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경사가 급할수록, 엣지그립력이 버텨야 하는 원심력이 큽니다.


경사면에서 물체는, '중력의 경사면에 평행한 방향 분력' (이하 폴라인중력) 에 의해서 가속되는데

중력 = mg

폴라인중력 = mg*sin경사도


경사가 급할수록 가속도(g*sin경사도)가 크지요. (sin0도=0, sin30도=0.5, sin90도=1)

경사가 급할수록 속도 증가폭이 커서, 속도가 많이 빨라집니다.


원심력은 속도의 제곱에 비례하므로 원심력이 아주 많이 커지지요.

엣지그립력이 버텨야 할 원심력이 아주 많이 커지는 거지요.


2. 경사가 급할수록, 엣지그립력이 버텨야 하는 '중력의 원심력방향 분력'이 큽니다.


폴라인중력은 12시 위치에서는, 턴호의 중심방향으로 작용합니다.

보드와 라이더를 가속시키지는 않고, 원심력을 상쇄하지요.


12시 위치 이후에는

폴라인중력의 '진행방향 분력'(턴호에 접선방향)은

3시/9시 위치까지는 계속 증가하면서, 보드와 라이더를 점점 더 가속시키고

폴라인중력의 '원심력방향 분력'(접선에 직각방향)은

3시/9시 위치까지는 계속 감소하면서, 턴호의 중심방향이라서 원심력을 점점 덜 상쇄하는데


3시/9시위치 이후.. 턴의 후반으로 갈수록

진행방향 분력은 계속 감소하면서, 보드와 라이더를 점점 덜 가속시키고

원심력방향 분력은 계속 증가하면서, 원심력을 점점 더 가중시킵니다.


즉, 3시/9시위치 이후.. 턴의 후반으로 갈수록

엣지그립력이 버텨야 하는 하중인 원심력방향 분력이, 완경사에서보다 더 커지는 거지요.


3. 엣지그립력을 만드는 '중력의 수직방향 분력'(이하 수직중력)은, 경사가 급할수록 오히려 작아집니다.


경사면에서 물체는, 경사면에 수직방향으로는 수직중력을 받고 있는데

수직중력은 모두 수직하중(수직프레스)으로 작용하고 있지요.


(참고로, 수평하중은.. '수평방향의 힘'을, '엣지그립력이 버티고 있는 만큼'이 수평하중(수평프레스)입니다.

'진행방향 분력'은 보드와 라이더를 가속시키므로 프레스로 작용하지는 않고

'원심력방향 분력'과 원심력을, '엣지그립력이 버티고 있는 만큼'이 수평하중이지요.

하중(프레스)은 수직하중과 수평하중의 합력이구요.

하중은 턴을 하고 있는 상태에서의 몸무게입니다. 몸무게의 방향이 인클리네이션 방향이구요.)


수직중력 = mg*cos경사도

경사가 급할수록 수직중력은 작지요. (cos0도=1, cos60도=0.5, cos90도=0)


수직중력은 엣지그립력을 만드는 수직항력입니다.

마찰력(엣지그립력) = 마찰계수(설질, 엣지의 상태, 유효엣지길이 등에 따른 상수) * 수직항력(수직중력(수직하중, 수직프레스))

경사가 급할수록 수직중력이 작으므로

엣지를 세운 정도가 같을 때, 경사가 급할수록, 데크가 발휘할 수 있는 엣지그립력도 작아지지요.


결론..

급사가 어려운 이유는

경사가 급할수록

엣지그립력이 버텨야 하는 원심력과 '원심력방향 중력'은 커지는데

반면에, 데크가 발휘할 수 있는 엣지그립력은 작아지기 때문입니다.



++ 중력과, 각각 영향력이 다른 '중력의 두 분력' (수직중력, 폴라인중력) 을

직각삼각형 그림으로 설명드리고

각각 영향력이 다른, '폴라인중력의 두 분력' (진행방향 분력, 원심력방향 분력) 을

S 턴호 그림으로 설명드리면 좋았을 텐데

그러지 못해서 송구합니다.

엮인글 :

고수가부러워

2019.01.31 09:24:21
*.225.110.119

나름 공간지각 감각이 좋다고 생각했는데 머릿속이 뒤죽박죽이네요...어...어렵... 공부하겠습니다~!

UvRay

2019.01.31 12:32:58
*.220.218.187

카빙턴에서 엣지그립은 마찰보단 엣지 깊이에 따른 남은 폴라인방향 눈의 응력? 이라고해야햐나 이런게 결정하는거 아니었나요?


