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ttps://youtu.be/vlWY1MFkHM

 

위주소는 카시레벨 4에 나오는 라이딩 스탠다드란  유튜브에서  찾았습니다.corridor  run 주목해주셔요.

상급에서 미들턴 숏턴 사이라고 생각됩니다. 이중에서 1분 6초 7초에 나오는 힐턴을 주목해주셔요.

영상에서 특히 왼손을 주목해서 봐주시면  세번에 걸쳐서 반동을 이용하시는 것을 볼수있습니다.

처음에는 보일듯 말듯..두번째는 조금더 강하게 마지막에는 린아웃하듯이좀더 반동을 이용해서  빼주는 모습을 보입니다.

일부 보더 중에서 너무 상체의 팔을 이용해서 쭈욱 쭈욱 빼는 모습과는 틀립니다.

제프 챈들러의 습관적으로 흔드는 것도 아니고 오직  엣지와 민첩한 관계가 있습니다.

영상에 보면 상체의 힘이  특히 어깨의 힘이 빠져있습니다.마치 팔이 너덜 너덜 거리는 같습니다. 

이런 부드러운 상체는  하체의 미세한  움직임만으로도  반동을 보이게 됩니다.

즉 하체에 어떤 힘을 가해서 그 반동으로 손이 자연스럽게 움직이는 것을 볼수 있습니다.


 이런 현상들은  우리가 알고 있는 압력을 세번에 걸쳐서 즉 다운 다운 다운해서 나오는 현상일까요?

개인적인 생각은 아닙니다. 왜냐하면 첫째 프레스라면 시간적인 타이밍이 맞지 않습니다.

지금 턴은 7미터에서 다운을 세번에 걸쳐 줄수 없기때문입니다. 둘째 프레스라면 수직으로

찍어서 누르는 것인데 누르면 손이 앞으로갈 이유가 없습니다. 셋째 위에서 누르면 저렇게

눈이 발이 많이 날리 이유가 없습니다.즉 처음 턴에서는 눈이  날리는 양이 적고

두번째는 더 많고 마직막에는 가장 많습니다. 즉 손의 흔들림 많을수록 눈의 양도 많아 지고 있습니다.


홀딩엣지는  체중을 실어서 위에서  프레스를 가하기에 한번 슬로프에 걸리면 그립력이 워낙 강해서

프레스를 빼는게 어려울 정도입니다..홀딩엣지는 그래서 숏턴보다 미들 턴과 롱턴에서 강한 장점이 있습니다.

무빙 엣지는 비교적 큰 근육이 아닌  힙 무릎 발목을 사용하기에 빠른 반응에 맞게  숏턴이나 부정사면에서 사용하기가 좋습니다.


이런 여러가지 이유로 프레스는 않입니다.

체중 이동을 순간적으로 한 것일까요..그것도 그짧은 시간에 세번을 할 수 있을까요?

뒷발차기로 세번에 걸쳐서 밀었을까요..그렇다면 지금보다 더 슬립이 많이 나서

턴은 지금 같은 라인을 만들지 못할 것입니다.


세상이 좋아져서 저같은 컴맹도 슬로우 비디오로 볼 수 있는 세상입니다 한번 보자구요

우리는   하체의 어떤 움직임이  상체의 손에 영향을 미쳤을까 하는 이유를 찾아보려고 합니다


사진은 카시레벨 4 인스트럭터에 나오는 1분 7초 힐사이드 턴을 슬로비디오를 찍어봤습니다.

자 무엇이보일까요?

순서대로 보면 약간 이상하다는 것을 볼수 있습니다. 위 사진은 4개의 사진이 순서에 상관 없이 섞여져 있습니다.

개인적으로 한번 찾아보시길 권합니다. 제가 찾아 보겠습니다.

처음 시작은 어찌 되었든지 폴라인과 가장 수직인 사진이 맞겠지요.. 그 다음은 데크 밑에 눈발이 가장 적은 것부터

가장 큰것으로 조합을 잡으면 좋을듯합니다..

