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압과 감압

기술(테크닉) 조회 수 2373 추천 수 9 2018.05.21 00:57:17

보드에서의 토턴-힐턴-토턴-힐턴.....

자전거나 바이크에서는 우선회-좌선회-우선회-좌선회.....인데

이러한 선회(곡선운동)를 하기 위해서 필요한 것은

구심력과 기울기입니다.


자전거나 바이크로 선회를 하려면

먼저 선회하려는 쪽으로 기울기를 보내야 하고

기울어진 쪽으로 핸들을 돌려야 하지요.


가압/감압은 필요하지 않습니다.


그러면, 가압과 감압은 언제 필요한가?

방지턱이나 웅덩이 등을 지날 때 필요합니다.

방지턱이 없이 잘 포장된 아스팔트 노면에서는 가압/감압이 굳이 필요하지 않지요.

하지만, 울퉁불퉁한 비포장 도로에서는 안장으로부터 엉덩이를 떼게 됩니다. 가압/감압을 하기 위해서.


보딩에서는 모글런에서 절대적으로 필요할 것이고

턴호를 그리는 중에는

보드가 턴호의 안쪽으로 밀고 들어오는 경우에는 (보드가 밀리다가 다시 그립력을 되찾거나, 범프를 올라탄다거나)

플렉션으로 보드를 살짝 끌어안았다가 다시 버텨야 할 것이고

보드가 턴호의 바깥쪽으로 밀려나는 경우에는

익스텐션으로 보드를 밀면서 압력을 유지해야 하겠지요.

노즈쪽 발부터 순차적으로 보드를 당겼다밀었다 해야 하는 경우도 있을 거구요.


잘 다져지고 평탄한 슬로프에서는 가압과 감압이 굳이 필요하지 않다는 말인데

그러면, 엣지체인지 후에 다운(벤딩턴에서는 업)을 하는 이유는 무엇인가?

선회를 하기 위해서 기울기를 보내고 엣지를 세우고 있는 것입니다.

아울러서 밸런스를 유지하고 있는 것이구요.


보드가 턴호를 그리는 중에는 엣지를 세우고 있어서 지지면적이 선에 가깝습니다.

노즈테일 방향으로는 넘어지지 않지만 턴호의 안팎 방향으로는 쉽게 넘어질 수 있고

넘어지지 않기 위해서는

구심력(원심력)을 조절해야 합니다.

(속도가 아주 느릴 때는 점프해서 지지점을 넘어지려는 쪽으로 옮겨 놓을 수도 있지만요.)


자전거에서는.. 자전거를 타고서 일직선으로 진행하려 하는데 오른쪽으로 넘어지려고 하면

오른쪽으로 핸들을 돌리게 되지요.

이는 왼쪽 방향으로 원심력을 만들고 있는 것입니다.(자전거의 타이어와 노면 사이에서 오른쪽 방향으로 구심력을 만들어서)


보드에서는.. 턴호를 그리는 중에 턴호의 안쪽으로 넘어지려고 하면

턴호의 바깥쪽으로 원심력을 더 만들어야 합니다.

엣지를 더 세워야 하지요.

엣지를 더 세워서.. 그립력은 더 크게, 턴반경은 더 짧게 만들어서 원심력을 더 크게 만들고 있는 것입니다..


턴호의 안쪽으로 넘어지고 있는 자체가.. 기울기가 증가하고 있는 것이므로

자세의 변화가 없으면 자동적으로 엣지도 더 세워지고 있지 않은가?

자동적으로 엣지가 더 세워지는 정도로는 원심력이 부족하기 때문에 넘어지고 있는 것입니다.

그래서, 자세의 변화를(앵귤레이션) 통해서 엣지를 더 세워야(린아웃) 하는 것이지요.


다운이라든가.. 아무튼 엣지체인지 후에 취하게 되는 자세는 기본적으로

린아웃(경우에 따라서는 bbp자세 그대로, 혹은 린인)입니다.

턴호의 안팎 방향의 밸런스를 유지하기 위한 자세이지요.


엣지를 세우는 앵귤레이션 즉 린아웃은

무게중심이 보드에 가까워지는 린아웃(흔히 말하는 다운, 린아웃+플렉션)과

무게중심이 보드에서 멀어지는 린아웃(벤딩턴에서의 업, 린아웃+익스텐션)이 있는데


다운은

린아웃이 엣지를 더 세우고 있어서 원심력이 더 커지고 있는 즉 가압되고 있는 상황에서

플렉션이 어느 정도 감압 역할을 하고 있기는 하지요.


턴을 마무리하려면, 즉 다음 턴으로 전환하려면 가압을 해야 하는가 감압을 해야 하는가?

가압도 감압도 필요하지 않습니다.

기울기를 세우기 위해서.. 기울기를 세워서 넘기기 위해서

밸런스를 유지하던 원심력보다 더 큰 원심력이 필요합니다.

엣지를 더 세워야 하는 것이지요.

밸런스를 유지하던 자세에서 추가로 린아웃이 필요합니다.

그것이 흔히 말하는 업(벤딩턴에서의 다운)입니다.

엣지를 더 세움으로써 원심력이 커져서 가압이 느껴지고

이어서 기울기가 세워지면서 엣지가 눕혀짐으로써 원심력이 작아져서 감압이 느껴지게 됩니다.

업할 당시에는 린아웃에 의한 가압에다가.. 익스텐션에 의한 가압이 더해지기는 하겠지요.


린아웃은 무엇인가?

외경과 같은말입니다. 바깥쪽으로 기울이다. 턴호의 바깥쪽으로 기울이다.

보드를 기준으로.. 보드에 대한 수직선을 기준으로.. 라이더가 턴호의 바깥쪽으로 기울어지는 모양을 말합니다.

평지에서.. 보드의 베이스 전체가 바닥에 닿아있는 bbp자세를 기준으로 봤을 때

힐엣지를 들어올리는 자세가 토턴에서의 린아웃이고

토엣지를 들어올리는 자세가 힐턴에서의 린아웃입니다.

무게중심이 보드에 가까워지면서 엣지를 세우면 다운(린아웃+플렉션)

보드에서 멀어지면서 엣지를 세우면 업(린아웃+익스텐션)이지요.

엣지는 세우지는 않고 자세만 낮아지면 플렉션, 자세만 높아지면 익스텐션이구요.

엮인글 :

하양까망이

2018.05.21 14:00:07
*.99.251.221

추천
1
비추천
0
소중하게 쓰신글 잘봤는데요, 절대 태클은 아니구요 궁금해서요.

자전거와 스노보드는 움직이게 하는 원리부터가 다른 다른 운동 아닌가요?

