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헝그리보더닷컴 이용안내]

생각난 일화가 있습니다


수년전에 온가족이 해외에 잠시 있을때였습니다.


당시 식구가 많았던지라 승합차를 장기렌트해서 사용중이었습니다.


시내에 나갔다가 집에 돌아가는길에 고속도로에서 퇴근차량들과 겹쳐 교통체증이 걸렸더랬습니다.


차가 한참 서 있던곳이 북쪽에서 내려오는 도로와 분기점이었던지라 차선이 한쪽씩 빠지고 멈추기를 반복하고 있었습니다


굳이 칼치기나 차선변경 같은거 안해도 자기 차선에 서있다가 가면 가고 멈추면 멈추고 하던 분위기인지라 앞차와 좀 떨어져서 따라가더라도 별 신경을 안쓰고 있었습니다.


그러던 차에 제가 좀 늦게 앞차를 따라갔더니 옆차선에 서 있던차가 부응~~!! 하면서 무리하게 끼어들더라구요 순간 급브레이크를 밟았습니다.


그런데 방귀뀐놈이 성질낸다고 끼어들던 차가 창문을 내리더니 욕을 하더군요


물론 영어로요 ^^;;; 오~~ 영화에서나 보던 f의 물결이로구나..생각보다 욕이 다양하구나 하며 신기하게 바라만 보았습니다.


물론 영어로 받아칠만큼 혀가 외국어 드리블이 안되는것도 사실이고 저양반이 다시방에서 총이라도 꺼내면 어쩌나 싶기도 하고 뭐 그래서 걍 가마니 쓰고 있었습니다.


그런데 이게 시간이 지나도 좀처럼 끝날 생각을 안하는겁니다


위에 쓴것 처럼 정체구간이라 차가 안빠지고 그냥 그 차가 끼어있는 상태였거든요


제가 동양인에 별다른 말대꾸를 안하니까 외쿡넘이 이거 잘만났다 싶었는지 쉴세없이 꼬라보며 외쿡욕을 이어가며 스트레스를 풀더군요


근데 저도 슬슬 후끈 후끈 하더라구요 이럴꺼면 영어 욕좀 배워올껄 왜 난 해변의 아들 빠구리 이런욕밖에 모르는걸까 하고 신세한탄도 되구요 ㅋㅋㅋ 


그래서 에이 한국욕이라도 할까 하던차에......그 차 뒷자리에서 지 아빠가 욕을 시전하는 모습을 어쩔줄 모르고 바라보던 베이비시트의 꼬마 아가씨가 보이더라구요 또 하필이면 저랑 눈이 딱 마주쳤는데 느낌적인 느낌으로 저한테 미안해 하는듯 해보였습니다.


그래서 다시 창문 올리고 선글라스 끼고 걍 아닥했습니다..


갑자기 그 욕을 하던 양반얼굴을 보고 있었도 아..직장에서 힘들었나 보구나...하는 측은지심까지 들었습니다.ㅋㅋㅋㅋㅋ


아무튼 말도 잘 안통하는 외쿡에서도 아이들이 있는걸 보면 이럴지언데


그분은 온가족이 타고 있는 가장에게 주먹을 날리고 행패를 부릴 수 있을까? 하는 생각이 들더군요


아무튼 그랬습니다. 끝







엮인글 :

변종

2019.08.16 22:46:23
*.114.248.233

지적인 인간들 사이에 - 

인간의 형태를 모방하고 인간인척 자연스럽게 살아가고있는 유사인류가 상당수 있다고 확신합니다


초보운전요

2019.08.17 05:28:38
*.38.172.51

뭐 있나요...

미소를 지으며~~~

쓰미마생~~

해주지 그러 셨어요....

물쉐

2019.08.17 09:48:40
*.211.88.244

잘 하셨어요

덜 잊혀진

2019.08.19 09:54:30
*.63.9.96

여러 종류의 사람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수 조회 수
공지 [자유게시판 이용안내] [30] Rider 2017-03-14 31 94152
189866 오늘의 작업 file [3] 좀무룩 2019-08-18 2 692
189865 학동 다녀왔습니다. file [8] 초당비 2019-08-18 3 1534
189864 만성 피로증후군... [3] 레몽레인 2019-08-18 3 442
189863 8월 18일 불토의 끝을 잡고~ [30] Novle 2019-08-18 3 377
189862 카니발 사건 [3] 물쉐 2019-08-17 3 1342
189861 비시즌 취미 왔슴다 file [5] 캡틴아메리카 2019-08-17 4 1105
189860 2003 버튼 커스텀 새상품 희소성 있을까? [13] yuuu 2019-08-17   1102
189859 김성모화백을 만나서 file [27] clous 2019-08-17 4 1051
189858 안경쓰시는 분들 고글 쓸 때 불편하셨죠 [28] RaDo 2019-08-17   1315
189857 피스랩인데 벌써 더워요 file [3] Victoria♡ 2019-08-17 2 990
189856 벌써 가을인가봐요 춥네요 [3] 레몽레인 2019-08-17 1 528
189855 피스랩 소개영상 같은게 없길레 만들어봤는데요 [5] 홀샤 2019-08-17 6 600
189854 클로이킴도 남친이랑 잘노네요 ㅠㅠ file [4] 비시즌뭘해... 2019-08-17 1 1809
189853 8월 17일 토요일 출석부 [37] 토끼네거북이 2019-08-17 2 124
189852 몽롱한 이 밤에 들려오는 (헝글) 아이유님의 노래... file [9] 야구하는토이 2019-08-16 1 549
189851 CASI 소식 [16] Quicks 2019-08-16 6 1238
189850 JMT file [29] 종이컵에똥너 2019-08-16 1 1211
» 제주 카니발 사건을 보고 [4] (━.━━ㆀ)rig... 2019-08-16 3 1049
189848 시즌이 100일정도 남으니.. (사진삭제 훗..) [29] RukA 2019-08-16 2 1248
189847 문화행사 [14] clous 2019-08-16 2 46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