고졸이라 ㅠ 

첨부

134340

2019.01.31 15:35:57
*.156.72.87

사이드슬리핑에서는

엣지를 조금 더 눕히면, 보드가 조금 더 빠르게 미끄러지고 - 그립력이 작아지고

엣지를 조금 더 세우면, 보드가 조금 더 느리게 미끄러지지요. - 그립력이 커지지요

엣지가 바닥에 박혀있지 않아도.


엣지그립력은 엣지를 더 세울수록 커집니다.

수직항력은 경사도에 따라서 그대로인데

엣지를 더 세울수록 마찰계수가 커지는 거지요.


자동차나 바이크 등의 타이어에서는 노면상태에 따라서 마찰계수가 이미 결정되어 있지만

설상스포츠에서는 엣지를 세운 정도, 설질 등에 따라서 마찰계수가 유동적이지요.


자동차나 바이크 등에서는 코너링에서 접지력을 잃지 않기 위해서

원심력(관성력)이 접지력을 초과하지 않도록 미리 '속도를 조절'하지만

- 타이어와 노면과의 마찰계수를 조절할 수도 없고, 수직항력도 조절할 수 없으므로


설상스포츠에서는 턴에서 그립력을 잃지 않기 위해서는

(밸런스를 유지하기 위해서 기울기를 확보하고서) '엣지각을 조절'하지요.

- 수직항력을 조절할 수는 없고, 가속장치와 감속장치가 없어서 속도를 조절할 수도 없으므로

수용성

2019.01.31 16:00:04
*.70.59.5

즉 급사에서는 수직하중이 감소하므로 수평하중을 잘 이용해야 하는것이로군요.

134340

2019.01.31 16:31:44
*.156.72.87

급사에서는.. 엣지그립력이 버텨야 하는 수평방향 힘은 더 큰데

엣지그립력을 만드는 수직하중은 작으므로


급사에서는.. 필요한 그립력을 확보하려면 '엣지를 더 세워야 한다.'

엣지를 더 세워야 하므로, 그러면 수평하중이 더 크므로 '기울기(인클리네이션)도 더 확보해야 한다.'



하중(프레스)은 '버티고 있는 만큼의 힘' 입니다.


직활강에서는

수직중력은 모두 버티고 있어서, 수직중력=수직하중 이고

수평중력(폴라인중력)은 버티지 않고 가속되고 있어서, 수평하중은 0 이므로

하중은.. 크기는 수직중력(mg*cos경사도)과 같고, 방향은 슬로프에 수직인 방향이지요.

기울기는 없는 상태이지요.


폴라인에 직각방향으로 정지해 있는 상태에서는

수직중력은 모두 버티고 있어서 수직중력=수직하중 이고

폴라인중력도 모두 버티고 있어서 폴라인중력=수평하중 이므로

하중은.. 크기는 중력과 같고, 방향은 중력방향이지요.

'무게중심-엣지'의 기울기(인클리네이션)는, 슬로프에 수직인 방향으로부터 경사도만큼 기울어져 있구요.

수용성

2019.01.31 16:58:03
*.70.59.5

네. 말씀하신 수평하중을 버티기 위해 기울기와 엣지각을 확보하는것은 맞습니다만, 그로써 발생되는 최대 그립력을 상회하는 수평하중이 발생된다면 턴이 터져버리게 될것입니다. 따라서 수평하중을 줄이는 방법 - 약간의 스키딩으로 압력을 해소 또는 엣지각을 줄여 마찰면적을 넓게 해 압력을 감소시킴 - 등이 사용되어진다면 다소 카빙 라인이 두꺼워 진다해도 터지지 않고 급사를 내려올 수 있는것이 아닌가 하는점을 말씀 드리고 싶었습니다.

134340

2019.01.31 17:09:42
*.156.72.87

수평하중은 엣지그립력을 통해서 만들어집니다.

'수평방향힘'을 엣지그립력이 버티고 있는 만큼이 '수평하중'입니다.

수평방향힘은 엣지그립력보다 클 수 있어도

수평하중은 엣지그립력보다 클 수 없는 거지요.

수평방향힘 중에서 엣지그립력이 버티지 못하는 만큼은 슬립으로 나타납니다.

수평방향힘(원심력 + 중력의 원심력방향 분력) = 수평하중(엣지그립력) + 슬립


턴이 터졌다..는 것은

수평방향힘을 그립력으로 모두 버티고 있다가

수평방향힘이 더 커지자 버티지 못했다..는 것이겠지요.