 사진 중에 두번째 사진이  3컷이 시작을 합니다.  그 다음은  3번째 4번째 1째 순서서대로 보면 됩니다..


무엇이 그짧은 순간에  어떤 힘을 이용해서   세번에 걸쳐서 엣지를 박을 수 있을까요?

그 이유는 여러분 보더들이 찾아보길 권해드립니다..제가 여기서 말씀드리면 영업 비밀이니까요

위에 뒷발차기 압력은 아니라고 말씀 드렸습니다.

지금과 같이 엣지를 세번에 걸쳐서 엣지를 사용할 수  있다면 우리는 세번의 위기를 넘길 수 있다는 것입니다.


홀딩엣지란?  무빙엣지란?

홀딩엣지란 지금 테크니컬 라이딩을 하시는 분과 같이 골반을 이용해서  엣지에 강한 프레스로

강한 그립력을 만들어서  슬로프를  찢어 버리는 엣지라고 생각합니다.. 그럼 무빙엣지는?

저는 합리적인 의심을 하기 시작했습니다..홀딩엣지가 직각으로 움직인다면 엣지가 좌우로 움직일수도 있겠구나..

엣지가 옆으로 움직이면 슬라이딩 턴이 아닌가?

 좌우로 움직이면 깔끔하게 라인이 이쁘게 나오지 않잖아요..그건 금기잖아요.

 그럼 다시  생각해 보기로 했습니다..그럼 턴 안에서 감속을 하고 가속을 하고 그럼 무빙엣지인가..

그건 전부타 사용했던 것이랑 구분이 가지 않더군요..홀딩엣지의 반대를 생각해 보기로 했습니다..홀딩엣지

슬로프에 강하게 직각으로 누른다..반대는 엣지를 직각으로 누르지 않고 양옆으로 분산시킨다..단 엣지가 빠지지 않는 선에서..

홀딩엣지는 한번 박으면 절대로 턴이 끝날때가지 빠지지 않게 한다..반대는 엣지를 살짝 뺏다 넣었다 한다...홀딩엣지 박을때는 체중을 실어서 한번에 꽈악  무빙엣지  한번에 박지지 않고 천천히 나누어서 압력을 좌우로 준다. 홀딩엣지는 압력행사가 확연히 보이게 되지만 무빙엣지는 보이지 않게 준다의 차이점을 상상하게 되었습니다.. 홀딩엣지는 롱턴과 미들턴 무빙엣지는 숏턴과미들턴 홀딩엣지 정설된 곳 무빙엣지는 부정사면과 예측지 못한 슬로프에서 사용하면 어느 정도 감이 잡히더군요..

홀딩엣지는 반응이 느리지만 무겁고 강력한 바면 무빙엣지는 가볍고 빠르면서 강한 엣지입니다.

칼로 비교하자면 생선을 자를때 쓰는 엄청 큰칼..동태

자를때 쓰는 칼로 내리치는 힘이라고 생각됩니다. 무빙 엣지는 돼지 고기 자를때 몇번에 걸쳐서  왔다 갔다 하면서

자르는 칼로 비유 됩니다..다른 표현으로 홀딩엣지는  큰 망치로 큰 못을 내리치는 힘..무빙엣지는 볼트 조이듯이

한번에 조이는 것이 아닌 한번 조이고 다시 조이고 다시 튼튼히 조이는 것입니다..

무빙 엣지란 그런 의미라고 생각 됩니다..즉..비트는 힘..토션 보다는 로테이션이 강하게 들어가면서 엣지를  비틀어 박는 기술..

스케이트 반다나인가하는 데크 엣지가  물결 모양으로 만들었던 기억 있는데 엣지가 더 잘 박히라고  만들었다 합니다..아마 같은 이유가 아닐까합니다..


무빙 엣지 발전은?

무빙엣지는 어떻게 만들어졌을까요? 제 개인적인 생각에는 더블 스윙이 발전해서 나오지 않았을까 합니다.

즉 급박한 돌발 상황에 대처하기 위해서 어쩔 수 없이 뒷발이다던가 과도한 몸 사용으로부터 시작했을 겁니다.

