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슴찡한 우리 이웃들의 이야기


                            연탄길

          여학생들은 눈을 지긋이 감고 잠들어 있었습니다.
          그리고 친구는 빨리 일어나지 못한 것을 후회하면서, 끝내 머리를
         숙여버렸습니다.
          가까운 곳에서 어느 할아버지의 목소리가 들려왔습니다.
          "요즘 젊은 사람들은 할아버지, 할머니도 없나..... 세상 참 험악해졌어
          ....."
          근처에 있던 다른 사람들도 다들 한마디씩 거들었습니다.
          그 순간 친구는 용기를 냈습니다. 그리고 자리에서 벌떡 일어났습니다.
          "할머니 죄송합니다. 제가 잘못했습니다."
          친구는 정중히 사과드리고 할머니에게 자리를 내드렸습니다.
          하지만 나는 친구를 이해할 수 있었습니다.
          친구의 바지 속에 가려진 슬픔을 아무도 보지 못했을 테니까요.
          대나무처럼 가느다란 다리를 지탱해주는 철제 보조기를 아무도 못 봤을 테니까요.


    1장 우리가 서로 사랑할때

         평화로운 밤          

  아기에게 그림책을 읽어주는 아내의 목소리가 방안에서 들려온다.
  지섭은 기도를 멈추고 아내가 읽어주는 이야기에 귀를 기울인다.

  숲속에 매미 한 마리가 살았어요. 매미는 키가 큰 느티나무에 앉아 뜨거운 여름을 노래했지요.
    " 맴맴맴맴, 매-앰...."
그때 귀여운 꼬마가 나무 아래에서 매미를 바라보고 있었어요.
    "매미야, 나하고 얘기 좀 할래?"
    "넌 누구니, 꼬마야?"
  매미는 잎사귀 뒤로 몸을 감추며 말했어요.
    "나는 저 아랫마을에 사는 아이야."
    "그런데, 꼬마야 , 너는 내가 보인? 아이들이 잡아갈까 봐 이렇게 숨어있는데"
    "나는 노랫소리만 들어도 너희들이 있는 곳을 알 수가 있어. 그런데 매미야, 너희들은 왜 그렇게 노래를 부르는 거지? 조용히만 있으면 아이들도 너희들이 있는 곳을 모르잖아."
    "그건 말야, 우리가 해야 할일이니까. 아무리 위험해도 여름을 노래하지 않으면 매미가 될 수 없거든."

    
    윙윙거리던 냉장고의 숨소리가 멈추고 잠시 고요가 흐른다. 아내의 이야기 소리도 더 이상 들리지 않는다. 지섭이 자리에서 일어나 방안으로 들어갔을 때 그녀는 아기 옆에서 곤히 잠이 들어 있었다. 그녀의 손바닥 위로 나비처럼 내려 앉은 그림책......
    지섭은 그림책을 들어 가슴에 안았다. 그녀가 읽어준 그림책 속엔 매미가 나오고 귀여운 아이가 나오고 느티나무가 나온다. 그런데 매미 그림도 귀여운 아이 그림도 느티나무 그림도 책 속엔 있지 않다. 앞을 못 보는 그녀는 손끝으로 점자를 더듬어 매일 밤 아기에게 그림책을 읽어준다. 아, 눈송이처럼 수북히 내려앉은 많은 점자들......

    아기는 알까?
    그 많은 점자들이 엄마의 손끝에서 매미가 되고 귀여운 아이가 되고 느티나무가 된다는 것을....
    감아도 감기지 않은 아내의 두 눈을 바라보며 지섭은 방을 나왔다. 볼 수 없는 그의 눈에서도 총총한 샛별이 떨어진다.


                 감사합니다. 오늘 하루도 우리에게 평화로운 밤을 주셔서....


                                                                    연탄길 중에서...

                                      v(o)z     홀맨  김 태 경 올림.




엮인글 :

sky

2001.12.04 13:27:29
*.51.83.87

그런데 왜 제목을 연탄길이라 했을까요? 어려웠던 시대의 상징적인 의미인가?

seoker

2001.12.04 13:55:53
*.195.219.21

눈이내린길에 뿌려둔 연탄재.그런길인가여?

