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 제품구매처 : 요넥스 스노우보드 코리아.

2. 작성자신분 : 협찬라이더 

3. 사용기분류 : 시승후기 

4. 참고자료 : 친절한 일본본사에서의 설명...;;;

--------------------------------------------------------------------------------------------------------------

                       



안녕하세요.


저는 요넥스 스노우보드의 라이더로 활동하고 있는 날아라가스~!! 입니다.


오늘은 진짜 꿈에도 상상도 못했던...진짜 안쓸줄만 알았던...같은 모델의 사이즈만 다른 모델들의 시승기를 씁니다.


이름하여 1920 트러스트 169~!!



트러스ㅡ 161의 사용기는...


http://www.hungryboarder.com/index.php?mid=User&document_srl=44112170


인데, 저도 사실 같은 모델인데 하나 썻으면 되었지 뭘 또 쓸일이 있겠냐~싶었고, 사실 이전까지 169모델을 타보지 않았기 때문에 당연하게도 시승기를 쓸일은 없었습니다요.


사람 팔자 모르는거라더니...지난 주말. 모든 정식 시승식도 끝났겠다~날도 이러니 이제 슬슬 시즌을 접을까 하며


휘닉스 파크로 놀러가서 지인들과 약간의 음주가무를 즐긴후 기상한 토요일 아침.


어떤놈을 타볼까~하다가 선택한게 트러스트 169 입니다.


뭐 당연하게도 요넥스 최초 169 사이즈이고, 당최 이놈들이 무슨 생각으로 만들었겠냐~싶은 호기심이 1번이었던것 같습니다요.



이번 시승은 약간 기존과는 달랐습니다.


이번 모델의 개발자인 타카시 후세가 2월달의 정식시승식에 방문을 했었기에 이 양반에게 정정당당히 물어볼 기회가 있었던거죠~!!



1. 니네는 왜 169를 만들었냐??


-> 응. REV는 턴이 휙~돌아가잖아? 169는 좀 천천히 돈다~?


2. STABELLA 기술이 뭐야??


-> 응. 그거 카본 기술.


이런 엄청난 기초정보를 가지고 시승에 임하였습니다.



제 궁금증은 하나였습니다. 대체 왜 169를 만들었냐!!!!



1. 외관~!!


ut.jpg


또~옥 같습니다.


저 칼라는 다시한번 말씀드리자면, 바뀔 가능성이 높은 컬러인데 개인저그로는 녹색이 더.....



2. 플렉스~!!



flex.jpg


161과 플렉스 2, 토션수치 3차이 납니다.


이거 구분할수 있다면 그건 사람이 아닐거라 생각합니다요. 저도 그냥 그렇구나..싶은느낌이지 큰 감각그인 차이는 모릅니다.


다만, 특이사항으론 토션이 생각보다 딱딱한데 이건 잠시 후에....



3. 소재~!!


sojae.jpg


또옥같습니다.


당연하니까요...그래도 왜 이지라이드가 아니었냐...왜 스톰텤이냐도 이유는 알아냈습니다요.



setup.png


뒤지기 귀찮아하시는 분들을 위해 친절하게 스펙표 하나는 다시.....





4. 시승기~!!



이정도가 익히 알고 있기도 했고 새로운 정보를 하나 들은게 없는 상태였고...스스로도 다음시즌에 탈 데크를 결정하여야 할 시기가 오고 있는 상황...





과연 뭘타냐...항상 고민하고 있는데 궁금해서 본사에 질의 응답의 시간을 가졌습니다.


"일본에선 시맠이랑 트러스틐의 차이가 뭐램???"


-> 님 기달.


이런 심도있는 대화 후 1주정도 후에 일본으로부터의 대답..


"ㅇㅇ. 님 님이 만약 대회 ㄱㄱ. 님 순번 1~10등출발 순서면 시막 노 프라블럼.


 바뜨 저 뒤쪽이면 눈 상태 개판. 해머의 파고들음 컨트롤 힘듬.


데크 막바꾸는 거 위험.


트러스트 한방.


