통해 이루어짐도 알 수 있다.
그래서 토엣징과 힐엣징에서의 골반의 위치를 보면 다음과 같다.

2.gif



이것이 바로 앞 칼럼에서 말한 ‘갈아타기’의 모습이다.
그리고 이와 같은 모습을 통해 갈아타기를 위해서는 발목의 관용도가 확보되어야 함도 알 수 있다.

문제는 라이딩중에는 로테이션이 쓰이게 되고 이 로테이션으로 인해 골반이 회전 하면서 기둥이 되는 다리의 구조를 변형 시킨 다는 것이다.
이런 로테이션에 의한  구조적 변화가 어떤 결과를 초래하는지 토턴의 경우를 한번 살펴보도록 하자.




2. 토턴에서의 골반 회전


과거에는 논란이 되었던 부분이지만 이제는 토턴에서 역로테이션을 쓰는 것에 아무도 태클을 걸지 않을 것이다. 즉 토턴에서 어깨를 활짝 여는 자세가 (아직 정석 까진 아니지만) 올바른 자세의 하나로 받아들여 지고 있으며 이것이 훨씬 효과적인 라이딩 방식이란 것도 이미 실전에서 증명 되었다는 얘기다.
이렇게 어깨를 여는 역 로테이션을 사용하게 되면 다리에선 어떤 일이 벌어질까.


3.gif




이렇게 골반 역시 회전하면서 뒷발 쪽에 프레스를 주기 쉬운 자세가 된다.
왜 뒷발에 프레스가 몰리는지 잘 이해가 안되는 분들은 실제 자세를 취해보고 골반을 앞 뒤로 이동 시켜 보면 답이 나올 것이다.
역 로테이션이 걸린 상태에서 골반이 앞(노즈)으로 가면 앞발 발끝이 아니라 뒤꿈치가 눌리면서 토 엣지에 지지점을 유지하기가 조금 곤란해 질 것이다. (억지로 앞발 발끝을 누르려고 시도하면 발목에 힘을 줘서 버텨야 하거나-하드한 부츠가 필요- 아니면 골반이 다시 닫혀야 한다)
반대로 살짝만 골반을 뒤로 빼면 발끝이 눌리면서 토 엣지 위에 무게를 완전히 실을 수 있다는 것을 알 수 있다.

이런 현상을 조금 더 알아 보기 쉽게 표현하면 양 다리가 받는 힘은 이 다리가 받치고 있는 골반의 위치에 영향을 받는다 라고 할 수 있다.따라서 토턴에서 역 로테이션을 사용하면 앞 골반과 뒤쪽 골반의 위치에 의해

앞발이 버텨주는 힘은 약해지지만
뒷발이 버틸수 있는 힘은 강력해지는 구조가 생기게 된다.

이러한 뒷발 주도의 라이딩은 대부분의 카빙 턴과 슬라이딩 턴에서 굉장히 중요하다고 할 수 있다.
뒷발 엣징이 좋지 않으면 테일의 그립력이 나빠지고 이로 인해 테일이 슬립나거나 채터링하는 경우가 생기기 때문이다. 하물며 슬라이딩 턴에서 조차 뒷발의 컨트롤을 위해서 이와 같은 뒷발 위주의 엣징은 매우 중요하다고 볼 수 있다.


하지만 언제나 그래왔듯이 우리에게 중요한 것은 ‘왜 그럴까’이다. 왜 노즈보다 테일 그립력이 더 중요한 걸까?
안타깝지만 여기에 대한 답을 내리기엔 필자의 능력이 턱없이 부족해서 정확하게 설명하지는 못하겠다.
다만 경험상 카빙턴에서 중경이나 후경은 그립력에 큰 문제가 생기지 않지만, 전경이 되는 순간 턴이 쉽게 터진다는 것 만으로도 뒷발 엣징의 중요성은 간접적으로 증명된다고 할 수 있겠다.



#테일 엣지의 중요성

테일 엣징을 위해서 뒷발 쪽에 주도적인 프레스(또는 프레스 컨트롤)를 넘겨준다는 이 얘기는 사실 초보들에게 강조하는 ‘전경’과 상충하는 이야기라고도 볼 수 있다.
때문에 그 중요성을 몸으로 느끼면서도 이를 남에게 자신 있게 말하거나 설명하기에는 주저함이 들게 된다.
다만 초보들에게 강조되는 ‘전경’과 여기서 말하는 ‘뒷발 주도의 프레스’는 약간 바라보는 측면이 다르지 않나 생각할 뿐이다.
그럼 대체 왜 테일 엣징이 중요할까?
여러가지 발상이 가능하겠지만 일단은 보드의 구조 때문이 아닐까 생각한다.


5.gif



엣지의 활용도 면에서 데크의 앞쪽 엣지보다는 당연히 뒤쪽 엣지가 훨씬 중요하고 더 강한 접촉이 일어나기 때문이다.
따라서 고속 라이딩 일수록 테일쪽(뒷발)이 라이딩의 주도권을 쥐어야 한다고 볼 수 있다.

이런 데크의 구조는 셋백과도 연관이 있어 보인다.
솔직히 필자도 셋백이 왜 있고 어떤 역할을 하는지 정확하게는 모른다. 단지 설면의 구조라던가 (입자구조, 저항, 부력 등등) 다른 어떤 요인들에 의해 셋백이 중요해진게 아닐까라는 상상만 할 뿐이다.
하지만 셋백처럼 라이더가 약간 뒤에 선다는 얘기는 결과적으로 테일쪽에 치중한 프레스를 말하는 것이며 이는 테일 엣지의 중요성과도 연관 되어 생각 할 수도 있겠다.

그리고 턴의 구조로 생각해 보자면 노즈가 떨어지는 턴의 전반의 프레스 크기와 테일이 떨어지는 턴의 후반의 프레스 크기가 다르기 때문이란 설명도 가능할 것이다.
턴의 후반에서는 중력과 원심력이 합쳐져서 프레스의 크기가 훨씬 크기 때문이다.
이는 지난 칼럼에서 말한 턴의 전반과 후반의 차이점으로도 이해가 가능하다.
턴의 전반은 의식하지 않아도 자동으로 되지만 턴의 후반은 라이더가 반드시 의식하고 설면에 저항해서 만들어야 하기 때문이다.
따라서 앞쪽 프레스가 중요한 턴 전반보다 뒤쪽 프레스가 중요한 턴 후반의 비중이 커지므로 테일이 더 중요해진다는 얘기다.

