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제품구매처 : axer 협찬인걸로 알고 있습니다.

2. 작성자신분 : 민간인혹은 일반인 (동호회 협찬받은데크를 제가 제일많이 탄지라...)

3. 사용기분류 : 사용후기

4. 참고자료 : 없슴



우선 글을 읽으실 모든분들께 먼저 이야기 드리겠습니다.

저는 카빙이 무엇인지도 잘 모르는 스노보드를 타기 시작한지 11년차 시즌권만 7년차 평범한 보더 입니다.

하얀눈위에 서있을줄 알고 , 또한 안넘어지고 내려올줄아는 카시스타일이 무엇인지 에어투카브는 어찌해야 하는지 등등...

전혀 모르는 입장에서 쓴 글입니다.

주위에서 흔히보실수 있는 토턴자세가 잡히지 않는다며 고민하는...혹은 힐턴이 자꾸 터진다며 고민하는 그런 전문적이며

정말 잘~타시는 분들과는 아예 관점이 다를수 있다는걸 미리 밝히고 글을 쓰겠습니다.


1. 외관


KakaoTalk_20190107_141524630.jpg


분명 왁싱할때 사진을 찍어놨었는데 어디갔는지 분실하였기에....


현재상황을 그대로 사진찍어 올립니다.



KakaoTalk_20190107_141526014.jpg


넵..이렇게 생겼습니다.^^


이때는 몰랐습니다. 저기 조그맣게 데모 라고 써있는 모델인걸.


158짜리 데크 왁싱해보며 알게됐습니다. 다른것들과 비교해서 그다지 무겁지도 가볍지도 않은 무게


사이드컷이 몇 미터인지 확실하게 비교해보진 않았습니다만. 그날 왁싱했던 다른 헤머데크들과 별다른걸 느끼지 못했을 정도니


요즘 나오는 헤머헤드 반경인 10~12m 정도 되지 않겠나? 추측해봅니다.^^




2. 성능

2018년 12월 처음 시승할수 있었습니다. 첫시승후 주말마다 10회정도 리프트를 탔으니 총 40회정도 리프트를 타고나서 적습니다.

우선 어디어디 메이커의  라이더들 처럼 아주 비교적이고 상세한 느낌을 적을수 있는 실력이 아니란걸 글 첫머리에 말씀드렸으니..^^ 감안해주세요.


왁싱을 아주 잘한듯합니다. 바인딩을 체결하는데 자꾸 데크가 미끌립니다.
(결국 처음은 앉아서 바인딩을 체결해야 했습니다.)
제가 첨 탄것도 아닌데 ... 벌써 2~3회 다른분들이 시승하셨는데도... 데크가 왁싱빨을 잘 먹는듯합니다.


작년기준 타본 헤머데크가 데페우드(버젼을확실히모름), 요넥스캐논볼(16~17?), bcstem h(16~17)

정도의 헤머데크를 접해본것 같습니다만 그중 가장비슷한 느낌으로는 bcstrem h 버젼이 아닐까 합니다.

데스페라도 우드 버전보다는 조금 무겁고   캐논볼보다는 조작성이 좋은? 느낌이었습니다.


그립력? 맞나요? 다리를 뻗었을때 데크가 나를 지탱해주는 느낌?은

제가모시고 다녀본 헤머데크의 중간쯤? 되는듯했습니다.

데크의 엣징상태나 슬로프의 상태등에 따라 느낌이 다를순 있겠지만...

데페우드처럼 다리를 쭉~ 뻗는다는 생각으로 밀어내니 거기가 하필이면 얼음구간이라 쭈~욱 밀려나진 않았구요.

캐논볼처럼 다리에 힘을 쭉!! 주는순간 지맘대로 직진해버리지도 않을만큼이었습니다.
(그날 캐논볼은 절 넘어뜨리진 않았지만 너무 빠른속도로 인하여 다시는 캐논볼을 타지 않았습니다.)


반탄력? 사실 카빙도 할줄 모르는 제가 데크에 힘을 가해야 튀어오르는 반탄력을 느낄수 있을리가 없습니다.^^

땅콩머리데크에서 한두번씩 느껴본 리바운딩? 이라는것을 망치머리데크에서 느끼려면 제 기준으로써는 30년은 보드를 타야 알수있지 않을까? 싶습니다.ㅋㅋㅋ


조작성? 요것이 저를 이렇게 글쓰게 만듭니다.

데스페라도 우드 버젼을 탔을때 아~ 이게 헤머데크구나?

요넥스 캐논볼을 탔을때 아...이건 너무 빠르구나?
(그리하여 시막은 꿈도 꾸지 않습니다.)

bcstrem h 버젼을 탔을때 아... 이렇게 움직이면 되는거구나? 의 감정들이 있었습니다.