비교대상도 그렇고 스노우보드 처음 배울때 정지/ 슬립 동작도 엄밀히 따지면 가압 감압이고, 

베이직 턴조차도 업/다운, 즉  가압과 감압이 필요한데 이글은 이해가 조금 안갑니다. 

가압과 감압이 필요없다니;; 혹시라도 다른 내용이 있는건가요? 

혹시 참고할만한 타시는 영상이나 본인 영상이 없다면 다른사람 영상링크라도 부탁 드드려도 될까요?

답변 주시면 감사드립니다.

꼴깍꼴라

2018.05.21 14:24:02
*.252.30.114

동의 합니다~

134340

2018.05.21 22:17:43
*.156.72.87

원리가 같은 부분만을 논한 것입니다.

곡선운동(이동하면서 곡선을 그리는 운동, 지나온 궤적이 곡선인 운동)을 위해서는 구심력이 필요하다.

지지면적이 거의 한 줄에 가까워서, 기울기가 없이 곡선운동을 하면 원심력에 의해서 넘어지므로

곡선운동을 하기 위해서는 기울기도 필요하다.

한쪽 방향의 곡선운동을 하기 위해서는 기울기를 유지해야 하고, 반대 방향 곡선운동으로 전환하기 위해서는 기울기를 넘겨야 하는데

기울기를 유지하기 위해서 (밸런스를 유지하기 위해서), 기울기를 넘기기 위해서는

원심력을 조절해야 한다.

원심력의 조절은 곡선운동의 반경을 조절함으로써 이루어지고 (자전거는 핸들링으로, 보드는 엣지각 조절로)

원심력이 커지면 가압이, 원심력이 작아지면 감압이 나타나는 것이지

가압/감압으로 곡선운동을 만드는 것도 아니고, 가압/감압으로 원심력을 조절하는 것도 아니다.

가압/감압은 동작이 아니라, 결과이다.


보드의 정지/슬립 동작은 가압/감압이 아니라, 엣지각을 조절하여 그립력을 조절하고 있는 것입니다.

정지하기 위해서는 가압이 필요한 것이 아니라 엣지를 더 세워야 하고

슬립하기 위해서는 감압이 필요한 것이 아니라 엣지를 더 눕혀야 합니다.

엣지를 더 세워서.. 슬립하는 속도가 줄어들고 정지하기 까지는.. 관성력이 더해져서

그 결과로.. 가압이 나타나기는 하지요.

하지만, 가압은 결과이지, 가압으로 인해서 정지가 이루어지는 것은 아닙니다.


베이직턴이든 중상급턴이든 업/다운(앵귤레이션)은 필요하지만

가압/감압은 필요하지 않습니다.

기울기를 유지하고 또 기울기를 넘기기 위해서.. 엣지각을 조절하는 앵귤레이션이 필요한 것이고

그 결과로 가압/감압이 나타나는 것입이다.

심훈Film

2018.05.22 17:13:50
*.218.65.169

작성하신 글중

-보드의 정지/슬립 동작은 가압/감압이 아니라, 엣지각을 조절하여 그립력을 조절하고 있는 것입니다.

정지하기 위해서는 가압이 필요한 것이 아니라 엣지를 더 세워야 하고

슬립하기 위해서는 감압이 필요한 것이 아니라 엣지를 더 눕혀야 합니다.

엣지를 더 세워서.. 슬립하는 속도가 줄어들고 정지하기 까지는.. 관성력이 더해져서

그 결과로.. 가압이 나타나기는 하지요.

하지만, 가압은 결과이지, 가압으로 인해서 정지가 이루어지는 것은 아닙니다.-


이라고 하셨는데,


저는

(1)"가압은 결과가 아닌 '작용'이라 생각하고, 작용에 의한 결과는 '정지' 이지 않을까?"라고 생각 합니다.

작용과 결과는 스노보드 무브먼트의 아주 중요한 요점 입니다.

또한 (2)"어려가지 작용에 의하여 정지가 이루어 지는데, 그중 가압작용은 정지에 있어 아주 중요한 심장과 같은 존재다."

라고 저는 생각합니다. 


줄여 말하면 (1)"가압은 결과가 아니라 작용이다 , 굳이 윗글 내용처럼 결과를 표현하자면 '정지'가 결과이다." 

(2)가압 작용이 없다면, 스노보드 무빙에 있어 정지는 커녕 스노보드가 아예 움직일 수도 없다. 


(2)의 이유는 스노보드를 움직이게하는 기초적인 기본원리는, 

a.스노보드 면과 엣지의 마찰 면 조절 

b.토셔널을 사용하는 것인데,


-a. 스노보드 면과 엣지의 마찰을 반비례로 늘리거나 줄일때, 단순 엣지기준으로만 본다면  

마찰력이 엣지쪽으로 쏠리거나 베이스면 쪽으로 분산됩니다. 

즉 이러한 움직임은 엣지에 압력조절작용(가압감압작용)이 발생하는것 입니다.

   

-b. 스노보드를 단순 폴라인이 아닌 좌우로 움직이게 하기 위해선  토셔널이 필수 이고 

토셔널이 없으면 좌우 이동, 턴등을 할수가 없습니다.

스노보드를 원하는 방향으로 이끌기 위해서는 토셔널 작용이 필수 이고,  토셔널은 가압 으로부터 시작하기 때문입니다.


태클 아니구요, 그냥 제생각을 작성한 거예요. 정말 흥미롭게 글과 댓글들을 읽어 보았습니다.

누구나 바라보는 시각과 생각이 다를수 있기에 정답은 없다 라는 가정하에, 쓰신 칼럼존중 합니다.

심훈Film

2018.05.22 17:21:25
*.218.65.169

추천
2
비추천
-1

134340

2018.05.22 18:55:49
*.156.72.87

대개는 다운을 가압(프레스, 웨이팅)이라고 하고 업을 감압(디컴프레스, 언웨이팅)이라고들 하시는데

(벤딩턴에서는 반대로 업이 가압, 다운이 감압이라고..)

심훈필름님은 아래 동영상칼럼에서 '자세를 낮추는 다운을 가압이라고 생각하지 마라'

'턴 진입구간에 자세를 낮추는 다운으로 감압하라'고 하셨네요.


우선.. 가압/감압은 어떤 동작을 말하는 건가요? 업/다운을 말씀하시는 건가요?


아니면, 위 댓글에서는.. 스노보드의 기본원리가 a. 마찰면 조절.. 이라는 것을 보면 엣징을 말씀하시는 건가요?

가압은 엣지를 세워서 접촉면적을 줄이는.. 접촉면적을 줄여서 단위면적당 힘 즉 압력을 증가시키는 것을 말씀하시는 건가요?

