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타묻고답하기 이용안내]

안녕하세요!

10월 결혼을 앞둔 여자입니다.

몇 번 장비 조언 받으면서 글 썼었는데 이런 개인적인 글을 써보기는 처음이네요 ㅠㅠ


근데 주변에서 정말 정말 리얼하고 현실적인 조언을 해주는 사람이 없어서 헝보에 조언을 구해봅니다.

특히 스타트업으로 이직 고민이고 그 분야는 너무 케이스바이케이스인 것 같은데

제 주변엔 스타트업 경험 있는 사람이 많지 않아서.. ㅠㅠ

여차저차.. 조언 좀 구할 수 있을까요?


우선 상황부터 말씀드리자면 가까운 지인을 통해 스타트업 스카웃 제의를 받았습니다.

마냥 친해서라기 보다는 지인과 일을 같이 했어서 어떤 업무 스타일인지 등은 서로 파악하고 있습니다.


일단 현재 상황 정리한 걸 표로 썼는데.. ㅠㅠ

표가 안붙어서 첨부했더니 위에 보이네여.. ^^; 번거롭게 해드려 죄송합니다.

            

너무 자세하게 적은 것 같은데 ㅠㅠ (죄송합니다 ㅠㅠ)

요는... 불안정하지만 하고 싶은 일을 해보느냐 vs. 안정적이고 예측 가능한 삶을 유지하느냐 인것 같습니다.

(남자친구는 둘다 자기는 괜찮다, 하고 싶은대로 해라 입장입니다.)


제가 일 욕심이 있는 편이라 저만 생각하면 회사가 안정적이든 아니든 한 번 가서 도전해보고 싶긴 한데

그렇다고 무조건 내 일이 중요해 까지는 아니고

결혼을 안하면 모르겠는데 일단 결혼한 이상 가정을 최우선 순위로 두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특히 지금 회사는 아이 낳고 나면 워라밸이 100% 보장되는 부서로 이동이 가능해서

그런 관점에서는 굳이 이동하지 않는 것이 낫습니다.


그런데 아이 낳기 전에 마지막으로 한번 도전해보고 싶기도 합니다.

스타트업 일이 잘만 풀려서 안정화 되면 굳이 육휴를 안 써도 오히려 일주일에 1,2번 정도 출근하고 자택근무하면서

남편이 육휴쓰고 둘이 같이 아이를 키워 볼 수도 있을 것 같고..

근데 이건 아이를 키워본 경험도 없고 스타트업 경험도 없어서 제가 너무 이상적으로 생각하는 것 같기도 합니다.. ㅠㅠ


금전적으로 고민이 되는 부분은

현재 제가 남자친구보다 연봉이 높은 상황인데 현 직장에서 결혼하면 남자친구가 다른 지사로 발령갈 가능성이 높고

그렇게 되면 남자친구 연봉은 더 떨어져서 3,900 정도? 될 것 같습니다.

사실 월 수령액으로 따지면 큰 금액 차이는 아니니 당장 떨어지는 것은 상관없습니다.

다만 지속적인 연봉 인상률을 봤을때 본사에 있는 것이 이득이고

저도 향후 아이 갖고 복직하면 지사로 발령 가능성이 높아서 장기적으로는 둘 다 본사 있을 때 대비 하향될 가능성이 높습니다.


이렇게 보면 제가 이직하는 것이 남자친구도 본사에 남아 있을 수 있고

저도 당장은 연봉이 올라가니 금전적으로 나을 수 있겠단 생각이 듭니다.

스타트업이 잘 풀리지 않아도 제가 다른 직장 찾아보면 되지 않을까 싶고..


사실 지금 직장이 첫 직장이라 이직경험도 없고 제가 요즘 현실이 어떤지 잘 모르는 것 같습니다.

인생 선배님들, 스타트업 선배님들... 조언 좀 부탁드립니다.. ㅠㅠㅠㅠㅠㅠ


그리고 슬슬 19/20 시즌 준비하시는 분들 생길 것 같은데 준비 잘 하시길 바랍니다! ;)

저도 지름하고 싶은데 이제 결혼해서 눈치보이네여.. ㅋㅋ


긴 글 읽어주셔서 감사하고 다들 즐거운 하루 보내세요! :)



덜 잊혀진

2019.06.07 11:06:39
*.32.196.210

이직 관련 내용은 섣불리 말하기 어렵고.. ;;

결혼 축하 드려요~. ^^

보덩보덩

2019.06.10 11:40:58
*.237.195.3

추천
1
비추천
0

축하 감사합니다!