금번 axer 를 타고서는 오호..이거 내가 타도 되겠구나? 의 느낌이었습니다.

너무 비전문적이지 않느냐? 라는 생각이 들기도 하지만 딱! 그느낌이었습니다. 이거 내가 타도 되겠구나!


조금더 자세하게 저의 심정을 표현해보자면 데페우드는 그냥 딱! 헤머데크란 이런것이다..라고 설명해주는듯했으며

캐논볼은 내실력이 아닌 훨씬더 윗급의 실력이 타는 데크구나? 라는 느낌이었으며,

비씨스트림 h 버전과 금번 axer 의 데크는 저 두 데크의 중간쯤? 라는생각이 들었습니다.^^



3. 내마모성


베이스

아직 40회정도 슬로프를 내려온것에 불과합니다만.

그중 20여회이상은 초보자들과의 강습으로 인하여 슬로프의감자들을 다 으깨고 다녔습니다.^^
(제가 오프라인으로 알고 지내는 모든분들을 통틀어도 헤머데크로 저보다 많은 너비스턴이나 비기너턴을 하신분은 없을것으로 사료됩니다.^^)

보통 저는 매년 땅콩데크들을 신상으로 써왔으며, 또 그 데크들을 매년 팔았습니다.

1년을 딱 채우고나면 왠지 애착도 안가고 베이스가 ...... (한계체중은 중요합니다.ㅋㅋㅋ)

글첫머리에 왁싱빨을 잘먹는다고 써놨었는데 이데크 이상합니다. 제가 40회를 타고 내려왔는데 아직 하얗게 안들뜹니다...
(이건정말 신기합니다. 다들쓰시는 똑같은 베이스가 아닌것인지 제조사에 묻고싶습니다.)


탑시트

요즘 유행하는 무광에 조금더 단단한걸로 바꿔야 하지 않겠나? 라고 감히 여쭤봅니다.

물론 아직까진 어디 스크래치가 나거나 하진 않았습니다만....바인딩갈아끼우다보면 확실히 무광에 단단한것들 하고는 차이가 납니다.^^


이글을 빌어


일면식도 없는 저희 동호회에 무려 1년의 시승데크를 지원해주신 (사실 누군지..아직 잘 모릅니다.) 분에게 감사드리며,


기회가 주어진다면 꼭~! 밥한끼 사도록하겠습니다.! 물론 어떤형식으로던 꼭 고마움을 전하도록 하겠습니다.^^


댓글 '14'

darling

2019.01.07 22:41:38
*.236.31.50

보드 11년차께서, 라운드 데크를 땅콩데크라고 하시나요? 정말 궁금해서 여쭤봅니다.

취향

2019.01.08 04:08:44
*.215.145.165

제가 0203시즌에 보드를 처음 탔으니 저는 이제17년차인데... 저도 땅콩데크라고도 하는데요..

darling

2019.01.08 09:26:27
*.236.31.50

땅콩데크라는 말을 요즘 들어봐서 궁금해서요. 보드 처음 탄거 말씀하시면 저는 95 96입니다

취향

2019.01.08 10:16:21
*.125.41.197

11년차신데 땅콩데크라고 하시나요? 하시기에...

저도한다...라고 답을 단거지요..

땅콩데크라 하기 시작한지 그리 오래되진 않았는데.

아주 최근도 아니었던걸로 기억합니다.

언어는 진화하고 변화하고 하니까요..^^

engelred

2019.01.08 09:28:31
*.160.102.7

혹여나 땅콩데크 라는 단어가 거슬리셨다면 사과드리겠습니다.^^ 지적하신것처럼 몇년전까지만해도 디렉셔널이냐? 트윈이냐? 정도의 구분만 있었던것 같습니다...^^ 다들 그리부르니 따라 부르게되더군요

darling

2019.01.08 09:49:33
*.236.31.50

아이고 그런거 아닙니다!!! 정말 궁금해서 그랬습니다. 많은 사람들이 그렇게 부르는가 보군요. 제가 다 죄송하네요 ㅠ

darling

2019.01.08 13:22:40
*.167.112.195

참 그리고 정성스런 사용기 아주 잘 읽었습니다!!

engelred

2019.01.08 13:27:04
*.160.102.7

감사합니다.^^ 시중에서 잘 보이지않는데크라 사용기 랍시고 한번 써본것 뿐입니다.^^ 정성들여 읽어주셨으니 제가더 감사할 따름입니다.^^

난틀렸어요

2019.01.08 10:39:16
*.150.57.173

땅콩엔 오징어. 넵. 제가 오징어입니다.ㅜㅠ.

engelred

2019.01.08 13:29:17
*.160.102.7

저희동호회 어느누가 그러더군요... "햄은 오징어도 안대예.... 아...... 왜 보드를 타지? 알수가 없어예! 지금이라도 접으이소!" 라고 간곡한 부탁을 ... (물론... 전그래도 꾿꾿합니다!!)