심훈Film

2018.05.22 19:34:11
*.218.65.169

대개는 다운을 가압(프레스, 웨이팅)이라고 하고 업을 감압(디컴프레스, 언웨이팅)이라고들 하시는데

(벤딩턴에서는 반대로 업이 가압, 다운이 감압이라고..)

- 저도 예전엔 그렇게 생각했습니다. 5~6년전에는요. 하지만 지금은 그렇게 생각하지 않습니다.

제스승님께 배우고 나서 오래전부터 생각이 바뀌었습니다. 

지금 현재도 이미 많은 상급자들은 알고 있는 내용들인데 쉽게 알려주지 않는 내용들이죠.

---

심훈필름님은 아래 동영상칼럼에서 '자세를 낮추는 다운을 가압이라고 생각하지 마라'

'턴 진입구간에 자세를 낮추는 다운으로 감압하라'고 하셨네요.


답변 - 네, 제가 타는 방식, 영상에서 몽키디 루피님이 타는 방식을 설명한 것 입니다. 내용은 정확히 이겁니다.

‘ 낮아지는 동작(DOWN)을 취한다고 무조건 프레스를(압력) 준다고 생각하지 말아라.’

----

우선.. 가압/감압은 어떤 동작을 말하는 건가요? 업/다운을 말씀하시는 건가요?


- 답변 : 감압은 말그대로 설면과 스노우보드의 마찰 저항을 최대한 빼는 동작들 입니다. 

위에서 설명하는 내용은 턴진입시 설면을 받아주어 데크에 전해지는 압력을 줄이는 감압을 설명하고 있는것 입니다.

내 몸무게+장비의 무게 등 때문에 기본적으로 발생하는 압력을 잠시나마 최대한 빼는것이지요.

업은 설명 안했구요, 다운 동작처럼 보이는 모습을 설명 한건데 다른사람이 볼때는 다운일수 있지만 사실 다운이 아니라 마찰을 일시적이나마 줄이기 위해 하체를 올려 몸을 접은거예요. 이외에 압력을 일시적으로 빼는 방법은 여러가지가 있습니다.

--------

아니면, 위 댓글에서는.. 스노보드의 기본원리가 a. 마찰면 조절.. 이라는 것을 보면 엣징을 말씀하시는 건가요?

가압은 엣지를 세워서 접촉면적을 줄이는.. 접촉면적을 줄여서 단위면적당 힘 즉 압력을 증가시키는 것을 말씀하시는 건가요?


-답변: 옙. 엣지를 세워 단위 면적당 힘의 압력을 증가 시키는것 입니다.압력을 증가시킨다는건 즉 엣지에 압력을 높이는것(가압)을 하는것 이니깐요.

심훈Film

2018.05.22 20:10:30
*.218.65.169

부가설명으로 턴 진입시 감압을 좀더 눈으로 쉽게 구별하는 방법은

http://www.hungryboarder.com/index.php?mid=Movie_data&document_srl=42134199

이링크의 최근 저희팀 영상을 보시면 , 거진모든 멤버가 턴 집입을 할때 눈이 거의 튀지 않습니다. 

턴 진입 이후, 운용 구간에서 부터 눈이 많이 튑니다.

엣지체인징을 빠르게 하려고 린아웃성 원리의 가압을 취할때 눈은 확연히 많이 튀고요.

린아웃성이라고 표현한것은, 린아웃동작을 100% 사용하지않더라고 이미 원리와 사용이 익숙해져 10~20%의 동작만으로도 필요한 만큼의 동작을 뽑아 낼수 있기에 린아웃성이라고 표현을 하였습니다.

유치원생이 100% 힘을 다하여 복싱 챔피언에게 풀스윙해서 때려도 복싱선수는 끄떡 없지만,

반대로 복싱 챔피언이 20%힘만 사용하여 쨉을 치면 기절이 아니라 그냥 죽을수도 있는것과 비슷한것 입니다.

감압 동작 또한 같습니다. 100% 사용하지 않아도 자그마한 동작만으로도 충분히 구사할수 있는데(마치 기술을 감추면서 타듯이), 그런 이유로 처음에 눈으로만 구분하는것이 많이 어려울수 있습니다. 하지만 본인이 실제로 이해를 하고 적용하여 연습을하고 터득을 했을때는 아무리 감춘다 하더라도 쉽게 눈으로 확인하고 볼수가 있죠.  

134340

2018.05.23 00:21:20
*.156.72.87

가압이.. 엣지를 세워서 접촉면적을 줄임으로써 단위면적당 힘 즉 압력을 증가시키는 거라면

유효엣지가 더 짧은 데크에서는 접촉면적이 더 작아지므로

유효엣지가 더 짧은 데크에서 더 크게 가압되겠군요.

심훈Film

2018.05.23 07:10:59
*.205.38.130

넵 단위 면적당 가압 평균이 높아져, 짧은 데크들이 긴 데크들보다 컨트롤이 쉽죠. 하지만 가압이란것은 단순 엣지를 세워 접촉 면적을줄이는 가압만 있는것이 아닙니다. 이외에 상황과 기술에 따른 생각지도 못한 가압과 감압들이 존재하고 있지요. 또 흥미로운점을 말씀드리자면, 그냥 생각하기 쉽게 제가 타는 방식을 기준으로 설명하겠습니다! 저는 카빙턴이 시작되면 베이스면은 거의 이용하지 않고 엣지날로만 탑니다. 엣지체인징시에도 마찬가지예요. 이와 같은 방식을 세미헤머해드식 데크를타게 되다면 날을 세울수록 유효엣지가 길어져 단위면적이 증가하게 됩니다. 그렇게 증가한 면적(길이)만큼 단위면적당 압력의 평균수치는 당연히 낮아지게 되겠죠. 이로 인하여 컨트롤감은 감소하겠지만  넓어진 단위면적 만큼 압력을 더 분산시켰기 때문에 안정감은 당연히 올라가게 됩니다. (잠깐 집고 넘어갈 부분 : 유효엣지가 길면 면적당 평균 압력이 분산되어 단위면적당 압력이 줄어들기 때문에 줄어든 단위면적의 압력만큼 안정감이 증가합니다. 마찬가지로 이방법 이외에도 다른방법으로 압력을 분산시키거나 뺄(감압)수있다면 그만큼의 안정감이 더 올라가겠죠.)   이처럼 맥심으로 날을 세울때 유효엣지가 10cm가 늘어난다면, ‘가압이.. 엣지를 세워서 접촉면적을 줄임으로써 단위면적당 힘 즉 압력을 증가시키는 것’과는 불일치하게 됩니다. 따라서 스노우보드의 가압과 감압의 종류는 여러가지 이고 사용과 이유는 많은 정황과 상황에 따라 달라질수 있습니다. 정리하자면 “가압이.. 엣지를 세워서 접촉면적을 줄임으로써 단위면적당 힘 즉 압력을 증가시키는 것” 이내용은 모든 스노우보드에 적용되는것이 아닌 초보자, 사이드 슬리핑에 적합한 가압이론입니다.  목적과 방법에 따른 가압과 감압의 종류는 정말 많습니다.

