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제품구매처 : 엑스게임스노우

2. 작성자신분 : 일반 구매자

3. 사용기분류 : 사용기

4. 참고자료 : 없음



안녕하십니까 선생님들



요즘 순조롭게 보드도 헝글도 관광만 하고 있는 뻬뻬뽑니다.


작년부터 굉장히 궁금하게 생각하고 있던 라이드社의 WARPIG를 올해 예약구매하여, 며칠간 타 본 사용기를 올리고자 합니다.


개인적으로 뒷발만 차고 다니는 사람이라 신뢰도는 그다지 높지 않겠지만, 궁금해 하시는 분들이 많으신거 같아서 부족한 글이나마 공유하고자 하오니 참고해 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1. 라이더 성향


몸무게 80후반대 돼지


무게로 폴라인 낙하를 가장 편하게 생각함


속도조절은 뒷발만


몸무게를 고려하여 관절이 부서지지 않을 정도의 파크 이용


바인딩각도 10년째 15/0



2. 제품 스펙



2-1)길이-플렉스 관계


 사실 이 제품을 선택할때 가장 주의해야할 부분이라고 생각합니다. 제품 컨셉이 보통 데크보다 길이를 짧게 탄다는 건데, 이 말은 곧 같은 길이면 다른 데크보다 더 단단하다는 의미가 됩니다.


 사실 일반적인 미드플렉스의 데크라면 길이 154짜리는 제 몸무게에는 굉장히 낭창낭창하게 되는데, 이 놈은 154가 다른 미드플렉스 데크라면 길이 160정도의 플렉스랑 비슷할 정도로 단단한 축에 듭니다.


 따라서, 근력이나 무게가 부족하신 분이 오버스텍을 타게 되면 확실히 덜 재밌을 겁니다. 개인적인 추천으로는 몸무게 80미만이신 분은 151, 60근처이신 분은 140대가 적당하다고 생각하는것도 그래서입니다.


 사이즈 154는 최소 스탠스도 54이기 때문에.. 키 170대에 몸무게 70 근처이신 분들은 154 사시면 좀 스탠스 선택에 불편함이 있으실 수 있습니다.


2-2) 쉐입


photo_2018-12-19_11-00-03.jpg



 솔직히 딱 깨놓고 말해서 상당히 외설적인 디자인입니다. 도색만 제대로 하면 뭐... 데크 그래픽 때문에 최초로 스키장에 출입금지되는 사례가 생길 수 있을 정도네요.



photo_2018-12-19_11-00-06.jpg



 팁이 굉장히 넓습니다. 그리고 팁의 얼리 라이즈가 끝나는 부분이 인서트홀 바로 앞일 정도로 앞이 굉장히 많이 들려있어요. 이것 덕분에 아마도 파우더에서 굉장한 장점이 있을 듯 한데, 이 점은 1월에 니세코 가서 확인해봐야 하겠습니다.


 이런 구조 때문에 턴진입이 굉장히 빠릅니다. 일반적인 캠버의 156이상의 데크가 무게를 실으면서 턴 진입하면 인서트 홀 보다 훨씬 앞에서 저항감이 생기는 느낌이라면, 이 놈은 바로 발 앞에서 턴이 시작되는 느낌입니다. 이런 것 때문에 아마 넓은 허리에도 불구하고 트리런에 좋다고 하는 듯 하네요.


 허리가 넓습니다. 154사이즈 기준으로 허리가 270이에요. 왕발분들에게 희소식이네요. 저도 부츠 센터링에 여유가 생겨서 세팅이 한결 편한 느낌입니다. 참고로 제 바인딩 각도는 언제나 렌탈 각도인 15/0이지만 발 사이즈는 그렇게 크지 않아서 붓아웃은 특이한 경우가 아니면 느껴본적은 없습니다만...


 참고로 154사이즈가 허리 270, 151이 265입니다. 허리가 넓다보니 꼭 체크를 하셔야 하는게, 바인딩의 포워드린을 보통 데크보다 더 많이 주셔야 힐엣지를 쓸때 다른 데크때와 비슷한 수준으로 기울기를 줄 수 있습니다. 저는 새 데크에 새 바인딩을 올리고 탔다가 새 바인딩에 포워드린을 하나도 안 준 상태라서 평지에서 역엣지가 나서 크게 굴렀습니다. 포워드린을 줄 수 없는 인업고 바인딩이 이 데크에 안 어울리는 점이 바로 이것 때문입니다.


