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펀글게시판 이용안내]

시크릿가든 홈피에서 요즘 화재 만발 인기중인...ㅋㅋ40대 남자가 현빈씨한테 쓴 편지래요~

 

 시크릿가든 보신 저희 헝글러분들 함께 웃으시자구욧.ㅋㅋ

 

-----------------------------------------------------------------------------------------

 

안녕하세요. 현빈씨
저는 올해 41살 두 아이의 아빠 그리고 결혼 16년차 접어드는 평범한 아저씨입니다.
이렇게 현빈씨에게 감사의 인사드리게 될 줄 몇 주 전만 해도 정말 몰랐습니다. 요즘
현빈씨가 출연하는 드라마 잘 보고 있습니다. 아니 솔직히 말하면 드문드문 봅니다.
하지만, 그 드라마 너무너무 사랑하고 특히 현빈씨 정말 감사합니다.

 

몇 주 전으로 거슬러가서 주말 저녁만 되면 옆에 붙어서 외식을 하자~~아니면 영화를 보자~
아니면 집에서 와인이라도 한잔하자~~라며 붙잡고 늘어지는 저와 동갑내기 여자 좀비가
한 명 있었습니다. 좀비치고는 쫌~예쁘게 생겼으니까 쫌비라고 하겠습니다.

 

그런데 어느 날부터 이 쫌비가 드라마에 나오는 어떤 멋진 남자에게 빠져서 죽자 사자
달라붙던 저를 거들떠도 안 보는 겁니다. 광복절의 의미를 새삼 깨닫게 하는 해방감이었습니다.
급기야 저는 주말 밤 여느 때 같으면 쫌비의 웅얼거림에 지쳐 있어야 할 시간에 동네 형님과
당구를 쳤습니다. 족발을 시켜놓고 당구를 쳤습니다. 토요일 밤 시간에.....그게 뭐 대단한
일이냐고 하시겠지만, 저에게는 당구공처럼 둥근 마음과 다이처럼 넓은 생각, 큐대 같은 곧은 의지,
초크의 희생정신을 근 20년 만에 되새겨 보는 너무나 소중한 시간이었습니다. 맥주까지 한잔하고
늦게 들어왔더니 쫌비가 드라마 끝났는지 도끼눈을 하고 있기에 넌지시 한마디 물었습니다.
"오늘 내용이 뭐였어? 몸을 서로 돌아왔어?"
이 한마디에 쫌비는 도끼눈이 토끼눈이 되어서 1시간짜리 드라마 내용을 정확히 1시간 동안
얘기를 해주었습니다. 물론 전 중간에 너무나 행복하게 잠든 거 같습니다. 결혼생활 15년 만에
이 아저씨에게 주말의 즐거움을 돌려주신 현빈씨에게 고개 숙여 감사합니다.

 

한 가지 더 감사할 일이 있습니다. 제가 요번에 연말도 겹치고 해서 지출이 많았습니다.
물론 뻔 한 결과로 카드 빵구 냈습니다. 하지만, 저 남자답게 아내에게 당당하게 빵구 났다고
말하고 막아 달라고 부탁했습니다. 제가 말한 시점이 현빈 당신이 의식불명인 길라임씨를
옆에 태우고 폭풍우가 몰아치는 빗속을 뚫고 들어가는 장면이었습니다. 눈물 콧물 범벅인
아내에게 카드 값 얘기할 시점은 아니란 거 알지만 어찌 됐건 전 분명히 미리 말했습니다.
물론 들었는지 못 들었는지는 카드 명세서 나오면 알겠지만 그래도 전 분명히 미리 말한 겁니다.

 

지금 저에게 작은 바람이 있다면 지금 하시는 드라마 시즌2 꼭 했으면 하는 바람입니다.
물론 군대 가신다는 소식은 접했습니다. 그것도 해병대 입대하신다죠...그럼 국방부에 건의
좀 하겠습니다. 시크릿 가든 시즌 2가 안되면 어떻게 연평도 가든이나 백령도 가든 정도로
어떻게 안 되겠습니까? 시간대도 하는 김에 파격적으로 주말 오전 10시에 20분 방송 그리고
오후 2시 정도에 20분 방송 그리고 저녁 9시 정도에 20분 방송으로 편성해 주셔서 제 아내의
혼을 쏙 빼주셔서 주말 동안 저의 존재가 아내에게 말미잘 촉수 빨판만큼의 존재감도 없게
해주십사하는 작은 바람입니다~

끝으로 현빈씨가 드라마 속에 썼던 편지 인용해서 저도 아내에게 죄스런 마음 전합니다.

