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하세요?

얼로이 스노보드의 설계자이자 공동대표 개츠비 입니다.

스노보드에 관련한 지식을 전하고자 간만에 누칼에 글을 씁니다.

이번 시간에는 스노보드에 내장제 혹은 보강제의 종류들과 성능적 역할에 대해 썰을 풀어보겠습니다.^^


보강제의 성능은 코어와 파이버 사이, 혹은 파이버와 탑시트 사이에

에폭시와 함께 접착이 되어 일체화가 되었을때 그 성능이 극대화가 되며,

접착강도가 강해졌을때 성능치가 오래 갑니다.



1. 메탈 소재.

메탈 소재가 들어간 스노보드는 일단, 상급자이상의 고급 보드라는 이야기 입니다.

(근데 캐피타의 몇몇 중급 프리스타일 보드에도 0.2mm 두께의 알류미늄 보강제가 탑재됩니다.)


스노보드의 메탈 소재의 역할은

a. 플렉스 강도를 극대화 시켜 진동을 잡아주어 안정감을 높이며 엣지 그립력을 높여준다.

b. 탑재량이 많을 수록 (풀티탄 같은) 토션 휨을 억제시켜 급사 고속 카빙에서도 엣지 그립력을 극대화 한다.

이 두가지 입니다.


이 메탈 소재는 세가지로 분류 할 수 있습니다.

( 인장강도나 텐션등은 표기 하지 않겠습니다.^^)

- 가장 보편적인 초강성 알류미늄 - AL7000계열. 인공위성, 비행기 등에 널리 사용. 

- 요넥스에서 사용하는 검메탈 - 애초에 의료용 티타늄 합금으로 개발되었는데. 인체에 무해하고 AL7000계열보다 좀더 강합니다. 

- 얼로이 사의 크로닉 부스터 - 크롬,니켈 합금 입니다.  






2. 파이버 종류


파이버는 유리섬유, 그리고 카본이나 케블러 같은 스페셜 파이버로 구분이 됩니다.


-Biax glass fiber = 두결의 유리 섬유 입니다. 가장 가볍고 부드러운 유리 섬유이며 코어 위아래 단독으로 사용했을때

 여성용, 그트용으로 데크로 사용이 됩니다.

-Triax glass fiber = 세결의 유리 섬유 입니다. 적당히 가볍고 텐션이 있는 유리섬유 이며, 코어 위아래 단독으로 사용되었을때

 올라운드용, 카빙용 데크로 사용이 됩니다.

- 몇몇 올라운드 데크들은 우드의 상판은 트라이악스, 하판에는 바이악스를 사용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아래는 스페셜 파이버 입니다.

-Carbon fiber = 카본으로 만든 파이버 입니다. 검정색이구요. 데크의 우드 상판에 (하판에 까는 경우도 있지만)

 어떻게 배열하느냐에 따라  그 맛이 달라지겠지만.....기본적으로 카본 파이버의 배열목적은 [탄성 강화] 입니다.


-Kevlar Fiber = 방탄소재로 널리 알려진 파이버 입니다. 노란색 입니다. 카본 파이버와 마찬가지로 어떻게 배열하느냐에

 따라 그 맛이 달라지겠지만 기본적으로 케블러의 역할은 [강성 강화] 입니다. 장타 골프선수용으로 가장 널리 사용되는

 브랜드가 패더슨 샤프트인데 케블러로 만들어져 받혀주는 힘을 극대화 하여 장타 선수들이 애용하는 샤프트 브랜드이죠.


-Basalt Fiber = 바살트 파이버...즉 현무암 파이버 입니다. 진회색입니다. 현무암 돌을 1400도의 고온에서 뽑아낸 친환경 파이버인데,

  유리 섬유와 카본 파이버의 중간급 성능을 지닙니다. 반발력은 카본보다는 약하고 유리섬유보단 좋습니다.

   접착력이 좋고 상당히 질긴 파이버 입니다. 


- 위 스페셜 섬유들을 함께 혼용하여 만든 파이버를 사용하는 브랜드들도 있습니다.

- 위 스페셜 파이버를 어떻게 배열하느냐에 따라 스노보드 반발력과 토션의 맛이 달라집니다.

근데 스페셜 파이버를 남용하거나 잘못 배열하면 원하는 플렉스의 맛이 나오지 않습니다.

그리고, 스노보드의 힘은 코어의 우드종류의 배열과 그 두께에서 달라집니다.


일단 여기까지 썰을 풀어보겠습니다.

궁금하신 점은 리플로 알려주시면 최대한 답변해드리겠습니다.


감사합니다.




엮인글 :

비시즌뭘해야할까

2019.07.30 16:01:49
*.39.156.180

우리가 흔히 알고있는 카본데크라는것들은
저들중 어떤것이 들어 가는건가요?
예를 들어서요^^
항상 글 잘보고있습니다

GATSBY

2019.07.30 16:26:17
*.149.242.189

스노보드에 카본의 사용은 두가지 방법 입니다.

1. 탑시트를 카본으로 입혀버리는 것.(옥세스, 얼로이 D.O) 

2. 우드코어 위에 카본 스트립을 데크 가로 방향으로 二자 ,  X자 혹은 V자로 노우즈 테일이나 허리 부분에 전략적으로

   탑재 하는 방법. 데크의 토션과 반발력등을 강화하는 역할을 합니다.


카본의 사용은 90년도 중후반 부터 사용이 되고 있습니다.

