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펀글게시판 이용안내]
[기고]양정철 전 청와대 비서관 "가장 위험한 부대 방문은 무장해제 시키는 것"
newsdaybox_top.gif 2010년 12월 27일 (월) 10:17:50 양정철(전 청와대 홍보기획비서관) newsdaybox_dn.gif

이명박 대통령이 강원도 한 최전방부대를 방문했습니다. <중앙일보>가 대통령의 그 부대 방문배경을 소개합니다. 그 이유가 황당합니다. 대통령이 참모진에게 “북한 위협으로부터 가장 위험한 부대를 가겠다”고 했답니다. 몇 군데 후보지를 보고하자 대통령은 “더 위험한 곳을 찾아보라”고 했다는군요. 그래서 그 부대를 가게 됐다는….

이런 궤변을 미담처럼 버젓이 소개하다니 놀랍습니다. 저는 청와대 5년 근무 기간 중 4년 가까이를 대통령 행사기획과 홍보기획을 했지만, 대한민국 대통령에게 전 세계에서 가장 안전한 장소는 (청와대를 빼면) 군부대입니다. 통제와 경호가 가장 용이한 곳이기 때문입니다. 서울의 세종문화회관이나 코엑스가 경호하기 힘들면 힘들지, 전방이든 후방이든 군부대가 위험한 법은 없습니다. 대통령 경호관 1년차도 아는 사실입니다. 세계 어느 나라 국가원수에게도 마찬가지일 것입니다.

   
  ▲ ▲ 지난 23일 전방부대를 방문한 이명박 대통령. ⓒ사진출처-청와대  
 
특히 대통령이 군 부대를 방문하면 만약의 사태를 대비해 ‘일정 범위 안’에 근무하는 병력의 총기는 공이(탄환의 뇌관을 쳐 폭발하게 하는 송곳 모양의 총포(銃砲)의 한 부분)를 제거시킵니다. 말하자면 무장 해제를 시키는 셈입니다. 이것 역시 어느 나라 경호에서든 마찬가지입니다. 대통령의 신변보호가 최우선이기 때문입니다.   

그런데도 대통령은 방문 부대를 선택하면서 ‘북한 위협으로부터 가장 위험한 부대’를 거론했습니다. 그냥 다녀오실 일이지. 그 논리대로라면, 국민의 안전을 위해 가장 위험한 전선을 지키는 군인의 일부가 불가피하게 대통령의 신변안전을 위해 잠시 무장이 해제돼 북한 위협에 무방비로 노출된다는 모순된 논리에 스스로 갇히게 됩니다.

대통령의 전방부대 방문을 뭐라 하는 게 아닙니다. 참 고마운 일입니다. 대통령 신변안전을 위한 조치도 뭐라 할 일이 결코 아닙니다. 반드시 필요한 일입니다. 제가 지적하는 것은, 당연히 해야 하는 일에 낯부끄러운 자찬을 곁들이는 오버입니다.
  
더구나 현대전에서 전쟁이 개시되면 전후방 모두 불바다가 됩니다. 더 위험한 부대, 덜 위험한 부대가 어디 있겠습니까. 그리고 이미 북한이 ‘일일이 대응하지 않겠다고’ 해서 한 타이밍 쉬어가는 국면입니다. ‘남북간 비상사태’ 가능성이 거의 없는 뻔한 타이밍에 괜한 ‘북한 위협’을 내세워 대통령의 용기를 홍보하는 건 하수 중의 하수가 하는 방식입니다. ‘연평도발’ 때 청와대 벙커로 가지 말고 연평도로 갔거나, 전운을 최고조로 끌어올린 사격훈련 때 현장으로 홍보용 방문을 했다면 모르겠습니다.

지금 시기에 그냥 전방 격려방문 했으면 한 것이지, 그 배경에 장황하게 의미를 부여해 특정 언론에 흘려주고, 그걸 받아서 미화하는 협업시스템 보기가 민망하네요. <중앙일보>가 이리 오버하는 이유를 모르겠습니다만, 종편채널 발표를 앞둔 시점이어서 의도가 순수해 보이지는 않습니다.

