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제품구매처 : 베스트스노우 구입

 2. 작성자신분 : 구매자

 3. 사용기분류 : 사용기

 -----------------------------------------------------------

저는 키 170, 체중75~80, 발사이즈 255(외피가 작은부츠만 신음), 연령48세, 경력 98년 입문, 스텐스 18/-9 덕,

성향 잡식(모든 슬로프를 골고루 즐김. 한때 디지성애자)인 보더입니다.

라이딩 스타일은 남들(전향각카버지인들)이 제가 하는 슬라이딩이 웬만한 카빙보다 빠르다고 합니다.

저 자신은 아주 베이직한 카빙을 한다고 생각합니다만..  

 

제가 이번 시즌 사용하는 캐피타 울트라노바에 대해

관심이 많으신 것에 비해 정보도 적고 혼란도 많으신 것 같아서 간략하게나마 적어보고자 합니다.


1. 이 보드를 선택하게 된 이유.

허리가 얇고 라이딩에도 좋은 정캠버 올라운드 보드를 찾고 있었습니다.

정확히는 요넥스 스무스나 모스킹 오가사카CTS 비슷한 스펙을 가진 보드중에서

일제가 아니면서, 내구성이 좋은 보드를 찾고 있었습니다.

제가 실력이 모자라서인지, 경량에 성능이 좋은 일제보드는 코어가 한시즌을 버티기가 힘들었습니다.

매 시즌에 돈백만원하는 보드를 구매하고 버릴 만큼 여유가 많은 것도 아니고요.

적응되서 탈만 하면, 새 보드를 찾아야 하는 것도 불편하고요.

일본 라이더들 중 좋아하는 분들이 많지만, 일제물건을 굳이 구매하고 싶지 않은 이유도 있습니다.


양덱에서 고르려고 많이 기웃거렸습니다.

내구성이 입증되었고 자주 사용하였던 넵썸에서 과거에 이런 보드를 만들었기에

한국보더를 위해 정캠보드를 만들어줄 의향이 있는 가를 물어보았으나 자신들의 미래엔 정캠이 없다는 회신이 왔습니다. 

이런 식으로 156기준 허리 248이하인 디렉트윈이나 158기준 허리 248 이하인 디렉셔널 정캠인 양덱은 거의 없다시피 한데,

캐피타 울트라 노바가 그 스펙이 딱 들어왔고, 가격도 적당했습니다. 그래서 구매를 결정하였습니다.



2. 간단스펙과 느낌. (스펙표가 많이 노출되어 있어서 간략하게 씁니다.)


1) 156기준으로 허리 245로 입니다.

    역시 엣지체인징이 빨라서 여러가지 상황에서 다양한 턴으로의 변환이 편합니다. 만족스럽습니다. 


2) 플렉스는 8로 되어있습니다.

    고속에서도 떨림이 많지 않으며, 고속에서도 탄성을 추가로 이용할 수 있는 정도로 버텨줍니다.

    노즈로 박아도 접히는 느낌 없습니다.

    REV(스무스보다강합니다.)나 모스킹, CTS정도 된다고 보시면 될 것 같습니다. 커스텀, 앤썸보다 강합니다.

    강하게 튕겨내서 별안간 날라갈 것 같은 탄성은 없어서 오히려 저는 낫습니다.

    보강재가 지난 시즌엔 X자 배열 올해는 11자 배열이라는 데요.

    뱀처럼 휘어지는 토션도 아니고, 그렇다고 토션이 힘든 것도 전혀 아닙니다.

    지난 시즌걸 안타봐서 모르겠지만, 토션도 상황에 따라 많이 쓰는 입장에서 뭔가 딱히 특이점이나 장단은 없는 것 같습니다. 

    모스로 따지면, 리볼버 같은 타입은 좀 귀찮아서 싫고, 킹같은 타입이 성향에 맞는 데, 킹과 비슷한 스타일인것 같습니다.


3) 디렉셔널이랍니다. 