134340

2018.05.23 16:57:05
*.156.72.87

'압력'으로 풀이하시느라고..

불일치하는 경우도 있다.

엣지를 세워서 접촉면적을 줄임으로써 압력을 증가시키는 가압은 초보자, 사이드슬리핑에 적합한 가압이론이다.

가압/감압의 종류는 여러가지가 있고, 상황에 따라 달라질 수 있다..고 하셨는데


저는 '그립력'으로 풀이해 보겠습니다.


엣지곡선의 바깥방향으로의 미끄러짐에 대한 저항.. 즉 그립력은 엣지가 길수록 크다.

긴 데크는 유효엣지가 길어서 엣지를 조금만 세워도 짧은 데크에서보다 더 큰 그립력을 갖는다.

즉, 긴 데크는 슬리핑이나 슬라이딩 등의 움직임을 만들기가 짧은 데크에 비해서 더 둔하다.

그래서, 긴 데크는 카빙에 유리하고 짧은 데크는 다양한 움직임을 만드는 프리라이딩에 유리하다.

노즈쪽에 라커를 갖는 데크는 엣지를 어느 정도 이상 세워야 전체 유효엣지가 슬로프에 닿게 되는데

그보다 엣지를 덜 세우는 라이딩에서는 전체 유효엣지보다 더 짧은 유효엣지를 가진 것과 같아서

엣지를 조금 세우는 라이딩에서는 다양한 움직임을 만들기에 유리하다.

엣지를 많이 세우는 라이딩에서는 데크가 더 휘어서 더 짧은 턴호를 그리게 되므로

원심력이 더 커지기 때문에 더 큰 그립력을 필요로하는데

이러한 캠버의 데크는 엣지를 많이 세우면 떠 있던 노즈쪽 라커부분 엣지까지 슬로프에 닿게 되므로

하중을 부담하는 유효엣지가 늘어나서 더 큰 그립력을 갖게 된다. 그래서 더욱 안정적인 카빙을 만든다.


또한, 그립력은 엣지를 더 세울수록 크다.

엣지를 더 세울수록.. 엣지곡선의 바깥방향으로의 미끄러짐에 대한 저항이 커진다.

사이드슬리핑을 하다가 정지할 때 엣지를 더 많이 세우면.. 더 짧은 거리를 이동하고서 멈추게 된다.

카빙턴이 되던 엣지각보다 엣지를 덜 세우고 덜 세우다보면

카빙턴이 아닌.. 밀리면서 늘어지는 턴.. 슬리핑턴(?)이 될 것이다.

그렇다면 반대로.. 카빙턴을 하려는데 데크가 밀린다면.. 카빙턴을 하기 위해서는 엣지를 더 세워야 할 것이다.


또한, 그립력은 제한된 유효엣지 길이에서 하중을 골고루 나누어서 부담할 때 크다.

다시 말해서, 하중이 한쪽으로 집중되어서 하중을 적게 부담하는 부분이 만들어지면

유효엣지 길이가 짧은 것과 같은 결과가 나타난다.

예를 들어서, 매우 말랑한 데크는 양발 아래에서는 하중이 집중되고 그 외 부분은 하중을 적게 부담하게 되어서

유효엣지 길이가 같은 적당히 하드한 데크에서보다 그립력이 작다.

또, 스탠스 폭이 너무 넓고.. 게다가 쩍벌자세로써 허리부분의 휨을 방해한다면

데크의 허리부분이 덜 휘어서 살짝 떠있는 것과 같은 상황이 되므로

허리부분에서 하중을 충분히 부담하지 못하여 그립력이 부족할 수 있다.

심훈Film

2018.05.24 08:23:18
*.218.65.169

추천
4
비추천
-2

 '즉 그립력은 엣지가 길수록 크다'- 저는 그렇게생각하지 않습니다.  엣지가 길수록 압력 분산범위가 넓어져 안정감이 생길뿐이지 같은 압력이라면 그립력은 짧은 쪽이 더 좋습니다. 예를들어 이해하기 쉽게 좀 과장을 해서, 엣지길이가 10미터 짜리 데크에 그립력을 준다고  가정해 보세요. 짧은데크에 그립력을 가압할때보다 엄청 큰힘이 들겠죠.이처럼 길이가 길어진 만큼 데크의 무게, 마찰 저항등등이 늘어나기 때문에, 더 큰힘을 사용하여 데크를 움직인것이기 때문에 그립력도 커진것입니다.같은힘을 사용했다면 절대 그립력이 커질수 없습니다.길어진 데크를 움직이게 하기 위하여 짧은 데크를 탈때보다 힘을 더 사용한것을 간과하고 단순그립력만 커진것이라 착각 하고 계신것 같습니다. 짧은 데크와 긴데크를 100% 동일한 힘으로 컨트롤 한다고 가정 했을시 긴데크는 마찰면 저항이 늘어나 둔해지고,  오히려 짧은데크가 그립력이 더 좋고 역동적 입니다. 몇년간 많은 실험과 연구의 결과물이니 이부분은 믿으셔도 좋습니다.그래서 이러한 이유로 댓글 달아주신 여러가지 부연 설명에 모라고 답을 해야 할지 난감해 졌습니다.ㅠ흠 그래도 두가지 정도만 더 제생각을 말씀드리고 싶네요.  


'긴 데크는 카빙에 유리하고'-절대 그렇지 않습니다.길어진 유효엣지에서는 안정감을 주는 부분이 유리해진 것이지 카빙에 있어서는 힘이 더들고 조작감이 떨어지기 때문에 유리하다고만 말할수 없습니다. 짧은 데크로도 안정감 있게 탈수 있는 컨트롤성이 높은 상급레벨 라이딩 기준으로,  컨트롤 능력으로 유효엣지가 주는 안정감 따위를 씹어 먹을정도의 발란스를 유지하며 다이나믹하게 데크가 움직이는 기술을 구사하고 싶다면 유효엣지가 짧고, 티탄이나 메탈이 들어간 하드한 데크계열보단 토셔널탄성 조작력이 쉽고 편한 유연한 데크들이 더욱 유리하겠지요.

하지만 자그마한 실수에도 크게 흔들리게 되는 리스크를 안고 탈수 밖에 없게 됩니다. 엄청 빠른 숏카빙을 하고 싶을때도 마찬가지 이구요.

타고자하는, 구사하고자 하는 라이딩에과 기술에 따라 데크 플렉스 선택으로 인한 유리함의 기준은 바뀔수 있습니다. 

