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게의 다른 취미생활 용품들은 최소한 출시이후 일정기간동안은 권장가격의 틀이 크게 깨 지지 않고,
할인이 이루어 져 봐야 거기서 거기인 반면...
언제부터인지 정확히 기억은 나지 않지만,
스노우보드라는 취미활동에 있어서.... "권장소비자 가격" 이라는 것은 의미를 잃어가고 있는 것 같습니다.

어떤 브랜드들은 샵들에 제품이 깔리자 마자 적게는 30%정도. 많게는 40%정도 할인이 된 상태로 판매가 되고,
이월로 넘어가면 최대 55~60%에 달하는 할인율까지 보이며 재고정리가 되는 모습을 흔히 보게 됩니다.

그런브랜드를 접할때면... 흔히들 "정가주고 사면 바보다.."라는 말을 하게 되죠.


그리고..
또 언제부터인지 정확히 기억은 나지 않지만, 다음시즌 장비에 대한 예약판매와
그를통한 할인 시스템이 일반화 되어 버렸습니다.

그리고...
암암리에 이루어 지는 일이라 하더라도, 실제 물건이 샵에 깔린 그 시점에도,
오프라인 샵을 방문하면 예판가에 해당 물건을 구입 해 오는것은 어렵지 않은 일이 됩니다.

런 상황을 보며...


첫째로, 과연 "정가" 라는것이 어떤 의미를 띄는가...
하는 의구심이 들게 됩니다.

샵에 표기 해 놓은 "정가"가 과연 정가인가..
혹은, 최초에 물품을 구매하는 구매자가 어렵잖게 획득 할 수 있는 "할인 된 가격"이 정가인가...
(물론 게 중에 온/오프라인 샵을 통해 정말 "정가"로 신상을 구입하시는 분도 당연히 있긴 합니다...)


같은 가격에 가져오면 그게 그거 아닌가?
하고 생각 할 수도 있으나...
실상 숫자를 대입해서 생각 해 보면 이것은 엄밀히 다른 결과를 가져옵니다.


예를들어,  A라는 장비가, 판매자가 실제 받고싶은 신상 상태의 최초 소비자가격이 100만원이라고 가정합시다.
그래서 정직하게 소비자 가격 100만원 이라고 명시해서 할인 없이 가을쯤에 샵에 풀리게 된다면...
샵을 방문한 고객들은 거의 대부분...
"얼마정도 깍아 줄 수 있나요~?" 하는 질문을 하게 되고...
"아직 시즌전이라 할인이 되지 않습니다~" 하면...
"에이~~" 하고 돌아가는 사람이 왕왕 생기게 될 것을,


최초 정가를 30% 할인을 적용했을때 100만원이 되는 143만원 이라고 책정 해 두고...
예약판매. 혹은 시즌 시작 후 "우리샵은 싸게드립니다~" 하는 형식으로 30%의 할인을 내/외부적으로 적용 해두고는..

샵에 방문한 고객이 143만원이라는 가격을 보고, 할인이 되냐고 물었을 때..
손님한테만 예판손님들에 대한 할인율인 30%를 적용 해 주겠다면 100만원을 제시하면..
앞서 정가 100만원의 경우에 돌아나갔을 손님들 중 일부는
오~~ 30%~ 하고 구입을 하게 되는 기 현상이 생기게 됩니다.


그리고,
이 최초 정가에서 발생하는 파생효과는 그 이후 할인가격에도 영향을 주게 되는데,

마찬가지로 이 A라는 장비가, 시즌후반, 혹은 이월상품이 되어 맥시멈 55%의 할인율을 적용받게 된다면..
소가를 100만원으로 책정한 경우는 45만원에 팔리게 되고.
소가를 143만원으로 책정한 경우는 64만원에 팔리게 되어, 무려 19만원이나 비싸게 팔리는 결과를 나타내게 됩니다.
만약, 소가 100만원으로 책정 해 두고 64만원에 팔고자 한다면... 할인율이 36%가 되니..
소비자 입장에서는 "어라? 이월인데?"하게 되는거죠..


이 때..

만약 이 장비가, 판매자가 판매해서 수익을 낼 수 있는 최소가격이 60만원 정도인거라면,

소가를 100만원으로 책정한 판매자는 0~40%정도의 할인율 폭에서만 판매를 할 수 있는것이되고,

소가를 143만원으로 책정한다면, 0~55%의 할인율 폭 안애서 판매를 할 수 있게 됩니다.