‘충돌하는 턴’에서 말한 전경 후경 역시 테일 엣징의 중요성을 어느 정도는 설명해준다.
충돌하는 턴의 초반부에 발생하는 노즈 프레스는 라이더가 억지로 누르는 게 아니라 ‘충돌’ 과정에서 발생하는 것이기 때문에 굳이 라이더가 노즈로 옮겨 탈 필요가 없기 때문이다.
(오히려 강력한 충돌을 위해서는 노즈를 지속적으로 찍어 눌러서는 안된다. 돌핀턴이 왜 노즈를 띄우는지, 왜 노즈 컨택후에 바로 테일로 옮겨 타야 하는지 상상해보자.)
게다가 후반부에 발생하는 테일 프레스는 중력과 원심력에 버티는 과정이고 이때의 프레스는 테일쪽에 더 강력하게 작용하므로 테일쪽 엣지가 좀 더 중요해진다고 볼 수 있다.

그리고 이와 같이 테일쪽에 프레스의 주도권을 유지하는 행동을 표현한 것이 바로 ‘후경 축’이라는 말이 아닐까 생각한다.
후경과 후경 축은 사실 그 차이를 이해하기가 어려운 표현이지만 프레스를 뒤에 싣는다는 의미의 후경과는 달리 후경 축은 프레스의 주도권을 뒷발로 넘긴다는 의미라고 본다.
따라서 후경 축이란 말보다는 뒷발 축이란 말이 좀 더 어울릴 수 있겠다.


6.gif



다만 뒷발 축으로 인해 결과적으로 후경이 발생하기도 하는데, 그렇다고 반드시 뒷발 축이 후경인 것은 아니다.
뒷발에 축을 두고 상체를 활용하게 되면 프레스를 받는 축이 그림처럼 변할 수 있기 때문이다.


7.gif



이렇게 되면 중경이지만 후경인 듯 한 오묘한 상태가 된다. 하지만 여기서 분명한 것은 프레스를 받아내는 축은 여전히 뒷발에 있다는 것이다. 그리고 그러기 위해서는 골반이 확실하게 뒷발 축을 유지하는 지점에 있어야 한다는 말이 된다.
이는 턴이라는 충돌 행위로 인해 발생하는 충격량을 뒷발 위주로 받아내고 처리한다는 식으로 표현 할 수도 있고 이를 간단하게 말하면 뒷다리가 숔업소버가 된다라고 할 수 있다.






##왜 상체가 앞을 보는가

토턴에서 어깨를 여는 이유는 뒷발 축을 만들기 위해서 라는 게 이번 칼럼의 요지이지만, 이 외에도 긍정적인 효과들이 여럿 있기 때문에 더욱 더 어깨를 열 필요가 있다고 생각한다.
가장 쉽게 생각할 수 있는 장점은 어깨를 엶으로써 토턴을 하는 동안 항상 시야가 확보된다는 것이다. 하지만 시야 문제는 자세를 생각할 때엔 약간 부차적인 부분이라고 할 수 있다. (숏턴으로 갈 수록 굉장히 중요한 부분이긴 하지만)
더 중요한 것은 상체를 열면 골반의 가동 범위가 비스듬하게 노즈 쪽을 보게 되고, 이로 인해 토 엣징에서의 앵귤레이션에 골반을 이용할 수 있게 된다는 것이다(골반을 힐쪽으로 꺾는 것이 가능해진다). 물론 이때 골반은 완전한 옆이 아닌 옆-뒤 방향으로 접히게 되기는 하지만 말이다.
그리고 또 다른 이득은 골반의 가동 범위가 노즈쪽을 보게 됨으로서 발목-무릎-골반을 조금씩 사용해서 라이딩 중에 항상 낮은 자세를 만들 수 있게 된다는 것이다.
골반의 가동 범위가 앞쪽이 아닌 옆쪽(엣지쪽)을 바라본다면 골반을 접는 순간 앵귤이 발생하게 되어 특정한 순간에만 낮은 자세를 취할 수 있을 것이다. 하지만 이 관절들을 모두 앞을 보게 만들면 앵귤의 변화 없이 언제든지 이 관절들을 사용할 수 있게 되어 항상 낮은 자세를 만들 수 있는 것이다.
결국 이러한 장점은 전향각 스탠스의 장점과도 일맥상통한다. 무릎, 발목, 골반이 앞을 보게 만듦으로써 원하는 자세에 좀 더 쉽게 가까워 질 수 있는 것이다.



3. 힐턴에서의 골반 회전


토턴에서는 골반의 역 로테이션으로 인해 토 테일 엣지쪽에 집중된 프레스를 만들기가 쉬워지고 그렇기 때문에 라이딩에 유리해 진다는 것을 살펴보았다.


그럼 힐턴에서의 로테이션을 살펴보자.
힐턴에서는 토턴과는 달리 순純 로테이션을 취하라는 이야기가 주류를 이룬다. 즉 로테이션으로 턴을 리드해야 한다는 주장이다.
이런 주장대로 힐턴에서 순로테이션을 쓰게 되면 어떤 일이 벌어질까.
골반이 토턴과 같은 방향으로 회전하게 되면서 앞발과 뒷발에 실리는 프레스는 각각 다음과 같은 모습이 된다.


8.gif



그림에서 보듯이 앞발 힐쪽에 프레스가 집중되기 쉽고 뒷발 힐은 프레스가 들어가기 어려운 구조가 된다.
즉 토턴과 회전 방향은 같지만 지지점이 반대편이기 때문에 토턴과는 반대로 앞발 힐이 강화되고 뒷발 힐이 약해진다는 것이다.

이로서 힐턴에서 강하게 로테이션을 넣으면 전경이 되기 쉽고 뒷발의 그립력도 낮아진다는 것을 알 수 있다. 그래서 테일이 슬라이딩되면서 감속되는 반쪽 짜리 카빙이 되거나 아니면 아예 턴이 터져버리게 되는 것이다.  (반대로 쉽게 전경을 취할 수 있어서 턴의 진입이 부드러워 지기는 한다)
때문에 힐턴에서의 순로테이션이 썩 좋은 방법은 아니란 것을 알 수 있다.