저는 라이더는 아니지만, 저의주력 데크는 유효엣지가 짭은 우드로 만들어진 라운드 데크 입니다.지난 시즌 제 개인영상에 보시면 40도 경사 슬로프가 종종 등장하는데(영상에는 어떠한 이유 인지는 모르지만 경사가 낮아 보입니다.^^;),여러 데크로 같은날 같은 슬로프에서 시험해본 결과도 바란스, 힘의 손실을 최대한 줄이고 힘을잘 이끌어가 빨리빨리 치고나가는 라이딩을 할경우 유효 엣지가 짧은 데크들이 카빙에 더 많이 유리했습니다.  실수의 오차범위가 커도 여유있고 안정감을 주어  리커버리등을 쉽게 할수 있는쪽은 유효엣지가 긴 데크들이 였습니다.

즉, 유리함의 차이가 아닌, 타고자 하는 목표성에 따른 장단점 차이 입니다.


  '또, 스탠스 폭이 너무 넓고.. 게다가 쩍벌자세로써 허리부분의 휨을 방해한다면데크의 허리부분이 덜 휘어서 살짝 떠있는 것과 같은 상황이 되므로허리부분에서 하중을 충분히 부담하지 못하여 그립력이 부족할 수 있다'-스탠스 폭을 좁게 하여 단순 허리휨만을 공략하는것보다, 스탠스폭을 넓게 하여 허리휨(좁을때보단 덜휠수도 있지만)+토셔널(토셔널 극대화)을 이용하면 허리만 공략했을때 보다 2배 이상 빠르고 강한 그립력과 다이나믹을 만들어 냅니다.참고로 저는 스탠스 64 사용 합니다. 기회가 되면 만나서 실제로 보여드리고 여러가지 설명해 드리고 싶네요.

꼴깍꼴라

2018.05.21 14:27:55
*.252.30.114

추천
0
비추천
-2

린아웃과 외경이 같다녀.... 이게 말이나 되나여? 겹치는건 있어도 엄연히 다른거라 생각 되는데.... 아닌가영?


134340

2018.05.21 22:43:44
*.156.72.87

린 ; 기울이다 숙이다

아웃 ; 밖으로

외 ; 바깥

경 ; 기울다 기울이다

심훈Film

2018.05.22 16:17:19
*.218.65.169

우선 좋은글 잘 읽었습니다.

지나가다 흥미롭게 글을 보고 리플을 달게 되었습니다.

제가 생각하는 스키, 스노보드 이론에선 '린아웃 > 외경'  즉, 린아웃이 좀더 포괄적인 의미라고 생각합니다. 

그렇게 생각하는 이유는 상하체 분리 시점으로 바라봤을때 린아웃에는 외경과 내경(하체) 이 포함되어 있기 때문입니다.

누구나 바라보는 시각과 생각이 다를수 있기에 정답은 없다 라는 가정하에 쓰신 칼럼존중 합니다.


134340

2018.05.22 17:14:30
*.156.72.87

린아웃이 좀 더 포괄적 의미라..

린아웃 = 외경 + 내경(하체) 이라..


그러면, 린인은 무엇을 말하는 걸까요?


'린아웃'은 영어, '외경'은 한자어(일본에서 쓰는?), 해석하면 '(턴호의) 바깥쪽으로 기울이다'

'린인'은 영어, '내경'은 한자어, 해석하면 '(턴호의) 안쪽으로 기울이다'..라고 생각합니다만...


물론 상체와 하체를 나누어서 보면, 린아웃에서 하체는 내경이지요.

하체가 내경이어야 엣지가 더 세워지게 되는 거고, 엣지를 더 세우기 위한 것이 린아웃이니까요.


추측하건데

린아웃, 린인이라는 용어는 자전거나 바이크에서 사용하던 용어였고

스키와 보드에서도 가져다가 사용하게 된 것이 아닐까 싶네요.

심훈Film

2018.05.22 19:09:41
*.218.65.169

그러면, 린인은 무엇을 말하는 걸까요?


- 답변 : 제가 생각하는 스키 스노보드 이론에선 린인은 회전축 중심에 좀더 가깝게 상체를 숙이는 동작이지요.

린아웃 = 외경 + 내경(하체) 처럼 스키 스노보드 상하체 분리이론으로 표현 하자면 린인 = 내경 + 하체 내경 입니다.

(빠른 회전의 중심축을 만들기 위해 많이 사용합니다.)

말장난 처럼 느껴질수 있지만, 실제로 여러 나라 스키 스노보드 상급 라이더들이 사용 하는 이론 입니다.

참고로 저는 턴을할때 한턴에 린인, 린위드, 린아웃을 다 사용하려고 노력 합니다.

-------


하체가 내경이어야 엣지가 더 세워지게 되는 거고, 엣지를 더 세우기 위한 것이 린아웃이니까요.


-답변 : '린아웃은 엣지를 더 세우기 위한것'이라 표현 하셨는데 저도 틀린말은 아니라고 생각합니다. 

무빙을 유리하게  만들기 위해 린 아웃, 위드, 인을 사용하는것 이기 때문입니다.(즉, 결과를 위해)

저의 기준으로서는 위에 "엣지를 더 세우기 위한 것" 이라고 설명하신부분은 

어떠한 결과보다는 하나의 과정(작용)이라고 생각합니다.

틀린말은 아니지만 과정만 써놓고 정의를 해버리면 많은 사람들이 의아해 할수도 있을것 같다 생각했습니다.

저의 기준으로서 린아웃을 사용하는 이유를  결과만 놓고 설명 하자면, 

빠른 움직임을(빠른 엣지체인징등) 위하여 주로 사용합니다.

엣지를 더 세우려면 기울기를 더주면 됩니다.

린아웃을 사용하지 않더라도, 예를들어 내몸의 기울기가 90도 가까히 있다면 

린아웃을 사용하여 엣지를 더 세운다는것은 의미가 없어지기때문입니다.

하지만 단순 기울기 만으로 순간적으로 빠르게 날을 세우기란 쉽지 않죠. 

날을 세워야 스키나 스노보드가 빨리 움직이는데 말이죠.

그래서 턴을 하다 빨리 움직이고 싶을때 순간적인 스키나 스노보드의 기울기를 만들기 위해 바이크의 린아웃을 응용합니다. 

상하체를 분리하여 (상하체가 따로노는) 상체는 가만히 있고 하체만을 이용하여 날을 세우는 린아웃을 사용합니다.

(추가설명 : 상체는 가만히 있었더라도 하체를 이용하여 린을 만들게 되면 내몸은 회전의 기본 중심점의 바깥으로 나가게 됩니다.)  

