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펀글게시판 이용안내]

2009.12.14.월요일

정치불패 강호의주윤발

 

부모님눈물과 여자친구의 떨리는 목소리를 뒤로 하고 나는 보무 당당히2004년 시작의 그 때 강원도로 입대를 했다. 나는 좀 돌아이 기질이 있어서 내가 군인이 된다는 사실에 너무 뿌듯해서 가슴이 두근거렸다.

 

근데, 어라. 이러저러 하다보니 난 충주의 경찰학교에서 전투경찰로 만들어 지고 있었다. 그래. 착출된거다 ㅡ.ㅡ;;

 

진압중대에 배치받고 정신없이 얻어 맞고, 정신없이 욕 먹고, 정신없이 갈굼 당하다가 보름 만에 첫 시위진압에 나섰다. 그 닭장차 안에서 이뤄지는 수 많은 구타들과 분위기에 감상 따위는 없이 그냥 악몽을 꾸는 것 같은 느낌으로 첫 시위현장에 도착했고, 가는 날이 장날이라고 쇠파이프로 얻어 맞는 고참들을 지켜보며 다리가 후들후들 거리는 '죽음의 공포'를 대면했다. 저 멀리 방송차에서 들려오는

 

"철의 노동자~~" 

 

눈 앞에는 마스크 쓴 아저씨들이 쇠파이프를 휘두르고 지옥이 따로 없었다.

 

 

이런 지옥불 같은 상황에 내가 왜 서 있는지, 알 수가 없었다.

 

그런 첫 시위현장을 경험하고 부대로 복귀하면서 닭장차 안에서는 다시 피바람이 불었다.

 

"풀어 주니까 긴장을 안한다"는 말로 고참에서 중간으로 중간에서 막내로 계속 퍽퍽 소리가 났다. 부대에 도착하니 바로 훈련..

 

말이 훈련이지 몇 시간을 연병장 뛰면서 고참들에게 얻어 맞는게 훈련이다.

 

대략 이런 생활이 반복되면서 대부분의 전의경들은 노동권, 진보에 대한 적개심이 커 진다.

 

나도 초반에는 그랬다. 우리가 먼저 때리는 것도 아니고 정말 가만히 서 있는데 와서 몽둥이 찜질을 하고 조금이라도 정당방위하면 "폭력경찰 물러가라"며 난리가 난다.

 

중대장도 소대장도, 무전으로 듣는 그 높은 현장지휘자도 대부분

 

"시위대한테 말하지 말 것", "인내진압", "성추행 시비 붙을 모든 진압 금지" 등등..

 

지휘부는 전의경에게 일방적 인내를 지시했고 거기에 따를 수 밖에 없었다.

그때는 그런 시절이었다. 경찰이 시위대를 조심하는..

 

한 두달에 한번은 경력(군대의 병력)보다 시위대의 숫자와 폭력이 너무 심해서 도저히 안전하게 막을 수 없는 데모가 발생했다. 이런 날도 많은 경우

 

"공격적 진압"을 할 수 없었고 출동할때 120명이 복귀하면 80명 되는 경우도 있었다.

 

우리의 부상은 다뤄지지도 않고 시위대 몇명의 입원은 크게 보도 되었다.

그때는 그런 시절이었다. 경찰은 맞아도 관심 받지 못하는..

 

짬밥이 안될때는 군기에 숨도 못 쉬고 새벽부터 밤 까지, 때로는 숙영을 하면서 때로는 닭장차 안에서 몇일을 보내는 일이 계속 되니까 시위대에 대한 적개심만 가득했다.

 

근데, 시간이 지나고 나도 고참이란게 되고 두명이 나를 쇠파이프로 때려도 방패로 거뜬히 막을 수 있는.. 써먹지 못할 경력이 쌓이고 나니 슬퍼지기 시작했다.

 

 "왜 진보는, 왜 노동권은 아직도 쇠파이트와 죽봉을 흔들어 대는가??"