   스펙표에 디렉셔널로 되어있으며, 156기준 노즈가 3.5 센티미터 깁니다.

   제 느낌은 디렉트윈과 별차이없습니다. 턴을 끝내고 엣지가 빠지는 타이밍이 완전 디렉보다는 살짝 느리며,

  스위치라이딩도 좋습니다. 딱히 디렉같지 않습니다.  다음시즌에 라이딩용보드로 하려면 아예 셋백을 더 줘도 좋을 것 같습니다.

  일단 저는 괜찮습니다만. 딱 이 허리넓이로 셋백 더 주고 158로 나오면 또 하나의 좋은 보드가 나올 것 같습니다.


4) 베이스에 세로로 스트럭쳐가 강하게 들어가 있습니다.

  스트럭쳐 때문에 슬립시 눈에 마찰되어 삐빅삐빅소리가 날정도로 강력합니다.

  그래서 그런지 직진시 가속이 빠른 것 같습니다. 슬립(슬라이딩)시에는 저속에서 아주 약~간 저항이 있는 것 같습니다.

  고속에선 크게 느껴지진 않습니다. 

  재질은 스크레치에 강한 것 같지는 않습니다만, 요즘 보드들이 다 그렇다고 하네요.

  최근에 경험한 일본보드들과 비슷한 수준인 것 같습니다. 손톱으로 긁으면 자국이 납니다.

 

5) 베이스가 플랫합니다.(원볼에 문의해보니, 캐피타 본사입장은 그게 기술이라 한다는 데^^;;)

  일본데크들은 베이스가 약간의 경사가 있는 경우가 많은 데, 이 보드는 플랫합니다. 쇠막대기로 재보니 정말 그렇더군요.

  이 점이 저에게 가장 어색했던 부분이었고, 많은 분들이 격으셨을 당혹스러움이실 수 있으실것 같습니다.

  뭔가 뻣뻣하고, 꺼끌꺼끌하고, 비비기가 안되고, 카빙만 하라고 강요하는 것 같아 왠지 피곤하고, 역엣지 잘걸리고...

  이 부분은 엣지튜닝으로 거의 완벽하게 잡을 수 있었습니다.

  저는 이래도 안잡히면 나랑 안맞나보다 하고 팔아버릴 각오로 베이스엣지 1도, 사이드엣지 89도로 튜닝을 했습니다.

  결과는 거의 완벽하게 만족스럽습니다. 완전히 다른 보드가 되어서 편안~~합니다.

  이번 시즌 저는 캐피타 울트라노바, 아내는 캐피타 버드오브페더를 구매하였습니다.

  아내도 동일한 증상을 느껴서 저보다 한 주뒤에 튜닝을 하였고, 결과에 대한 피드백도 저와 거의 동일했습니다.  

  튜닝 후 노즈테일에 있다는 제로캠버도 뭔가 더 잘 느껴지는 것 같아서,

  어지간한 슬로프도 맘놓고 노즈부터 과감하게 진입할 수 있을 정도로 편해졌습니다. 

  

3. 총평

1920 울트라노바는 허리얇은 일본 보드를 대체하려는 보더에게 대안이 될수 있는 보드라고 생각합니다.

경량의 고성능의 보드는 아니지만, 모자란 면도 딱히 없으며, 그만큼 편안하고 안정적(변수가 적다는말)으로 타기 좋은 보드입니다.

고속에서의 안정감은 어지간한 라이딩용 올라운드 보드에 밀리지 않습니다.

탄성이 노즈부터 테일까지 거의 동일해서 어느 특정부위의 탄성을 이용하는 재미는 조금 부족하지만, 반대로 말하면 범용적이다라고 할 수 있는 부분이니 무난하고 재밌게 모든 슬로프를 탈 수 있는 보드입니다. 

경량의 고성능 보드가 아니니 내구성도 살짝 기대를 해봅니다.