린아웃은 순간적으로 날을 세우는 가압을 만들기 쉽고, 그 가압으로 인하여 빠른 엣지체인징등의 무브먼트라는 결과가 나타나기 때문입니다.

-----------

추측하건데

린아웃, 린인이라는 용어는 자전거나 바이크에서(이하 바이크) 사용하던 용어였고

스키와 보드에서도 가져다가 사용하게 된 것이 아닐까 싶네요.


- 답변 : 자전거나 바이크에서 린아웃 린위드 린인 (이하 린) 이론을 많은 종목에서 응용 사용하고 있고,

스키 스노보드에서도 이 이론을 응용, 사용을 합니다.

응용이라 표현하는 이유는 다른점이 많기 때문입니다.

대표적으로 바이크와 스키 스노보드의 다른 점은  바이크는 바퀴와 핸들이 있고 , 스노보드는 엣지와 바운딩(토셔널바운딩포함)이 있다는것 입니다.

그 차이로 인하여 스키 스노우보드에서의 린 적용시,  자전거나 바이크에서의 적용 보다 실질적인 무빙 변화 컨트롤 작용 빈도가 빠르고 커집니다.   (자전거나 바이크에서 실질적인 무빙 변화 컨트롤 작용 빈도 <  스키나 스노보드에서 실직적인 무빙 변화 컨트롤 작용 빈도)

즉 린사용시 중심을 유지하는 동작의 시간이 달라지게 됩니다. 

바이크는 유리한 움직임을 만들기위해, 자세를 유지하는 빈도가 크고 린을 바라보는 관점도 동작 유지에 관점이 높아지고,

(린유지의(과정) 빈도가 스키 스노보드보다 높고) 

반대로 스키 스노보드는 자세유지 보다는 린 이후 움직임을(결과) 생각하는 빈도와 관점이 높습니다.


태클 아니구요, 그냥 제생각을 작성한 거예요. 정말 흥미롭게 글과 댓글들을 읽어 보았습니다.

누구나 바라보는 시각과 생각이 다를수 있기에 정답은 없다 라는 가정하에, 쓰신 칼럼존중 합니다.


심훈Film

2018.05.22 19:12:30
*.218.65.169

https://blog.naver.com/crazyleports/221101596949

좋은글이 있어서 한번 읽어보시라고 퍼왔습니다.

KSIA 최현준 스키데몬님께서 외경과 내경을 정리하셨네요.


134340

2018.05.22 20:12:57
*.156.72.87

블로그의 제목에서는

내경=인글리네이션, 외경=앵귤레이션..이라고 하셨네요?

린아웃..이라는 표현은 본문에도 없구요.


기회가 되면 일본 친구(?)들한테 한 번 물어보셨으면 좋겠네요.

그 친구들도 린아웃=외경, 린인=내경..이 아니다 라고 하는지..

제 생각에는 외경, 내경, 외향, 내향 등은 일본에서 사용하던 용어이고 한국으로 넘어왔을 것으로 보이는데..


위 장문의 댓글들 잘 읽었습니다.

심훈Film

2018.05.22 21:52:39
*.218.65.169

아 옙 그렇더라구요. 제가 저글을 추천해 드린 이유는 다름 아닌 외경과 하체 내경을 분리해서 설명 한다라는것을 보여드리고 싶었어요.

너무 의아해 하시는것 같아서요. 저도 처음에 들었을때 " 이게 뭔소리야?" 했거든요.

그리고 린아웃과 외경은 

몇년전 일본 친구들한테는 진작에 물어봤습니다.

"린아웃과 외경은 같은것 입니까?"

답변은 같다는 사람도 있고, 진지한 친구들은 일정부분만 같다, 린아웃이 의미가 더크다는 사람도 있었습니다. 반대로 외경과 린아웃은 같지만 스노우보드적용에선 쓰임새가 다르다라고 표현한 사람도 있었습니다.  

이 질문이 본인이 생각하기에 따라 같을수도 아니면 포괄적의미가 다를수도 있다 생각하는 계기가 되었었어요.

그전까지는 저는 무조건 같다라고 생각했는데, 그게 당연한거라 생각 했습니다. 

지금도 그닥 크게 다르지 않다라고 생각하고 있긴합니다만, 

그런데  진지하게 고민하고 세분화 시켜 들어가 보면 

원래 바이크의 린아웃 의미와 스노보드 린아웃의 의미를 생각해보고 , 

그리고 바이크의 외경 스노보드의 외경을 생각해봤는데,  

스노보드나 바이크의 린 아웃은 중심축이 밖으로 나가는 자세라는 틀 안에서는 같은 의미로서 사용되고 있었고 ,

스노보드의 외경은 자세를 의미하지만 바이크는 외경이란 말을 잘 사용하지 않더라구요. 

(일본내 사용하는 사람도 있다고 들었습니다.보통 린아웃으로 사용한답니다.)

또 바이크에서는 린아웃을 상체 하체 분리를 하지 않고 바이크와 몸으로 분리를 하더군요. 

그래서 저는 생각하길

1. 바이크로 부터 린아웃을 가져와 스키 스노보드에 가져와 응용했고, 움직이는 근본적 원리가 다르기에 상체외경과  하체내경으로 나누어 설명했다.

2.바이크에서는 외경이란말을 잘사용하지 않는다.

3.바이크에서 가져온 이론을 스노보드에 응용시켰으니 원래 이론과 실전 사용 쓰임새가 100% 같을순 없고, 

4. 그렇다고 또 완전히 다르다고 하기에는 무리수가 있어, 

5. 린아웃>외경 이라는 가설을 세우고 생각했을때가 린아웃=외경 이라는 생각을 했을때 보다 많은 고민들이 해결 되더군요

6. 어디서 부터 시작된 이론인가를 따져보아도 바이크의 린아웃이 창시이론이기 때문에 

본가의 법칙을 따라 린아웃이 더 크다고 생각한다라고 생각을 하게된것 입니다. 


따라서 린아웃과 외경은 같다고 표현해도 틀린답이 아닙니다.

같은거 니깐요, 또한 생각에 따라 다를수 있는거구요. 바이크가 아니기 때문입니다.

그래서 처음부터 밝혔듯이 정답은 없다는 가정하에 말씀을 드리고 제생각의 답변을 달았던것 입니다.

참고로 저는 134340님이 말씀하신 린아웃=외경이 틀렸다고 표현한적은 없습니다.

항상 저의 생각임을 밝혔기도 했구요! 오해 마세요 틀린거 아닙니다. ^^


에고☆

2018.05.21 16:57:29
*.108.108.254

좋은글 추천합니다.


쿠니쿠니

2018.05.22 09:14:04
*.26.167.230

가압과 감압이 필요 없기전에
가압과 감압을 서로 다르게 정의 하고 있을 수 있다고 봅니다.