또 다른 오버는, 요새 공정성이라곤 상실한 <연합뉴스>입니다. 대통령의 건강관리 비법을 소개한 기사인데요. 대통령의 사소한 동정이나 생활도 관심이니, 기사가치는 있다고 생각합니다. 문제는 중간 중간 들어가 있는 문구가 너무 속보이는 노골적 칭송이기 때문입니다.

“국가 원수이니 산삼 뿌리나 웅담 등을 복용할 것 같지만 알고 보면 놀랄 만큼 서민적이고 평범한 방법으로 건강을 지킨다고 한다.”

대통령이 산삼 뿌리나 웅담을 복용하는지 안 하는지, 청와대가 제대로 가르쳐 줄 것 같습니까? 미안하지만 대통령의 복용 약이나 복용 건강식품 등은 청와대에서 1급 보안사항입니다. 대통령의 건강상태가 초특급 보안이기 때문입니다. “…한다고 한다”로 소개할 내용이 아닙니다. 못 믿는 게 아니라 기자가 확인도 못하는 청와대 관계자의 귓속말을 대단한 귀동냥이라도 한 듯 호들갑 떨 일이 아니라는 겁니다.

“극도로 피곤할 때 이를 푸는 방법은 ‘70년대 서민’의 생활을 떠올리게 한다. 이 대통령은 피로가 누적됐다는 적신호가 오거나 감기 기운을 느끼면 식사 때 금방 지은 뜨거운 쌀밥에 날계란과 간장을 넣어 비벼 먹는다. ‘날계란 간장 비빔밥’을 먹고 잠을 푹 자면 언제 그랬느냐는 듯 피곤이 풀린다고 한다.”

그냥 그렇다고 소개나 할 일이지, 70년대 서민은 왜 내세우는지…. 저도 70년대를 서민의 자식으로 살았지만 달걀은 귀한 음식이었습니다. 쌀밥도 마찬가지였구요. 이 기사는 정상적인 보도기사체가 아니라 거의 독서 감상문체입니다. 읽는 독자 생각은 조금도 안 한 주관의 극치입니다. 대통령의 친서민 이미지를 띄워주려는 과욕이 빚은 참사입니다.

<중앙일보>든 <연합뉴스>든 ‘MB칭송’ 에 나선 절박한 사정이 있을 것입니다. 그렇다고 해도 정도껏 해야 효과를 본다는 충고를 하고 싶습니다. 칭송이 과도하면 조롱꺼리가 되는 법입니다.

엮인글 :

어리버리_945656

2010.12.27 11:40:16
*.153.95.195

그부대에서 쭉있는것도 아니고 방문하는게 대수라고..

 

아진짜 욕만나온다..

★불면★

2010.12.27 11:49:02
*.21.97.132

미친나라 미친연론

 

속터지는 국민

Indyman

2010.12.27 11:55:48
*.105.37.56

하튼 머 하나하면서 온갖 생색이란 생색은..

 

더 웃긴건 그게 독이된다는걸 정말 모르는지 할때마다 ㅋㅋㅋㅋㅋ

시가있는풍경

2010.12.27 12:09:18
*.27.148.172

예전에 고 노무현 전 대통령 오신다고 한달정도 작업하고 아스팔트 갈라진 틈 사이 잡초 제거에 페인트칠 싹 하고. ㅡㅡ. 결국엔 방문 취소 ㅋㅋㅋ허무
좀 지난 뒤. 박근혜 비롯 국회의원들 온다고
애들 빡시게 준비. ㅋㅋ. 아마. 복도 계단. 타일바닥 다시 깔았나?
그땐 방문 ㅋㅋ

오지랍스

2010.12.27 13:37:54
*.110.230.1

라면 10 박스  고아원에 기증하면서   사진만 찍고 돌아가 버리면,..

 

"빈민을 가장 잘 돌보는 어버이"  로 만들어 버리는게 언론이죠,..

