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 제품구매처 : 온라인구매

2. 작성자신분 : 사용후기

3. 사용기분류 : 사용후기

4. 참고자료 : (선택사항)

 

--------------------------------------------------------------------------------------------------------------

 

 

 

계기: 한참 유행하는 해메데크를 이용한 전향각 카빙의 식상함을 달래고자 여러가지 생각을 하던 중,

라마상의 유튜브에 등장한 히나노상의 라이딩스타일에 매료.

 

과정: 바인딩각도가 24/0도라는 사실과 오가사카 라이더들 역시 24/0도를 기본적으로 세팅한다는 사실을 알게됨.

바로 가지고 있는 땅콩데크를 24/0도로 세팅, 힐턴을 하자마자 힐컵이 설면을 쓸면서 팬스행. 기본적으로 엣지각을 많이 세우는 라이딩을 하다보니 뒷발 0도 세팅으로 일반 데크로 딥카빙을 하는 것은 쉽지 않았음.(엣지를 많이 세우지 않고 탄다면 가능하나 노잼이기때문에)

붓아웃을 피하기 위해서 전향을 놓는다면 취지에 맞지 않기 때문에 와이드 데크를 찾기 시작, 세팅을 위해서 부츠도 외피가 작은 보아부츠를 구매, 바인딩도 xv s에 뒷발 토스트랩은 발등에 체결. 그러던 중, 라마상이 비씨스트림 dr을 자주 탄다는 것을 알게됨. 특히나 dr 중에서 와이드로 나오는 사이즈만 사용. 비씨스트림 dr 검색, 가격보고 맘을 접음.

 

유사한 스타일의 데크를 찾아 댕김, 후보군으로는 살로몬에서 나오는 와이드 데크중에서 플렉스가 낮은 데크와 캐피타에서 나오는 와이드 데크중 플렉스가 낮은 데크들을 물색. 중요한 것은 플랙스가 매우 낮아야 여러가지를 할 수 있는 실력이기 때문에(특급몸치와 저질실력의 소유자) 최대한 말랑한 데크를 사기 위해 고심의 고심을 함. 드디어 살로몬 펄스 158와이드 데크를 중고로 구입.

 

기본적인 동전줍기 시도

https://www.youtube.com/watch?v=9wRzZGhnGEs

초급슬로프인 제우스 슬로프에서는 무난하게 동전이 줏어짐을 경험함. 와이드데크의 묵직함에 엣지넘김이 상당히 힘이 든다는 사실을 알게됨.(다리를 펴는것도 상당히 어렵고 천천히 데크를 기울이는 것도 어렵기 때문에 턴시작부에서 다리를 펴고 엣지각을 많이 확보하면서 들어가야함) 그리고 트릭 꿈나무인데 158이라는 길이에 의한 플렉스 상승으로 상당히 트릭이 힘들다는 사실을 알게됨(평소에는 플렛스핀이라는 책받침으로 트릭을 함 ㅠㅠ) 따라서 처음에 의도한 딥카빙을 하면서 말랑한 데크로 트릭을 하겠다는 계획이 다소 불가능한 지경에 이름......

 

https://www.youtube.com/watch?v=tcUkxN5jKmU

중상급 경사인 헤라2에서 동전 시도, 무난하게 안정성을 유지하면서 내려올 수 있었음. 상급경사인 헤라 3에서도 실력만 받쳐준다면 무난하게 내려올 수 있는 성능의 데크라는 것을 알 수 있음.

 

https://www.youtube.com/watch?v=QjTxHGPrf8E

뒷발 0도의 메리트는 슬턴에서 여실히 드러남, 데크가 하드하기 때문에(ㅠㅠ) 리바운드도 좋아서 슬턴 매니아라면 통통 튀면서 돌핀턴과 리바운드를 활용한 경쾌한 턴이 가능.(플렉스 소프트라고 적혀있는데 왜 내 해머데크보다 리바운드가 좋은 것이냐;;;;)

 

https://www.youtube.com/watch?v=MqBmYgl5oNs

https://www.youtube.com/watch?v=UWv2pLZv5eA

일명 라마 리버스 시도, 몸뚱아리가 저질이라서 멋있다는 생각이 안듬.