그렇다면 힐턴은 어떻게 해야할까?
만약 힐턴에서도 토턴과 같은 원리가 적용된다고 가정하면, 당연하게도 힐턴 역시 역로테이션을 쓰는 게 더 도움이 된다는 결론이 나온다.
이렇게 함으로써 테일 쪽에 더 강한 그립력이 확보됨으로서 턴이 터지거나 슬라이딩 되는 것을 막을 수 있을 것이기 때문이다.




#더 강한 순 로테이션

재미있는 것은 힐턴이 터지는 것을 해결하겠다고 더 강한 로테이션을 넣으라는 주장도 있다는 것이다. 이는 불에 기름을 붓는 격이지만 어째서인지 이 방법이 통한다는 라이더도 분명히 존재한다. (필자 역시 경험해 본 적이 있다) 이 부분에 대해서는 좀 더 연구가 필요하겠지만, 이는 애초에 데크의 회전과 동조하는 로테이션이 부족했었다던가...아니면 더 강력한 로테이션으로 인해 어쩌면 앵귤이 강화되지는 않았는지 등의 이유가 있을 것이라 상상해본다.


그리고 힐턴과 토턴의 발목 구조의 차이점으로도 약간은 설명이 가능할 듯 싶다.
발목은 구조상 살짝 힐쪽으로 치우쳐 있기 때문에, 힐턴에서 강력한 로테이션을 넣는다고 해서 완전히 뒷발 힐 엣징이 빠지지는 않는다는 것이다. 이는 발목 관절이 여전히 힐 부분을 눌러주기 때문에 하이백에 의해 강제로 엣지가 유지되기 때문이다.
하지만 반대로 토턴에서는 힐턴 수준의 과감한 순 로테이션을 쓰지 못하게 된다. 힐턴처럼 완전히 몸을  돌리면 테일 엣지가 빠져버리기 때문이다. 역시 발목 관절이 좀 더 힐쪽으로 붙어 있기 때문에 뒷발 힐쪽으로 프레스가 몰려 토쪽에 힘을 줄 수 없기 때문이다.


9.gif



실제로 항상 순 로테이션을 쓰는 턴인 비기너턴을 보자면 토에서의 로테이션이 힐에서의 로테이션보다 타이밍이 훨씬 늦고 로테이션의 정도도 턱없이 부족하다는 것을 볼 수 있다. 토에서 강력한 로테이션을 쓰게 되면 뒷발 프레스가 풀리면서 100% 스윙이 되기 때문이다.
하지만 힐 턴에서는 강한 로테이션을 넣어도 뒷발 엣지가 그렇게 쉽게 풀려버리지는 않는다.
따라서 ‘강한 로테이션을 했더니 힐턴이 좋아졌어요.’ 라는 상황이 꼭 이해 불가능한 상황은 아니란 것이다.
(여담으로 이러한 비기너 턴에서의 로테이션 불균형만 보아도 로테이션으로 턴을 가르친다는 논리가 과연 올바른 것인지에 대한 의문을 제기해 볼 수 있다)



4. 로테이션 분석



그렇다면 힐에서 역로테이션을 쓰게 되면 어떤 모습이 나올까.


10.gif




그림처럼 역로테이션을 넣으면 너무나 간단하게 뒷발 엣지가 강화됨을 알 수 있다.
(물론 이렇게 심하게 돌리지는 못한다. 실제로는 어깨를 완전히 닫는 수준까지 밖에 돌리지 못한다. 위 그림은 이해를 위해 과장된 표현일 뿐이다)
하지만 어느 누구도 힐턴에서 역 로테이션을 사용하라고 말해주지 않는다. 모르긴 몰라도 이런 소리를 공개적으로 했다간 별 소리를 다 듣게 될 것이다. 뭐 몰래몰래 구전되는지는 모르지만...

그만큼 힐 턴에서는 순 로테이션이 올바른 방법으로 여겨져 왔으며 감히 역 로테이션을 쓸 상상조차 하지 않는다는 것이다.
하지만 사실 많은 라이더들이 자기도 모르는 사이에 힐턴에서 역로테이션을 쓰고 있다. 단지 우리가 생각하는 로테이션의 개념이 약간 두루뭉술하기 때문에 이를 잘 알아보지 못하고 있을 뿐이다.
때문에 힐턴에서의 역 로테이션이 어떤 식으로 쓰이고 있는 지를 알아보려면 그보다 먼저 로테이션에 대한 확실한 정의와 분석이 있어야 할 것이다.

여기에 대해선 이미 예전 칼럼에서 어마무시한 분량으로 밑밥을 깔아두긴 했지만 (개인적으로 굉장히 공들인 칼럼이었는데 반응이 그다지...ㅠㅠ) 이제 와서 그걸 또 보고 오시라 할 수는 없기에 다시 한번 간략하게 짚고 넘어가겠다.


우리가 보통 생각하는 로테이션 (또는 비기너 턴에서 강조하는 로테이션)은 아마 이런 형태일 것이다.


11.gif



이런 로테이션은 슬로프 대비 지속적인 몸의 회전, 그것도 턴의 움직임과 같은 방향의 회전이 일어난다고 볼 수 있고 때문에 “로테이션으로 턴을 리드한다 ”라는 생각을 하기 쉽다.

하지만 이러한 로테이션 모습을 슬로프가 아닌 데크(하체)를 기준으로 다시 바라보면 이런 생각이 완전히 틀렸음을 알 수 있다.



12.gif



이 그림에서 알 수 있듯이 우리가 한 방향의 로테이션이라고 생각했던 움직임이 사실은 <꼬임>과 <풀림>이란 2가지 회전이 쌍을 이루고 있음을 알 수 있다.
즉 로테이션이라는 하나의 단어로는 표현할 수 없는 상반된 움직임들로 구성되어 있다는 것이다.
이는 비단 ‘로테이션’에만 해당 하는 얘기가 아니라 ‘역 로테이션’에도 해당되는 얘기이며 역 로테이션으로 오게 되면 <꼬임>과 <풀림>이 반대로 작용하기 때문에 또 다른 표현상의 문제가 생긴다.

따라서 ‘꼬인다’, ‘풀린다’, ‘로테이션이다’, ‘역 로테이션이다’, 이런 얘기는 용어의 탄생부터 잘못 되었을 뿐만 아니라 그 쓰임새와 이해 방법 역시 총체적으로 모두 잘못 되었다는 사실이다.

그럼 로테이션은 대체 어떻게 표현해야 맞을까?
여기서 필자가 과거에 대안으로 제시한 3가지 용어가 있다. (좀 유치하지만--;;)

데크(하체)보다 먼저 상체가 도는 것은 선행 로테이션.