 허리가 넓어서 생기는 장점은 역시나 제가 제일 좋아하는 직활강때의 안정감이겠네요. 마치 문짝을 타고 내려가는 안정감이 듭니다. 같은 의미에서 파우더에서도 좋겠구요. 


photo_2018-12-19_11-00-05.jpg


 플랫 캠버입니다. 저희집 거실 바닥이 휘어있지 않은 이상 완전 플랫은 아닌 듯 한데, 리바운딩은 정말 없습니다. 


 구조적으로 유효엣지가 굉장히 짧고 래디우스가 작을 수 밖에 없는 데크기 때문에, 일반적인 정캠을 넣을 길이가 안 나와서 어쩔 수 없는 선택인 듯 합니다.  솔직히 중급 정도의 경사에서는 데크가 휜다는 느낌조차 안 듭니다. 상급은 되어야 턴 중간에 데크에 무게가 실린다는 느낌이 들어요.  그 빡 실었을때 빡 튀어오를거 같은 느낌 있잖아요. 그런거 없습니다. 



3. 스펙으로는 알 수 없는 특성


 디렉셔널인데 디렉셔널이 아닌거 같다


 셋백이 엄청난 디렉셔널인데, 막상 타보면 앞쪽이 더 짧고 뒤쪽이 더 긴듯한 느낌이 듭니다. 진짜 묘한 감각인데요.

 

 노즈가 엄청 들려있어서 거의 설면에 닿지 않다보니 생기는 일인거 같은데, 그렇다보니 기묘한 생김새에 비해 스위치가 편합니다.


 그리고 이건 좀 익숙해지면 달라질 수 있는 부분인데, 턴진입이 빠른만큼 턴에서 빠져나가는게 느린 느낌이에요. 턴 진입이 빠르다보니 턴에서 빠져나가는것도 빠를거라는 지레짐작때문에 더 그렇게 느껴지는 부분도 있는 거 같은데, 앞뒤가 동일한 길이의 트윈덱이라고 생각하면 오히려 딱 맞는 느낌이 들어요.


 이건 제가 라이드의 UL을 탔을때 느꼈던거랑 좀 비슷한 부분이 있네요. UL이랑 좀 겹치는 부분도 있고.. 뭐 어차피 같은 올마운틴 데크니까 그렇겠지만요.


 그래서 저 엄청나게 들린 노즈는 파우더에서만 좋으냐. 그건 아니고요. 널리가 엄청 편합니다. ㅋㅋㅋㅋ


 그냥 웃음이 날 정도로 편하고 안정적이에요. 게다가 탄성도 좋습니다. 길이에 비해 플렉스가 단단하다보니, 알리 널리가 다 좋고요. 특히 알리보다는 널리가 편합니다. 정말 좋아요. 



4. 총평


 누구하게 권하기 어려운 데크


 타기 편하고 다 좋은데, 의외로 라이더의 스펙과 세팅을 신중하게 생각하고 사이즈를 골라야 하는 데크


 파우더에 강한 디렉셔널이면서, 파크와 그라운드트릭에도 강한 특이한 놈


 외설적인 디자인이 매력 포인트


 카빙은 못해서 잘 모름. 기본보다는 좀 낫겠지.. 




이상입니다.


그럼 즐거운 시즌되시고, 이상한 데크 많이들 사십쇼.





 

 


댓글 '26'

취향

2018.12.19 13:12:57
*.219.93.151

ㅎㅎㅎ 이상한 데크 얼마 안들여 온 것 같더라구요..ㅎㅎㅎ

pepepo

2018.12.19 14:44:21
*.131.153.130

어 그런가요? 제가 중간에 미듐에서 라지로 사이즈 변경했는데.. 그래도 미듐이랑 라지는 좀 많을거 같은데..

행율

2018.12.19 14:01:56
*.36.159.221

확실히 독특해요. 흠...

pepepo

2018.12.19 14:45:12
*.131.153.130

이게 아직 파우더를 타보지를 못해서 뭐라 말을 못하겠는데.. 해외처럼 눈상태가 어떤지 알기 힘든 그런 곳이면 딱 좋은 데크 같은 느낌은 들어요. 정설된 슬롭이든 파우더든 스프링 파크든 다 소화 가능한 느낌

크날두

2018.12.19 14:25:21
*.155.34.153

이 요상한테크 제가 고민 하는 사이에... 158 (X-라지)가 빠져버렸네요...