 

https://www.youtube.com/watch?v=WYap7B6gitc

드라이브스핀과 동선이 같은 백스핀. 도상민님을 따라했지만 같은 트릭이라는 생각이 들지 않음.

 

https://www.youtube.com/watch?v=bqkPcEJl1lI

녹아내리는 습설에서도 어느정도 잡아주는 그립력

 

기타 라마상이 하는 여러가지 트릭과 그라운드 트릭들을 영상에 담아보려고 했으나 책받침으로만 트릭을 해왔기 때문에

실력이 짤쳐서 완성하지 못함.

다음시즌에는 짧은 와이드 말랑한 데크로 도전해볼 예정.

 

가성비 좋은 데크로 좀 더 다양한 시도를 해보고 싶다면 선택가능한 데크라고 생각됩니다. 

 

 

 

 

 

 

 

엮인글 :

댓글 '11'

SCENE

2021.02.22 21:05:02
*.1.96.32

저도 올시즌 프리덱인  조이드라이버 영입하고 나서 즐기면서 타고 있는데 

바인딩 각도를 현재 39/24로 타고있는데 좀더 낮춰서 타보고 싶어지네요~!

사실 프리타면 트릭이 쉬워질 줄 알았으나 안되는건 안되더라구요 ㅋㅋㅋㅋㅋ

BadDancer

2021.02.22 21:14:01
*.255.212.85

조이드라이버는 너무 하드한 데크 같아요. 라이딩은 좋은데, 트릭은 빡센듯욧.....(저같은 트린이 기준)

 

 

캐피타 doa도 왠지 와이드는 딱딱할거같고 역캠말랑한거중에 와이드를 찾아봐야 할거 같은데;;;주위에 이런 희소한 데크를 가진사람이 없어서 사서 타봐야 한다는것이 안습;;;;

건축학개론

2021.02.28 23:21:27
*.214.61.184

글 정말 재밌게 잘 읽었습니다
보다가 궁금한게 생겨서 한가지 질문드려요
24/0으로 각도 변경하시고 타실때 타는 개념은 전향각처럼 타시는건가요? (예로 힐턴할때 시선과 어깨를 열고 엉덩이는 데크위에서 빠지지 않게 유지하면서 후경을 준다)

눈밥이 얼마 안되서 질문이 맞는건지도 애매하네요.. ㅋㅋㅋ

BadDancer

2021.03.01 00:41:43
*.255.212.85

애초에 전향각이라고 불리는 테크니컬라이딩은 일본의 카빙스타일을 말합니다.(이것도 오해지만) 일종의 동전줍기 카빙이죠. 사실 일본스타일의 카빙이 전향각은 아닙니다. 자주 게시판에 올라오는 글에도 전향각=테크니컬라이딩 이라는 인식이 잘못됐다는 글들이 있죠. 아마도 일본스타일의 라이딩이 우리나라에 알려지게 될 때 가장 주목받은 라이더가 라마상이고, 이 라마상이 전향각을 하지 않았다면 전혀 다르게 우리나라의 보딩 스타일이 바뀌지 않았을까라는 조심스러운 생각을 해봅니다. 

 

그렇다면 질문에 답해드립니다. 

기본적으로 전향각이건 덕이건 큰 기술은 같다고 할 수 있습니다. 크게 보드는 인클리네이션(기울기)와 앵귤레이션(외경, 린아웃, 각만들기)이 기본입니다. 이 개념을 잘 이해하고 있으면 바인딩이 어떤 각도이건 맞춰서 탈 수 있습니다. 덕이건 전향이건 이 기술들을 쓴다는 것은 차이가 없습니다. 즉 힘을 거는 방향의 변화만 인지한다면 어떤 각도에서건 동전줍기 카빙이 가능하다는 것이겠죠. 따라서 질문하신 전향각 개념으로 탄다고 물으시면서 예로드신 힐턴할 때 시선 어깨 엉덩이는 굳이 신경을 안써도 되는 부분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카빙이 잘 안되고 기울기를 너무 많이 준 사람한테(그래서 넘어질것같은벨런스) 헝글 묻답이나 유튜브에서 시선을 던지라는 터무니 없는 이야길 많이 하던데, 시선 어깨 엉덩이 이런건 사실 벨런스와 관련이 있습니다. 좋은 벨런스에 있게되면 자동으로 따라오는 것이 위에 나열하신 그런것이겠죠. 후경을 준다는 표현도 문제가 있습니다. 보드는 기본적으로 중경으로 탑니다. 그리고 전경과 후경을 자유자제로 넘나들 수 있는 체중이동 스킬을 익힌다면 어떤 스타일이건 금방 보고 따라할 수 있는 경지에 오르게됩니다. 