 

백똘추가 문쫌비에게

 

미리 밝혀두지만, 그쪽은 처음이자 마지막으로 써보는
카드 연체자 이 못난 남편의 편지를 받는 이 집안 유일한 경제권을 가진 사람이야
그러니 자부심을 가져도 좋아

 

바람이 나뭇가지를 못살게 흔드는 오후다.
당신이 이 편지를 볼 때쯤에는 카드청구서가 도착했을 거야
내가 긁었던 수많은 술집도 당신이 알 거고, 내가 갔던 주유소도
내가 들렸던 쇼핑몰도 이제 당신도 알 거야~ 당신이 다 안다면
그렇게라도 우리가 함께 할 수 있다면
그 정도면 우리 함께 있는 걸로 치자~~그 정도면 우리 다른 부부들처럼 행복한 거라고 치자

 

난 당신이 생각하는 것보다 훨씬 능력 없는 남편이야
내 정지 카드 원래대로 해주고..... 안 되면....교통 카드라도 충전 시켜줘..
그 정도면 우리 함께 갚는 걸로 치자
당신 털 달린 코트 산 거 알아~~구두도 새로 산 것도 알아~~

그거로 우리................................ 퉁~치자 ㅎㅎ

엮인글 :

키엔

2011.01.19 11:11:29
*.205.3.195

져니~*

2011.01.19 11:21:03
*.128.9.214

아나... 호흡곤란... 웃겨죽겠네용 ㅋㅋㅋㅋㅋㅋㅋ

험프티덤프티

2011.01.19 11:35:34
*.143.122.117

ㅠㅠ

 

전 본방 사수하겠다는 부인님 결연한 의지에 밀려

주말마다 작은방으로 쫒겨나 딸아이 토닥토닥 재우는 일을 도맡았네요...

 

드라마 끝나면 팔 늘어트리고 거실로 나와 다음주까지 어떻게 기다리냐는

부인님의 하소연도 이제 당분간(다음 버닝할 타깃을 찾기 전까지) 바이바이네요.

낙엽의 달인

2011.01.19 12:25:27
*.94.41.89

아. 대박이다..!!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마계전사

2011.01.19 12:55:23
*.237.1.73

ㅋㅋ 저도 간만에 많은 해방감을 느꼈죠^^ 사실 전 주중 월화에 하는 역전의여왕의 김남주에게도 엄청 감사하고 있습니다. 그시간만큼은 자유롭게 PC도 하고 뒹굴거리죠 ㅋㅋ

★불면★

2011.01.19 13:28:22
*.21.97.132

토요일 그시간에는 슬로프에 사람이 조금이나마 줄었다죠.....ㅋㅋ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공지 [펀글게시판 이용안내] [13] RukA 2017-08-17 62932 8
2259 [스타워즈]아이유 [11] 아이쿠 2011-01-23 1959  
2258 볼컴 거북이 패딩이여 안녕~~ㅠㅠ [4] magarac 2011-01-22 3168  
2257 기자가 안티 ㅠㅠ 지성이형... 왕서방- 2011-01-22 1588  
2256 정은영 또 결혼 [11] 티파니 2011-01-22 3679  
2255 고드름 제거 중 사다리차 추락 소방관 2명 사상 [5] 벼랑끝 2011-01-22 1631  
2254 말레이시아 해군 소말리아 해적 전원 생포 [6] hudang 2011-01-22 1909  
2253 무주리조트에서 2011 Bikini Festival [7] 주현이 2011-01-22 2199  
2252 아.. 일본 CF는 레알 민망하네요 [5] 에이든스타 2011-01-22 2902  
2251 [태국교복] 태국의 섹시한 교복이랑 세계 여고생 교복 비교ㅋ [7] 에이든스타 2011-01-22 4985  
2250 이때는 왜 조용했었나? [7] 분석 2011-01-22 2512  
2249 해군 UDT [12] 드림™ 2011-01-22 3407  
2248 친구 누나 [7] 홍C 2011-01-22 3019  
2247 펌) 소말리아에 해적이 있는 이유... [12] 2011-01-22 2894  
2246 소설가 박완서님, 22일 담낭암 투병 중 별세 file [2] 드림™ 2011-01-22 812  
2245 - 이호석의《사라지는 모든 것은 아름답다》중에서 - kukihaus 2011-01-22 965  
2244 [만화]오페라 죄와벌 2011-01-22 1619  
2243 소말리아 해적 소탕한 사진인데..ㅎㄷㄷ하네요.. [23] Rushine 2011-01-21 4609  
2242 이 의사는 여성의 영웅 권손지영 2011-01-21 2443  
2241 슬램덩크 3D [16] Gatsby 2011-01-21 2654  
2240 소곱창 [29] 드림™ 2011-01-21 335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