더블 스윙은 박정환 프로님 영상이나 지금 레벨4에서 모글 라이딩에서 힐턴을 두번씩 하는 영상을 참고 하셔요..

제가 가끔 턴 안에 여러개의 턴이 있다는 내용을 말할적이 있습니다.. 턴을 두번을 해더 큰 틀에서 보면

하나의 큰 턴이된답니다. 롱턴을 하시면서 물결치듯이 엣징을  넣었다 뺏다 하셔보셔요..생각보다 라이딩이 좋아집니다.

엣지를 주는 것도 좋지만 과도한 엣지를 빼는 것도 라이딩에 상당한 부분을 차지 합니다.

모글라이딩에서 원하지 않는 부정사면에서 어쩔수 없이 두번을 해야하는 상황에 봉착합니다.

이때 더블 스윙을 하게 되는데 처음에는 조금 턴싸이즈도 크고 몸도 많이 쓰고 했을 겁니다.

하지만 차츰 커졌던 스윙도 간결해지고 몸도 많이 쓰지 않게 되지요.  순간적인 힘을 모아서 사용해서 궁극에는 다른 분들에게 보이지

않을 정도로 발전하게 된 것 같습니다.


무빙엣지는 턴을 원하는 만큼 길게 끌어 갈수 있다는 장점이 있습니다..우주로 날아가는 우준선이 추친력을 얻기위해서

삼단으로 분리되듯이 나누어서 엣지를 길게 가져갈 수 있을 겁니다.. 비틀고 비틀고 비틀고 ..

엣지를  빠른 타임에 많이 비틀어서 가압을 할수록 많은 위험요소를 줄여갈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것입니다.



제프 챈들러가  검정색 옷을 입고 타는 하이원 영상에 2분 4초에서 7초까지 힐을 끌고 갈때 사용했던 기술도 위와 동일한 기술입니다..영상 끝날 때 쯤에  숏턴을 하다가 힐 턴에서 엣지를  길게 끌어가는 모습을 보시면 도움이 됩니다.

가끔  파크 타시는 분이 발목을 살작 이용해서 엣지를 물결치듯하는 영상이 있었습니다..놀이같이 하는 연습이 좋아보입니다..



지극히 개인적인 생각이었고 논란 거리도 될 것이며 또한 무빙엣지가 아닐 수도 있지만 지금 이기술을 익힌다면 

라이딩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생각됩니다.ㅎㅎㅎ

제 개인적으로 오픈할까 말까 고민했는데 어차피 몇 년 후면 다 알내용 좀더 도움이 되고자 글 올렸습니다.

참고적으로 저 보드 못탑니다.기본만 하니  이해해 주셔요..


위 영상의 사진은 유튜브에 casi 치시면 금방 찾아 볼수 있습니다..


2019년 2월 6일 레몽레인 올림...




수용성

2019.02.06 21:27:08
*.99.2.158

시즌이 끝나가는 이때 가뭄에 단비같은 좋은 칼럼이네요!
문제로 내주신 세번에 걸쳐 엣지박기는 발목 스티어링 또는 토션을 이용하지 않을까 생각해 봅니다. 데크에 제일 가깝고 즉각적으로 반응 할수 있는곳이 발목이니까요. 무게중심을 이동하는 방법도 있을 듯 하지만 타이트한 턴에서는 여러번 사용하는것은 힘들듯 하구요.
말씀하신 무빙엣지를 사용하는 연습법 중엔 턴호 중간에 계속 업다운을 하며 프레스를 주는 택틱이 비슷하지 않나 생각합니다.
요새 유행하는 라이딩중에 토션을 적극적으로 사용하는 스타일이 있는데 이 또한 무빙엣지를 이용해 홀딩엣지 이상의 퍼포먼스를 끌어내는것이 아닌가 하는 소설도 써봅니다^^;
고민해 볼만한 주제를 다뤄주셔서 감사합니다!