(예전 어떤 분에게서.. 장사를 하는 사람은 각각의 제품 하나하나의 원가를 보면 안되고,

  자기가 가지고 있는 그 제품 전체 수량을 놓고, 원가이상의 매출을 올리고 나면, 그 이후는 백원에 팔아도 남는거라는 마인드로

  장사를 해야 하는거라는 말을 듣기 했지만... 그렇게 장사하는 분 본 적 없으니..)


이제.. 최초에 소가를 높이 책정 해 두고 시즌초반부터 할인율로 경쟁하는 형태가 과연 누구를 위한 것인지 잘 생각 해 봐야 합니다..



둘째로, 예판시스템은 과연 누구를 위한 것인가.. 에 대한 부분인데...
이건 길게 설명 할 필요도 없이...
예판시스템은 판매자를 위한 시스템입니다.
거의 모든 도매거래에 있어서, MOQ를 얼마로 가져가느냐가 도매공급 할인율에 미치는 영향은 상당합니다.
그런데, 판매자 입장에서는 단가를 낮추기 위해 많은 수량을 주문 해 두기에는 이월되는 장비에 대한 부담이 크기 때문에
그렇게 할 수가 없게 됩니다.


그렇다고, 반드시 팔릴 수량만 주문을 하게 되면, 품절로 인한 타 브랜드로의 고객 유출을 걱정해야 하는데,
이러한 위험들을 매우 효율적으로 제거 할 수 있는 방법이 예약판매 입니다.


물론 예약취소에 대한 리스크는 있겠지만,
그것은 "예약금 미반환"이라는 조건으로 손해를 일부 상쇄하도록 해 두고,
다량 주문으로 인한 단가조정에 대한 부분은 소비자가 정확히 알 수 있는 부분이 아니므로...
원가에 어느정도 이윤을 붙힌 다음..
"예약판매 특가"라는 명목으로 안전수요를 파악하게 되는거죠.


게다가, 이 예약금이라는 것은..
판매자에게는 비시즌기간동안 융통 할 수 있는 자금으로... 숨통을 틔게도 해 줍니다..
그것으로 인한 가장 큰 부작용의 예가... 일전의..그....


여튼, 판매자는 이 예약판매를 통해, 이월물량 발생으로 인한 손실을 최소화 할 수 있고,
(심지어, 예판물량 만큼만 오더하는 방법으로, 이월물량을 0에 수렴하게 만들 수도 있습니다.)
시즌 오픈과 동시에 스스로가 취득 할 수 있는 판매 수익도 상당히 이른 시기에 매우 정확한 추정치를 얻을 수 있게 되는 잇점이 생깁니다.


반면 소비자는,
"내가 사고싶은 장비가 내가 사러 간 그 순간에 품절될 수 있다" 라는 불안요소를 제거한다거나,
혹은 특정 커스텀 브랜드의 경우, "시즌 시작전에 내 주문 스팩에 맞는 장비를 받아들 수 있다"라는 잇점을 얻는 대가로,
많건 적건 예약금을 이자없이 불입하게 되고,
양산 브랜드라 하더라도, 중간 변심을 불허하는 족쇠에 얽메이게 되는 어찌보면 균형이 맞지 않는 거래를 하게 됩니다.

그래도 커스텀 브랜드는, 내가 발주한 스팩으로 그 장비가 생산되는 것이니, 일정부분 계약금을 거는것은 당연한 것이라 할 수 있으나..

계약금은 그렇다 하더라도, 할인율이라는 것은.. 위에서 쓴 것 처럼, 진짜 할인이 아닐수도 있는거죠.


마지막으로......
신품 장비를 구입하면 준다는 다양한 "서비스"품목들도..
과연 그것이 "서비스"인가에 대해...
고민 해 볼 필요가 있습니다.


서비스 품목들은, 모자, 의류, 가방 등 소픔이 되는 경우도 있고,
경우에 따라 왁싱서비스, 튜닝서비스, PPF서비스 등을 어떤경우는 무상, 어떤 경우는 할인된 가격으로 제공 해 준다고 하는데,
그 서비스의 원가가 얼마인가... 그 가격이 과연 소비자 가격에 원가대로 포함되었는가. 혹은 얼마의 마진으로 포함되었는가.