양희성

2001.12.04 15:31:44
*.217.227.80

저 이책 샀어요..ㅡㅡ 흑흑 감동 대박입니다..

윤필현

2001.12.04 16:32:04
*.81.246.4

홀맨님 칼럼을 오늘에서야 읽었네요. 다섯번째까지 한꺼번에 근데 자꾸만 눈앞이 흐려져요 시력이 나빠지려나....????

권순재

2001.12.04 17:33:55
*.115.14.37

[악재] 울 여친 한권 사줘야겠당. 시즌동안 책이나 읽으라고... ^^;

강윤경

2001.12.05 01:26:36
*.192.39.37

[짱아이] 어~!악재님~! 설마 혼자서만 보딩을~?? 이래서 남자덜은 안된다니까!!가치 댕겨야져~ 내가 친구 해줄께여^^*

권순재

2001.12.05 16:01:26
*.115.14.37

[악재] ㅋㅋㅋ 친구만나러 대명에 가야겠구만... 토스트... 내 몫도 있는거져??? ㅡ,.ㅡ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수 조회 수
공지 일반 이용안내 [8] Rider 2005-09-13 571 13377
99 일반 [jayson]파크에서 지켜야할 사항들.. [9] 오종선[jayson] 2002-01-22 26 2376
98 기술(테크닉) 절벽에서 힐사이드 턴시 보드가 쾅쾅쾅 진동... [24] 정장환 2002-01-22 22 4892
97 절약법 [춤추는 요리사]헝글..글구겨울을 위한보강제.. [11] 춤추는요리사 2002-01-21 54 2629
96 장비 관련 [Kongzi] 발목을 편하게 하는 바인딩 세팅..^^ [18] 구민수 2002-01-20 27 5995
95 일반 [그누맨]파크에 관해서.... [14] 그누맨 2002-01-18 47 2503
94 장비 튜닝 [MIK] 나름대로 스티커 만들기... [18] 백승현 2002-01-18 29 4984
93 기술(테크닉) [RiderCrew] 카빙에 대한 짧은 생각...... [33] RiderCrew 2002-01-17 47 5984
92 장비 튜닝 [뵨퉤용쓰]열성형 이너부츠 만들기 !!~! [12] 김용희 2002-01-16 41 6201
91 일반 [韓日Boarders] 자신감과 자만심..그 비슷한... [7] [韓日Boarders] 2002-01-16 58 2554
90 기술(테크닉) [RiderCrew] 웨이브에 대한 간단한........... [5] RiderCrew 2002-01-15 74 3044
89 기술(테크닉) [jayson]spin 트릭.. 180, 360, 540, 720, 9... [5] 오종선[jayson] 2002-01-15 90 9994
88 기술(테크닉) [BOARD300] 하프에서 립오버 할 때 팁 [5] board300 2002-01-14 54 2953
87 장비 튜닝 [hungryguy] 스카이칼럼 따라하기 1탄!!!!!!... [15] 하준호 2002-01-12 24 3717
86 장비 관련 [컬럼?] 나에게 맞는 데크 길이는? [1] 임채환 2002-01-11 42 4061
85 절약법 [구라보더] 초코파이와 초코바의 열량비교??? [8] 이종민 2002-01-09 46 8113
84 일반 [흡연자를 위한 팁]에..저도 칼럼을 쓰고 싶... [15] 옆집총각 2002-01-09 33 2348
83 기술(테크닉) [BOARD300] 하프에서 드랍인 할 때 팁 [5] board300 2002-01-09 57 2858
82 기술(테크닉) [BOARD300] 하프에서 빽사이드 쪽이 안 될때. [6] board300 2002-01-08 64 2870
81 기술(테크닉) [RiderCrew] 상급슬롭에서의 라이딩 3편. [15] RiderCrew 2002-01-06 74 4792
80 기술(테크닉) [jayson]grap air..indy그 이후의 응용.. [5] 오종선 2002-01-05 69 284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