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가 가끔 보더분들과 숏카빙에 대하여 이야기 합니다. 대부분 보더분들이 초급 코스에서 엣지를 세우면서 폭을 좁게
왔다 갔다 하면  이게 숏카빙이라고 합니다. 대부분의 보더분들이 그렇게 생각합니다.
만약 그게 맞다면 숏카빙은 그닥 어려운 기술이 아닌 것입니다. 보드 조금만 타시면 누구나 엣지를 세우고
발목의 관절과 무릎을 이용해서 타실 수 있습니다. 

그렇게 하는 것은 그냥 턴을 하기위한 연습이라고 생각하시면 됩니다
서양에서는 롤링이라고도 합니다. 숏카빙이라는 말자체가 엄청난 기술이 필요한데 말이지요..

만약 이게 숏카빙이 맞다면 최상급 코스에서도 턴이 가능해야하는데 그게 가능할까요?

테크니컬 쪽에선 일본이 발전을 했는데  카빙 숏턴에 대한 동영상을 찾아봐도 아직 보지 못했습니다.
제프 챈들러가 2013년도에 용평에 왔을때 강습을 받았던 기억이 있는데 그때 어느 보더 분이
제프에게 레드 코스에서 숏카빙을 보여달라고 했는데 제프 왈  여기서는 불가능하다라고 했습니다.
캐나다와 일본이 보는 관점의 차이를 이해하더라도 조금 놀라웠습니다. 캐나다에서 보는 카빙은 팬슬 라인 곧 엣지만 있는 것이고 일본은 약간의 슬립도 인정하는 부분입니다..그래서 관점의 차이라고 말씀드립니다.
결론은 보드의 테크니컬 수장이 숏카빙은 불가라는 말입니다.  상당히 충격적이었습니다.
 우리나라에서도  숏카빙에 대하여 말하지만 어떻게 타는 것이 숏카빙인지 논란이 많습니다.

일본 기선전에 숏카빙이 있는지 없는지 모르지만 한국 기선전에는 2015년부터인가 숏카빙이라는 종목이 있습니다.
제가 2013년도 기선전에 도전했을때는  숏턴은 있었는데  그 이후로 새로운 종목이 숏카빙이란 종목입니다.
현재 데몬이신 분이 이 기술을 구사합니다. 정말 봐도 봐도 신기합니다. 저도 그분에게 강습을 받고 싶을 정도니까요.

숏카빙이라는 말 자체거 어찌보면 모순입니다.(여기서 상급 슬로프 가정하에 말씀드립니다.)
숏턴을 배울때 우리가 어떻게 배웁니까? 상체를 폴라인에  고정 하고 하체의 피봇팅과 에징을 이용해서 업 다운으로
턴의싸이즈를 줄이는 것입니다.이때 발상하는 눈발이 옆으로 날리게 됩니다. 카빙에서 눈발은 금기입니다
카빙을 배울때는 보드이 유효엣지를 최대한 이용해서 상체가 엣지와 같이 동조하면서 타게 됩니다..
이렇게 타면 롱턴 카빙이 되는 것이지요..정도의 차이가 있겠지만 상하체가 분리보다 같이 간다는 개념입니다.
숏턴과는 반대되는 개념입니다. 이 반대되는 개념을 우리는 동시에 쓰고 있으니 얼마나 모순일까요?


이런 모순을 이제 스키에서 해결해 보겠습니다.  아직 보드의 역사가 30년 정도이기에 정돈이 덜 되었습니다.
카빙 스키가 나온 시기가 대략 25년 정도 되었습니다. 카빙 숏턴은 아마도 오래 되지는 않았을 것입니다.

스키에서 숏턴은 세가지가 있습니다.

1. 스탠다드 숏턴 
감속을 목적으로 하는 턴으로 턴 전반부부터
후반부까지 피보팅을 합니다.. 여기에는 업 다운이 사용됩니다.


2스키딩 숏턴
등속을 목적으로 하는 턴
전반부에 엣징 후반에 피보팅
업 다운이 없음
결과적으로 다운으로 타는 것임.


3 카빙 숏턴
가속이 목적으로 하는 턴
전반부후반부 엣징
업다운 없음
다운으로 타는 것임.
밴딩성 카빙숏턴 활주성 카빙숏턴으로 구분됩니다.



 카빙스키는 스키의 끝장판이라고 합니다.
국제 인터스키 쪽에서 카빙숏턴은 한국의 특화된 기술로 인정하고 있다고 합니다.
결론은 카빙숏턴은 특화된 기술..입니다.. 국제적으로도 인정받는 부분입니다.
카빙숏턴은 폭은 작지만 길이는 미들 턴에 가깝습니다...폭을 볼때는 숏턴이고 길이를 볼때는 카빙입니다.
그래서  숏카빙이라고 합니다..