긴~~라운드쉐잎 느낌.


조작성과 경량화를 위해 스톰텤2.0 투입ㅋㅋㅋ"





무척 간결하게 대화체로 재구성해준 일본으로부터의 답변~!!


듣고보니 그럴싸 해서 역시 팔랑귀가 된 저는 169를 손에잡고 슬롭으로~!!



저는 턴을 만드는데에 있어서는 굉장히 신경을 쓰는 편입니다. 턴을 뭉틍거리거나~흘리는걸 좋아하지 않고 하나하나의 동작을 모두 컨트롤하에 놓고 다니는걸 좋아하는 안전제일주의를 표방하는 보더입니다.


다만, 카빙이건 슬라이딩이건은 굳이 구별하지 않습니다. 슬롭상황에 맞춰 적당~히 넘고 박고 미끄러트리는걸 좋아하지...


"오늘은 곧 죽어도 카빙만이다~!!" 라는 사상은 가지고 있지 않습니다.


그러다보니 굳이 해머쉐잎의 데크만을 타지도 않고 라운드쉐잎만으로도 타지도 않고 그냥그냥 컨디션이나 기분에 따라 아무 데크나 집어들고 타는 편입니다. 어떤 데크를 타도 그것만의 장점이 있으니까요.


딱 2런만에 다음시즌의 데크는 트러스트 169로 정했습니다.


161의 경우는 지난번의 사용기에도 적었다싶이 분명 좋습니다. 다만, 100% 저걸 타야지~~하는 생각은 들지 않았는데, 그 이유야 물론 다른 데크들도 좋으니까입죠~!!


그런데 169는 딱 두번타보니 다음시즌엔 그냥 이거타야지 ㅋㅋ 하는 결정을 하게 된게..


휘닉스파크의 눈이 그렇게 좋은 상황은 아니었습니다. 이 날씨에 무슨 장사가 있겠습니까...


게다가 오전에 약간의 일을 하다 올라간 상태라 시간은 9시 30분. 이미 눈은 조금 뭉치고 밀리고~반들반들하고~하는 상황~!!



이 상황에서의 169 사이즈는 부담되겠다...하는 생가이었는데 이게 깨지는 시간까지가 몽블랑에서 디지 내려가는 구간이었고,


그 후 디지메인에서의 이 캐안정감.


그 후 디지 하단에서의 컨트롤성.


이 3가지만으로 끝났습니다. 다음시즌의 데크 선정은.



감각저그로만 말씀드리자면, 엄청~~긴 라운드쉐잎을 타는 느낌입니다.


적당~~히 파고들고~~적당~~히 받아줍니다. 길어서 부담이 되야 하는데 또 그러지는 않습니다.


무게감은 확실히 있는편인데, 컨트롤성에 지장은 없는것 같았고...사실 없었고...특히 턴의 마지막 부분 탈출부분에서의 라운드쉐잎의 느낌이 참 좋았던것 같습니다.


원체 길어버리니 마지막을 좀 빨라야하지않나 싶어서 좀 돌리고 싶었는데, 굳이 그러지 않더라도 라운드쉐잎을 타던 느낌과 유사해서

뭘 굳이 다른 조작을 ㅋㅋ 정도의 느낌??


또 한가지 재미있던게 데크의 진동억제능력 이었는데..아무리 그래도 MG보단 못할거야 ㅋㅋ 하는 생각이었고 그게 틀리진 않았습니다.


다만, 하나 올라온 진동이...판떼기가 원체 길다보니까 이게 흡수되는 느낌? 그러다보니 어지간~한 진동이나 범프도...


이게 앞쪽에서 충격이 오면 그걸로 뒤쪽까지 충격이 와서 컨트롤할 타이밍을 놓치는게 아니라 그냥 앞쪽 저 어딘가에서 사라지는 느낌입니다.


턴의 진입이나 탈출이 데크 저 앞~뒤~에서 뭔가가 되가는 느낌이라서 안정감...이 안정감 하나는 와방 좋았습니다.




분명히 말해 시막의 이지카빙.


시막MG의 레이싱 느낌..