13.gif



데크(하체)와 상체가 동일하게 유지되는 것은 동조 로테이션.

14.gif



데크(하체)가 돌지만 상체는 돌지 않아서 반대로 도는 듯한 모습을 반대 로테이션.


15.gif




일견 복잡해 보이지만 이러한 용어들은 단 하나의 기준 만을 가지고 있다.
바로 하체 대비 상체의 움직임이 어떠한가 이다.
몸이 꼬이냐 풀리냐 이런 게 아니라 상체가 하체보다 빨리 가느냐, 동시에 가느냐, 늦게 가느냐 오직 이것 만을 본다는 것이다.
그럼 로테이션을 바라보는 시각을 대충 정리했으니, 토턴과 힐턴에서의 로테이션을 각각 분석해 보기로 하자.




5. 토턴 로테이션 분석



우리가 역 로테이션이라고 부르던 토턴에서의 상체 로테이션은 구체적으로 어떤 모습을 보이고 있을까.
익히 알고 있듯이 턴 초반에는 상체를 반대로 돌려 몸이 열리게 된다. 즉 반대 로테이션이 쓰이게 된다.

16.gif




이후에는 이렇게 열린 어깨를 유지하면서 데크와 함께 회전을 하게 된다.(뒷발축 유지)
대부분 이 과정도 ‘역 로테이션’이라고 도매금으로 넘겨버리고 말지만, 실제로는 상체와 하체가 함께 움직인다는 점에서 서로 동조하는 모습이라고 봐야 한다.
즉 턴의 중반엔 동조 로테이션이 쓰이는 것이다.


17.gif



턴의 후반에 들어오게 되면 약간의 선택이 가능하다.
열렸던 상체를 닫아주거나, 아니면 그대로 밀고 나가 연 채로 힐턴에 진입하던가 이다.
상체를 연 채로 들어간다면 끝까지 동조 로테이션을 유지했다고 할 수 있고, 만약 상체를 닫아주었다면 이는 후반부에 선행 로테이션을 했음을 알 수 있다.


18.gif



결국 토턴에서의 로테이션 모습을 도식화 하면, 이 세가지 로테이션을 다음과 같은 순서로 사용했다는 것을 알 수 있다.


19.gif



물론 라이더에 따라 초반부 반대 로테이션을 느리게 처리한다던가, 반대로 빠르게 한다던가 이런 차이가 나뉘기는 한다. 후반부 역시 선행 로테이션을 하는 라이더가 있고 거의 하지 않는 라이더가 있는 식으로 말이다.
이런 각각의 비율은 라이더의 운용에 따라 매우 다른 모습을 보이게 된다.


20.gif



이를 통해 그동안 우리가 막연하게 불러 왔던 토턴에서의 ‘역 로테이션’이 생각보다 복잡한 구조를 가지고 있으며, 그렇기 때문에 로테이션이란 한 단어로 이런 과정을 뭉뚱그려 표현하는 게 얼마나 큰 잘못인지 알 수 있다.
(게다가 기존의 로테이션 이론은 회전의 정도, 방향, 타이밍에 대해 어떠한 코멘트도 하지 않는다. 그 이유는 당연하다. 그것에 대해 생각조차 해보지 않았기 때문이다.)



6. 힐턴 로테이션 분석


길고 긴 과정을 통해 드디어 본론으로 들어왔다. 과연 우리가 힐턴에서 보여주는 로테이션은 어떤 모습일까.
그동안 옳다고 믿어져 왔던 힐턴에서의 ‘순 로테이션’ 모습은 다음과 같다.



21.gif



사실 이 그림만 봐도 턴 후반부에 반대 로테이션이 생기는 것을 알 수 있긴 하다.
기존 표현 대로라면 이 부분은 ‘역 로테이션’이지만 어째서 인지 아무도 이 부분을 역 로테이션이라고 부르지 않는다. (다시 말하지만 기존 로테이션 이론이 아무런 성찰도 고민도 없어왔다는 증거다)
때문에 이를 근거로 힐턴에서 ‘역 로테이션’이 쓰인다고 주장한다면 별 의미는 없을 것이다.
지금 칼럼의 요지가 이러한 로테이션법이 썩 좋지 않다는 것이므로 더욱 더 그럴 것이다.

그럼 힐턴에서도 ‘역 로테이션’을 써야 한다고 주장하는 근거는 무엇일까.
백문이 불여일견이듯이 실제 라이더들의 힐턴 모습을 살펴보자.


22.gif



FREE RIDING DVD KAGAYAKING 8 PV公開 에서 나오는 中本優子의 영상이다.

여기서 中本優子는 완전히 상체를 열고 힐턴에 돌입하지만, 힐턴이 1/3이상 이루어지는 순간까지도 상체가 열리고 있지 않음을 알 수 있다.
기존의 순 로테이션 시각으로는 이해할 수 없는 움직임이며 아무리 좋게 해석해도 ‘로테이션이 적다’ 라는 식으로 밖에는 말하지 못할 것이다. 하지만 이런 움직임을 하체 기준으로 본다면 데크는 도는데 상체는 돌지 않고 있으므로 분명히 반대 로테이션이 쓰이고 있음을 알 수 있다.

즉 힐턴 초반부에는 토턴과 마찬가지로 어깨를 닫는 (토턴에선 어깨를 열겠지만 힐턴이므로 닫아야 한다) 반대 로테이션, 시쳇말로 하면 ‘역 로테이션’이 쓰이고 있다는 것이다.
이런 모습이 비단 특정 라이더에게만 해당되는 얘기일까? 그렇지 않다.


23.gif



동일 영상의 渡會那央의 힐턴 영상이다. 여기서는 어깨를 매우 과격하게 닫기 때문에 확실하게 ‘역 로테이션’(반대 로테이션)이 쓰이고 있음을 볼 수 있다.
이렇게 어깨를 닫는 모습은 일본 테크니컬 라이딩에서만 볼 수 있는 것은 아니다.



