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제 초짜한분을 데리고 지산리조트를 갔다왔습니다.
언제나 초짜분들을 데리고 가는 저로서는 처음에 보드의
세계로 끌여들이기가 얼마나 힘든지 잘....알고있습니다.
우리야 뭐 이미 한발 들여놓았기때문에 조금 무뎌져있는
경우가 있지만서도... 돈이 아무래도 많이 들어갑니다.
보드든 스키든... 초보자분을 일단 데려오려면
대여료 4만원,리프트비 4만원,버스비 2만원,강습료8만원+a(밥값등)
이 듭니다...헝그리보더님들은 다 노하우가 있어서
이 돈을 다 내는 바본없겠죠. 저도 마찬가지입니다.
올해 제 생돈을 들여가며 시즌권끊은 천마산냅두고
초짜님을 데려간이유는 올시즌 지산 대여 50%할인이구요...(2만원절약)
아직 슬로프가 하나밖에 오픈안해서 리프트비도 50%할인이었구요 (2만원절약)
버스는 무료구(2만원절약) 지산은 월요일 보드무료강습(8만원절약)
이리하여 지산으로 데리고 갔습니다... ^^
그러나 가기전에 또 걱저인게 보드복이었습니다.
보드의 보자도 모르는사람에게 비싼 보드복을 사라고 할수도 없고
아무리 사라고해도 사지않을것이고..., 동대문에서 일단 싸구려보드복을
알아보고 입히기로했습니다.나도 그편이 더 좋을꺼같았구요...
일단 한번 대충입고 타보고 자신이 느낀후 부족한점을 보강하라고
했습니다...바지의 방수가 부족하다싶으면 돈좀더써서 바지사고
아프다 싶으면 보호대를 사던지 장갑에 물차면 장갑을 바꾸던지요...
일단은 자신이 느끼기전엔 옆에서 아무리얘기해봤자 소용이 없으니까...
전 예전부터 동대문서 2만원에산 보드바지를 잘 쓰고있어서...
그분께 추천했습니다. 그런바지는 지천에 널려있어서 플레야에서
만9천원에 샀습니다... 돌아다니다 다른곳에서 dub자켓을 4만5천원에
샀구요 ^^ 장갑은 만9천원에... 이렇게 대충 보드룩을 장만한뒤
스키장을 갔습니다... 워낙 허술한지라 제가 보드복아래 츄리닝과 내복을
입고오라고했죠. 자켓안에는 반팔티,긴티,후드티,자켓순으로 입고
오라고했습니다(어드바이스도 중요합니다) 장갑은 만9천원에 이너있는걸
구해서 다행이었구요... 그런데 당연하듯 그 분이 너무 자주 넘어지고
(당연히 초짜니까) 자주 앉아있길래 보드복의 방수가 너무 걱정됐습니다.
저러다 집에갈때 엉덩이 다 젖었다고 투덜되는건 아닌지...
그러나 놀랍게도 초짜에게 2만원짜리바지는 최고의 방수력을 보여줬습니다.
집에갈때까지 완벽방수더군요... 다른 만미리니 2만리니 보드복등의
성능만을 믿기보단 자신을 먼저믿는게 필요할껏같습니다.
안에 몇겹의 옷을 더 껴입는다던지 엉덩이 보호대를 착용한다던지요.
본파이어사고 드라이크리닐맡기시는분보다 2만원짜리 바지 잘~입으시는분이
더 방수 잘될껍니다..^^ 다 자신이 관리하기 나름 아니겠습니까...
그러니까 헝그리보더여러분 너무 자신의 장비의 가격에 연연마시고...
가격대 비! 이 생각을 해보세요.^^  
엮인글 :

sky

2001.12.05 10:07:53
*.51.80.77

의미있는 칼럼이군요

김태경

2001.12.05 12:48:06
*.37.26.130

[v(o)z 홀맨] 짝짝짞 멋진 칼럼입니다.

양희성

2001.12.05 20:10:51
*.73.46.124

그 바지 어디서 사셨어요? 정확한 위치좀..ㅡㅡ 울반애덜 스키캠프 많이가는데 다들 보드배운다는데 보드복이 없다네요..ㅡㅡ

올데이롱

2001.12.06 00:52:28
*.108.30.211

cool~! 훌륭한 글이에여. '헝그리함'의 필요성을 일깨우는 어메이징한(?) 글이었슴다.. ^^

최인

2001.12.13 14:26:09
*.114.60.33

나두 누가 데려갔음 조켔당....

2002.04.28 22:32:44
*.194.236.32

설에는 보드복도 짝퉁이 있군요...부럽습니다....ㅠ.ㅠ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수 조회 수
공지 일반 이용안내 [7] Rider 2005-09-13 570 13211
61 일반 [[seoker]]나만의 음료(?)를 마시자~ -18금 ... [11] ManOfOneway 2001-12-13 29 3389
60 일반 [v(o)z 홀맨] 연탄길 일곱번째 이야기.. [3] 김태경 2001-12-11 113 2439
59 일반 우수칼럼 지기 님께 소정의 선물을 드립니다.. sky 2001-11-18 114 2376
58 일반 [[말도안되는칼럼]]子劫(자겁) 남자를 위협... [13] seoker 2001-12-10 33 2969
57 일반 [신년 메시지] 여러분 코카콜라 사장의 신년... [4] sockos 2001-12-10 58 2948
56 일반 [韓日Boarders] 나의 허접보드가 점점 좋아진다 [11] 이원택 2001-12-10 49 3089
55 일반 [韓日Boarders] 매너 있는 보더가 되기 위해... [21] 이원택 2001-12-09 23 2272
54 기술(테크닉) [RiderCrew] 슬로프 상황에 따른 라이딩~*^^ [7] RiderCrew 2001-12-09 57 4033
53 일반 [jayson]보드 탈때의 마음가짐 [8] 오종선 2001-12-09 56 2459
52 일반 [v(o)z 홀맨] 연탄길 여섯번째 이야기.. [4] 김태경 2001-12-07 93 2282
51 일반 [양희성] 연탄길 中 (홀맨님이 안올리시길래... [3] 양희성 2001-12-05 129 2461
50 장비 관련 [RiderCrew] 보드의 상처치유법. [1] RiderCrew 2001-12-05 67 4537
49 기술(테크닉) 내가아는 카빙시에 상체고정방법 [8] 박성치 2001-12-05 74 7124
» 일반 [韓日Boarders] 비싸야좋은건 아니에요. [6] 이원택 2001-12-05 60 2949
47 일반 [韓日Boarders] 짝퉁과 이미테이션...나만의... [3] 이원택 2001-12-05 70 3506
46 기술(테크닉) [RiderCrew] 카빙의 필(feel) & .... [8] RiderCrew 2001-12-04 78 6765
45 일반 [v(o)z 홀맨] 연탄길 다섯번째 이야기.. [7] 김태경 2001-12-04 103 2475
44 일반 [말도안되는칼럼]子劫(자겁) 남자를 위협한다? [19] ManOfOneway 2001-12-03 63 3130
43 절약법 [^용이^]SKY님의 누구나 짭퉁에서 약간 보충... [2] 김용희 2001-12-02 62 2620
42 일반 [퓨라] 최고의 담배는? [14] PurerideR 2001-12-01 39 325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