이 두가지와는 틀립니다. 호불호가 있겠는데 저같은 라운드쉐잎의 라이딩감을 좋아하는 사람에게...이 데크라니...


햐~다음시즌에는 아마 요넥스 데크의 테스트 라이더 신도 마사루 혹은 타카시 후세가 다시 한쿡을 방문할수도 있는데,


꼭 요구사항을 말해서...ㅡㅡ*



단점이라면...



아직 미정으로 알고있으나, 가격이 아무래도 조금 걸릴거 같고...


너무 길다는 점? 키 작은 분은 좀....그리고 보드백에도 드릅게 안들어가고 엣지백은 따로 만들지 않는한은.....


트릭에도 분명 불리할것 같습니다. 이걸로는 쓰리 이상은 힘들지 않을까요? 알리느낌도 조금 틀렸어서...저에겐 그 점..


프리스타일적 요소가 원체 없다는건 좀 불만이었습니다요.




이런 저런 단점에도 불구하고 숨도 안쉬고 결정한 트러스트 169~!!


궁금사항이 있으시면 언제라도 리플을~!!



오늘도 안전보딩 나라사랑 가스사랑~!!



댓글 '17'

취향

2019.02.25 16:58:08
*.125.41.197

169가 161보다 허리가 얇은건...

사이드컷이 지나치게 커지는걸 막기위한 방편인거신가요?

왕발은 웁니다..ㅠ

날아라가스~!!

2019.02.25 17:31:37
*.130.43.224

허리는 분명히 더 얇은데...노즈와 테일의 넓이가 길다고 해야하나..이상하게 161때보다 붓아웃걱정은 더 없었습니다.


저도 타면서 좀 희안했는데 아무래도 설면접촉면이 길어서 그러나...그래서 허리라인보다 노즈테일라인이 잡아줘서 그러나...싶을정도로 희안하게 부담이 안가는 느낌이었습니다요.

5센치

2019.02.27 10:07:42
*.32.37.207

알파인도 그렇고, 데페 모델도 그렇고 와이드 버전 아닌이상 길이가 길어지면 허리가 얇아지는게 질문하신 사이드컷 문제와 프레스로 인한 턴반경 조절이 용이하기 위함 인걸로 알고있습니다.

취향

2019.02.27 10:32:40
*.215.145.165

오호!!!!!!

케이s

2019.02.25 17:25:57
*.62.169.217

색상변경 부분이 그린색이 다른색으로 변경 가능성 있다는 얘긴가요?

날아라가스~!!

2019.02.25 17:30:24
*.130.43.224

넹. 코리아 SMU를 샾에서 요청시 수량등 일정조건이 만족되면 가능합니다...

개걸스럽게타고싶다

2019.02.25 20:21:18
*.62.162.162

ㅋㅋ 저번에 시승회때 169 시승한 사람입니다
저도 시막 mg타는중인데 한번타보고 턴 진입이 너무좋아
내년데크로 찜해둔... ㅋㅋ 너무 좋았던 기억이 나네요

날아라가스~!!

2019.02.25 21:23:02
*.169.105.207

군대가신다는분....이셨어요.? 아직 입대를.....

개걸스럽게타고싶다

2019.02.26 06:40:18
*.62.188.92

아니... 참 ㅠㅠ

킹캉

2019.02.25 23:26:07
*.244.163.48

트러스트하고 시막은 무슨 차이죠?

날아라가스~!!

2019.02.26 08:50:18
*.130.43.224

쉐잎의 차이도 있고, 약간...용도라고 표현을 해야하나...라이딩성의 차이가 있다고 생각합니다요.

nbg157

2019.02.26 02:34:40
*.223.207.245

가격은 시막보다 20이 비싼데 시막보다 더 우수한 라이딩성능이 발휘되는건가요? 급 예판하구싶은데 169면 숏턴은 포기해야겠죠 ㅠ

날아라가스~!!

2019.02.26 08:49:40
*.130.43.224

음~~~


간단하게는 이지카빙 혹은 카빙라이딩 위주라면 시막이 더 어울리실것 같고...