24.gif



말이 필요없는 레전드, 시기 그라브너의 최근 영상중 한 부분이다.
"The Edge is our Home" - Sigi Grabner & FULL CARVE

역시나 힐턴 진입시에 어깨가 닫히는 모습을 볼 수있다.
오히려 이렇게 뒷 어깨를 뒤로 돌리는 ‘역 로테이션’은 일본 테크니컬 라이더 보다 알파인 라이더들 에게서 더 쉽게 찾아볼 수 있다.
https://www.youtube.com/watch?v=32af_YXQy9w

슬라럼 대회중인 프로 알파이너 역시 예외가 아니다.
https://www.youtube.com/watch?v=Fu7XWK0o4pM

힐턴 초반에 ‘역 로테이션’이 쓰인다는 사실에 대한 예는 이 정도면 충분하지 않을까 생각한다.
게다가 이러한 움직임이 뭔가 특별한 스킬이거나 비장의 기술인 것도 아니다. 대부분의 라이더가 힐턴 초입이 매끄럽지 않았을 때 이런 식으로 순간적으로 어깨를 닫아 테일 쪽 엣지를 빨리 확보하려는 움직임을 보이게 된다. 즉 힐턴의 ‘역 로테이션’(반대 로테이션)은 자연스러운 본능이라는 것이다.

이렇게 힐턴 초반에 나타나는 반대 로테이션의 모습을 그림으로 표현하면 다음과 같다.



25.gif



그리고 이와 같은 반대 로테이션 이후엔 어떤 움직임이 보일까.
토턴의 중반부와 마찬가지로 힐턴에서도 중반부에는 어깨를 (약간) 닫은 채로 동조 로테이션을 하게 된다.


26.gif



그리고 후반부에는 이렇게 살짝 닫혀있는 상태로 토턴까지 그대로 진입하는 동조 로테이션을 쓰거나, 좀 더 어깨를 열어주는 선행 로테이션으로 라이더의 선택이 갈린다.


27.gif



이 얘기는 토턴과 힐턴의 로테이션이 유사한 구조를 가지고 있다는 설명이 된다.


28.gif





7. 힐턴 역 로테이션의 특징



토턴과 힐턴의 로테이션은 이처럼 뒷발 축이라는 공통된 목적을 위해 사용되다 보니 매우 흡사한 구조를 지니고 있긴 하지만, 신체의 구조는 앞 뒤로 대칭이 아니기 때문에 엄연히 다른 특성들을 가지고 있다. 그리고 이러한 특성들 때문에 쉽게 구분하기 어려워지기도 하는 것이다.

일단 토턴에서의 반대 로테이션은 어깨를 열어 몸을 앞을 보게 하는 형태이기 때문에 강한 뒷발 축이 형성되는 장점 외에도 몸이 앞을 보게 됨으로서 생기는 여러가지 이득을 챙길 수 있다.
하지만 힐턴에서의 반대 로테이션은 어깨를 닫는 형태인데, 스노보드의 기본 스탠스 자체가 이미 어깨를 어느 정도 닫은 상태이기 때문에 더 어깨를 닫아야 하는 반대 로테이션을 쓰기가 어려워진다.
만약 반대 로테이션을 과하게 주게 되면 등을 돌리는 형태가 되어 앞을 볼 수 없기 때문이다. (물론 이렇게 하면 더 강력한 뒷발 축이 가능해 진다. 한 번쯤 경험해 보시길 바란다.)
더군다나 몸이 닫히게 되면 발목, 무릎, 골반 관절이 앞이 아닌 옆을 보게 되면서 자세를 만들기가 조금 더 부자연스러워지게 된다.

결국 토턴에서의 반대 로테이션은 득+득 이라면, 힐턴에서의 반대 로테이션은 득+실이라는 것이다.
때문에 힐턴에서는 토턴만큼 적극적이고 자유로운 반대 로테이션을 쓰지 못하고 매우 작은 폭으로만 사용하기 때문에 눈에 잘 띄지 않는 것이다.

토턴과 힐턴의 차이점은 타이밍과 기본자세의 차이에서도 드러난다.
토턴은 몸을 반대로 돌리는 반대 로테이션 모습이 매우 잘 보인다.
그 이유는 두 가지이다. 첫째로 ‘몸을 닫고 토턴에 진입하기 때문’, 둘째는 ‘몸을 빨리 열기 때문’이다. (물론 토턴에서의 로테이션은 그 운용의 폭이 넓어서 이기도 하겠지만)

하지만 힐턴의 반대 로테이션은 이 두 가지 조건을 한꺼번에 만족하지 않는 경우가 많다.
힐턴에서도 토턴처럼 눈에 잘 보이려면 ‘몸을 열고 힐턴에 진입’ 해야 하고, 또한 ‘몸을 빨리 닫아야’ 한다. (渡會那央의 라이딩 모습이 이를 잘 보여준다)
하지만 몸을 빨리 닫을 필요 없이 그냥 방치해 두기만 하면 하체의 로테이션에 의해 자동으로 몸이 닫히게 된다. 때문에 반대 로테이션임에도 불구하고 의식적으로 몸을 꼬는 모습이 전혀 보이지 않는 것이다. (中本優子의 라이딩 모습이 이와 흡사하다)


29.gif




더군다나 개중에는 힐턴에서 몸을 닫지 않고, 토턴 마무리 단계에서 몸을 닫아버리는 라이더들도 있다. 즉 몸을 닫은 채로 힐턴에 돌입하는 것이다.
특히 이런 방식은 마지막 단계 선행 로테이션 부분을 좀 더 위까지 끌어올릴 경우 마치 ‘순 로테이션’을 하는 것 처럼 보이기 쉽다.



30.gif



하지만 시야를 힐턴에만 국한하지 않고, 로테이션이 턴을 만드는게 아니라 뒷발 축을 만들기 위한 것이라는 사실에 주목한다면 이런 힐턴의 움직임도 올바르게 해석 할 수 있을 것이다.



※ 물론 여기서 각 턴의 시작지점에서 ‘열고 진입’할 것이냐 ‘닫고 진입’할 것이냐 가 매우 중요한 변수가 된다.
이는 각 라이더가 턴의 마지막 부분에 얼마나 많이 선행 로테이션을 넣는가 에 따라 틀려지는데, 이 마지막 동작에 의해 여러가지 로테이션의 변형이 나온다.
지금 설명하고 있는 구조가 나오려면  토턴에서는 닫고 진입, 힐턴에서는 열고 진입이 되어야 한다.