 

어떤 날은 시위가 너무 격해서 현장 지휘부에서 시위대에 공격적 진압을 하고 흩어버리고 몇명을 연행하라는 지시가 떨어 졌다. 옆에서 피흘리며 주저 않은 동료와 장시간의 폭력에 독이 올라버린 대원들은 "공격 앞으로"를 외치며 튀어 나갔고 결국 5명 정도를 잡아서 경찰서로 보냈다.

 

 

시위대도 해산되고 우리는 부대로 복귀하는 닭장차에서 눈을 감았다.

 

무전기 : "띠리리~ xx중대 xx경찰서 정문 상황 출동"

 

닭장차에서 씨바씨바 욕이 튀어나오고 현장에 도착했다. 아까 그 민주노총 깃발을 흔들던 그 무리가 그대로 경찰서 앞에 와서 닫혀있는 철문을 부수고 있었다. 폭력경찰 물러가고 연행자 석방하라며 경찰정문을 부수고 페인트를 뿌리고 불을 붙이고 난장판이었다.

그때는 그런 시절이었다. 경찰서 정문에 방화 해도 문제가 안되는..

 

늦은 밤이 되자 시위대가 박수를 치면서

 

"민주노동당 누구누구 의원님이 지금 내려 오신다"며 우리에게 조롱을 보내고 정말 거짓말 처럼 우리는 닭장차에 타서 사람들 눈에 안보이는 곳으로 이동하고 연행자들은 모두 석방되었다.

그때는 그런 시절이었다. 민노당 국회의원 온다고 하면 경찰이 바로 꼬리내리는..

 

제대를 얼마 안남기고 여의도에서 농민대회가 있었고

이전과 비슷한 지옥의 하루를 보냈다. 쇠파이프 돌맹이 각목을 막아 가며 그 수 많은 농민과 전문 데모꾼들에게 둘어 쌓여 후임병들이 쓰러져가는 걸 봐야했다.

 

그 넓은 공간에서 벌어진 "활극"은 전의경 수백명이 부상당하고 시위대는 두명이 사망하는 엄청난 사건으로 번졌다. 노무현 대통령의 사과는 나중에 알았다.

 

과연 사과할 일인가?  아니다. 사과할 필요가 없었다. 왜냐면 누구도 경찰을 그렇게 죽도록 때려도 된다는 권리도 없고 우리가 죽을때 까지 맞고만 있어야할 의무도 없었다.

 

당시 전경인 나는 이렇게 생각했다. 제대후 읽은 대통령 사과전문을 읽고 생각이 바뀌었다만.

 

근데 노무현 대통령은 사과를 했다. 그리고 우리가 좋아했던 박준형 경찰총장은 사퇴하게 된다.

그때는 그런 시절이었다. 어떤 상황이라도 사고가 생기면 대통령이 사과하는..

 

농민대회 다음 날이던가 .. 우리는 중대원 30여명을 병원에 두고서 나머지를 끌어 모아 부산으로 갔다. 삼국지 "장판교"의 대결처럼 에이펙 정상회의 장소로 들어가는 다리를 막아섰고 시위대와 우리 사이에는 컨테이너가 막고 있었다. 컨테이너에 가려 보이지는 않지만 공포와도 같은 소리가 계속 들려왔고 컨테이너 뒤의 헤아릴 수 없이 많은 진압중대들은 각자 고유의 구호를 외치며 서로 기죽지 않겠다는 긴장감을 표현했다.

 

결국 컨테이너는 시위대가 준비한 갈고리에 바다로 떨어졌고.

 

컨터이너가 바다에 떨어지는 소리 들어 본적 있는가? 꽤 무섭다.

 

눈 앞에서 컨터이너 위에서 물을 쏘던 대원이 아스팔트로 추락하는 것을 봤다. 곧 죽봉이 날아들었고....

 

이렇게 전쟁터에서나 자주 등장한다는 아드레날린의 흥분을 실컷 겪고나서 나는 제대를 했다.

 

나는 왜 나의 군생활을 이야기 하는가?

 

너무도 명예롭기 때문이었다. 그때는 안그랬는데 지나보니까 그렇더라. 우리는 인내했고, 공권력이라는 이름으로 고통을 받아들여야 했다. 그게 노무현을 대통령으로 둔 공권력 최말단의 비극이었고 이 비극은 나에게 명예로 남아 있다.