엣지가 기울여지면 압력이 한쪽으로 기우니 가압 아닙니까?

말장난이란게 금메달 리스트가 '가압' 이러면
그냥 끝나는 것임.

134340

2018.05.22 11:44:09
*.156.72.87

엣지를 세우면 하중(체중)이 한쪽으로 치우치니 가압 아닌가?

그렇죠. 하중은 그대로이고 접촉면적이 줄어드니.. 단위 면적당 힘 즉 압력은 커지지요.


근데 단위면적당 힘의 변화가 무슨 의미가 있을까요?

압력이 크면 그립력이 커질까요? 압력이 크면 턴반경이 작아질까요? 압력이 크면 하중이 커질까요?


예를 들어볼게요.

강설이나 아이스에서는 엣지를 조금만 세워도 거의 엣지만 바닥에 닿아있으므로

접촉면적이 매우 작아서 압력이 매우 크겠지요.

압력이 매우 크므로.. 엣지를 조금만 세웠음에도 그립력이 커질까요? 턴반경이 작아질까요? 하중이 커질까요?

아니겠지요.


또, 적당히 엣지가 잘 박히는 설질에서는 엣지를 세우면 엣지가 설면에 어느 정도 파고들겠지요.

엣지를 많이 세워도 강설에서보다 접촉면적이 더 넓으니.. 압력은 강설에서보다 더 작겠구요.

압력이 더 작으므로.. 엣지를 많이 세웠음에도 그립력이 작을까요? 턴반경이 클까요? 하중이 작을까요?

아니겠지요.


압력이 크면 그립력이 커지는 것이 아니라

'엣지를 더 세우면' 엣지라인에 직각인 방향으로의 미끄러짐에 대한 저항이 커집니다.

압력이 크면 턴반경이 작아지는 것이 아니라

'엣지를 더 세우면' 데크가 더 휘어서 엣지라인이 더 작은 반경의 곡선을 이루어서 턴반경이 작아집니다.

앞력이 크면 하중이 커지는 것이 아니라

'엣지를 더 세우면' 그립력이 더 커지고 턴반경이 더 작아짐으로써 원심력이 더 커져서 하중이 더 커집니다.


우리가 흔히 말하는 압력은

단위면적당 힘이 아니라

하중입니다. (힘이지요. F=ma. 힘은 질량체를 가속시킬 수 있는 물리량인데, 질량체를 가속시키지 않는 힘이 하중입니다. 예를 들어서 슬로프에서 보더가 정지해 있으면 중력은 보더를 전혀 가속시키고 있지 않습니다. 중력이 전부 하중(mg)으로 작용하고 있는 것이지요. 그래서 하중의 방향은 중력방향이구요. 하중의 크기는 몸무게와 같지요. 그런데 폴라인방향으로 직활강을 하고 있는 경우에는 폴라인방향의 중력 즉 중력의 수평분력은 보더를 가속시키고 있는 반면에 수직방향의 중력은 수직방향으로 보더를 전혀 가속시키고 있지 않습니다. 중력 중에서 수직분력만이 하중(수직하중, mg*cos경사도)으로 작용하고 있는 것입니다. 그래서 하중의 방향은 슬로프에 수직인 방향이구요. 하중의 크기는 몸무게보다 작지요.)

중력에 의한 수직하중과 원심력 등에 의한 수평하중의 합력이지요. 그래서 하중의 방향은 중력방향에 대해서도 슬로프에 대해서도 경사진 방향이구요. 하중의 크기는 몸무게보다 크기도 하지요.


보드라이딩은 이 하중을 조절함으로써(웨이팅/언웨이팅, 가압/감압) 보드를 컨트롤하는 것이 아니라

엣징에 의해서 보드를 컨트롤하는 것이고

엣징에 의해서 수평하중이 생겨나는 것입니다.

엣징에 의해서 하중(수직하중과 수평하중의 합력)이 커지고 작아지고 하는 것입니다.


가압/감압으로 보드를 컨트롤하는 것이 아니라

엣징으로 보드를 컨트롤하는 것이고

엣징으로 인해서 가압/감압이 나타나는 것입니다.

쿠니쿠니

2018.05.22 16:57:09
*.26.167.230

압력이 커진다는 게
내가 낼수 있는 최대치의 힘을 키우는 것이 아니고
힘의 방향을 순수하게 정렬시키는 개념이라는 것임.

중력방향으로만 가압을 한다는 얘기가 아님.

전문 용어가 물리적 하나의 개념을 가지고 언급하는 게 아니기 때문에
뭐가 틀렸다라고 말하기 어려움.

-본문중에 :::가압과 감압은 필요치 않다.
ㅡ 댓글 :::엣징으로 인해 가압이 나타난다.


= 결국 가압은 하는데 그게 중력 방향으로 무조건 눌려라는 의미가
아니다.


가압을 만들어 내는 방식에 대해서 설명하면서
가압 감압이 필요치 않다.

???

아씨랑돌쇠랑

2018.05.23 03:25:36
*.59.192.9

타이어로 평지를 회전하는 것과 보드로 경사가 있는 설면을 카빙하는 것을 동일하게 보신 듯한데요.

가압 감압은 둘 다 이루어지고 있는 상태이고 더군다나 보드는 가압하여 휘게 해야 원활한 턴이 가능한 것인데 ^^???

134340

2018.05.23 13:40:06
*.156.72.87

네.. 동일한 부분이 있습니다.

곡선운동을 하기 위해서는 구심력이 필요하다는 것

진행 곡선의 안팎 방향으로는 지지면적이 좁아서 곡선운동을 하기 위해서는 기울기가 필요하다는 것

곡선운동을 유지하기 위해서는 기울기를 유지해야 하고 다음 방향으로 전환하기 위해서는 기울기를 세우고 넘겨야 한다는 것 등


네.. 하중의 증가와 감소가 나타납니다.

중력에 의한 하중 외에 원심력에 의한 하중이 더해지기 때문이지요.

또 하중은 무게중심이 지지점에 가까워지고 멀어질 때 그 속도에 의해서도 증감합니다.


보드는.. 기울기를 만들고서 엣지를 세우면.. 몸무게(하중)에 의해서 자동으로 휘어집니다.

추가적으로 어떤 힘을 가할 필요가 없습니다.

굳이 추가적으로 필요한 동작이라면..

쩍벌 자세는 데크의 중앙부분을 휘지 못하게 버티는 역할을 하므로

엣지를 많이 세우는 라이딩에서 데크가 고르게 휘도록 하려면

(유효엣지 전 구간에서 고르게 하중을 부담하도록 하여 큰 그립력을 갖게 하려면)

데크의 중앙부분도 적당히 휠 수 있도록 무릎을 모아주는 정도이지요.