키 180정도에 몸무게 90 대.. ㅠㅠ에 발사이즈가 285 인지라....

요놈이 제격인데, 154(라지) 를 타도 될런지 모르겠습니다... 

지금 라이드UL 13-14 버전 (헝글에서 유명해기지 전년도모델) 타고 있는데,

요데크이랑 K2 조이드라이버 Wide 모델  구매하려고 대기중입니다... 

친절한 사용기 감사합니다.

pepepo

2018.12.19 14:46:29
*.131.153.130

근데 90대라도 날타고가는 카빙이 메인이 아니시면 라지로 되실거 같은데요.. 역시 좀 작으려나.. 근데 조이드라이버도 워낙 좋은 데크라서요. 솔직히 데크 성능만 놓고 보자면 조이드라이버가 더 나을지도 몰라요.

pepepo

2018.12.19 14:49:36
*.131.153.130

그리고 개인적인 생각인데.. 워피그는 158이 되어버리면 너무 둔할거 같습니다. 허리가 너무 넓어서...길이까지 길면 너무 둔할거 같아요.

크날두

2018.12.19 16:09:38
*.155.34.153

답글 감사합니다.

예전에는 전투 보딩 할때라면, K2 조이드라이버를 샀겠지만,.... 

이제는 나이가 들다보니 관광보더로 전락해버려서...
설렁 설렁 타고 싶어 Warpig 로 마음이 기울고 있네요 ^^;;

취향

2018.12.19 15:11:17
*.219.93.151

그 엑라 저한테 있습니다..

이번주 출격대기중.. 둑은둑은...

YP벙커

2018.12.20 15:00:01
*.228.121.169

작년 루스츠가서 이 덱을 많이봐서 파우더용인줄 알고 예판했죠 ㅎㅎ

후기 보니 쉬운 데크는 아닌거 같은데..

est반딩 뿐이라서 반딩은 뭐가 좋읅까요? 겐적으론 카르텔생각하고 있는데..

암튼 기대가 됩니다.. (안맞으면 장터행이지요 ㅠㅠ)

pepepo

2018.12.20 16:45:11
*.131.153.130

뭐 전격적인 파우더 덱은 아니지만 파우더에 아주 좋은 올마운틴 덱 정도일거 같네요. 쓰기 어려운 보드는 절대 아닙니다. 오히려 타기 편한 보드에 가까운데, 문제는 다른 보드가 156이랑 159 차이가 그렇게 크지 않다면, 요놈은 154랑 151이 차이가 꽤 많이 날거 같다는.. 뭐 그런 말씀이에요. 그래서 사이즈 선택이 다른 데크보다 더 신중해야 하지 않을까.. 하는거구요.


오히려 탔을때 느낌은 실제길이보다 좀 더 긴 트윈덱 타는 느낌이라고 하면 대충 요약됐다고 할 수 있겠네요. 실제 사이즈에서는 느낄 수 없는 안정감이 있고, 디렉셔널에 팁과 테일이 전혀 다르게 생겼지만 트윈덱의 느낌이 나는.. 그러면서도 트윈덱이 가질 수 없는 파우더에서 장점이 있는.. 뭐 그런 보드라고 생각합니다.


그래서 결국 생긴건 특이하게 생겼지만 데크를 딱 한장만 가져가게 된다면 올라운드 용도로 상당히 좋은 보드가 아닌가.. 합니다.

pepepo

2018.12.20 16:52:18
*.131.153.130

추천할만한 바인딩은 미듐 플렉스에 포워드린 가능한 바인딩이면 다 좋을 것 같습니다. 요즘 바인딩 선택하실때 다들 최상급에 단단한 바인딩만 고르시는 느낌이 있는데, 그것보다는 중급 바인딩 정도가 잘 어울릴거에요.


왜냐하면 안그래도 허리가 넓어서 토션 플렉스가 생각보다 단단한데, 바인딩까지 단단하면 많이 답답할거 같고요.


저는 드레이크 피프티를 올렸구요. 유니온 같은 경우에는 포스 같은게 좋지 않을까 싶네요. 버튼이라면 역시 말라비타 정도?

