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제품 구매처

  보드라인(리듬스노우)

2

작성자 신분

  일반회원

3

사용기 분류

  사용기

 4 

 참고한웹페이지  

  X


1. 장비 스펙 (참조, 나이트로 카다로그)

binding.jpg

나이트로 바인딩의 최상위급 바인딩 답게 블라블라 내용들은 거창하게 많습니다. 특징들만 간략히 적겠습니다.


1. Carbon Fiber Air 2.0 Baseplate : 플레이트 바닥이 카본베이스에 에어쿠션입니다.

2. Dual Air Dampening : 앞부분, 뒷부분에 보이는 동그란 에어댐입니다.

3. 3도 칸트

4. 2X4 미니 디스크와 거꾸로 들어도 빠지지 않는 잠기는 디스크 체결

5. ASYM Carbon Beam HighBack : 하이백이 카본입니다.

6. 각 스트랩마다 강철와이어가 들어가 있습니다.

7. 단단한 강도는 9 입니다.


그외 자세한 개봉기는 지난 14년 11월 30일에 작성한 내용을 참조하시면 될 듯 합니다.


2. 사용자 스펙


     1) 데크 : Nitro Pantera SC 160 (1314)


     2) 부츠 : Nitro Select (1314)


     3) 바인딩 : Union Charger (1314), Nitro Machine (1415)


     4) 신체스펙 : 176 cm / 68 kg


     5) 바인딩 각도 : 레귤러 27 ~ 33도 / 18 ~ 21도


     6) 스텐스 : 56 cm


     7) 눈밥은 2002년에 먹었지만 1년에 2~3회 렌탈로 2012년까지 타다가 2013년부터 장비 및 시즌권을 뒤늦게 구매한 늦깍이보더로

          즉, 시즌권 및 장비 2년차 보더


3. 사용기간 및 장소


     1) 14년 11월 말 ~ 15년 3월 중순까지(약 1시즌 사용) 출격 약 60회 이상


     2) 베이스 : 베어스타운


     3) 원정 : 휘닉스, 용평, 하이원, 비발디


4. 구매 동기


    1314시즌 라이딩에 관심을 가지고 고르고 골랐던 1314 유니온 차져 바인딩을 사용하였습니다. 반응성 좋고, 풀카본 하이백에,

    3피스만의 힐컵조절 등 아주 맘에 들던 바인딩이였습니다. 그러나, 차져 바인딩에는 치명적인 문제점 2가지가 있었습니다.

    먼저, 첫째는 하이백 나사 체결 부위가 참... 약합니다. (실제로 하이백 나사연결 부분이 부러졌죠), 두번째는 나사풀림이 있습니다.

    보통 1~2시간 빡세게 타면 어느새 하이백 나사쪽이 풀립니다. (이게 참... 아이러니한게 이 나사를 세게 조이면 그만큼 부러질 확률

    도 높아집니다.) 그렇게 1314 시즌을 하이백의 성능에는 만족하나 나사풀림으로 주먹드라이버 휴대하면서 스트레스를 받았습니다.


    그리고, 원하는 바인딩의 기준이 명확하게 생겼습니다. (일단, 반응성, 하드함은 기본입니다.)

    1. 나사풀림이 없어야 한다.

    2. 하이백은 하드해야 하며, 힐컵부위 나사 체결 부위가 강해야 한다.

    3. 스트랩 내구성이 좋아야 한다. 


    이런 목표로 눈에 띈 바인딩은 나이트로의 "머신"바인딩이였습니다. 한눈에 딱 봐도... 왠 쇳덩어리 모양의 강인한 스타일입니다.

    실제로 카다로그를 보니 여러 안전장치와 내구성, 더구나 칸트까지 있는 부분들이 꽤 매력적으로 보였으며 당시 같은 급의 경쟁

    바인딩과의 가격 메리트도 있었습니다.


    단지, 나이트로 바인딩이라는 국내에서는 생소한 인지도가 걸림돌이였을뿐... 검증된 판테라와 셀렉트 부츠를 믿고 약 40만원

    주고 구매를 하였습니다.