레몽레인

2019.02.07 21:50:38
*.92.59.34

ㅎㅎ 맞아요. 고민해 볼만합니다..상급 슬로프에서 7미터 미들턴은 해보시면 압니다..

상급 롱턴이나 숏턴은 할만한데...숏도 아니고 미들도 아닌 지금 턴은 상당히 까다롭습니다..

중급에서야 여유가 있어서 할 수 있지만 지금 정도 슬로프 경사에 지금 싸이즈가

저는 가장 어렵다고 봅니다..   무빙 엣지 밑으로 누르는 힘이 아닌 증폭을 시키는 엣지라고 생각 되지만

반대로 앞뒤로 움직이는 엣지라고 생각 될수 있습니다.제가

써놨지만   조금  상충되는 내용이기도 합니다..ㅎㅎㅎ 이 부분은 진짜 논란 거리가 있습니다..

EX_Rider_후니

2019.02.06 22:25:27
*.34.35.207

위의 링크는 잘못된듯 합니다.


https://www.youtube.com/watch?v=vlWY1MFkHM4


저도 가끔 보는 영상인데...너무 어려워서...

레몽레인

2019.02.06 22:35:13
*.118.142.108

ㅎㅎㅎ 다행입니다.고맙습니다..이구..

재퐈니

2019.02.06 23:37:21
*.111.25.216

추천하고 갑니다~

diver

2019.02.07 02:36:21
*.185.192.42

저도 casi 영상 좋아해서 궁금했던 부분인데 ㆍ카럼 잘 봤습니다 ㆍ이해가 많이 되었습니다 ㆍ추천 드립니다 !

자오선

2019.02.07 08:34:29
*.11.121.79

이건뭐, 수도승같은!!(리키님 말투)
어쩌면 보드가 '도'에 통할날이 있겠습니다.
저는 일단 내용 알못??
존경부터 하렵니다.

재퐈니

2019.02.07 19:47:53
*.111.25.216

추천
0
비추천
-1
말한마디 못하고 비추만 박고가는 쫄보들이 아직 있군요...

FirstGoofy

2019.02.07 21:05:27
*.62.179.216

재뽜니님 볼려면 곤쟘으로가묜되나욥? 재뽜니님동영상보고 연습하는데 실제로도보고싶네욥ㅎ

레몽레인

2019.02.07 23:48:10
*.92.59.34

제가 의문을 던지면 이럴게 말할 수도 잇는데...엣지를 수직적인으로 움직이며 홀딩엣지..수평적으로 약간씩 힘을 주면 무빙엣지..

또한 반대로 엣지르 앞 뒤로 움직이면 무빙엣지?  ㅎㅎㅎ 이렇게도  생각할 수 있는데..ㅎㅎㅎ

정답은 없습니다.그냥 시간이 지나면 알게되겠지요..단지 보드 타는데 도움이 되는 내용이라고 생각됩니다..

앞 뒤로 움직이면 전중후...뭐 새로운  엣지 운영방식이 되지 않는데...ㅎㅎㅎ

FirstGoofy

2019.02.07 21:46:52
*.62.179.50

ㅋㅋ부끄러운생각이라들어 샤샤샥 지우겠습니다.

레몽레인

2019.02.07 21:51:51
*.92.59.34

함 도전해 보셔요..저도 이거 하는데 상당히 많은 시간이 걸렸습니다.ㅎㅎㅎㅎ   방법은 맞는 것 같습니다...

FirstGoofy

2019.02.08 00:14:04
*.62.179.50

아...눈만높아진 미천한실력인지라..ㅜ레몽님은 어마어마한 마일리지에..지금이순간도 더욱더 노력하시네요..꼭 뵙고싶습니닷 꾸벅!!

레몽레인

2019.02.07 21:59:48
*.92.59.34

https://www.youtube.com/watch?v=tQQyZYisnUc

리데커 영상입니다.!!