그리고, 가장 중요한...
제품가격에 이미 일정부분 포함된 그 "서비스"들을 각각의  소비자가 과연 정말 원하는 것일까요?


왁싱 혹은 튜닝서비스의 경우,
이것을 받음으로 해서, 정말 신품상태에서는 반품의 조건이 될 하자들에 대해서도 반품 교환등의 권한을 포기하도록 하는 경우도 많고,


서비스로 제공되는 소프트굿즈의 경우...
과연 그것들이 그들이 말하는 그 가치만큼... 혹은 그보다 좀 적은 가치라 하더라도, 대다수의 소비자들이 유용하게 사용할 물건인가요?


그리고.,
많은 샵들이 자랑스럽게 내거는 "평생 무료엣징,왁싱 서비스"는...
그 서비스 자체의 퀄리티는 둘째 치더라도,
(저는..... 몇몇 보드샵들에서 도로 바로 앞 샵 주차장에서 정비대를 깔아놓고 왁싱하는 광경을 본 후로는.....)
그 샵을 쉽게 접근 할 수 없는...
대다수의 소비자에게는 서비스라고 할 수조차 없는것이 아닌가.... 하는 생각을 합니다.


저는...
한번도 대중교통으로 학던을 쉽게 접근 할 수 있는 지역에 거주 한 적이 없었기에...
위에서 말한 각각의 포인트에 대해..
소비자 가격은, 정말 적어도 시즌이 중반으로 가기 전까지는 죽어도 받아야 하는 정가였으면 좋겠고,

예약판매라서 할인 해 준다는 믿지도 못할 가격정책 보다는,
원하는 제품 원하는 사이즈를 획득할 수 있는 소비자의 잇점과,
적어도 예판자들에 대한 수요만큼은 미리 알 수 있는 판매자의 잇점이 균형을 이룰 수 있는 만큼의 할인이었으면 좋겠고.

다수가 원하는지 원하지않는지도 알 수 없는, 품질따위 알수도 없는 사은품들 챙겨주며,
그 가격조차 마진을 붙혀 소비자 가격에 포함시키지 말았으면 좋겠습니다.


자게에 간단하게 적으려 시작했다가..
글이 너무 길어져서 토론방으로 적습니다.

논점없고, 흐름도 없는 긴 글이지만.
오랫동안 생각 해 오던 내용이라.... ^^:

엮인글 :

이야힝

2019.08.18 21:11:38
*.62.175.205

공감합니다~
정말이상한구조에요 ㅋㅋ 기본30%할인에 브랜드마다 40%도있고
예판해봤자 샵에가면 예판가로 그냥살수있고
엉망이죠

취향

2019.08.20 16:05:20
*.215.145.165

엉망진창 꼬랑창 이죠...

초보후이뽕!!

2019.08.18 21:36:26
*.226.209.195

공감 합니다요!! 지방인지라 온라인 구매를 주로하는데... 보드판매 사이트들만 깍아주세요 게시판이 있으며 깍아달라고 한줄적으면 신상도(부츠,바인딩)30%로 깍아주더라구요... 귀찮아서 온라인 구매가에 바로 구매 해버리면 바보... 되는 이상한 현실에 아쉬움이 낫더랬습니다요!!!

취향

2019.08.20 16:06:08
*.215.145.165

그죠...
최초소가를 높게함으로써
샵은 할인율을 높혀도 비싸게 받을 수 있는 마법을 부리게 되니....

ckk

2019.08.20 16:04:21
*.65.245.210

좋은 내용 공감합니다.

다만 그동안의 관행(?)이 여러해 누적되어 온 결과이며, 샵들도 거의 같은 형국으로 움직이고 있기 때문에,

한번에 모든 샵들의 시스템이 바뀌지 않으면 바꾸기 힘든 그런 구조인거 같아요..

저또한 샵을 이용하는 고객의 한사람으로써 매우 씁쓸합니다.

취향

2019.08.20 16:07:19
*.215.145.165

몇몇... 할인율을 통제하는 딜러가 있긴 하죠.
딱 기억나는건 SG인데... 제 기억이 맞으면 갸들은 이이이월로 가도 20%인가? 그 이상은 할인 못하게 한다고...

한현호

2019.08.20 19:29:42
*.165.80.150

추천드려요~!


진짜 어이없을때가.. 제품 산지 몇일 되지도 않아서.. 할인율이 70%정도에서 50%로 훅 까졌을 때더라고요..