배열방법에 따라 그 역할이 다르며 어떤 파이버를 사용하느냐에 따라서도 다르죠.^^

수용성

2019.08.03 01:19:37
*.170.185.34

간만의 누칼 감사히 봤습니다. 카본 스트립(혹은 금속 보강제)이 노즈/테일에 V자로 되어있는 데크를 탔을때 토셔널 플렉스의 복원력과 탄성이 좋다라는 느낌을 받았었는데요, X자나 ll 모양으로 배열된 데크와는 확실히 다른 맛이 있었던 것 같습니다. 물론 데크의 성격은 우드 코어의 배열과 종류가 큰 방향성을 결정하겠지만 흔히 토션이 좋다라는 데크는 어떤 방식으로 보강제를 탑재하는지 궁금합니다.

GATSBY

2019.08.12 13:03:16
*.149.242.189

안녕하세요? 심도 있는 질문 감사합니다.

토션이 좋다. 는 즉 토셔널 플렉스가 단단하다는 이야기 겠죠?


토션의 강도를 결정하는 1차적인 요소는 우드의 배열이며 2차적인 요소는 기타 보강재의 배열인데,

니데커사에서 사용하는 중상급 이상 모델들의 우드코어들이 토션이 강한 편입니다.

이유는 너도밤나무 빔 2개 이상이 인서트 홀 바깥쪽으로 팁투테일 뻗어 있기 때문이죠.

(니데커사는 예전에 알파인 데크를 많이 만들었습니다.)


2차 적인 요소로 보강재의 탑재인데.

토션이 가장 강한 경우는

노즈와 테일 인서트홀부터 유효엣지 까지 메탈 혹은  카본이나 케블러로 X자로 코어위에 탑재하는 방법입니다.

두번째로 강한 경우는 사이드월쪽에 ㅣㅣ 자 가로방향으로 두줄을 배열하는 방법 입니다.

완연함과 강함을 동시에 추구 하지요.

수용성

2019.08.15 02:48:19
*.14.25.152

상세한 답변 감사합니다. 제가 표현한 토션이 좋다 라는것은 조작 용이해 토션 사용이 쉽다는 표현이었습니다. ^^; 알려주신 토셔널 플렉스에 대한 우드 배열, 보강재의 배열을 확인하면 원하는 데크를 구입하는데 큰 도움이 되겠네요!

하나 더 궁금한것이 있습니다. 언젠가는 답해주실거라 생각하고 또 한번 질문드립니다! ㅎㅎ

롱기튜얼 플렉스는 단단하면서, 토셔널 플렉스는 비교적 부드럽다고 느껴지는 데크를 타 보았는데 이것도 소재의 배열에 따라 구현할 수 있는 특성일까요??

GATSBY

2019.08.15 17:23:57
*.33.165.2

맞습니다. 단단한 강성 우드가 허리부분에 배열 혹은 노즈 테일쪽에 배열되었는지, 혹은 카본이나 케블러 스트립도 어떤 형태로 배열되었는지 혹은 우드의 두께의 배분방법에 따라 데크의 맛이 다 다른데 우드의 두께가 가장 큰 영향을 끼칩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수 조회 수
공지 일반 이용안내 [5] Rider 2005-09-13 570 12870
3245 초보를 위한 강좌 스노보드 타는 데 힘이 필요할까? [2] 통역달인 2019-10-04 3 612
3244 초보를 위한 강좌 엣지세우기 연습 [20] 통역달인 2019-09-18 8 1120
3243 초보를 위한 강좌 기본자세, 기본포지션 체크 방법 [12] 통역달인 2019-09-11 11 753
3242 초보를 위한 강좌 스트레칭 운동과 힐턴의 관계 [2] 통역달인 2019-09-07 6 552
3241 초보를 위한 강좌 스노보드에 필요한 운동법 [6] 통역달인 2019-09-02 6 689
3240 장비 튜닝 왁싱과 베이스 관련 [16] GATSBY 2019-08-12 11 1251
3239 초보를 위한 강좌 급사카빙을 위한 기울기와 엣지각 세우기 [3] ZeroOne 2019-07-22 19 1463
» 장비 관련 스노보드 보강/내장제와 그 역할 [6] GATSBY 2019-07-16 5 596
3237 초보를 위한 강좌 기본자세에서 중요한점 [7] ZeroOne 2019-07-08 21 1232
3236 초보를 위한 강좌 동전을 안주우려고 할때 동전이 주워집니다 [3] 낙타뒷발 2019-03-16 10 2242
3235 장비 관련 붓아웃 줄이기 file [8] 천빵 2019-03-04 3 1654
3234 절약법 손에서 발냄새가 날 때??? [3] 스크래치 2019-03-02   1157
3233 기술(테크닉) 업 언웨이티드 턴 다운 언웨이티드 턴의 역사 file [15] 레몽레인 2019-02-28 19 1594
3232 기술(테크닉) [퍼옴] 킥커의 메카니즘-코리아킹스 작성 file [5] 해일로 2019-02-26 7 878
3231 장비 관련 19/20 각 브랜드 헤머데크 스펙 정리 [34] RRRRR 2019-02-22 47 3016
3230 기술(테크닉) 전향각, 힐턴, 그리고 엣징 [13] 호암 2019-02-16 7 3027
3229 초보를 위한 강좌 엣지체인지 조건 [1] 134340 2019-02-16 5 1528
3228 기술(테크닉) 다운 언웨이티드 턴 방법 [1] 134340 2019-02-16 6 1179
3227 기술(테크닉) 다운 언웨이티드 턴 원리 [5] 134340 2019-02-16 6 1188
3226 초보를 위한 강좌 용어 (전경/후경 ...) [10] 134340 2019-02-13 10 167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