좀 더 다양한 환경에서의 라이딩성을 원하시면 트러스트가 좋을것 같습니다요.


전 오히려 풀해머쉐잎보다 숏턴은 훨씬 편했습니다. 

잉여남

2019.02.26 10:41:48
*.90.232.254

설면 대응능력 때문인가, 요즘 저런 스타일의 캠버가 뒤로 좀 많이 밀린 S캠버들이 유행하는가 보네요.

날아라가스~!!

2019.02.26 12:37:50
*.130.43.224

셋백의 유리함은 당연한거고..어떤 캠버인가냐도 중요하다고 생각합죠.

검은눈사람

2019.02.26 20:42:40
*.111.22.22

급사 미들카빙. 탄성을 이용한 트릭 리바운딩을 좋아하면 시막이 나을까요?

날아라가스~!!

2019.02.26 21:07:15
*.169.105.207

미들카빙까진...트러스트가 좋을거같았는데 리바운딩이라면....시막이겠다 싶은데요..원체 길이가,있어서 단순 리바운딩보다는 축의 위치로 인한 탈출스피드 느낌이 더 쎗던것같습니다요
문서 첨부 제한 : 0Byte/ 8.00MB
파일 크기 제한 : 4.00MB (허용 확장자 :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수 조회 수
공지 장비전반 [장비사용기 이용안내] Rider 2018-01-11 8 14655
5201 부츠 1819 Northwave domain 부츠사용기 입니다. file [14] firehead(화두) 2019-04-23 2 1747
5200 데크 1920 노빌레 n8 ti 172 시승기 file [10] 웃자~~ 2019-03-28 8 2962
5199 데크 1819오가사카FC-L 157 file [6] 웰팍테리 2019-03-18 1 2987
5198 부츠 2018-2019 Deeluxe Edge TF 255 (디럭스 엣... [15] 뽀더용가리 2019-03-18 7 1646
5197 바인딩 1819 나이트로 셀렉트 + 클리커(스텝인) 사용기 file [7] brand550 2019-03-15 5 1901
5196 데크 1819 AXER(악스) 1439 프로토 사용기 file [9] RukA 2019-03-12 10 1857
5195 데크 19-20 요넥스 트러스트(세미해머) 161 시승기 file [10] 음대곰 2019-03-01 2 3558
5194 데크 1718 오가사카 fcx 후기 [6] Magic_Medic 2019-03-01 3 2589
» 데크 19-20 YONEX THRUST 169...시승기.. file [17] 날아라가스~!! 2019-02-25 5 2663
5192 장비전반 1819 버튼 스텝온 국내&니세코 파우더 사용기 file [19] 이야힝 2019-02-25 2 2319
5191 장비전반 1819 머큐리 + 스트라타 + 덴 브리스 하드 ... file [14] 지쇼빠 2019-02-25 5 1301
5190 데크 19-20 Yonex Nextage 요넥스 넥스테이지 후기 file [4] 하프하프 2019-02-19 4 2531
5189 데크 ENO ON 167 꽃데크 사용기~~ file [14] 개걸스럽게... 2019-02-17 6 4110
5188 부츠 반스 아우라 부츠 간단사용기 [4] 영블러두 2019-02-14   1754
5187 데크 Alloy D.O 얼로이 디오 157 1시즌 사용기 file [42] Gaden 2019-02-13 5 3726
5186 고글 1819 Dragon 고글 PXV , 포토크로믹(변색) ... file [12] Quicks 2019-02-13 7 1914
5185 데크 펀슬링거 vs 슈퍼파크 [업데이트2019-2-19] [4] 준프로_dann... 2019-02-13 3 1038
5184 데크 axer 1439 해머데크158cm(우드+카본) file [9] MysticDream 2019-02-12 3 1977
5183 데크 18-19 Donek Incline(도넥 인클라인) 163 +C... file [22] ╋거리╋ 2019-02-11 6 2887
5182 데크 1718 + 1819 버드 오브 페더 사용기 file [18] 깃쫄깃쫄 2019-02-08 8 177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