숏카빙은 업다운으로 타는 것이 아닌 낮은 자세로 플레이트 휘는 힘을 이용해서 타는 턴입니다.

숏카빙을 구사하려면 다운 언웨이트드 턴을 구사할 줄 알아야 한다는 것입니다.

제가 몇년간 고심끝에 얻어낸 결과입니다..정답일수도 있고 아닐수도 있는데 제 결론은 이러합니다..ㅎㅎ

허상무 올림..2018  .2.20

엮인글 :

슬롭청소부

2018.02.20 20:28:16
*.103.106.94

좋은 글 정독하고 감니다. ^_^ 물론 저랑은 관계없는 세계의 이야기지만요~ ㅋ  ㅊㅊ 쾅!

-Double.J-

2018.02.22 00:47:29
*.41.107.113

스탠다스 숏턴은 슬라이딩이고

스키딩은 스윙엔 글라이드 혹은 레이싱 턴 정도로 볼수 있고

카빙 숏턴은 마찬가지로 카빙 숏턴 정도로 볼수 있지 않을까요?


보드의 역사가 적다지만 어짜피 이론은 거의 스키에서 따오기도 했고

또 초급에서 카빙숏턴이 되고 상급에서 안되는것은

초급에서 롱턴된다고 바로 상급에서 롱카빙이 되진 않찮아요

(물론 까딱까닥은 숏카빙이라 보기 어렵지만..)



기본적으로 보드는 스키에 비해 속도에 대한 안정성이 낮아

(두발이 묶인점 엣지가 하나인점 옆으로 타는점등등)

고속 카빙이 더 어려울뿐이지 하는분들이 있긴합니다

게다가 뭔가 보드 숏턴은 폼이 좀 안나는.....


그리고 숏카빙에 다운 언웨이티드 필수죠..

숏칠수록 프레스 푸는 타이밍이 빨라야 하는데 그럴수록 터져나오는 리바운드를

다운 언웨이트로 받아줘야 해서...


암것도 모를때 몇번 뒤통수 랜딩을 한터라 ㅋㅋ

레몽레인

2018.02.22 01:18:04
*.229.163.35

스키딩 숏턴은  스윙앤 글라이드하고는 틀리지 않을까요...?

스키딩 숏턴은 엣징이 먼저고 피보팅이 나중이니까..순서가 서로 꺼꾸로인 것같아요...

나머지는 공감이 가는 부분입니다..ㅎㅎㅎ

스키와 보드의 차이..정말 어려운 기술입니다...어쩌면 상상 속에나 존재하는 기술일 수도 있어요...


재퐈니

2018.02.22 21:12:10
*.150.90.107

옛날 김현식프로 강좌의 다이나믹숏턴을 생각하면 될까요?

레몽레인

2018.02.22 21:34:15
*.118.142.108

그건 스키딩 숏턴에 가깝습니다..ㅎㅎ

가속 턴이 아닌 등속턴에 속한다고 생각합니다...

카빙 숏턴이 스키에서 가능한 이유는 스키가 두개로 나누어 져 있기때문입니다.

가끔 보드처럼 생겼는데 붙어 있는 스키가 있습니다..이것으로 카숏는 불가능합니다.

스키가 안쪽과 바깥쪽으로 나누어져 있어서 안쪽스키는 길잡이 역할은 하는 것이고 바깥쪽 스키는 외력에 버티는 역할을 하는 것입니다. 가령 두개가  따로 있기에 (두 발의 높이가 달라서  )강한 앵귤레이션으로 중심을 잡아 줄수 있는 것입니다.

따로 있다는 것은 그 안쪽 스키와 바깥스키가 벌어있는 만큼 중심을 잡을 수 있다는 것이기도 합니다..폭이 넓을 수록 중심 잡기가 편하기때문입니다..

보드는 일정한 폭만큼 만  중심을 잡아줄 수있지만  스키는 그 스피드와 맞먹게 벌려주고 좁혀주면서 설면의 상태에 따라 조작할 수 있어서  상대적으로   유리합니다.  정리하면 앵귤레이션도 두발의 폭에 의하여 보드보다 많이 줄수 있으며  양발  자유롭게 조절할 수 있어서 상대적으로 중심 잡기가 쉽습니다..  또한   보드와 스키이 정면을 보느냐 사선으로 보느냐 당연히 정면을 보고 타는게 유리합니다.  정면으로 타면  고관절을 접어 타기에 힘을 쓰기가 쉬고  바닥 충격을 흡수하기가 휠씬 유리합니다..스키의  최대 장점은 양팔을 펴고 타고 보드는 대각선으로 펴고 타기에  보드보다 훨씬 고속 주행이 쉽습니다

또한 스키는 거기에 스키 폴을 잡고 있으니 중심 잡기가  더욱 유리합니다..