사실 방법론적으로 접근하자면 이런 마무리 선행 로테이션과 그로 인해 달라지는 다음 턴의 진입 모습이 로테이션을 설명할 때 굉장히 핵심적인 포인트가 될 수도 있다.
하지만 이론적으로 보았을 때는 이러한 로테이션의 모습이 어떠냐 보다는 왜 그런 로테이션이 생기냐가 더 중요하고, 그 이유가 바로 뒷발 축을 쉽게 만들기 위함이라는 것이다.
따라서 위 모델의 진짜 숨은 의미는 다음과 같다고 볼 수 있다.


31.gif




※오해의 소지가 있을까 조금 더 첨언하자면, 힐턴이나 토턴에서 반대 로테이션을 사용한다고 해서 동조나 선행 로테이션이 나쁘다는 것은 아니다.
특히나 데크는 턴을 하는 과정에서 항상 돌고 있기 때문에 여기에 상체를 맞춰주는 동조 로테이션 개념은 언제나 중요하다.
따라서 동조를 강조하는 의미로서 ‘순 로테이션’이란 용어를 사용한다면(썩 합리적인 표현은 아니라고 생각하지만) 여전히 ‘순 로테이션’은 필수적인 요소라고 볼 수 있다.
다만 ‘순 로테이션으로 턴을 리드한다’ 라는 수준까지 사고를 확장하고 싶다면 그 근거나 실효성에 대해 당연히 고민해 봐야 하지 않을까 싶다.




8. 힐턴의 문제점을 꼭 반대 로테이션으로 해결해야 하는가


지금까지 이야기한 힐턴의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서는 반드시 반대 로테이션만이 답일까? 그렇지는 않은 것 같다.
실제 경우를 보더라도 정말 유명한 최상급 라이더들 중 몇몇은 아무리 열심히 보아도 힐턴에서 반대 로테이션을 쓰는 모습을 찾아보기 어렵기 때문이다.
(이런 라이더들은 선행 로테이션 역시 쓰지 않고 힐턴 대부분을 동조 로테이션만으로 끝내버린다. 카빙에는 회전을 위한 상체의 로테이션이 필요가 없기 때문에 어떻게 보면 가장 이상적인 로테이션(?) 방법이라고 할 수 있다)



32.gif



그리고 일반 라이더들 역시 굳이 어깨를 닫지 않아도 힐턴을 나쁘지 않게 할 수 있으며, 만약 어깨를 닫는다 해도 토턴처럼 극적으로 힐턴의 품질이 올라가지 않을 수 있다.
그 이유는 앞서 말했듯이 힐턴에서의 반대 로테이션은 득+득이 아니라 득+실이기 때문이다.


때문에 이러한 힐턴의 근본적인 문제점을 반대 로테이션이 아닌 다른 방법으로 해결하려는 시도가 꽤 많았으며 이를 적극적으로 활용하여 타는 라이더들도 있다는 것이다.
물론 이런 시도 중에는 납득할 만한 방법도 있고 틀려 보이는 방법도 있다. 흔히 회자되는 대표적인 것 몇 가지를 살펴보자.


일단 힐턴 문제의 근원은 뒤쪽 골반이 지나치게 토 쪽으로 옮겨가서 제대로 힐을 눌러주지 못하게 되면서 전반적인 프레스가 앞발로 옮겨가 버린다는 것이다.
따라서 이 뒤쪽 골반을 어떻게든 힐쪽으로 돌려놓던가, 아니면 억지로라도 뒷발을 밟을 수 있다면 해결된다고 할 수 있다.
(특히나 강제로 뒷발을 밟게 되면 토쪽으로 쏠린 골반은 앵귤로 작용하게 되므로 골반을 ‘제대로 누를 수만 있다면’ 매우 긍정적인 효과로 작용하게 될 것이다)



33.gif



① 앞 무릎을 편다


보통 앞 무릎을 펴면 골반이 데크 안쪽으로 들어와서 무게중심이 데크 위에 놓인다고 생각하기 쉽다. 하지만 뒷발의 위치를 생각해 보면 이것이 사실 불가능 함을 알 수 있다.
골반을 데크 안쪽으로 들여보내면 뒷발 힐을 밟고 있기가 정말 어려워지기 때문이다. 따라서 무릎을 펴면서 테일 엣징을 유지하기 위해선 골반을 오히려 바깥으로 빼야 한다.
이런 골반 빠짐은 당연히 역앵귤로 작용하게 되지만, 무릎을 펴는 만큼 고관절이 접혀 상체가 수그려지기 때문에 앵귤이 발생하여 상쇄시켜 준다.
사실 앞무릎을 펴고 뒷무릎을 접는 행동은 힐턴에서의 오묘한 고관절 움직임으로 인해 생기는 것이기 때문에 딱 집어서 어떤 목적이나 의미를 부여하기는 어려운 것 같다.



34.gif



ⓑ 엉덩이를 데크 안으로 넣기 위한 노력


엉덩이를 넣어 뒷발쪽에 앵귤을 강화하겠다는 의도인지 아니면 데크 위에 무게 중심이 존재해야 한다는 (잘못된) 믿음 때문인지는 잘 모르겠으나 이러한 노력 역시 상상으로만 가능하다. 힐턴에서 엉덩이를 데크 안으로 넣기 위해서는 엄청난 앵귤레이션이 필요하기 때문이다.
힐턴의 지지점은 데크 중앙이 아니라 실제로는 힐 엣지이므로 데크 안으로 엉덩이가 들어오게 되면 배꼽 근처에 있는 무게 중심은 거의 토 엣지 바깥으로 넘어가게 된다. 이렇게 강력한 앵귤레이션이 가능하려면 엄청난 발목의 서포트가 필요하기 때문에 이정도로 강한 앵귤이 라이딩 중 꼭 필요하냐는 질문 이전에 과연 이런 자세가 실제로 가능하냐는 의문이 생기는게 맞다.
왜 엉덩이를 넣으라는 말이 나왔는지 구체적인 연유는 모르겠지만 아마도 축 이동을 이해하지 못하고 토턴과 힐턴의 자세를 동일시하여 토턴에서나 볼 수 있는 어그레시브한 자세를 흉내 내려고 했기 때문이 아닐까 생각한다.
하지만 토턴의 지지점은 토 엣지이기 때문에 토턴에서 엉덩이가 데크 안으로 들어가는 것은 너무나 자연스러운 현상이고, 힐턴의 지지점은 힐 엣지이므로 엉덩이가 데크 밖으로 나가는게 당연하다.


35.gif




③ 하이백 포워드 린을 강화한다.


