먼저 저는 중급에서 곱등이로 겨우 내려오는 그래도 턴은 하니 초보는 벗어난 초중이(?) 입니다 ㅋㅋㅋ


올해도 역시나 시즌 시작전부터 게시판에 전향과 관련된 글이 많이 올라오더라고요...


덕스탠스로 어느정도 실력이 되시는데 넘어오는 분들이나 벌써 전향으로 타시다가 장비업그레이드 하는 분들 말고


진짜 초보 분들 질문 중에 제일 많은 것이 각도와 장비인 듯 합니다.


하긴 뭐 다른건 질문할게 없네요??? 다른 질문은 어느정도 몸으로 굴러야 하는거니까요 ㅋ


각도야 결론은 적당한 각도부터 여러가지 해보는 수밖에 없음이고...


부츠 바인딩이야 전향 자체가 카빙/라이딩 성향에 특화된 스탠스다 보니까 결론은 비싼게 좋아요~가 답이지만...


데크에 대한 답변을 보면서 항상 물음이 생겨서....


여러분의 의견을 듣고자 스타트를 끊어 봅니다.




긴 서두를 앞에 두고 제가 여쭤보고 싶은 것은 과연 어느정도 안정된 자세와 속도로 슬턴과 카빙턴을 하기 어려운 사람이 

전향입문 혹은 해머입문할때 문답게시판에 답변처럼 재력이 허락한다면 아무 데크나 구매해서 사용해도 무방할까요?




물론 문답게시판에 달리는 답변에는 여러 의미가 있을 거라고 생각합니다.


근데 저는 볼때마다 궁금하더라고요... 


저 역시 그런 답변에 혹해서 어려운 놈만 타다가 결론은 당분간 해머를 버리기로 결정한지라...

(데페 우드나 다른 조작성 좋은 해머도 좋은 선택일 수 있지만 왕발이라~ ㅋㅋㅋ)


저는 OES 162w를 타다가 작년에 라이드 워피그 L로 바꿨습니다.

(워피그도 조작성이나 반응성은 좋은 편은 아닙니다. OES 와이드 타다가 타니까 괜찮은 느낌인거에요 ㅋ)


실력은 안 느는데 속도는 늘어서 이러다 언젠가 내가 죽을수도 있겠구나 싶기도 하고...

늙어서 체력 빨리는 것보다는 펀보딩을 하자도 있고...

왕발은 피하기 어려운 듬직한 허리의 유혹도 있었지만...


그것보다 지인들의 프리덱을 타면서 개인적으로 느낀 점이 많았습니다.


그럼 많은 분들의 다양한 의견이 달리기를 바랍니다.



ps 1. 토론 게시판이 너무 침체되어 있기에 게시판 활성화에 이바지하는 마음으로다가 그런 마음으로...


ps 2. 절대 사무실에서 일하기 싫어서 끄적거린거 아닙니다. 남들 보드 탈때 개시도 못하고 뇌피셜만 하느라 쓴거도 아닙니다. 아 글쎄 그게 뭐든 아니에요~

엮인글 :

제레인트

2019.11.26 21:03:37
*.121.59.14

해머라고 해서 무조건 달리는 데크는 아니라서요..
유럽쪽 데크는 보드크로싱용 내리꽂는 데크가 많은 반면에
일본쪽 데크는 테크니컬 라이딩용으로 나오는 데크가 많아 카빙이던 슬라이딩이던 훨씬 편한 데크가 많습니다.
단순히 카빙만을 위한 데크라면 단단한 보드크로싱용이 더 편할 수도 있는데..
슬라이딩도 좋아하시면 허리의 토션이 강해서 보드크로싱용 보다는 테크니컬 라이딩용 데크가 훨씬 유리합니다.

재력이 허락한다면 단계별로 맞는 데크를 구매하는게 제일 낫지 않을까요?
입문땐 우드 해머중 사이드컷 8~9m 정도의 데크로..
익숙해지면 티타날 들어간 11~12m 데크..
나중엔 뭐 완전 하드한걸로..