47초에 50초  사이  나오는 발목을 붙였다 뗬다  엣지를 두번에 걸쳐 주고 있습니다.. ㅎㅎㅎ



VitalGoofy

2019.02.08 11:58:58
*.62.179.158

저는 스티어링 동작으로 저렇게 사용하는편인데요,, '힐 사이드 엣지 그립'이 토우에 비해 약한편이라 눈 상태가 안좋을때(강설, 범프...) 힐턴에서 습관처럼 하게되더라구요. 슬턴 좋아하시는분들이 장착해두면 괜찮은 아이템중 하나인듯 합니다.^^

레몽레인

2019.02.08 15:10:39
*.118.142.108

역시 저도 동감합니다.ㅎㅎㅎ 고수분께서  댓글까지 달아서 기쁩니다.ㅎ.ㅎㅎ

VitalGoofy

2019.02.08 18:27:09
*.187.54.202

아녜요ㅎㅎㅎ 고수 아닙니다;;
그리고 레몽레인님 칼럼 항상 잘 보고있습니다.
스노보드에 열정이 많으셔서 저도 기분이 좋으네요^^

자오선

2019.02.09 04:47:33
*.70.14.114

추천
0
비추천
-1
~무엇이 그짧은 순간에 어떤 힘을 이용해서 세번에 걸쳐서 엣지를 박을 수 있을까요? 그 이유는 여러분 보더들이 찾아보길 권해드립니다. ----------------------------------------------------------------------- '주관적' 추리 (면죄부로 인정해주세요) 1. 그냥 한턴에 나누어 프레스 주는게 아닐까요? 1-1 속도부족시 꽃보더 발견후 급하게 폴라인 수평이동. 1-2 급사시 한번에 받는 여러 모먼트의 압력을 분산시켜 첫번의 그것은 살기위해, 최종의 프레스 그것은 몸을다시 웅크리고 로켓을 발사시켜 꽃보더 앞에서 엣지체인징. 2. '2017 RAMA FHD SNOWBOARD' 검색후 위에서 첫번째 영상(조회수 7.3만회-중요함, 녹색옷. "라마는기울기업" 하고 노래도 나오네요)에서 0분 58초 폴라인 수평이동장면, 그리고 1분 33초 눈위에 엣지라인 확인하시면 원리만 비슷한 장면 본것같아서요~^^ 죄송합니다. 꽃보더 목소리가 여운이 있습니다. 3. 모르겠습니다. 존경합니다.

레몽레인

2019.02.09 06:05:58
*.192.7.125

맞아요..프레스를 나누어서 주는데..다운 다운 다운은 아니라고 생각됩니다.바이탈 구피님께서 스티어링이라고

하셨는데..그럼 어떤방법으로그렇게 하는지는 찾아야 겠지요...ㅎㅎㅎ

댓글 감사합니다.

VitalGoofy

2019.02.11 01:27:46
*.39.149.70

지난시즌 영상에 잠깐 나오는걸 따로 편집해봤습니다.

지금은 조금 다르지만,, 전 이런 느낌으로 합니다^^;;

https://youtu.be/7annevSTVM

레몽레인

2019.02.11 01:37:16
*.192.7.24

아주 멋진 영상입니다..제가 이걸 2013년도에 했는데 그 이후로 보드계 5년 공백....ㅎㅎ

바이탈 구피님 영상은 제가 다 봤는데 이영상을 왜 못봤지요..ㅎㅎㅎ?

돌핀 턴 인상이 하도 강해서 그런가 봅니다..ㅎㅎㅎㅎ  저는 이렇게 무릎 발목 그리고 힙을 하는데

이 중에서 힙턴을 상당히 강하게 하는 편입니다..그래서 항상 고관절을  꽈 접어 놓고 구사합니다.

그렇게 탈려면 자세가 무지 낮게 타는 편입니다..영상 아주 유용하게 잘 봤습니다..

자오선

2019.02.09 12:17:06
*.7.15.56

읽을때마다 고마운 숙제가 늘어납니다.
다음 칼럼도 미리 감사드립니다.

레몽레인

2019.03.04 23:27:47
*.253.84.110

ㅎㅎㅎ 열정을 가지고 열심히 노력하면 좋을 겁니다.