5. 사용기 (이제는 사용감이 많이 생긴 현재의 바인딩 사진입니다.)

IMG_20150910_193802.jpg


    1) 장점


        - 타 바인딩과 큰 차별성이 있는 두툼한 에어가 꽉찬 플레이트로 충격 흡수를 통하여

          발바닥의 피로가 상당히 적은 편입니다. 그리고, 3도 칸트 시스템...(이건 저도 체감이 있는지는 실력이 미천해서 모르겠습니다.)


IMG_20150910_193900.jpg



IMG_20150910_194345.jpg


        - 나사 풀림은 시즌내내 경험한 적이 없을 정도로 안정된 조임을 보여 줍니다. 

          그간 많이 경험했던 하이백 부분의 체결 부분입니다.


IMG_20150910_193944.jpg


IMG_20150910_193934.jpg


        - 미니디스크 바인딩은 처음 사용해봤는데, 부츠가 이끄는 대로 바로바로 데크로 힘전달이 되는 것이 확실히 일반 디스크와는

          느낌이 틀렸습니다. 다른 분의 리뷰를 보면 바인딩의 간섭을 줄여준다는 표현이 이것을 뜻하는 것이였습니다.

          또하나의 소소한 장치가 있는데, 보통 디스크는 바인딩을 꺼꾸로 들면 툭... 떨어집니다. 하지만, 머신 디스크는 바인딩에 체결

          할때 "딸깍" 거리면서 살짝 락이 걸립니다. 이게 어떤 장점이 있으면 바인딩 각도 조절등으로 데크와 분리를 했을 때

          디스크들도 잘 자연스레 빠져서 본인의 각도를 맞추어서 다시 끼워넣어야 하는 부분을 해결 해 줍니다.

          그야말로 소소하면서 편리함에 기반을 둔 장치가 있습니다. (영문으론 자신의 각도를 기억해주는 락 시스템으로 표현하네요.)


IMG_20150910_194136.jpg


IMG_20150910_194159.jpg


        - 각 스트랩 마다 와이어 줄이 삽입이 된 안전 장치가 되여 있습니다. 

          즉, 스트랩이 끊어지더라도 와이어 줄이 지탱을 해주는 장치입니다. 현재 스트랩 상태는 양호한 상태입니다.


IMG_20150910_194435.jpg


IMG_20150910_194449.jpg


        - 토우스트랩은 토우엣지시 땅쓸림으로 인해 마모가 많이 되는 부분입니다. 이부분에 플라스틱 보형물을 달아서

          마모나 헤짐을 1차적으로 막아주는 역활을 해주었습니다. 워낙 많이 타서 그런지 플라스틱 보형물을 잡아주는 부분이 허옇게

          떴습니다. ㅠ ㅠ 만약 이게 없었으면 다 닳고 뜯어졌을 거라고 예상합니다.


IMG_20150910_193818.jpg


        - 안정감 있게 확실하게 잡아주며 아프지도 느슨하게도 아닌 적당한 압으로

          발목의 피로감없이 확실하게 잡아주는 앵클 스트랩입니다.


IMG_20150910_193835.jpg


        - 카본 하이백은 역시나 단단하고 든든하게 잘 지탱해 주었습니다. 대부분 우려하신 부분들이 (과거모델 경험담) 하이백과

          힐컵의 접합부분의 플라스틱 보형물이 잘 깨져 나간다는 것이였습니다. 이번시즌 경험해본 결과 과거 깨져나가는

          단점은 해소가 된 듯합니다.


IMG_20150910_194008.jpg


IMG_20150910_194033.jpg


        - 나이트로의 AS 정책이 별로 알려지지 않았지만, 체험한 바로는 국내 최고라 불리는 살로몬과 비슷한 수준이라고 생각합니다.

          그리고, 나이트로를 취급하는 B(R), P 샵들이 고객 대응도 친절하게 잘 대응을 해 주십니다.