 

권력이 극단적인 물리력으로 대드는 세력에 대해서 인내하고 관용한다는 것.

세상에 이것 만큼 아름다운 일이 어디 있는가?

 

'약자에게 약한 자'만이 할 수 있는 의로운 행동이다.

 

우리는 스스로를 기만한다. 그걸 때로는 정신승리법이라도고 부른다. 지금은 아무도 쇠파이프를 들지 않는다. 아무도 중앙매체에 나와 대통령을 조롱하지도 않는다. 다만, 자기들만의 골방같은 매체에 갇혀 자신을 기만한다.

 

"이명박 정권이 불쌍하다"

 

"2년을 못넘길 것이다"

 

노무현정부에 쇠파이프를 들고 저항했을때는 분명 대의가 있었을 것이다.

대의가 살아 있으면 권력의 탄압이 강해지면 저항도 같은 강도로 강해져야 한다. 그런데 어떤가? 쇠파이프들고 노무현퇴진을 외치고 노무현을 조롱하던 사람들이 지금은 자신들끼리 토론회랍시고 모여서 정신승리의 마스터베이션을 하고 있지 않는가?

 

"이명박은 노무현 시즌2일 뿐이다" 이렇게..

 

내가 지옥같았지만 명예스러운 군생활의 끝에 내린 결론은 진보, 보수의 옳고 그름이 아니었다.

 

"강자에게 강하고, 약자에게 약한" .. 이게 결론이다.

 

세상을 가진 권력은 약자에게 약해야 한다.

세상을 바꿀 진보는 강자에게 강해야 한다.

 

이 원칙만 있으면 민주주의, 개혁은 자동으로 이루어 진다.

 

우리 자기기만은 그만하자. 현실적인 권력의 방향은 한나라당의 장기집권을더욱 공고히 하고 있는데 겨우 세상에 한 발짝 나온 유시민을 표적 삼아 

"다시 노무현으로 돌아가는게 옳은거냐?"

라며 개꿈 꾸고 있다.

 

우리는 인간이다. 인간은 한 없이 나약하다.

그래서 우리는 정신적으로는 이명박에게 가혹해도 현실적으로는 전혀 그를 막지 않는다. 왜냐면 "강자한테 약하"거든.. 그걸 또 인정하기 싫으니까 자기들끼리 모여서 "노무현이나 이명박이나 똑 같다" 며 서로 공감하고 등 두드린다.

 

기만적인 이런 부류들이 다시 "약자에게 약한" 관용의 정권이 들어서면 다시 양지로 나와 쇠파이프를 들고, 모욕의 펜대를 들고 "관대한 권력"을 조롱할 인간들이다.

 

사회를 발전시키고 사람을 사람답게 하는건 진보도, 보수도 아니다.

그건 각 개인의 인간적 성숙, 인격이다.

 

먼저 우리의 격이 얼마나 낮아서 강자에게 약하면서 또 그걸 기만하는 자기연민에  흠뻑 빠져 있는지 반성해야 한다.

 

"이명박정권의 억압에 행동으로 항거하지도 못하는 지금,  나는 내가 너무 부끄럽고 처참하다" 

 

여러분들은 안 부끄러운가?

다들 어찌 그리 당당하신가 모르겠다.

 

난 부끄럽고 처참하다.

-------------------------------

 

당시 사과문

 

노 대통령, 시위 농민 사망사건 관련 대국민사과문
(서프라이즈 / 노무현 / 2009-08-06)



존경하는 국민 여러분, 시위 도중에 사망한 전용철, 홍덕표 두 분의 사인이 경찰의 과잉행위에 의한 결과라는 인권위원회의 발표가 있었습니다. 그리고 경찰은 이 조사결과를 수용한다는 입장을 발표했습니다.

참으로 유감스러운 일입니다. 국민 여러분께 머리 숙여 사죄드립니다. 그리고 돌아가신 두 분의 명복을 빕니다. 유가족 여러분께 깊은 사죄말씀을 드리고 아울러 위로 말씀을 드립니다.