펀보더

2019.02.09 18:37:51
*.235.147.81

칼럼내용에 특정단체와 특정인을 언급하는 것은 신중해야 하지 않을까요?

이유도 없이 이 글에 비추천이 많은 이유가 아마도 이런 것은 아닌지...

예전에 그 단체가 이런 문제에 매우 민감하게 반응한 적이 있어서,

좋은 내용의 칼럼에 옥에 티가 되는 안티성(?) 댓글을 남깁니다.^^  


FreeFlim

2019.02.19 10:39:12
*.223.38.135

제프가 타는 영상 SNS상에 올라오는것 보았는데 폴라인시작 부위 부근에서 부터 두번 힘이 가해지는 듯한 움직임을 보여서 신기하게만 보았는데 요런 내용이였군요~^^

레몽레인

2019.03.04 23:28:22
*.253.84.110

ㅎㅎㅎ 맞아요..ㅎㅎㅎ 특히 힐에서요..ㅎㅎ

옥돌매

2019.03.01 08:22:22
*.87.61.223

저는아직 낙엽러인지라 동영상을 보면서 그냥지나친 부분을 칼럼 확인후 다시보니 어떠한 부분을 말씀하시는지 .

각각의 턴에서 손동작을 보니 조금 이해가 된듯합니다. 감사합니다.꾸벅^^~~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수 조회 수
공지 일반 이용안내 [5] Rider 2005-09-13 569 12824
3238 장비 관련 스노보드 보강/내장제와 그 역할 GATSBY 2019-07-16 1 51
3237 초보를 위한 강좌 기본자세에서 중요한점 [2] ZeroOne 2019-07-08 7 261
3236 초보를 위한 강좌 동전을 안주우려고 할때 동전이 주워집니다 [4] 낙타뒷발 2019-03-16 8 1652
3235 장비 관련 붓아웃 줄이기 file [8] 천빵 2019-03-04 3 1257
3234 절약법 손에서 발냄새가 날 때??? [3] 스크래치 2019-03-02   859
3233 기술(테크닉) 업 언웨이티드 턴 다운 언웨이티드 턴의 역사 file [15] 레몽레인 2019-02-28 19 1294
3232 기술(테크닉) [퍼옴] 킥커의 메카니즘-코리아킹스 작성 file [3] 해일로 2019-02-26 7 737
3231 장비 관련 19/20 각 브랜드 헤머데크 스펙 정리 [29] RRRRR 2019-02-22 37 2167
3230 기술(테크닉) 전향각, 힐턴, 그리고 엣징 [13] 호암 2019-02-16 7 2565
3229 초보를 위한 강좌 엣지체인지 조건 [1] 134340 2019-02-16 5 1305
3228 기술(테크닉) 다운 언웨이티드 턴 방법 [1] 134340 2019-02-16 5 1020
3227 기술(테크닉) 다운 언웨이티드 턴 원리 [5] 134340 2019-02-16 6 1025
3226 초보를 위한 강좌 용어 (전경/후경 ...) [10] 134340 2019-02-13 9 1424
3225 기술(테크닉) 모글라이딩 라인 잡기 file [12] 레몽레인 2019-02-10 5 1013
3224 기술(테크닉) 모글 라이딩 라인 잡기 file [4] 레몽레인 2019-02-09 2 745
» 기술(테크닉) 무빙엣지라고 생각하지만 아닐수도 있어요..... file [27] 레몽레인 2019-02-06 23 2534
3222 초보를 위한 강좌 급사가 어려운 이유 [23] 134340 2019-01-31 8 4045
3221 기술(테크닉) 2년차 보린이가 느낀 힐턴꿀팁(골반오픈방법) [35] 개걸스럽게... 2019-01-30 21 3480
3220 헝그리 캠페인 초보 슬로프에서 고속 라이더와 하이원의 개... [10] 스크래치 2019-01-25 6 2249
3219 장비 관련 각 브랜드 카버(알파인/커스텀/일본브랜드 ... file [6] 잉여9 2019-01-24 4 21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