2시즌전인가.. 구매하는것마다 사고 일주~이주 사이에 항상 가격이 훅훅 빠지던데...


데크의 경우 금액대가 있어서.. 꽤 차이가 많이 나더라고요


나중엔 그 브랜드는 당연하듯 50%를 할인해서 판매하고.. 꼴보기 싫어서 다시는 구매안하기로 맘먹었죠

취향

2019.08.20 20:02:10
*.215.145.165

정말 몇일 안됐을 때는....
따로 연락해서 나 기분나쁘다!!!! 하면 가격 맛춰주는경우도 있습니다.

달려라보잉송

2019.08.21 17:41:29
*.7.53.185

그래서 저는 옥세스를 삽니다. 할인율은 정해져있고 중고방어도 잘돼니...

취향

2019.08.22 08:19:25
*.215.145.165

아..옥..... 근데....옥세스가... 중고 가격방어가 잘 된다고 하기에는 좀 많이 깍아서 팔던데요..
특히 허리커스텀이나 등등 일반적이지 않은 사양들은....

TwothumbsUp

2019.08.22 09:48:34
*.52.136.31

예판한 사람으로써 알지만 예판합니다.


정가주고는 절대 안사지만 어느정도 마진은 생각해주면서 구매합니다.


서로 오픈하고 서로인정하는 구매자 판매자가 아닌


누가 잘 속이고 잘속나하는 판세에 속은 상하지만, 그런 곳들 마저 없으면 보드장비는 직구에 의존해야하겠죠...

취향

2019.08.22 09:49:28
*.215.145.165

글쵸... 지나치게 똑똑하지만 뒤는 생각안하는 소비자들 덕에 프리스키 시장은 크기도 전에 죽어버렸죠...

TwothumbsUp

2019.08.22 09:51:40
*.52.136.31

정말 싸게 사고싶다면 직접 움직이는거고 아니면 비용지불하는게 맞는거죠~


그것은 제품가격에 녹아들어있는거구요~ 일단 보드샾들이 비싼지역에 있는것이 조금은...


충남으로 오시면 좋은데 가게세 아껴서 싸가팔아주세요~~

취향

2019.08.22 09:56:40
*.215.145.165

그니까요... 너무 비싼동네에 모여있다는..

주차도 안좋고...

진격의대인

2019.08.22 13:19:27
*.45.7.254

그래서 저는 이월 해외직구로 구매 합니다.

보통 바인딩 및 부츠 빼고는 관/부가세 내도 가격에 대한 스트레스를 덜 수 있습니다.

그리고 Global standard price 도 알수 있습니다.


물론 AS는 안됩니다. AS 받을 일도 없고요.


학동은 실착이나, 실물이 궁금할 때,

돼지연구소 고기가 생각 날때 갑니다.

취향

2019.08.22 21:59:13
*.215.145.165

의류는 확실히 직구가 저렴한 것 같아요.

나머지 데크, 바인딩, 부츠는... 이월에서도 가끔 행사등등으로 면세한도내로 들어올때가 기회인 것 같더군요.

라리라

2019.08.26 00:45:17
*.33.208.188

길게 쓰셨지만,
시장이 이상한 건 결국 소비자가 이상해서 그런 거죠.
과시 소비가 강한 소비자들이 많으니 판매자들도 할인해서 파는 한이 있어도 가격표는 비싸게 붙여 놓고 비싼 제품 먼저 선점하라고 예판을 그렇게 해도 잘 팔리니 이런 시장이 된 것 뿐입니다

당장 헝글만 봐도(가 아니고 사실은 헝글이 특히), 소위 최상급 운운하는 장비들의 실상이 무엇이죠? 오직 가격 뿐입니다. 그러니 가격표가 그렇게 붙을 수 밖에요

취향

2019.08.28 08:22:59
*.215.145.165

스키장 환경이 라이딩에만 적합(???)해 져 가면서, 추천목록에서 펀라이딩/지빙에 좋을 데크들이 점점 사라졌죠.

십몇년 전만해도 살바토레산체스 같은 책받침 데크들도 지빙에 오잉굳~ 하고 추천했었고,

바탈레온 이블트윈 같은애들(얘는 바탈레온에서는 나름 고가였지만) 역엣지 없슴~ 하고 추천했었고...

초중급은 역캠!!! 이라고 하던 시절도 있었는데.