뒷발의 앵귤을 강화시켜 주는 셋팅 방법이다. 치트키나 다름 없는 초강수이고 엄청난 효과를 발휘한다. 때문에 지나친 변형이라고 보거나, 반대로 그만큼 필수적인 셋팅이라고 할 수도 있다. (이건 개인적인 견해 차이니 둘 다 맞다고 생각한다.)
뒷 무릎을 강제로 굽히게 해서 테일에 집중하게 해주고 앞 무릎을 펴게 할 뿐만 아니라 엉덩이도 덜 빠지게 한다.







이 외에도 무릎을 비튼다던가 하는 여러가지 노력들은 고관절을 접는 앵귤레이션과 맞물려 굉장히 다양한 자세를 만들어 낸다.
토턴의 경우 어느 정도 정형화된 자세를 취하는 것에 반해 힐턴의 자세는 라이더마다 천차만별인 것도 어찌 보면 당연한 일이라 할 수 있다.
그럼 우리들은 어떤 방식으로 타는 게 맞는 것일까.
반대 로테이션을 쓸 것인지, 아니면 위와 같은 노력에 힘을 쏟을 것인지 정답은 나와있지 않다고 본다.
힐턴의 반대 로테이션이 아직 덜 완성된 라이더의 꼼수일 수도 있고,
아니면 반대 로테이션 없이 해보려는 노력들이 토턴에서 굳이 순 로테이션을 고집하던 것과 같은 경직된 사고 방식일 수도 있다.
필자 역시 마찬가지로 굉장히 존경하는 라이더분들의 성향이 여러가지로 갈리는 것을 보고 매우 혼란스럽긴 하다.


물론 이중에 어느 쪽을 선택하던 개인의 자유이다. 다만 힐턴에선 꼭 ‘순 로테이션’을 써야 한다는 고정관념에 사로잡혀 선택의 기회조차 박탈 당하거나 지레 포기해서는 안될 것이다.


------------------------------------------------------------------------------------



지금까지 중심축을 활용한 로테이션의 원리에 대해 알아보았습니다.

이번에 다룬 카빙중의 로테이션은 제가 보드를 타면서 가장 오래, 그리고 가장 많이 고민해 오던 화두라고 할 수 있습니다. 그만큼 함부로 말하기 어려운 주제지만 저 같은 고민을 하고 계실 많은 다른 독학보더 분들에게 조금이나마 문제 해결을 위한 단서가 되었으면 하는 마음으로 어렵게 글을 올려봅니다.


다음 칼럼에서는 턴과 턴을 잇는 엣지 체인지에 대해 다뤄보도록 하겠습니다.
사실상 라이딩을 좌우하는 가장 중요한 순간이라고 할 수 있겠지요. 역시나 제가 다루기엔 좀 버거운 부분이긴 하지만 나름 생각하던 바를 최대한 정리해 보도록 하겠습니다.





ps. 이번 칼럼에서 다루는 개념을 굳이 ‘로테이션’이라고 불러야 하나 하는 생각도 듭니다. 로테이션이라는 표현은 ‘일정 방향’, ‘지속적인 회전’ 이라는 키워드를 담고 있기 때문이죠.
로테이션이 이런 의미를 가지게 된 이유는 턴 도중에는 상체의 회전도 따라와야 한다는 동조 로테이션을 턴의 근본 원리인것 처럼 지나치게 확대 재생산 해 온 업보이기도 하죠.
때문에 일정한 방향성이 없고 매우 즉각적으로 회전과 멈춤을 반복하는 고수들의 움직임을 설명하기가 어려운 용어가 되어버린 것입니다.
그러므로 이번 칼럼의 핵심은 오히려 상체의 회전이라는 틀에서 벗어나 뒷발 축과 같은 ‘세분화된 프레셔 컨트롤’의 영역으로 봐야 맞지 않을까 싶습니다.

물론 상체가 뒤쳐지게 하지 않는 ‘동조 로테이션’은 대단히 중요한 개념이긴 합니다.
다만 동조는 동조로서의 가치가 따로 있기 때문에 분리해서 설명하고, 축을 만들고 유지하기 위한 움직임은 또 다른 개념으로 설명하는 것이 옳지 않을까 싶네요.



ps2. 지금까지 얘기한 내용을 ‘토션’이라는 관점에서 바라 볼 수도 있을 것입니다. 앞발 뒷발의 힘의 불균형은 필연적으로 데크의 비틀림과 연관이 있기 때문이죠.
하지만 여기서 말하고자 하는 것은 디테일한 프레스 컨트롤의 모습이지 데크의 비틀림이 아니기 때문에 비틀림을 강조하고 또 그것을 만들어야 한다고 주장하는 토션 이론과는 아주 큰 차이가 있습니다. (토션 이론은 데크의 모양이 핵심이지만 여기서는 데크의 모양은 의미가 없습니다.)

사실 ‘토션 이론’은 ‘로테이션 만능론’과 놀랄 만큼 닮아있습니다.
그 방법론이 매우 구체적이고 그럴듯해 보이지만 실상 그 이론을 뒷받침 해주는 실체나 근거가 하나도 없다는 점,
‘순 로테이션’ ‘정 토션’등을 항상 강조하지만 막상 뚜껑을 열고 들여다 보면 ‘역 로테이션’이나 ‘역 토션’도 많이 쓰이고 있으며 그 이유와 차이점을 잘 설명하지 못한다는 점 등이 말입니다.

물론 라이딩 도중에는 외부 힘의 불균형으로 인해 토션이 항상 발생하게 마련이고, 라이더의 자세에 따라서도 데크의 비틀림이 생기게 됩니다. 따라서 라이더가 스스로 토션을 사용한다는 느낌을 가지는 것은 너무나 당연한 일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마치 로테이션을 사용하는 게 당연하다고 느끼는 것 처럼요.
하지만 정확한 근거 없이 끼워 맞추기 식으로, 또는 느낌적인 느낌으로 무언가를 설명하려는 시도가 스포츠 과학에서 얼마나 위험하고 또 그 스포츠의 발전을 저해해왔는가 는 그동안의 많은 사례들이 증명하고 있습니다.
과거 국내 투수들이 경기 후 몸을 풀겠다며 시행한 온찜질로 인해 몸을 망치고 결국 짧은 선수생활을 마감해야 했던 사례는 너무나 유명합니다. 원하는 부위 살을 빼 준다는 스팟 리덕션 이론은 아직도 사기꾼들 입에 회자되며 수많은 다이어터들의 눈을 현혹시키고 있죠. 달리기 할 때 더 빨리 달리기 위해서는 땅을 뒤로 밀쳐내며 달려야 한다고 트레이너조차 입을 모아 말하지만 이 역시 스포츠 과학의 발전을 통해 사실무근이라는 것이 밝혀졌습니다. 운동 직전 준비운동은 부상을 예방할 것 같지만 정적 스트레칭은 오히려 운동 능력을 떨어뜨리고 더 많은 부상을 유발한다는 믿기 힘든 연구 결과도 있습니다.