보드가 막 날려주고 고성능이고 이런 것보다 충분히 익숙해져서 최대한 즐길때까지 가진 성능을 그대로 버텨주는 것도 중요한 성능이라고 생각합니다. 

내년에는 셋백을 좀 더 준  디렉셔널 모델을 하나 추가하셔도 좋을 것 같습니다.

베이스에 기울기를 미세하게 주던가 베이스 엣지를 약간 눕혀서 출시하면 더 편하게 탈 수 있을 것 같기도 하고요. 


묻답보면 다들 수퍼노바랑 수퍼디오에이 머큐리만 좋다 그러니 울트라노바 안팔려서 내년에 SMU 안 만들까봐 씁니다.

전 잘 타고 있고, 좋고, 후회 안하고, 내년에도 더 잘 만들어 주세요. GMP.



 

  

   

   

엮인글 :

댓글 '12'

이클립스♠

2020.01.02 14:26:38
*.195.158.97

추천
1
비추천
0

저도 현재 '울트라노바 159' 시승을 하고 있는 중입니다.

총평의 말씀 중에 "범용적이다라고 할 수 있는 부분이니 무난하고 재밌게 모든 슬로프를 탈 수 있는 보드" 이 말씀이 울트라노바의 성향을 잘 표현하신 것 같네요. 제가 느낀 바도 거의 모든 수치값들이 어느정도 균형치와 발란스를 잘 잡은 느낌의 데크 같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먼가 딱 이부분이 좋다!!! 라고 적기에도 좀 애매한 포지셔닝 같고요. 

phoenix.

2020.01.03 14:24:35
*.168.172.93

댓글 감사합니다.

저도 처음 하단에서만 타보고 이게 상급보드인가 싶기도 했는 데, 챔피언 몇번 타보고, 상급이 맞긴 맞구나 싶더라고요.

본문에 쓰진 않은 내용이었는  데요.

가장 느낌이 비슷했던 보드가 오가사카 CTS입니다. CTS 같은 경우는 편하면서도 예리한 턴 느낌은 좋았지만 임팩트가 조금 부족해서 막상 구매하긴 애매모호 하다고 느꼈는 데요. 그 또한 장점이 되는 구나라고 계속 생각하고 있었습니다.


울트라노바는 좀 거칠게 만든 CTS 같다는 느낌이 들었습니다. 정교한 느낌은 떨어지지만 성능에 비해 다루기 쉬운 보드라는 공통점이 있어서 더더욱 그랬던 것 같습니다. 뭔가 야생마느낌이나 울트라 하진 않지만, 또 이 정도의 보드도 잘 없으니까요.

꽂히고 날라가고 넘어지고 이런거 하기엔 너무 많이 다쳤거든요. 안 넘어뜨리는 보드가 좋아요.

이야힝

2020.01.02 21:29:59
*.130.241.37

추천
1
비추천
0
궁금한데크였는데 감사합니다!

phoenix.

2020.01.03 14:26:22
*.168.172.93

댓글 감사합니다.

도움이 되셨다니 기쁩니다.

선입견만 많고, 막상 정확한 정보는 적어서 그나마 몇번 타본 걸로 글을 썼습니다.

안전하고 즐거움 가득한 시즌 되셔요.^^

GATSBY

2020.01.03 12:44:37
*.149.242.189

추천
1
비추천
0

7년전에 NAS를 타보고..........이건 보급형 앤썸이군 이라는 생각을 했었습니다.

근데 몇년전에 등장한 노바 시리즈등의 쉐이프를 보니....참 잘만든 몰드라고 생각했습니다.

락커 설계도 매우 트랜디 하구요.


근데, 신기한것은 왜 캐피타는 라이딩 데크에 티타널을 탑재 안하는지 몰겠네요.

프리스타일 중저가 모델에만 티타널을 4개 탑재하고 말이죠. 

phoenix.

2020.01.03 17:17:32
*.168.172.93

추천
1
비추천
0

저도 0809 앤썸158을 몇번 타보긴 했는 데요. 잠깐이지만 롬 모드도 가지고 있었고요.