예상하건대   최상급에서 스키어에게 폴대를 놔두고 카빙 숏턴을 시도하면  거의 대부분 실패할 것입니다..폴은

순간적으로 하체의 하중을 분산하는 효과가 있기때문입니다..부츠또한 하드한 부츠와 소프트한 부츠이 차이입니다.

하드한 부츠는 고속에서도 버티지만 소프트한 부츠는 많은 하중을 받으면 내가 원하지 않는 각도로 휘기에 보드에서

카빙 숏턴은  꿈의 기술이라고 생각됩니다...


이런 약점을 최대한 극복하기 위해  나온 것이 알파인 부츠입니다.

알파인 데크는 올라운드 데크보다 폭이 휠씬 좁고 최대한 정면을 보고 부츠 또한 하드합니다.

어쩌면 알파인 선수가 스키 회전에서 금메달을 딸 수 있었던 것은 이런 기술 습득이 있어서 였을 겁니다.


제가 말한 카빙 숏턴은 일반적인 중급이 아닌 최소한 챔피언 첼린지 레인보우 정도에서  스피드를 줄이지 않고

가속을 붙여서 탈때를 말합니다..

중급 정도에서 카빙숏턴은 충분히 가능합니다..ㅎㅎㅎ.


김야생

2018.02.27 21:01:37
*.223.39.17

http://www.hungryboarder.com/index.php?&mid=Movie_data&search_target=title&search_keyword=숏턴&document_srl=27142766

이경도 데몬 숏턴인데 어떠신지요

레몽레인

2018.02.27 22:13:35
*.118.142.108

이경도 데몬  안면이 있는데  ...지리지요.. 기선전에서 숏턴 하는 것 봤는데  수준이 틀립니다...

제가 평가할 수준은 아니고요..이거 하기 위해 얼마나 많은 노력을 했는지 아셔야합니다..

제가 봐도  신통방통한 멋지 라이딩입니다..영상보다 실제 보면 후다닥...

숏카빙 때문에  데몬 강습을 심각하게 고려하고 있습니다..ㅎㅎㅎㅎ

제가 하는 숏턴은 스키딩 숏턴 수준입니다....ㅎㅎㅎ

 굳이 말씀드리면  다운 언웨이티드 턴  쪽보다는  스피드가 더 강한  활주성 숏턴 쪽이라 생각합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수 조회 수
3153 기술(테크닉) 타이밍 앤 코디네이션에 대한 고찰... [10] 레몽레인 2018-03-29 12 1568
3152 기술(테크닉) 제제프 챈들러 라이딩 고찰 ..더블 스... [13] 레몽레인 2018-03-17 11 2856
3151 기술(테크닉) 숏턴 만드는 연습하는 방법? ....나는... [26] 레몽레인 2018-03-15 21 3295
3150 일반 [비미오 및 유튜브 동영상 업로드 TIP... [1] 루카[RukA] 2018-03-14 5 803
3149 일반 [비미오 및 유튜브 동영상 주소 복사 ... 루카[RukA] 2018-03-14 3 818
3148 해외원정 러시아 사할린 스노보드원정 필유캠프 -... file [12] 레인보우시스... 2018-03-07 15 2518
3147 해외원정 일본 키로로리조트 파우더존 이용안내 file [9] 레브가스  2018-03-05 12 1767
3146 기술(테크닉) 모글 라이딩 중급 라이딩. [7] 레몽레인 2018-02-22 10 1655
3145 기술(테크닉) 킥 베이직 케박고구마 2018-02-21 3 1253
3144 초보를 위한 강좌 시선에 대한 또다른 시선 [7] Magic_Medi... 2018-02-21 11 2425
» 기술(테크닉) 카빙 숏턴에 대한 고찰 [7] 레몽레인 2018-02-20 9 2578
3142 장비 튜닝 DIY- Swallowtail (Powder Snowboard... file [4] 특수요원 2018-02-13 5 1565
3141 초보를 위한 강좌 주인아저씨가 알려주는 중급자들이 라이딩... [5] 주인아저씨 2018-02-12 12 4164
3140 의학,부상,사고 조심해야 할 스키어의 패턴 한 가지. [12] PS44444 2018-01-18 13 3691
3139 기술(테크닉) 전향자세의 커리큘럼(인크리네이션카빙) [28] 천현민 2018-01-18 102 9177
3138 헝그리 캠페인 흡연에관해서 [5] 디기리 2018-01-17 13 1890
3137 기술(테크닉) 전향자세의 커리큘럼 연습방법 [16] 천현민 2018-01-10 44 9449
3136 기타 스타일로 보는 보드와 골프 [5] 레몽레인 2018-01-07 4 2356
3135 장비 튜닝 고글 스펀지 교체하기 file [3] 솔개_892621 2018-01-07 4 2336
3134 일반 SAJ 레벨 테스트 2급 1급 합격기준 [4] 심훈Film 2018-01-07 6 32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