카빙라이딩만이 대세가 되면서, 하드한 정캠에 빠른 베이스를 가진, 유효엣지 긴녀석들이 주류를 이루고..

그러니 비싸지고.....

옥세스 케슬러 에이펙스가 옆집 장난감이 되어가네요..

realstory

2019.08.27 13:09:21
*.118.97.35

돈이 없어 못사지,

물건이 없어 못사진 않습니다...



취향

2019.08.28 08:23:19
*.215.145.165

가~~~아~~~끔 물건이 없는경우도.....ㅋ

터보라이타

2019.08.27 20:10:36
*.203.62.28

일반적으로 수입품 시장이 그런듯 합니다...

보드 뿐만아니라... 수입가구점도 정가는 천만원 적어놓고... 50% 할인.. 요래 많이 파니까요...


이번에 이사할때 가구바꾸려 매장갔다가 깜놀했습니다... 국내매장 정가는 말그대로 의미없는 가격이고...

해외 제작사 홈페이지 들어가니 국내 판매가(정가의 60~80% 할인)자체가 제작사 홈페이지 가격의 세배~5배에 달하더군욤...


취향

2019.08.28 08:24:51
*.215.145.165

가구는 어마어마 하죠....

이천년대 초반....

여자친구가 까사미아에 나름 큰 매장에 나름 직책있는 자리로 일을 했었는데...

그때 까사미아 제품들 마진율 보고 경악을.....

그 여친 왈...

50%할인 해도 한참 남는다고..

한 70%할인 붙으면 그게 원가구나~ 하면 된다고....

전일권

2019.09.17 18:14:12
*.214.58.72

기형적인 구조라는거에 아니라고 말 할 사람은 없다 생각합니다

예판을 하려면 진짜 소비자가와 할인율이 필요한데 진짜 소비자가가 없으니 사실상 예판가가 의미있는지도 모르겠고...

예판 기간이 끝나 시즌 초중반까진 진짜 소비자가가 존재해야한다고 생각하지만 그렇게 되는곳은 한군데도 없죠...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수 조회 수
공지 [토론방 이용안내] [1] 루카[ruka] 2018-10-26 1 920
1277 피클이 입맛에 안맞아요 update [10] 피브리조 2019-09-16 1 256
1276 개인적으로 해보려는 일의 당위성(?) 검토 file [32] EX_Rider_후니 2019-08-22 37 1273
» 예판, 소비자 가격, 할인율, 서비스에 대한 단상.. [23] 취향 2019-08-18 11 1220
1274 불매 운동은 강요가 아니라 개인의 가치관과 판단에 의해 하는 거임 [18] 우♥리 2019-08-08 5 1001
1273 일본산 불매운동 동참 요넥스등등.. [15] hARm 2019-08-03 1 1652
1272 토션에 관해서 file [19] 어필 2019-05-04 3 2157
1271 올라운드데크란? [9] Hipdown 2019-04-04 1 2016
1270 데페를 타는 이유? [22] HOTPLAY 2019-04-01   2666
1269 이번 시즌 최고의 스키장 [44] 강촌짱 2019-03-22 4 4036
1268 피클? 비클? [33] POWCHASER 2019-02-25 3 1889
1267 사망사고, 그리고 초보 강습 의무화 [82] 기광 2019-02-02 10 5378
1266 키즈. 어린이 강습비가 너무 비싸다. [39] 심플스 2019-01-10 17 4421
1265 리프트에서 구경중 담화? 품평에대해 어떻게생각하세요? [42] 식겁 2019-01-08   4189
1264 전향각 라이딩에서의 스탠스 넓이(좁게 vs 넓게) [24] silentnight 2019-01-04 3 5053
1263 솔로 보딩 vs 단체 보딩 [43] 피브리조 2019-01-01 3 4059
1262 중급코스 말아타기에 대해... [47] 달려라보잉송 2018-12-27 2 6072
1261 셔틀버스 의자 뒤로 젖히는 것은 어디까지 가능한가요? [69] 그런데..몽 2018-12-26 3 2977
1260 다들 좋은 장비 있으신가요?? [47] 피브리조 2018-12-11   5600
1259 대명비발디 상급자코스 (테크노) [15] 보드는윈터 2018-12-10 7 4093
1258 스노우 리조트의 스피커 음악 송출 [32] POWCHASER 2018-11-30 3 38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