 

보통 후경이라고 이야기하는 사람들이 어떤 관점에서 그렇게 이야기하는지는 잘 압니다. 그러나 그것이 근본적인 설명은 아닙니다. 결국 우리는 상체를 노즈쪽으로 굽히게 됩니다. 이 부분이 고정값입니다. 머리가 노즈쪽으로 간다는 것이겠죠.(머리를 테일로 보내고 탈순 없지 않겠습니까?)  그렇다면 자신이 널리 360을 돌릴게 아니라면 몸의 다른 지점들이 뒷발쪽으로 오지 않으면 안됩니다. 이렇게 하체를 후경쪽으로 보내지 않으면 중경을 만들어 낼 수 없습니다. 속도가 빨라질수록 자세가 낮아지게 되는데 이때 상체는 노즈쪽으로 낮아지게됩니다.(좋은자세를 만들수 있다고 가정했을때)그러면 중경을 만들어 낼려면 하체는 후경쪽으로 와줘야 된다는 것입니다. 보통은 이 개념을 몰라서 골반을 더 열라거나 시선을 던지라거나 이런 이야길 하게 되는데, 근본적인건 아닙니다. 카빙을 잘할려면 결국 벨런스와 엣징이 중요합니다. 골반이랑 시선을 일반사람들이 말하는 정반대로 한다고 해서 동전줍는 딥카빙을 못하는 것은아닙니다. 당장에 리버스카빙을 설명할수도 없겠죠? 보드가 털린다는데 시선을 던져보세요. 이런 이야길 하는데 그럼 리버스 카빙하는사람은 탈탈탈 털려야 정상아닌가요? 마찬가지로 진행방향에 골반을 열라는데 리버스카빙하면 역으로 진향방향쪽 골반이 닫혀 있습니다. 역시나 탈탈탈 털려야되는데 실제로 그런일을 일어나지 않습니다. 

 

길게 돌아왔네요. 제가 말씀드리는 내용을 가장 잘 보여주시는 분이 저는 박정환님이라고 생각합니다. 유튜브에 전향각과 덕스탠스카빙영상이 있습니다. 잘 보시면 거의 자세가 비슷하다는 것을 아실 수 있으실 겁니다. 각도에 따라서 미세하게 자세가 바뀌겠지만 큰 틀은 변화가 없습니다. 여기에 전경축이나 기타 등등의 기술을 쓰게 된다면 전혀 다른 모양의 자세가 나오게 됩니다. 그러나 그런것도 기본이라고 볼 수는 없습니다. 써놓고 보니 너무썼네요;;;;;

 

유튜브나 인터넷에 풀린 내용 중에 "보드 밖으로 엉덩이가 빠져나가지 않게 하라"라는 내용이 있는데 가장 문제가 있고 초보자들 바보만드는 말입니다. 누가 시작했는지는 모르겠지만.... 유튜브에 나오는 스승과 제자의 영상을 비교해보면 이상하게 스승이랑 제자의 자세가 다릅니다. 각자 관절의 가동범위가 다르기 때문에 그렇다고는 하지만, 제가보기에는 스승이 실제로 자기가 어떻게 타는지도 모르면서,(아는데도 그렇게 가르친다면 진짜....) 제자한테는 엉덩이를 테일로 보내서 데크밖으로 안나가게 만들라는 식으로 티칭을 하는것 같습니다.(추측입니다. ) 여기서 중요한것은 그 스승들이 실제로는 그렇게 타지 않는다는 것이겠죠. 이상하게 스승은 자연스러운 자세인데 제자들이 독수리 집단인건 안비밀.....

 

그리고 이 모든 내용들이 저의 뇌피셜이니 참고만 하시고요. 하나의 의견쯤으로 생각해 주시면 좋겠습니다.

 

건축학개론

2021.03.01 11:11:46
*.214.61.184

상세하고 긴 답변 정말 감사합니다!
생각할게 많아지는 답변이네요 감사합니다

Magic_Medic

2021.03.01 12:40:09
*.76.103.130

카빙에 대해 고민 많이 하시고 쓴 글이네요. 제가 생각하는 부분과 많은 부분이 일치하는 것 같아 공감이 많이 됩니다.