원산지국산

2019.11.27 11:14:31
*.39.164.38

재력이 허락한다면 중고든 커스텀 새데크든 문제될거 없다고 생각합니다.

첫 해머 입문에 추천을 해달라고 하면 당연히 우드에  대세보다는 조금 짧은 해머를 추천할거에요.
다만, 보드가 티타날이냐 우드냐에 따라 자격 혹은 면허가 필요한 취미도 아니기에,
구매자의 최종적인 선택은 그 누구도 간섭할 수 없다고 생각합니다.

물론 입문자 입장에서 티타날이 우드보다 무겁고 조작하기 버거울텐데
이건 결국 최종적으로 구매하게된 사용자가 극복해야할 문제라고 생각합니다.

과분하게 단단하고 힘든 데크를 노력과 강습으로 극복하시는 분들도 있을테고,
팔아버리고 우드로 돌아가시는 분들도 있을테고, 
아니면 하드한것 부드러운것 등 다양하게 구매하시는분들이 있을테니까요

그리고 간혹 입문으로 구매하시면서 
'고가의 데크를 사고 싶은데 리프트나 슬롭에서의 시선 때문에 주저하게 된다'는 글을 몇 번 봤는데,
남이사 핸드메이드 커스텀 데크를 초보 슬롭에서 타든 깔고 장식을 하든 무슨 상관일까 싶어요.
재력된다면 그냥 타고 싶은거 타고 놀면 되는거죠

picoblue

2019.11.27 16:59:22
*.142.56.160

아~ 물론 저도 실력과 상관없이 본인이 원하는 장비를 능력이 된다면 사서 타는 것이 당연하다고 생각합니다.


그냥 제 질문은... 그런 관점 말고... 초보가 해머 혹은 전향에 적응하고 실력향상을 꾀하는 부분으로 접근했을 경우를^^;

원산지국산

2019.11.27 17:09:41
*.39.164.38

아하, 제가 잘못 이해했네요 ^^;;;
저는 슬턴과 베이직 카빙이 안 되는 사람도 전향에 관심 있다면 헤머로 곧바로 진입하는게 문제되지 않는다고 생각해요,

보드 처음이신분들도 알파인 진입을 하는데 헤머라고 안될건 없는것 같아서요,

그리고 말씀하신대로 슬턴과 베이직 카빙이 모자른 상태에서도,
전향에 대한 욕심으로 헤머를 선택하면, 처음은 체력적으로도 심적으로도 힘들겠지만 그 시기를 넘기면

그 욕심이 실력향상을 꽤 빨리 가져온다고 생각합니다. 

수용성

2019.11.28 11:53:44
*.70.50.153

제 개인적인 의견은 조건부 가능하다 입니다. 태생부터 전향인 알파인을 놓고 생각해 보셔요. 전향 특성상 부츠 텅이 아닌 부츠 옆으로 힘을 많이 받습니다. 그래서 하드부츠를 사용하는 것이구요. 그만큼 신체 사용 범위의 관용도가 낮아지기 때문에 칸트를 씁니다. 헌데 프리는 장비의 구조가 그렇지 않죠. 그래서 알파인만큼은 아니지만 하드한 부츠와 칸트기능이 들어간 더비등을 쓰시는 분이 많습니다. 그럼에도 전향 카빙에서 프리의 태생적인 한계점은 존재합니다. 따라서 그 한계점을 커버할만한 무언가 -올바른 커리큘럼에 의한 독학이던, 좋은 강사에게 받는 강습이던, 조작성이나 약점을 보완해주는 장비던 -가 조건으로 붙는다면 상급의 어려운 데크도 전혀 문제가 되지 않을거라 생각합니다. 아, 운동센스가 뛰어나신 분은 논외로 하겠습니다. ㅎㅎㅎ

폭풍세수

2019.12.02 14:38:20
*.251.171.118

허리가 넓어야 합니다 붓 아웃 안 나야 카빙을 하죠. 

Hate

2019.12.02 15:40:39
*.36.142.171

라운드로 베이직 카빙은 하고
중급경사는 타야지 해머가는게 좋을듯 해요.