엣지를 더 세웠더라면(린아웃) 그립력이 더 커지므로 버틸 수 있었겠지만

기울기가 더 증가하고 있는 상태가 아니라서 엣지를 더 세우지 못한 것입니다.

기울기가 밸런스가 잡혀있는 상태에서는 엣지를 더 세우면 기울기가 세워져 버리니까요.


한편, 데크의 그립력에는 한계가 있으므로

수평방향힘이 데크가 가지는 그립력의 한계보다 크면

제아무리 초고수라 해도 턴이 터질 수밖에 없는 것이구요.

수용성

2019.01.31 18:46:40
*.70.59.5

넵, 용어의 정정 감사합니다.말씀드리려던 것을 수평방향힘으로 정정해서 보자면, 그 슬립을 통해서 턴을 터지지 않게 만드는것이 데크의 그립력의 한계를 넘은 수평방향힘이 작용할때 필요한 부분이라고 생각합니다. 엣지를 더 세우는것 - 프론트 사이드에서 90도가 넘어가는 엣지각을 세울수도 있지만 - 다음 턴으로의 연결이 힘들기 때문에 턴의 연속성에 있어선 논외로 친다고 할때 급사에서 그립을 잃지 않기 위해선 오히려 슬립이 필요하다는 관점을 적어봤습니다 ^^

134340

2019.01.31 19:33:19
*.156.72.87

"그립을 잃지 않기 위해서 슬립이 필요하다.."


저는

기울기가 세워져버리지 않도록 하기 위해서, 슬립을 이용한다..고 봅니다.


확보하고 있는 기울기가 부족한 상황에서는

수평방향힘을 모두 그립력으로 버티면 기울기가 세워져버리게 되는 상황에서는

슬립을 만들어야

기울기가 세워져버리지 않고 기울기를 유지할 수 있지요.


슬립이 일어나고 있는 상황에서 슬립을 줄이거나, 슬립이 나지 않도록 하려면

엣지를 더 세워야 합니다.

엣지그립력으로 버티고 있는 수평방향힘 외에, 슬립이 일어나게 만들고 있는 수평방향힘마저도

엣지를 더 세워서 그립력으로 버텨야 하지요.

수평하중이 그만큼 더 커지므로, 먼저 그만큼 기울기를 더 확보하고 있어야 하구요.

수용성

2019.02.06 20:32:46
*.99.2.158

써주신 댓글이 잘 이해가 가지 않아 한동안 곱씹어 보다 보니 살짝 알것도 같습니다^^a
말씀하신 그립력이 확보되면 기울기가 세워지는 형태는 알파인 슬라럼 경기에서 자주 볼수 있는것 같습니다. 기울기를 확보하고 스윙(슬립)을 하고 그립을 확보하고 글라이드를 하니까요.
여담으로 극강의 그립력과 극강의 기울기를 만족하는 형태는 익스 카빙 정도인가 싶네요.
생각의 전환을 시켜주셔서 감사합니다 :)

레몽레인

2019.01.31 23:26:23
*.118.142.108

저도 동감합니다...ㅎㅎㅎ급사 카빙..엣지를  죽이는 방법도 하나입니다..

옆집개님

2019.02.01 23:22:09
*.223.18.29

와우..

원색분해

2019.02.02 00:37:29
*.161.253.25

숫자님은 진짜 어마어마하시다고 생각합니다

kwlee

2019.02.03 01:46:01
*.179.151.137

"비밀글입니다."

:

왕찌질이

2019.02.06 01:22:45
*.121.109.115

급사 문제는 그립력이좋은 데크를 구매하면 해결되는 부분이란 말씀인가요??ㅎㅎ

134340

2019.02.06 06:24:09
*.156.72.87

그립력 좋은 데크가 급사 라이딩의 충분조건이냐구요?

그립력 좋은 데크는 충분조건이 아니라 필요조건이지요.

왕찌질이

2019.02.06 18:02:22
*.121.109.115

무엇이 충분조건인지 멍청한 저를 위해 한줄요약 안될까요 ㅜ

134340

2019.02.06 18:32:46
*.156.72.87

급사라이딩의 충분조건을 한줄로요?

충분조건의 정의를 한줄로요?

요약요?