저는 울트라노바가 더 좋습니다. 위의 보드들보다 좀 더 러프하고 고속에서 더 탄탄한 느낌입니다. 

롬의 제조 공장이 바뀌어서 그런가 싶었습니다.

초창기 앤썸이면 이야기가 다를 수 있겠지만, 지금 나오는 앤썸의 보급형 느낌은 아닙니다.

왜덱 상급보드처럼 섬세하면서도 강력한 임팩트는 없지만, 왜덱 쉐입으로 양놈들이 만들면 이렇게 되는구나 싶은 보드입니다.


저도 얘는 별루 넣어 준 것도 없으면서 스페이스 어쩌고 하는 거에 티타날 넣어준거에는 의아하다고 생각했습니다. 성향과 시장이 달라서 주력하는 모델이 다르구나라고 이해는 하지만요.

얼로이처럼 고성능의 삽입재는 아니겠지만, 그래도 뭔가 섭섭하죠.

수퍼디오에이에도 캐블라 두줄 더 넣어 주고.. 얘는 그냥 두줄이고, 그래도 상판에 뭔가 넙적한 거 노즈테일 바인딩 얹는 데에 붙여줬더라고요.

그러면서 베이스에 스트럭쳐는 또 깊게 넣어 줬어요. 그거 보면 좀 신경쓴거 같기도 하고..

스트럭쳐 없어도 내마모성이 강한 재질이 제 취향이지만요. 얘는 산에 막 올라가고 그러진 못할 것 같아요.

GATSBY

2020.01.03 18:19:16
*.149.242.189

추천
1
비추천
0

저는 03년부터 2년동안 롬 라이더로 활동했었고, 당시의 앤썸과 2014년 NAS 샘플을 타본바...

나스는 너무 단조로웠습니다. 그래서 사라진게 아닐까 생각해요.

나스가 사라지자마자 수퍼노바가 등장했는데, 분명히 훨씬 진보된 설계가 맞드라구요.

(이제는 쉐이프와 코어배열과 데크를 눌러보고 꺾어만 봐도 얼추 그 맛이 느껴지더랍니다 ^^)


 수퍼노바 부터....설계가.........롬 앤썸과 나이트로 판테라의 장점을 적정히 갖추고 있고, 허리폭은 제가 좋아하는 스탠다드

허리폭....코어는 너무 단단하지도, 낭창하지도, 하지만 대나무는 절제적으로 사용하여 코어의 탄성은 최대한

살리게끔 설계했고, 카본과 케블러의 직진적인 배열은 라이딩에 안정감을 안겨주도록 만들었습니다.

파이프에 좋은 데크는 카빙에 분명히 좋습니다. 정설이라고 믿어도 될 정도로요. 스카티 제임스가 수퍼노바를 타고

파이프 시합을 몇번이나 우승했었죠.


저도 지엠피 분들과 친분이 있어서 데크 설명할때 마케팅 포인트를 드리곤 했는데....티타널을 캐피타 데크의

중급과 중하급 프리스타일 모델에만 적용이 되었는지 어필을 했습니다.


베이스 스트럭쳐는 설질에 따라 호불호가 갈리지만.......깊은 스트럭쳐는 울나라 2월의 설질에 참 좋죠.

어떤 이들은 소리가 난다고 하지만요.


노바 시리즈가 꾸준히 사랑을 받는 것을 보면, 캐피타에서 그래도 우리나라에 신경을 쓰는 편이구나.

라고 생각을 합니다.^^ 물론 잘 만든 라이딩 데크이니까 말이죠~~~멋진 리뷰와 리플 감사합니다.


phoenix.

2020.01.03 18:54:03
*.168.172.93

역시 라이더출신 설계자시라 설명이 분석적이고 구체적이십니다.^^b

제가 잘 알지 못하는 부분에 대해서도 알려주시고 내용을 채워주시니 너무 감사합니다.