토션 역시 직관적으로 보았을 때 당연히 사용하는게 맞는 거 같고 상급 라이딩의 핵심적인 이론이라고 생각하기 쉽습니다.
하지만 이렇게 느낌에만 의존한 이론 덕분에 로테이션이나 업 다운에 대해 온갖 썰들만 난무하고 명확한 결론이 나지 않는 것 처럼 토션 역시 데크의 비틀림이라는 목적을 위해 라이더가 행하는 것이 아닐 수도 있다 라는 것이지요.

보드를 시작하고 얼마 뒤에는 로테이션이라는 함정에 빠져 고통 받고, 그 뒤엔 곧바로 업 다운의 마수에 걸려들어 또 고통 받고...이제 좀 잘 타지려나? 했더니 이제는 토션이라는 끝판왕이 등장해서 또 라이더를 괴롭히는 것 같다고 생각합니다.
(이쯤 되면 정말 몰라서 생기는 과실이 아니라 미필적 고의가 아닐까 생각될 정도입니다)

앞으로 또 어떤 신개념이 등장해서 라이더들을 고민하게 만들고 괴롭힐지는 모르겠지만 보드가 좀 더 재미있고 신나고 누구나 편하게 즐기기 위해서는 이런 악순환에서 이제 그만 벗어나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제가 칼럼을 시작했던 이유와 궁극적인 목표 역시 그것이고요.

물론 로테이션이나 토션이 무시할 만한 내용은 절대 아닙니다.
트릭이나 파크의 에어동작, 그라운드에서의 롤링, 라이딩 중에 변칙적인 스위치를 위한 엣지 활용 등에 굉장히 중요한 개념이고 더 나아가 라이딩중 어쩔 수 없이 발생하는 토션을 제어하는 측면에서도 많은 연구할 거리가 남아있으며 굉장히 고급 스킬임에는 분명하다고 봅니다.
다만 토션에는 그 변수가 너무나 많고 외부 힘에 의해서도 의도치 않게 발생하기 때문에 라이더가 아무리 열심히 사용한다고 해도 실제 데크가 라이더의 의도대로 비틀리는지 조차 알 수 없다는 점, 게다가 결정적으로 라이더가 ‘사용하고 있다’라는 느낌은 실제 데크에 가해지는 힘이 정확하게 피드백 된 것이 아니기 때문에 전적으로 신뢰할 수 없다는 문제가 있습니다.
(예전 전경 후경 칼럼에서 우리가 느끼는 프레스(반발력)는 데크에 가해지는 힘과 동일하지 않기 때문에 착각해서는 안된다는 이야기를 이미 드린 바 있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토션 이론은 매우 신중하게 전개해 나가야 하고, 객관적이고 정확한 측정이나 관찰이 동반되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엮인글 :

아헤헤a

2016.08.30 13:53:52
*.64.251.99

루나님 글 정주행 하고 있습니다 +_+!! 봐도봐도 너무 좋은 글 감사합니다

빙보링

2017.11.28 17:11:21
*.94.163.14

속된 말이지만 이 칼럼의 퀄리티에 정말로 지렸습니다... 

알비디_저염식

2017.12.12 12:28:20
*.62.204.52

"비밀글입니다."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수 조회 수
2913 장비 튜닝 저비용 왁싱 방법 [6] 가루군 2015-11-12 8 5356
2912 일반 숏카빙과 숏슬라이딩의 차이점 [8] 카빙을합시댜 2015-11-11 2 7935
» 기술(테크닉) 자세 탐구 - 2. 로테이션 [53] Lunatrix 2015-11-10 96 20244
2910 일반 [삼촌1호 슬로프경사]1516 주요스키장슬... file [25] 삼촌1호 2015-11-04 13 8534
2909 일반 집에서 보드복 줄여봤습니다~ file [15] chobo88 2015-11-02 3 4540
2908 장비 튜닝 [삼촌1호 왁싱상식] -길들이기왁싱의 효... [13] 삼촌1호 2015-10-31 9 6881
2907 기타 누구나 스티커 제작할수 있다! (스압주의... file [25] Retro아톰 2015-10-29 15 10939
2906 기술(테크닉) 간단한 '토션'의 원리와 사용법 [22] Jake! 2015-10-26 20 8113
2905 기술(테크닉) 자세 탐구 - 1. 중심축 이론 file [41] Lunatrix 2015-10-25 93 25004
2904 절약법 왁싱에 쓸만한 저렴하고 성능 좋은 다리... file [18] 심장이통통 2015-10-24 6 6740
2903 해외원정 뉴질랜드 원정 및 관광 후기(캠퍼밴이용... file [13] 크래지레인 2015-10-24 12 4180
2902 해외원정 뉴질랜드 원정 및 관광 후기(캠퍼밴이용... file [19] 크래지레인 2015-10-23 13 6603
2901 CASI 기억해야 하는 3가지 [14] TKLee 2015-10-23 6 5973
2900 장비 튜닝 [공유] 왁싱박스를 스스로 만들어보자!!... file [63] 오드뚜왈렛 2015-10-23 33 8049
2899 기술(테크닉) 입보더가 생각하는 업다운의 진실? 그리... [36] 인상펴라 2015-10-19 6 10186
2898 기타 헝그리보더 레벨별 요구포인트 평균 획득... file [8] 레브가스 2015-10-15 1 3100
2897 기술(테크닉) 15/16시즌 스노보드 포커스 file [5] 문박사 2015-10-13 5 5005
2896 일반 스노보드를 위한 근육 운동 [3] TKLee 2015-10-12 5 4465
2895 기술(테크닉) 가장 기본적인 턴은 무엇일까? [7] Jake! 2015-10-11 9 4261
2894 해외원정 뉴질랜드 카드로나원정 후기입니다 file [5] 사각머리 2015-10-11 8 38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