시명

2019.03.08 16:54:49
*.159.158.170

제발 좀 접었으면 하는 100인중 1인 추가요

engelred

2019.03.16 13:02:36
*.160.102.7

탄 횟수로 보면.... 저보다 열배는 많이 타셨을텐데.... ㅋㅋㅋㅋㅋㅋㅋ

솔개상이

2019.03.10 22:46:04
*.111.22.77

17년도 axer 프로토 를 소유했던 사람입니다.
그 17년 프로토 는 ...
낭창낭창한게 급사에서는 그립이 조금 딸렸어요...고속에서 말입니다.
그 또 다른건 제가 살다살다 그렇게 잘 말리는 데크는 없었어요. 데페우드 뺨을 때릴절도였으니까요..
길이가 156 이었는데 토턴시 꾹 누루면 3미터도 안지나서 90도 이상 말려올라갔어요. 힐턴도 마찬가지...
제 데크는 탈수록 실력이 늘지않는 데크였네요...
그뒤 쭉 f2 만 탑니다. 우드로 시작해서 카본을 타내요 .
속도는 f2 를 아시는 분이라면 빠르다는걸 다 아실거고 .
말리기는 제것이 163이라 숏은 꾸도 몬꿔요 한 9미터정도 턴을 하네요.
axer 거기 대표님이랑 통화몇번 했는데....
마인드가 참으로 좋은분이더군요. 데크도 플렉스가 조금만 높다면 지금의 노빌레 N8 정도 와 비슷하게 갈듯해요.
결론 생소한 브렌드라 그렇지 좋은데크 입니다.
문제는 홍보...ㅎㅎ
아는분이 별로 없네요.

engelred

2019.03.16 13:03:44
*.160.102.7

그러게요..참 좋은데크인것 같던데 말이죠.. 이번것도 조금 말랑말랑했던것 같아요..^^ 담시즌건 조금더 플렉스가 높아진다고 하니 기대해보기로 해요..^^

문서 첨부 제한 : 0Byte/ 8.00MB
파일 크기 제한 : 4.00MB (허용 확장자 :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수 조회 수
공지 장비전반 [장비사용기 이용안내] Rider 2018-01-11 8 14637
5161 장비궁합 물왁스(토코) vs 크림왁스(브리코) 사용 비교 file [12] 하이원광식이형 2019-01-14 5 1989
5160 장갑 카이맨 방한장갑. file [17] Hate 2019-01-13 2 2674
5159 장비전반 어헤드 m 사용후기 [6] jjs6780 2019-01-12 1 2044
5158 바인딩 [K2]18/19 FORMULA C 바인딩 사용기 file [9] JD_ 2019-01-09 5 1861
5157 톨&기타 근거리 인터콤 비모토 사용후기 [26] 심장이통통 2019-01-09 3 2908
» 데크 18~19 axer 1439 헤머카본 시승기 file [14] engelred 2019-01-07 3 2740
5155 데크 [이용안내 위반] 블라인드 경고 1회 -루카- secret [1] 보타남 2019-01-06   333
5154 데크 상주 한달 차 아재의 잡다한 18/19 장비 사... file [24] 순규하앍~♡ 2019-01-03 22 5678
5153 부츠 K2 BOUNDARY(바운더리) 부츠를 두달 사용했... file [16] 베어그릴스 2019-01-03 9 1917
5152 부츠 1819 DEELUXE ORIGINAL 부츠 사용기 및 161... file [7] 모베 2019-01-02 5 1987
5151 데크 1819 Yonex 요넥스 시막 MG 151 시승기! 크... file [5] 레인보우시스타 2019-01-01 10 3709
5150 데크 18/19 F2 카본케블라 163 사용기 file [13] 하태하태 2019-01-01 10 2754
5149 보호장비 파워텍터 손목보호 장갑 사용기 file [1] 해일로 2019-01-01 5 2216
5148 부츠 부츠텅 SUNIQ/수니크 발등 안 아프게 하기 file [6] 하이원광식이형 2018-12-31 5 1821
5147 데크 1819 요넥스 시막노말 사용기(프리데크와의 ... file [2] 하이원광식이형 2018-12-31 7 3510
5146 데크 1819 YONEX THRUST 시승기 file [9] JamiePak 2018-12-29 8 3177
5145 데크 1819 YONEX SYMARC MG 시승기 file [6] MiYaMoTo 2018-12-28 5 2651
5144 데크 지금까지 써본 데크들의 사용기 file [15] 원산지국산 2018-12-26 15 5529
5143 바인딩 1819 SP바인딩 S-LAP ONE MULTI 사용기 [4] 기리야 2018-12-24 3 2367
5142 데크 1819 n8 158 사용기 [9] 꼬깃꼬깃 2018-12-24 6 19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