인권위원회의 권고에 따라서 정부는 책임자를 가려내서 응분의 책임을 지우고 피해자들에 대해서는 적절한 절차를 거쳐서 국가가 배상을 하도록 하겠습니다. 그리고 다시는 이런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한번 더 다짐하고 또 교육을 강화하도록 하겠습니다.

저의 이 사과에 대해서는 시위대가 일상적으로 휘두르는 폭력 앞에서 위험을 감수하면서 힘들게 직무를 수행하는 경찰의 사기와 안전을 걱정하는 분들의 불만과 우려가 있을 수 있을 것입니다. 특히 자식을 전경으로 보내 놓고 있는 부모님들 중에 그런 분이 많을 것입니다.

또 공권력도 사람이 행사하는 일이라 자칫 감정이나 혼란에 빠지면 이성을 잃을 수도 있는 것인데, 폭력시위를 주도한 사람들이 이와 같은 원인된 상황을 스스로 조성한 것임에도 경찰에게만 책임을 묻는다는 것은 불공평하다는 비판이 있을 수도 있을 것입니다.

그러나 공권력은 특수한 권력입니다. 정도를 넘어서 행사되거나 남용될 경우에는 국민들에게 미치는 피해가 매우 치명적이고 심각하기 때문에 공권력의 행사는 어떤 경우에도 냉정하고 침착하게 행사되도록 통제되지 않으면 안 됩니다. 그러므로 공권력의 책임은 일반 국민들의 책임과는 달리 특별히 무겁게 다루어야 하는 것입니다.

이 점을 국민 여러분과 함께 공직사회 모두에게 다시 한번 명백히 하고자 합니다.

아울러 말씀드리고 싶은 점은 쇠파이프를 마구 휘두르는 폭력시위가 없었다면 이러한 불행한 결과는 없을 것이라는 점입니다. 이점에 관해서는 정부와 시민사회가 함께 머리를 맞대고 진지하게 대책을 마련해 나가야 할 것입니다. 정부도 이전과는 다른 대책을 세우도록 하겠습니다. 

국민 여러분, 다시 한번 송구스럽다는 말씀과 함께 다시는 이런 일이 생기지 않도록 철저히 대비하겠다는 다짐을 드립니다. 감사합니다.

 

대통령 노무현

엮인글 :

제파

2010.11.05 07:31:00
*.97.253.105

기득권이 나라를 위해 고민하는게 아니라 어떻게 기득권을 유지하고 어떻게 야당을 설득하고 밀어붙이나 고민해야 하는 한국에선 국민소득은 오를지언정 속의 썩은내는 여전하겠죠.

아무리 인간적이고 현명한 대통령이 나온들 이 지독한 썩은내에 결국 코를 막을 수 밖에 없으니....

지금의 기득권들이 제삿밥 먹어야할때쯤이면 좀 나을라나요

호잇

2010.11.05 08:07:04
*.202.60.164

사회를 발전시키고 사람을 사람답게 하는건 진보도, 보수도 아니다.

그건 각 개인의 인간적 성숙, 인격이다.

 

이말에 백배, 천배, 만배 공감합니다.

델모나코

2010.11.05 08:36:25
*.138.167.248

사람냄새 나는 정부....

 

지금은 동물냄새 나는 정부....

Hoopers™

2010.11.05 08:39:24
*.126.153.140

가끔.. 그립습니다.

Expo

2010.11.05 08:47:32
*.194.123.203

시위대분들은 전경분들이 아들뻘 되실텐데고 그렇게 때리시는거 보면은 참.. 그렇습니다.

 

친구도 예전에 시위대한테 포위되서 죽을뻔 했었다는..

바람돌이

2010.11.05 09:06:33
*.118.56.156

평화로운 시위는 찬성입니다.

 

하지만 폭력적인 시위는 반대입니다.

 

 

감기약..