자이언트뉴비

2019.06.07 11:51:15
*.122.242.65

힘든일도 애 낳기 전에 하셔야지 애 낳고 하면 엄청 힘드실거 같은 생각입니다.


애 관련해서는 저도 곧 경험을 하지만.... 음 둘 중 한명이라도 안정적인 곳에 있어야 하겠더라구요......



보덩보덩

2019.06.10 11:46:46
*.237.195.3

아.. 현실이란게 진짜 쉽지 않네요.

저는 이런거에 구애받지 않는 커리어 우먼이 될 줄 알았는데 ㅋㅋㅋㅋ

자녀계획이 있다면 어쩔 수 없는 것 같아요..

흔한보더

2019.06.07 12:28:07
*.232.34.44

개인적인 생각이지만 IT스타트업이면 업무강도가 더 빡셀것 같아 보이는데

자율근무와 재택근무가 확실히 보장될지 모르겠네요.


보덩보덩

2019.06.10 11:45:57
*.237.195.3

사업이 안정화될때까지는... 현실적으로 가능하지 않은 옵션 같아요 ㅠㅠ

안정화가 되어서 자택근무 가능해질지는 1년 안에 회사가 망하든 말든 담판이 지어질 것 같네요.. ㅋㅋ

AllForU

2019.06.07 14:11:09
*.111.28.181

"비밀글입니다."

:

보덩보덩

2019.06.10 11:33:35
*.237.195.3

"비밀글입니다."

:

AllForU

2019.06.12 13:28:16
*.111.2.194

"비밀글입니다."

:

nedfor

2019.06.07 15:01:44
*.224.243.173

추천
1
비추천
0

와;; 직원이 500명인데 입사 6년차 대리가 사업총괄이라니;;;

이거 판춘문예 느낌이 너무 심하게 나는데

보덩보덩

2019.06.10 11:48:05
*.237.195.3

뭐 사업총괄이래봤자 거창하게 말이 사업총괄이지

막상 일시켜보니 셋업도 했겠다 대리급 시켜도 일이 굴러가니까 시키는 거지 그렇게 대단한 포지션 아니에여.. ㅋㅋ

soulpapa

2019.06.07 15:56:48
*.185.151.27

아무래도 결혼이 문제가 아니라 임신/육아가 가장 큰 문제가 되지 않을까 합니다. 

출산관련 복지가 중요한 요소일 수도 있겠습니다만, 그 보다 육아를 도와줄 분이 계신가가 더 중요한것 같습니다.

만약 육아에 대한 부담이 적은 편이라면 좀 더 공격적인 업무형태로 전환하셔도 크게 문제 되지 않을 것 같습니다만, 그게 아니라면 무조건 육아에 편한 방향으로 잡으시는게 어떨까 하는 생각입니다.

여성분들의 육아 및 가사 부담이 줄어들고 있는 것은 사실이지만...결혼 이후 혹여나 가사부담이 올라고 출산 및 육아로 인하여 집안 일에 찌들기 시작하면 또 마음이 어떻게 변하게 될 지 모르는 일이니깐요...

보덩보덩

2019.06.10 11:50:54
*.237.195.3

육아를 도와줄만한 사람이 완전히 있지도, 없지도 않은 상황입니다.

사실 시어머님이든 친정 어머니든 육아를 도와주실 수 있는 상황이긴 하지만 해주시겠다 한것도 아니고

저도 딱히 맡기고 싶진 않아요... ㅠㅠ

친정 엄마면 이렇게 하지말라 잔소리라도 하지 시어머님께는 아예 하지도 못할 것 같아서.. ㅋㅋ

이렇게 생각해보니 육아 욕심도 있네요 ..

그믐별

2019.06.07 16:26:44
*.216.38.106

스타트업에 사업총괄이면 워라밸 따위 존재하지도 않고 그냥 회사에 올인해야할거 같은데

결혼을 앞두고 있으시면 힘들지 않을까요.