가압을 해서 보드를 휘게 만드는 것이 아니라

엣지를 세우면 몸무게에 의해서 보드가 휘어지고

엣지가 세워지면 엣지라인의 바깥방향으로의 미끄러짐에 대한 저항이 커져서

보드는 엣지라인 방향으로 진행하게 되고

이렇게 곡선운동을 하게 됨으로써 중력 외에 추가적으로 원심력이 작용하게 되고

중력에 의한 하중 외에 원심력에 의한 하중이 더해져서 하중이 커지는 것입니다. 일명 가압되는 것이지요.

스크래치

2018.08.19 01:11:47
*.238.44.134

좋은 글입니다. 중간에 말꼬리 잡는 걸로 변경 되기는 했지만 그것도 의미 있는 것 같네요. ㅎㅎ

레드미라지

2018.09.23 00:09:38
*.136.229.122

추천
1
비추천
0

좋은 칼럼 잘봤습니다. 보드는 개인적으로 밸런스 운동 (정확한 표현인지는 모르겠습니다. 그냥 왠지 이게 좀 표현이 쉬운거 같아서 그렇게 표현했습니다.)이 아닌가 하는 생각을 해왔습니다. 내가 데크 위에서 생 난리를 쳐가면서 힘을 만드는게 아니라 데크를 조정하면서 원하는 방향과 속도를 만들고 그로인해서 생기는 반응에 대응해 나가면서 타는걸로 생각해야 하는게 아닌가....

딱 그런 생각에 도움이 되는 칼럼 같습니다.

원뽕

2018.10.01 15:20:09
*.122.242.77

좋은 글이라고 생각합니다.~


몇몇 분들은 의견을 나누는 모습 보기 좋기도 했지만, 애매한 용어로 테클 거는 모습들이 보기 좋지 않네요..

저는 보드의 이론이라는 것은 각자가 탔을때 생각했던 이론을 통해 보드가 잘타는데에 도움이 된다면 존중 받아야 할 이론들이라고 생각합니다. 물리적으론 틀린말이라도 말이죠..


예를들어 감압이냐 가압이냐 하는 논란이 오래전부터 계속된 논란인데, 앉는게 가압이면 어떻고 감압이면 어떻습니까??? 결국은 적절히 앉는 것이 보드를 잘타게 하는데 도움이 될 수 있다는 진리를 얻으면 되는 것이지요..


외경=앵귤=린아웃 각단어의 의미가 조금씩 다르고, 100%로 같다고 할수는 없지만, 대체로 비슷한 행위를 하고자 하는 용어들이라 보고 있습니다. 이걸 가지고 또 외경이 린아웃과 다르네 같네 하는 논쟁이 굳이 필요할까요??


토션에 대해서도 저는 토션이 보드가 휨을 통해 얻는 부분이 있다고 해석하시는 분들이 많이 계시는 반면에, 저는 토션닝이라는 행위(포지션 변화) 를 통해 압점위치의 변화에 따른 데크의 움직임 변화가 더 많다고 해석하는 편입니다. 이렇게 보는 이유는 통티탄 몇장씩 들어간 데크도 토션닝을 통한 데크의 움직임에 변화를 줄 수 있기 때문이죠. 이 말씀을 드려보는 이유는 토션닝이라는 행위를 통해 원하는 것을 얻는 것이나 압점의 변화를 통해 얻는 것이나, 결국 얻고자 하는 것은 같고 이런 이론적 방법론을 가지고 서로 비난하지는 않았으면 하는 바람에서 말씀드려 봅니다.


결론은 좋은글 감사합니다. 이론 강습 한시간 짜리 들은 기분이네요.


추천을 누르다보니 비추가 더 많군요...ㅋㅋㅋ 비추를 누르신 분들은 얼마나 훌륭한 분들이실까요... 

silentnight

2018.10.04 12:22:28
*.68.213.210

댓글로 배우고갑니다..;; 시간날때 다시한번 정독하겠습니다..ㄷㄷㄷㄷㄷ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수 조회 수
3165 초보를 위한 강좌 제가 저번시즌에 얻은 팁...... [8] 나수혁 2018-09-02 2 2266
3164 초보를 위한 강좌 가는데로 꿀리는데로 타십시요 [30] 피브리조 2018-08-16 4 2615
3163 기술(테크닉) 카빙에 유리한 뉴트럴포지션 #1 file [7] 문박사 2018-07-13 9 3488
3162 기술(테크닉) 카빙 고수가 되는길 [풋아웃] 피하기 [4] 심훈Film 2018-05-31 14 3124
3161 장비 튜닝 팩토리 왁싱만 믿지 말아야할 이유 [5] Nieve5552 2018-05-31 7 1984
3160 해외원정 [뉴질랜드 원정 정보] 클럽 스키장과 ... file [7] Nieve5552 2018-05-31 9 988
3159 해외원정 [뉴질랜드 원정 정보] 로컬의 뉴질랜드... file [23] Nieve5552 2018-05-27 22 1511
» 기술(테크닉) 가압과 감압 [30] 134340 2018-05-21 9 2373
3157 기술(테크닉) #####4 턴진입을 잡아라 [10] 심훈Film 2018-05-18 35 3312
3156 해외원정 북해도 스노보드 원정 방사능에 안전한가... [24] 스크래치 2018-04-04 6 3460
3155 기술(테크닉) 토사이드 프레스 고찰 file [6] 레몽레인 2018-04-03 10 3209
3154 기술(테크닉) 토사이드 프레스 주는 법 file [2] 레몽레인 2018-04-03   2772
3153 기술(테크닉) 타이밍 앤 코디네이션에 대한 고찰... [10] 레몽레인 2018-03-29 12 1685
3152 기술(테크닉) 제제프 챈들러 라이딩 고찰 ..더블 스... [13] 레몽레인 2018-03-17 11 3053
3151 기술(테크닉) 숏턴 만드는 연습하는 방법? ....나는... [26] 레몽레인 2018-03-15 21 3546
3150 일반 [비미오 및 유튜브 동영상 업로드 TIP... [1] 루카[RukA] 2018-03-14 5 869
3149 일반 [비미오 및 유튜브 동영상 주소 복사 ... 루카[RukA] 2018-03-14 3 906
3148 해외원정 러시아 사할린 스노보드원정 필유캠프 -... file [12] 레인보우시스... 2018-03-07 16 2764
3147 해외원정 일본 키로로리조트 파우더존 이용안내 file [9] 레브가스  2018-03-05 12 1882
3146 기술(테크닉) 모글 라이딩 중급 라이딩. [7] 레몽레인 2018-02-22 10 174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