YP벙커

2018.12.20 17:01:46
*.228.121.169

상세한 설명 감사합니다^^

khruangbin

2018.12.21 15:51:18
*.211.88.240

문짝ㅋㅋㅋㅋㅋ 찌찌뽕~ (전 XL)

베이스로 타는게 넘 편하네요ㅎㅎ

이번주 가면 포워드린 많이 주고 타봐야겠어요

취향

2018.12.21 16:59:30
*.219.93.151

으압...그러고 보니... 이넘엑라에다가 SP ONE 올려놨는데.. 인업고는 안어울리면.... 음.....

취향

2018.12.23 10:38:11
*.215.145.165

인업고와 함께 두시간 라이딩 결과...
힐턴 어려운건 잘 모르겠고...
이 문짝 엄청 딴딴하네요..
아폴로나 헤라를 탈 때는 사이드컷이 겁나 짧아서 그런지
쫄 시간도 안주고 턴이 끝나는군요. ㅎㅎㅎ
재미있는 데크네요

pepepo

2018.12.24 13:16:52
*.131.153.130

인업고가 안 어울린다기보다는.. 인업고 중에 예전 모델은 포워드린 주는게 굉장히 한정적이거나 설정을 못하는 애들이 있었는데 그런 애들이 안 어울린다는 말씀이었는데 제가 글을 좀 잘못 쓴거 같네요. 그리고 아무래도 파우더탈때는 인업고는 구석구석에 눈이 끼게 되면 스트레스를 받게 되더라고요. 그래서 아예 기믹이 거의 없는 중간가격의 트래디셔널 바인딩이 더 낫다는 의미였습니다. 재밌으셨어요?

취향

2018.12.24 13:19:25
*.215.145.165

네. ㅎㅎㅎ

아주 매력적인 녀석이더라구요...

인업고는...

모르겠어요..ㅎㅎ

이번엔 한번 적응 해 보려 하는데, 아주 매력적이라는 느낌이 안들어서.

다시 일반반딩으로 넘어갈지두요..ㅋ

pepepo

2018.12.24 13:20:37
*.131.153.130

저도 인업고를 되게 좋아하긴 하는데.. 솔직히 장점은 별로 없는거 같아요. 어느정도 타신 분들은 일반 바인딩도 체결 엄청 빠르니까요. 그래도 플로우 gt를 계속 쓰고 있는건 그냥 디자인이 맘에 들어서.. 

범범범범

2018.12.22 16:49:50
*.62.215.82

저도 m가져와서 어제오늘 타봤는데 이거 구매하실 분들은 무조건 하이백에 포워드린 추천드립니다!!!

pepepo

2018.12.24 13:19:00
*.131.153.130

아무생각없이 포워드린 안 주고 탔다가 첫 런에서 평지에서 역엣지나서 엎어졌어요..

라이더MJMJ

2019.01.03 12:08:20
*.7.46.97

142 사이즈 여자가 타면 어떨까요.. 파크도 배우고 원정가서도 타려고요. 파크는 초보고 원정경험은 몇번 있는데 스무스로 탔는데 어려움은 없는데 파우더에 유리한 데크 타보고 싶어서요..

pepepo

2019.01.04 10:18:35
*.131.153.130

사이즈차트 보시면 142 한계체중이 59kg입니다. 사실 한계체중은 브랜드마다 다르기는 해도 한계체중 +10%정도까지는 괜찮으니, 아미 142면 충분히 되실거에요. 허리 너비 250이구요.


제가 142는 그래픽만 보고 만져보지는 않아서 확실치는 않은데, 다른 칙칙한 사이즈랑은 다르게 142는 핑크색이더라고요.


짐작이지만 아마도 여성을 타겟으로 한 사이즈가 아닌가 싶습니다. 사실 와이프한테도 권한 사이즈가 142에요. 와이프 몸무게는 54키로 정도입니다. 키는 165구요. 결국 와이프는 존스 호버크래프트를 샀지만..

라이더MJMJ

2019.01.04 14:42:15
*.7.28.101

저도 존스호버크래프트도 고려하고 있어요~ 이 데크 뭔가 재밌어 보이긴한데 여러모로 고민이 되네요..글만보고 혼자 골랐다가 실실패할까 걱정.. 감사합니다. 

pepepo

2019.01.04 17:09:15
*.131.153.130

호버크래프트랑은 좀 많이 다릅니다. 호버크래프트는 제가 타보지는 않았으나 왁싱하면서 베이스를 유심히 봤는데 제일 특이한 점은 팁이랑 테일에 컨케이브가 많이 들어가 있어요. 즉 배불뚝이입니다. 팁 테일의 베이스 중앙부가 양 옆보다 많이 튀어나와 있어요. 그렇다보니 비비면서 타는 슬턴은 진짜 스무스하겠지만 일반 강설에서 날을 박기는 힘들겁니다. 