2010.11.05 09:30:26
*.32.9.136

그러나 공권력은 특수한 권력입니다. 정도를 넘어서 행사되거나 남용될 경우에는 국민들에게 미치는 피해가 매우 치명적이고 심각하기 때문에 공권력의 행사는 어떤 경우에도 냉정하고 침착하게 행사되도록 통제되지 않으면 안 됩니다. 그러므로 공권력의 책임은 일반 국민들의 책임과는 달리 특별히 무겁게 다루어야 하는 것입니다.

 

 

이런말 하시는 대통령..  다시 나올까요.

풀뜯는멍멍이

2010.11.05 11:07:58
*.153.20.75

그런 말씀 하시는 대통령,,

 

어렵겠지만,

 

다시 나오길 빌어야죠....

Park.B

2010.11.05 09:38:45
*.149.56.65

그립습니다........다시 또 이런사람 올지..ㅠㅠ

qq

2010.11.05 10:50:36
*.201.181.112

훗~ 아마 다시나와도 국민들이 알아볼 지각이나 있을까요??

그저 내 아파트가격만 올려주면 장땡인 사람들에게...

스머프반바지

2010.11.05 13:34:17
*.114.22.71

우리들에겐 과분했던 분...

인디맨

2010.11.05 15:13:07
*.105.37.56

에휴.......... 그땐 몰랐었조.. ㅠㅠ

H2J

2010.11.05 20:40:55
*.32.6.102

그분이 생각나면서 눈시울이 붉어집니다

Envy me?

2010.11.07 10:36:51
*.143.6.141

아...목아퍼....내눈엔 이미 눈물이 글썽...

[Ssoma]

2013.04.18 13:29:07
*.133.171.155

그립습니다. 저도 눈물이 ㅠㅠ

개박살!

2013.06.23 16:59:40
*.200.183.116

평화로운 시위는 찬성입니다.



하지만 폭력적인 시위는 반대입니다.

오꼬노미야뀌

2015.02.08 13:32:42
*.249.82.254

유모차 끌고 나온 엄마도 빨갱이 사주 받았다고 하는 정권..ㅋ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공지 [펀글게시판 이용안내] [13] RukA 2017-08-17 62725 8
429 578억 그건 아무것도 아냐... [25] mmm911 2010-11-11 3128 1
428 여자당구[포켓] 차유람vs김병세 [18] mmm911 2010-11-11 3096  
427 영국 미국에선 이런다 [15] 분석 2010-11-11 2762  
426 강간범들을 조사해본 결과 몇가지 흥미로운 점들이 있었습니다. [12] 주현이 2010-11-11 3088 1
425 복지부, 건강보험료 인상안 검토 [14] 1년마다올림 2010-11-11 1587  
424 빛이 나는 쓰리 스타 file [8] 타락할까 2010-11-11 3099  
423 꼴셉션. [16] 안티_무용부... 2010-11-11 2646  
422 뺨을한대그냥확갈기고싶은영상류최강.swf [4] 스노복 2010-11-11 2384  
421 도전~ -IQ 100 넘는분들- file [23] =차시남= 2010-11-11 3146  
420 겨울철에는 뭘 해야 할까요...(기묻 아님) [4] TIME. 2010-11-11 1576  
419 밑에글중에 체벌관련글이 있기에 올려봅니다. [16] 플라잉권 2010-11-11 1510  
418 po노바디wer.. [4] 민이루! 2010-11-11 1818  
417 체벌금지 10일…학생들 "인권조례 없애주세요" [32] NEOLOGIC 2010-11-11 2282  
416 Grease 1978 Frankie Valli, Can't take my eyes off you 감기약. 2010-11-11 1183  
415 The Nolans - I'm In the mood for dancing [4] 감기약. 2010-11-11 1341  
414 Culture club - Do you really want to hurt me [2] 감기약. 2010-11-11 1227  
413 아반떼 폭발 [23] 2010-11-11 9528  
412 본 조비 [6] 풍납보더 2010-11-11 1254  
411 미친 bmx 라이딩... [14] NEOLOGIC 2010-11-11 2077  
410 쥐20 국격 높이는 인형 [32] 소라와 오이 2010-11-11 275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