    2) 단점


        - 하이백을 접고 펼때... 의외로 뻑뻑합니다. 나사 체결 부위가 문제인지... 풀림은 절대 없는데... 뻑뻑함이 의외로 부담이 됩니다.


        - 무게가 가볍지는 않습니다. 저울이 없어서 달지는 못했지만 같은 급의 상위 바인딩과 비교시 무게감이 있습니다.

          (무게가 가벼운 바인딩이 100% 장점이라고 보기는 어렵지만, 비교는 되는 부분입니다.)


        - 블랙 색상이라 그런지 바닥에 많이 긁히면서 허옇게 되는 토우스트랩이 눈에 거슬리긴 합니다. (구두약을 바르라는 조언?...)


        - 미니디스크의 단점은 미세한 스텐스 조절이 상당히 난해합니다. 3피스 바인딩답게 센터링은 힐컵으로 조절을 하면 되지만

          스텐스 간격은 디스크가 작아서 난이도가 있습니다.


        - 하이백이 좀 밋밋하심을 보셨다면, 머신바인딩의 단점을 제대로 보신 것입니다. 하이백에 포워드 린장치가 없습니다.

          저는 사용하지 않는 기능이라서 불편함은 없었지만 이부분을 사용하시는 분들에게는 큰 단점이라고 생각합니다.

          그래서 대체품으로 "팬텀" 바인딩을 선택하시는 분들이 많습니다. 대다수 기능은 머신과 비슷한 사양입니다. 


6. 총평


반응성, 숨겨진 깨알같은 안전장치들, 생각이상의 단단한 내구성, 미니디스크만의 장점(물론, 단점도 있지요), 카본소재 등으로 무장한 이름 그대로 "머신" 입니다. 내가 이끄는 대로, 내가 반응하는 대로 바로 바로 응답성을 보여주며 타 경쟁 상위 바인딩과 비교해서 절대 밀리지 않고, 오히려 많은 장점을 가진 바인딩이라고 생각합니다.


제일 큰 단점은 "인지도" 부분과 "포워드린" 부분이며, 이렇게 좋은 바인딩이 재야에 묻혀 있는 것이 안타까워서 사용기를 작성하였습니다.  


마지막 짤은 이번에 새로 장만한 1516 셀렉트와 짝을 맞추어 봤습니다. 같은 블랙에 녹색포인트가 짝궁합을 증명합니다. 이제... 1516 판테라만 오면~~ 시즌이 시작이네요. ^^


IMG_20150910_203254.jpg



댓글 '37'

세단

2015.09.10 22:17:10
*.62.173.218

추천
1
비추천
0
일빠 선물없나요? 거진 논문 수준. ㅋ 얼마 안남았네요 전아직두 고민요 ㅋ

이클립스♠

2015.09.10 22:18:56
*.178.4.236

일빠선물로 추천드렸습니다. ㅎㅎㅎ, 마음속은 DM 으로 굳히신거 다 보입니다. ㅋㅋㅋ

재활은보드

2015.09.11 08:26:57
*.62.234.99

추천
1
비추천
0

어제 댓글보고 궁금해하던차에 다시금 상세히 써주셔서 ㅎ 좋네요

일단 관심은 많이 생기네요  

이클립스♠

2015.09.11 09:02:15
*.180.41.191

감사합니다.^^


사실 바인딩의 체감이라는 것이 데크, 부츠와는 표현하기가 참 어렵긴합니다. 제일 애매한 표현이 반응성이라고 생각을 하고 있거든요. 뭐에 반응을 한다는 것인지? 발이 이끄는 데로 가는건 원래 당연한 건데... ㅎㅎ 이런 거죠.