제 생각에 해머는 급경사, 강설 카빙용ㅋㅋ
전향 카빙은 솔직히 역캠트릭 데크로도 하고, 파우더덱으로도 하고 장비 문제가 아니죠.

문제는 전향 라이딩을 하는법,
덕과는 어떤게 다른지?
어떤 이점을 가지고 있는지?

제대로 이해하고 해야겠구요,
추가로 발사이즈 270 넘는분들은 장비세팅 또한 잘 살피셔야겠죠.

폭풍세수

2019.12.05 19:44:39
*.223.34.157

전향 입문은 무엇보다 붓 아웃 안나는 데크가 중요합니다. 붓 아웃 나서 넘어지고 털리면, 몸이 본능적으로 붓 아웃 나는 각을 피하게 되어서 자꾸 자세 안나오고 불안한 폼을 만들게 돼죠.

악싸마

2019.12.10 06:08:35
*.33.184.206

다 보드는 아템 입니다
초급이라고 옥세스 못탈이유없는듯
다 보드는 아템 입니다
기술력은 다 아템 에서

송낙엽

2019.12.13 17:03:09
*.36.168.102

알파인보드로 입문하는 사람도 있는데 뭘사도 상관없습니다.

해머덱 풀장비를 구매할 정도면 이미 어느정도 관심이 있고 약간의 정보도있는 사람일테고

알파인도 아니도 라운드덱도 아니고 입문을 해머로 한다는건 

주변에 이미 해머덱 전향각 라이딩을 하는 사람이 있을 가능성이 높습니다.

지인에게 어느정도 배울 수도 있을 것 같구요.

그리고 어차피 취미 운동에서 중급자까지의 실력 향상에 

가장 큰 영향을 미치는 부분은 운동신경 + 재능이라고 생각합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sort 추천 수 조회 수
공지 [토론방 이용안내] [1] 루카[ruka] 2018-10-26 1 1093
1287 알파인보드vs프리보드 update [25] 아픈녀석 2019-12-30   2090
1286 여러분 남에의하여 보드가 상처가 살짝생기면 어떻게하세요? [32] 쏘레비 2019-12-24   2210
1285 베어스타운 향후 ... [22] joono 2019-12-24 7 1511
1284 전향각으로 타려면.. [9] 박살각개 2019-12-22   2218
1283 이게옳은지 모르겠네요 [7] 두성격 2019-12-20   1294
1282 트릭 입문 보드추천 [18] 굿럭스 2019-12-15   1063
1281 보드잘타는 남자 여자는 쎄보인다? [15] 굿땡요 2019-12-14 2 2198
1280 익스트림파크.. 어떻게 생각 하시나요?? [20] 벌집 2019-12-13   1082
» 전향 입문자에게 적합한 데크란...??? [10] picoblue 2019-11-26 6 3470
1278 투표] 개장빵 or 이번주 주말 당신이 갈곳은? [26] 송개리 2019-11-14   1508
1277 피클이 입맛에 안맞아요 [33] 피브리조 2019-09-16 2 3023
1276 개인적으로 해보려는 일의 당위성(?) 검토 file [40] EX_Rider_후니 2019-08-22 74 3490
1275 예판, 소비자 가격, 할인율, 서비스에 대한 단상.. [27] 취향 2019-08-18 16 3031
1274 불매 운동은 강요가 아니라 개인의 가치관과 판단에 의해 하는 거임 [25] 우♥리 2019-08-08 13 2521
1273 일본산 불매운동 동참 요넥스등등.. [27] hARm 2019-08-03 5 4436
1272 토션에 관해서 file [22] 어필 2019-05-04 3 3968
1271 올라운드데크란? [12] Hipdown 2019-04-04 1 3838
1270 데페를 타는 이유? [24] HOTPLAY 2019-04-01   5549
1269 이번 시즌 최고의 스키장 [54] 강촌짱 2019-03-22 4 6553
1268 피클? 비클? [39] POWCHASER 2019-02-25 4 23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