즉 호버크래프트는 정말 파우더나 모글에서 비비면서 타는데 특화된 데크인거 같아요. 아마 슬턴 넘길때 테일이 걸리는 느낌이 전혀 안 날 겁니다. 그렇다보니 스위치는 거의 불가능하고요. 왁싱이 까다로운건 덤이고요.


워피그는 반면 올라운드 성향이 강한 올마운틴 데크입니다. 강설에서도 괜찮고, 스위치도 왠만큼 할 수 있고요. 대신 호버크래프트보다는 좀 더 파우더 성향이 약하겠죠. 

Tahn

2019.01.12 19:09:22
*.224.23.196

저도 같은 곳에서 예약걸고 구매했는데 오늘 타봤습니다.

S 사이즈구요 177/63 입니다.


제가 정확히 오늘 느낀 바와 똑같이 쓰셔서 깜짝 놀랐습니다!

특히 바인딩 포워드린 안한 상태에서 탔을때 역엣지 걸릴 뻔한 부분이요 ㅎㅎ


다음주에 한번 더 가서 제대로 타보려고 합니다.

그동안 트루 트윈만 타서 진짜 십년만에 디렉셔널 타보는데 턴 진입할때 느낌이 너무 좋았습니다.


이상한 데크 많이 타십쇼!!!

문서 첨부 제한 : 0Byte/ 8.00MB
파일 크기 제한 : 4.00MB (허용 확장자 :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수 조회 수
공지 장비전반 [장비사용기 이용안내] Rider 2018-01-11 8 16648
5133 톨&기타 안전모 고글고리를 이용한 헬멧 고글걸이 만... file brand550 2018-12-22 5 2163
» 데크 1819 RIDE WARPIG 154 LARGE 사용기 file [26] pepepo 2018-12-19 1 2335
5131 데크 1819 FLUX SNOWBOARD DECK 소개및 시승기 file [9] 디렉JK 2018-12-17   3011
5130 데크 1718앤썸SC(161), 1819 캐피타 슈퍼노바(159) file [18] Logan.k 2018-12-17 10 4024
5129 바인딩 트릴로지빠의 1819바인딩 파헤치기//ㅅ// file [28] 깃쫄깃쫄 2018-12-06 26 3909
5128 톨&기타 1819 유니온 바인딩의 스트랩 고정방식. file [7] KDB 2018-12-06 1 4354
5127 데크 1819 RIDE warpig 151cm(m) 사용기 file [19] 이야힝 2018-12-05 4 2187
5126 보호장비 슬라이텍 상체보호대 사용기 file [9] 밥주걱 2018-12-05 5 3384
5125 톨&기타 신박한 왁스 OPTI WAX GLIDE TAPE 간단 사용기 file [22] Ellumi 2018-12-04 4 3669
5124 고글 1819 NFX2 BLAKE PAUL SIG 플래시블루 편광 ... file [5] 취향 2018-12-03 6 2789
5123 데크 1718 PRIOR BX PRO 163 짧은 사용기 file [12] 수컷뽀삐 2018-11-28 7 4157
5122 부츠 1718 나이트로 셀렉트 TLS 사용기 [15] REDMONKEY 2018-11-26 3 5355
5121 데크 18/19 시막mg [17] 우라챠챵 2018-11-26 3 5760
5120 톨&기타 사다리를 이용한 왁싱 다이 후기 file [16] Ellumi 2018-11-22 18 3858
5119 데크 1819 CAPITA SUPERNOVA 개봉기 file [30] 취향 2018-11-18 12 5215
5118 의류 AK 스워시 구매기 및 사이즈 선택가이드 file [24] 해일로 2018-11-11 10 4498
5117 바인딩 18/19 K2 Formula C Binding 개봉기 file [9] Happyy_ZOO 2018-11-02 4 3567
5116 개봉기 OES 162BX Worldcup 직구 개봉기 file [59] RyanSoul 2018-11-01 13 5406
5115 고글 [이용안내 위반] 잠금 되었습니다 -루카- secret [7] 웃자~~ 2018-10-30 4 1999
5114 부츠 1819 K2 메이시스 부츠 개봉기 입니다. file [23] 스톤브릿지 2018-10-29 4 505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