지인+스타트업.... 솔직히 복불복이고

아무것도 없는 상태이기 때문에 그냥 회사 다니는거라고 생각하면 버티기 힘듭니다.


보덩보덩

2019.06.10 11:53:53
*.237.195.3

맞는 말씀이신 것 같아요.

그 아이템에 대한 열정이나 비전이 없으면.. 힘들것 같네요

사실 직급이나 급여를 보고 단순 이직이 아닌 케이스 같으네요 ㅠㅠ

현실적인 조언 감사합니다

세허니

2019.06.07 18:01:53
*.156.10.62

제 친구도 엄청 고민하다...결국 스타트업 기업보단 이름있는 대기업을 선택하여 ㅋ ㅋ ㅋ 울며 다니고 있습니다!! 


어느 쪽이든 마음이 이끄는 곳으로!!  

보덩보덩

2019.06.10 11:56:28
*.237.195.3

나름 업계에선 1위이긴 하지만 ㅋㅋ 그렇다고 모든 사람들 다 아는 회사는 아니인지라 B2B이기도 해서..

첫직장인데다 6년 다니다보니 회사의 규모나 네임밸류(가 있기나 한가 싶긴 하지만ㅋㅋ)가 주는 이점을 체감하지 못하는것 같아요

튼.. 조언 감사합니다 ㅠㅠ

답답하다보니 자꾸 주절주절 썰을 풀게 되네요

sia.sia

2019.06.07 19:03:53
*.187.2.61

옮겨도 개같고...안옮겨도 개같고.......그런게 직장아니것습니까....


둘다 장단점이 확실해서....고르기 애매하네요.....


개똥밭에서 굴러도 큰회사가 좋다고 느끼긴 합니다만....

보덩보덩

2019.06.10 11:58:15
*.237.195.3

아 진짜 포인트를 정확하게 집으신것 같아요

둘다 장단점이 다른 방향으로 너무 확실합니다.. ㅠㅠ

가정&안정 vs. 내 자신&커리어 느낌..

남자라면 아직 젊으니까 와이프만 설득되면 주저하지 않고 이직해볼 것 같은데..

참.. 육휴 후 복직이 발목을 잡네요 ㅋㅋ

알파카빙

2019.06.08 09:25:30
*.189.15.161

표 안보고 말씀드립니다.


회사입장(제가 상사/오너입장) : 결혼후 애까지 있으면 몰라도 애가 언제 생길지모르는데 나라면 안뽑음

제가 본인이라면 : 안옮깁니다. 제와이프가 애낳고 직장 관두고 경력단절중....


결혼해서 회사다니는 여자분들에게 물어보세요.


말이 좋아 스타트업....회사 망하면 어떻게 하실건가요? 하고싶은일 해보는거 좋지만 그렇게 되면 백수로 위에 일번상황에서 직장구할때 안뽑힐겁니다.


오십대를 바라보는 아재의견이니 참고만하세요.

보덩보덩

2019.06.10 12:00:20
*.237.195.3

역시 가정이 있으신 분들은 현실을 정확히 말씀해주시네요

저도 스타트업 갔다가 망해서 이직할때, 1년은 지나있을테니

결혼한 32-33세의 출산 가능성이 농후한 여자가 구직이 쉬울 것 같지는 않다고 보거든요..

한번도 이직을 안해봐서 진짜 어려울까 내가 눈높이를 낮추면 그래도 구직은 어떻게든 하지 않을까 싶은데..

그럼 그 눈높이 낮춘데서 오는 자괴감도 있겠죠..?

준휘아빠

2019.06.10 06:43:46
*.238.231.100

늦었지만..
저도 이직반대.
연차에 비해 능력출중하시지만
6년차에 본부장이라는 조건이
오히려 리스크가 큽니다.

즈타

2019.06.11 16:12:05
*.151.253.161

이직반대


스타트업에 소규모 인원이면

개고생 확실

유나킴

2019.06.12 19:04:46
*.53.193.207

추후에 본인이 개인사업을 할 것 같다면 이직을 하여 경험을 쌓는 것이 중요하지만

개인사업에 뜻이 없다면 절대 이직하지 마세요.