저도 보드가 이 정도까지 되면, 되고 안되고는 주인 라이더의 몫이다라고 생각하고 있습니다.

좋은 보드 열심히 재밌게 타보겠습니다.^^

유익한 댓글 다시한번 감사드립니다.



jun0

2020.01.22 12:16:26
*.232.92.230

캐피타가 일본 브랜드 아니였나요.. 지금까지 일본브랜드로 알고 있었지 ;;

phoenix.

2020.01.28 15:36:08
*.7.47.246

아닌가 보더라고요. 일본꺼면 좌절이죠. 일본 브랜드 아닌걸로 골라서 산건데요.

Alterego

2020.02.06 13:00:24
*.186.195.66

캐피타는 미국 시애틀에서 탄생한 브랜드이고 생산 공장이 유럽 오스트리아에 위치해있습니다! ㅎㅎㅎㅎ

jun0

2020.02.06 13:43:59
*.38.18.172

아 그렇군요. 일본삘이 많이 나서 일본데크인줄 알았어요 ㅋ
문서 첨부 제한 : 0Byte/ 8.00MB
파일 크기 제한 : 4.00MB (허용 확장자 :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수 조회 수
공지 장비전반 [장비사용기 이용안내] Rider 2018-01-11 8 16670
5256 데크 20-21 Yonex Thrust & Symarc & Sym... file [66] 날아라가스~!! 2020-02-04 9 3384
5255 데크 1516,1819 라방셀, 1819 avle 티타날 후기 file [2] HwangE 2020-02-03 4 1272
5254 데크 AVEl titanal, double titanal 시승기 file [10] 츄러스군 2020-01-31 4 2134
5253 데크 19/20 노빌레SBX 165시승, 15/16 라방셀SBX ... file [1] ZEROF 2020-01-27 7 1792
5252 데크 1718 라방셀sbxplus160, 1718 요넥스시막156... file [3] Cider 2020-01-21 1 2052
5251 데크 18/19 Avel Titanal 158 P-Tex 158 시승기 file [19] GATSBY 2020-01-20 10 2794
5250 데크 (양식 추가) 니데커 컨셉 사용기 secret [16] 롸이드어 2020-01-20 12 736
5249 의류 펠리체 보드복 후기 file [2] Zzinie 2020-01-20 4 2651
5248 데크 캐피타 BSOD, 워프스피드 사용기 file [4] 취향 2020-01-17 6 1763
5247 고글 오클리 플라이트덱 2시즌 사용기 file [16] 츄러스군 2020-01-16 10 2284
5246 보호장비 RUROC 풀페이스 헬멧 짧은기간 사용기(Feat.... [9] 취향 2020-01-15 2 1551
5245 데크 19/20 alloy d.o 165 사용후기 file [46] [EZ] 2020-01-06 7 3894
5244 고글 IXNINE 19/20 IX-3 PRo 사용기 입니다(수정). file [7] GhostTiger 2020-01-05 7 1775
5243 데크 데크 끝판왕들 시승기(케슬러 커스텀) file [36] 연구형 2020-01-05 15 5687
5242 부츠 1920 디럭스 엣지 TF 사용기(DEELUXE EDGE TF) file [7] 취향 2020-01-03 4 1617
» 데크 1920 CAPITA ULTLANOVA 156 사용기 [12] phoenix. 2020-01-02 5 2263
5240 데크 17/18 요넥스 REV 시승기 (몸무게 90kg 뚱뚱... file [6] 포보드 2020-01-02 2 2421
5239 데크 노빌레 N8 TI 168 시승후기 [12] 제레인트 2019-12-28 6 3463
5238 부츠 1920 DELUX EDGE TF 개봉 / 사이즈 비교(부... file [7] 취향 2019-12-28 3 1322
5237 데크 양식위반. 노빌레 160w 시승후기입니다 secret 안배운사람 2019-12-26 1 7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