 

반대로 만들기도 쉽고요,..

 

우리는 이제부터라도 언론에 대한 비판의 시각을 가져 겠습니다.

 

그러기 위해선 지식이 있어야 하는데  , 역사적 지식, 사고력, 등은 

 

공부로 밖에 얻어 질수 없으니  ,,..  멍청일 살기 싫으면 공부밖엔 길이 없어요

봉추봉

2010.12.27 13:56:27
*.148.215.1

제가 근무했던 21사에 있는 가칠봉이군요..

 

저기서는 망원경으로 북한군 걸어가는 모습도 보인다는..

H2J

2010.12.27 15:26:30
*.32.6.102

미운넘은 뭘해도 미워 보인다는...

심플스

2010.12.27 18:03:44
*.121.172.172

ㅋㅋ

 

각자의 윈도우 따라 달라 보이겠죠.

 

익스플러러, 크롬, 사파리~

저렴한보딩자세

2010.12.27 18:10:27
*.232.182.97

미운넘은 뭘해도 미워 보인다는... (2)

CandyRain

2010.12.27 18:48:44
*.237.230.90

근데 지가 뭐라고 신형입고 댕긴데...



케이~!!

2010.12.27 19:47:52
*.126.9.12

정 위험한 곳에 가고 싶다면...

전날 8시 저녁뉴스에 행선지를 밝히고 연평도나... 동부전선 GP 방문을....

GOP말고... GP....

거기서 기관총 한번 더 겨냥해주고... 이번엔 방아쇠까지...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공지 [펀글게시판 이용안내] [13] RukA 2017-08-17 62007 8
1919 롯데홈쇼핑 ㅅㅂㄹㅁ file [22] 열불나 2011-01-07 3446  
1918 롯데마트, 1천원대 '통큰갈비' 출시…구제역 파동에 미국 쇠고기 판촉 논란 [9] 또또 2011-01-06 1618  
1917 [좌절개그] 입주오피스텔 주차장 지붕때문에 게임심의 못받는 대한민국. [16] 드림™ 2011-01-06 2454  
1916 톡탁톡탁거리는 노래. [3] GT-R 2011-01-06 1121  
1915 일본의 자신감 넘치는 왕자병 환자들....................... [6] Gatsby 2011-01-06 2542  
1914 안타까운 독신남 ;;; 나도나도 2011-01-06 1374  
1913 이제는 그라운드트릭이 대세 [26] ^^ 2011-01-06 2879  
1912 [웹툰]헬프돈과 떠나는 환상의 여행 Ep2. [1] 헬프돈 2011-01-06 1287  
1911 '악마의 앱' 오빠믿지 개발자 결국 '불구속 입건' [7] 『뽁뽁이』 2011-01-06 2372  
1910 투표. ㅁㄴㅇㄹ 2011-01-06 915  
1909 정신나간 게임 광고 [9] 드림™ 2011-01-06 2352  
1908 <10억원 넘는 마이바흐 쿠페 세계최초 공개> 베플 file [19] MIN style 2011-01-06 2983  
1907 아버지~~~~!!! 이게 최선입니까? 최선이에요???? file [11] 힝~속았다ㅠㅠ 2011-01-06 3007  
1906 음주운전·차량절도·폭행…초등교사 만취행패 [1] Goofy보더 2011-01-06 1272  
1905 엉청난 기사를 보고말았어요 진짜 정말 몰랐음 file [11] 세인트 카사... 2011-01-06 3780  
1904 마을주민 떨게 한 ‘흡혈괴물’ 잡고 보니… file [2] ☆팅☆ 2011-01-06 2459  
1903 눈온다~ [2] 브라보_886751 2011-01-06 1268  
1902 여자 화장전후 종결모음집.jpg file [21] 유키쪼꼬 2011-01-06 14355  
1901 은신의 달인 [17] 립스킬 2011-01-06 2807  
1900 웃긴 대출 문자 file [6] 유키쪼꼬 2011-01-06 735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