남의 돈 먹기가 제일 어렵습니다.


보린

2019.06.18 15:42:50
*.91.176.237

서울 중소기업 인사담당자입니다.


노동법이나 도덕적인부분 떠나서 체감하는 사실만 말씀드리면


현재 다니시는 회사에서 출산 후 육아휴직 하는게 가장 현명합니다.


입사 후 6년간 다닌곳이고 500인급 회사라 육아휴직이 허용되고 부서변경도 가능하다지만


말 그대로 모든 회사에서 가능한 사항은 아닙니다....


스타트업 부분(재택, 주1~2회 출근)은 제가 아는 사항이 없으니 제외하더라도..


회사가 잘되도 육아휴직 후 복직할때 기존과 동일한 대우를 받을 수 있을지 의문이죠..


(소기업 사업총괄 본부장이면 절대 공석일리 없고 쉽게 만들어낼 수 있지도 않습니다)


또한 회사가 어려워져서 퇴직 시 말그대로 이직시장에서 외면받는 조건이 됩니다.


부서장급 대우는 당연히 힘들고(신규입사해서 1~2년 일하고 육아휴직할 부서장 뽑을 회사는 없습니다.)


중간관리자급도 인사담당자는 경력보고 올려봐도 해당 부서에서 거부할 확율이 매우 높습니다...

터보라이타

2019.06.24 10:12:32
*.125.42.102

한사람의 인생이 달린문제라 조심스럽지만 개인적인 견해를 드린다면...


흠... 스타트업이 고생해서 잘 풀리면 정말 좋긴하지만... 그렇기에는 어마어마한 노력과, 시간의 투자가 필요합니다.


저라면 위험성보다 현재의 안정을 선택할 듯 합니다.

조만간 결혼과 그이후 수년안에 출산을 계획한다면 스타트업은 무리일듯하네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기타묻고답하기 게시판 이용안내] Rider 2017-03-14 45440
44000 처가 스트레스 [28] Lyew 2019-06-07 1129
43999 이런 경우는 어떤 경우죠?ㅋㅋ소개로 만난 여성분 이야기좀 할게요 [19] 마을버스 2019-06-07 892
» 결혼 앞두고 이직 고민.. ㅠㅠ 조언 좀 부탁드립니다! file [26] 보덩보덩 2019-06-07 852
43997 카니발 선택장애 [10] 忠. 2019-06-06 631
43996 한국어 언어는 언제부터 사용되었을까요? [5] Quicks 2019-06-06 484
43995 구강세정기(워터픽 등) 추천해주세요. [6] clous 2019-06-04 358
43994 차량 관련문의드립니다 [9] 배고푼보더만수 2019-06-04 423
43993 임산부 맨몸 근력운동 [5] 기린이메롱 2019-06-04 305
43992 차량 오일 관련 [11] 출근하면지... 2019-06-04 501
43991 서핑강습하시는분들도 계시나요? [2] IrisK 2019-06-03 508
43990 주택청약종합저축 가입조건 질문이요~ [4] 잣이나까잡숴!! 2019-06-03 299
43989 용평 루지 타보신분 있나용 ㅎㅎ? [3] 청국장콩냄새 2019-06-03 409
43988 보청기 정보 공유 부탁드립니다^^ [2] 마이 2019-06-03 125
43987 형님들 다시 적어올립니다 [11] 옆집삼촌 2019-06-02 916
43986 형님들 한번읽어주시고 답변 부탁합니다 어떻해야 할까요 [4] 옆집삼촌 2019-06-02 697
43985 여의도 밤도깨비 야시장 가보신분....? [10] 아이추 2019-06-01 528
43984 삼척왔는데..맛집추천좀 부탁드립니다 [6] 게우기 2019-06-01 437
43983 기능성 속옷 유니클로와 BYC 중에 어떤 게 좋을까요...? [6] nexon 2019-05-29 540
43982 31살 여자 자산 .. [41] 직장인 2019-05-29 1478
43981 암보험 관련 잘아시는분 계실까요? (특히 메리츠) [5] 사기꾼인가.. 2019-05-29 23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