ㅎㅎ

왕찌질이

2019.02.06 18:54:20
*.121.109.115

음 역시 어렵군요 ㅜ

그냥 라이더의 테크닉 이라고 생각하고

열심히타야겠습니다~ㅎㅎ

TarTarr

2019.02.11 08:46:49
*.146.91.130

ㅋㅋㅋㅋㅋㅋㅋ위트있으신 분이였네 ㅋㅋㅋ 항상 진지하신 분 인줄 알았는데 ㅋ

134340

2019.03.10 04:11:52
*.156.72.87

급사 문제는 그립력이 좋은 데크를 구매하면 해결되는 것은 아니고

급사에서는 완사에서에 비해서 데크의 그립효율?이 떨어지므로 그립력이 좋은 데크가 유리하지요.


그립력이 좋은 데크이더라도 급사에서는

완사에서에 비해서

정지해 있기 위해서도, 슬라이딩턴을 위해서도, 카빙턴을 위해서도

기울기를 더 확보해야 하고, 엣지를 더 세워야 하구요.

터보라이타

2019.02.15 12:30:53
*.70.54.39

프레스와 엣지그립력, 경사에서 힘의 방향을 아주 정확하게 설명해주셨네요^^

134340

2019.03.10 04:02:17
*.156.72.87

그래서, 급경사에서

완경사에서와 같은 크기의 엣지그립력(슬리핑(엣지곡선 바깥쪽으로의 미끄러짐)에 대한 저항력)을 얻기 위해서는

엣지를 더 세워야 합니다.

또, 기울기(인클리네이션, 무게중심-접설엣지..선이 슬로프에 대하여 기울어져 있는 정도)도 더 커야 하구요.


급경사에서 정지해 있기 위해서는

완경사에서에 비해서

기울기가 더 커야 하고, 엣지도 더 세워야 하고


급경사에서 슬라이딩턴을 위해서도, 카빙턴을 위해서도

완경사에서에 비해서

기울기가 더 커야 하고, 엣지도 더 세워야 합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수 조회 수
공지 일반 이용안내 [5] Rider 2005-09-13 569 12855
3224 기술(테크닉) 모글 라이딩 라인 잡기 file [4] 레몽레인 2019-02-09 2 768
3223 기술(테크닉) 무빙엣지라고 생각하지만 아닐수도 있어요..... file [27] 레몽레인 2019-02-06 23 2669
» 초보를 위한 강좌 급사가 어려운 이유 [23] 134340 2019-01-31 8 4289
3221 기술(테크닉) 2년차 보린이가 느낀 힐턴꿀팁(골반오픈방법) [35] 개걸스럽게... 2019-01-30 22 3720
3220 헝그리 캠페인 초보 슬로프에서 고속 라이더와 하이원의 개... [10] 스크래치 2019-01-25 7 2330
3219 장비 관련 각 브랜드 카버(알파인/커스텀/일본브랜드 ... file [6] 잉여9 2019-01-24 4 2177
3218 초보를 위한 강좌 엉덩이 [5] 134340 2019-01-23 12 2601
3217 초보를 위한 강좌 상체 오픈 [16] 134340 2019-01-23 10 3639
3216 초보를 위한 강좌 시선 [10] 134340 2019-01-23 8 2093
3215 초보를 위한 강좌 프레스 [4] 134340 2019-01-23 14 2042
3214 기술(테크닉) 프레스 [17] 134340 2019-01-23 21 2000
3213 장비 관련 토턴할때 뒷발 스크렙 라쳇 끌리는거 방지히... file [9] 코곡콕콕 2019-01-21 3 1730
3212 해외원정 니세코 현지 정보 file [5] ㅎㅏ루 2019-01-15 18 1644
3211 초보를 위한 강좌 데크에 바인딩/부츠 장착시 센터링 맞추는 법 file [13] 다크호스s 2019-01-09 12 2394
3210 장비 관련 존스 바인딩 19/20 간단 인터뷰 file [1] 잉여9 2019-01-06   843
3209 장비 관련 유니온 바인딩 19/20 간단 인터뷰 file 잉여9 2019-01-06   1125
3208 장비 관련 헤드 바인딩 19/20 간단 인터뷰 file [1] 잉여9 2019-01-06   640
3207 장비 관련 롬 바인딩 19/20 간단 인터뷰 file [2] 잉여9 2019-01-06 1 709
3206 장비 관련 SP 바인딩 19/20 간단 인터뷰 file [1] 잉여9 2019-01-06   952
3205 장비 관련 드레이크 바인딩 19/20 간단 인터뷰 file [3] 잉여9 2019-01-06   79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