BadDancer

2021.03.01 12:53:21
*.255.212.85

베이스가 어디신가요?

Magic_Medic

2021.03.01 13:11:44
*.76.103.130

휘팍인데 아마 다음시즌은 대명이 되지 않을까 하네요 ^^;;

BadDancer

2021.03.01 13:26:21
*.255.212.85

저는 하이원인데 아쉽네요~생각이 비슷한 분의 라이딩을 한번 보고 싶은데.... 타시는거 한번 영상좀 올려주세요. 너무 보고싶어요~

Magic_Medic

2021.03.01 13:39:41
*.76.103.130

겸손이 아니라 진정 초보라서 보셔봐야 별 감흥이 없으실 겁니다 ^^;; 카빙 연습은 하는데 님과 비슷한 생각으로 연습에 임하고 있어서 공감이 많이 갑니다. 작년까지 42/30 올해는 36/18로 타고 있는데 내년에는 27/6으로 가볼까 생각중입니다.

BadDancer

2021.03.01 13:46:54
*.255.212.85

여러가지로 시도를 많이 하시는 군요. 각도가 줄어들수록 할 수 있는게 많아져서 재밌는것 같습니다.

파일 첨부

여기에 파일을 끌어 놓거나 파일 첨부 버튼을 클릭하세요.

파일 크기 제한 : 0MB (허용 확장자 : *.*)

0개 첨부 됨 ( /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수 조회 수
공지 장비전반 [장비사용기 이용안내] Rider 2018-01-11 8 18235
5367 바인딩 스케이트보드의 기술력 나우바인딩 리콘 file [12] 이클립스♠ 2021-09-13 10 658
5366 톨&기타 부츠 성형 file [4] brand550 2021-08-19   1232
5365 톨&기타 파워라이드 사용기 file [2] 어고보딩 2021-05-16 5 3004
5364 톨&기타 스트랩벨트 사용기 file [8] 어고보딩 2021-05-16 3 2445
5363 장비전반 파워라이드 하드플랙스 사용후기(+2021 메이... [1] 베어스필르머 2021-04-23 3 2186
5362 데크 케슬러 X-CARVE 궁금해 하시는 분들이 계셔... file [33] 연구형 2021-03-21 17 4608
5361 톨&기타 바인딩 받침대. 아래 글을 보고 저도 하나 ... file [4] CLAP 2021-03-20 1 3115
5360 바인딩 플럭스바인딩 충격흡수 1mm 패드 부착하기 file [20] 빽승a 2021-03-13 6 4361
5359 부츠 21/22 K2 의 새로운 프리라이드계열 부츠 - ... file [7] H@RU 2021-03-13 2 2959
5358 바인딩 플럭스 와 유니온 의 차이 ( 아틀라스 Evo &... [1] 밍밍밍~ 2021-03-09 7 2895
5357 바인딩 21-22 FLUX CV 테스터 file [9] *욱이*~~v* 2021-02-28 1 3781
5356 데크 [ERBUL] CROSS Wide Titanal 161 (에뷸크로... file [2] KhakiApple 2021-02-26 7 1669
» 데크 1819 살로몬 펄스 와이드 158과 테크니컬 라... [11] BadDancer 2021-02-22 6 1764
5354 바인딩 1819 sp 마운틴 멀티smu 사용기 및 sp유저 ... file [2] 빽승a 2021-02-19 3 1270
5353 데크 전향각 초보의 1920 데스페라도 TiC -> 1... file [4] 밸리열어주세요 2021-02-17 4 2554
5352 바인딩 스텝온X 간략 사용기 file [26] 원산지국산 2021-02-17 4 5378
5351 데크 2122 요넥스 시막 164 시승 후기 file [10] NUDIE 2021-02-17 2 2116
5350 데크 2122 캐피타 스노보드 미리보기 file [21] 취향 2021-02-15 2 1987
5349 바인딩 2021 유니온 아틀라스FC ( Atlas FC) 사용기 file [5] Quicks 2021-02-12 4 1411
5348 바인딩 2122 UNION BINDING 미리보기 file 취향 2021-02-11 7 14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