지난 시즌에 FC, DM, 포스, 칼리버, 홀로그램 등(요넥스가 젤 궁금하긴 했는데... 사이즈 미스로..ㅠ ㅠ) 여러 명기급 바인딩등등을 경험해보고, 아!!!! 이런 느낌이였습니다. 체결부터 데크를 움직이고자 이끌때의 느낌, 특히 힐엣지를 할때가 여러 바인딩마다 느낌들이 너무나 틀리더군요. 이질감? 그런 것들도 제법 많이 느꼈습니다. 바인딩이 표현하기가 참 어려운 장비이긴 하지만 실제로도 중요한 부분을 차지함에는 틀림이 없다고 생각합니다. ^^

Brembo

2015.09.11 08:55:56
*.170.174.48

추천
1
비추천
0

흠.. 다음 바인딩으로 한번 고려해봐야겠네요.. 꼼꼼한 사용기 감사합니다~

이클립스♠

2015.09.11 09:04:52
*.180.41.191

^^ 감사합니다.


꼼꼼하기보다는 바인딩 사용느낌을 표현하기에 한계가 있어서 부분별로 늘어놔서 스크롤만 생긴듯 합니다.

DM, FC 를 경험해 본 바 ... 충분히 만족하실 만한 바인딩임에는 맞습니다. 아... 대신, 좀 묵직한 스타일의 바인딩이라서 그게 호불호가 생길 듯 합니다. ㅎㅎ

오쓰(Orthodox)

2015.09.11 11:04:59
*.33.164.172

추천
1
비추천
0
팬텀을 유심히 보고있는데 팬텀과 비교했을때는 어떤 느낌일지 궁금하네요

이클립스♠

2015.09.11 11:10:58
*.180.41.191

팬텀과 머신의 차이점이 크게 나지는 않습니다. 스펙상으로 강도가 7 (머신9), 재질이 머신이 카본인 부분을 제외하고는 그외의 스펙들은 머신과 동일합니다. 그리고, 하이백 포워드린이 가능하고요. 아마 타 바인딩과 비교를 하신다면 SF 정도와 비교가 될 듯합니다. 팬텀 바인딩도 경험해봤는데... 머신보다는 가벼운 느낌, 앵클스트랩에서 발목을 조여주는 느낌 이외에는 동일하다고 생각했습니다. 팬텀바인딩도 라이딩용으로는 충분히 우수하고 좋은 상급 바인딩이라고 생각합니다.

고객사은품

2015.09.11 15:43:17
*.62.203.106

추천
1
비추천
0
머신 정말 좋습니다.
하이백 린 안쓰시는분은 가격도 저렴하고 만족도도 높으실듯합니다.
저는 하이백린때문에 팔았지만...

이클립스♠

2015.09.11 16:10:52
*.180.41.191

머신 사용하셨군요. ^^ , 전 과거 린을 써보니 발목에 부담이 많이 되더라고요. ㅎㅎ(사실, 실력문제라 생각합니다.)

무쌍직전영신류

2015.09.11 18:27:29
*.202.16.25

추천
1
비추천
0

작년에 이거랑 유니온에프씨랑 고민하다 불행히도 에프씨를 질렀었죠 ㅜㅜ

 

꼭 한번 써보고 싶네요 특히 저 와이어는 머리 잘쓴거 같더군요.

이클립스♠

2015.09.11 18:42:43
*.7.52.212

Fc가 최최상급 바인딩이신데 그게 불행히도라뇨? ㅎㅎㅎ

가볍고 반응빠르고 꽉 조여주고 좋던데요. 가격만 빼고요.


머신이 아기자기한 장치들이 제법 있습니다. ㅎㅎ 지난 한시즌 혹독하게 굴려본 결과 아주 만족합니다.

초보™

2015.09.12 16:21:06
*.36.144.66

팬텀도 좋죠

AS도 잘됩니다

역삼동에 있죠

올랴

2015.09.14 09:24:11
*.53.146.33

추천
1
비추천
0

선 추천후 정독 ㅋ

이클립스♠

2015.09.14 09:31:04
*.180.41.191

감사합니다. 먼저 정독부터 하심을...ㅎㅎㅎ

하코다테Night

2015.09.14 17:25:18
*.225.209.74

머신 후기 잘봤습니다.


이번에 오가사카 데크구매하면서 바인딩 부츠 다 바꿀 생각인데..


15/16 셀렉트 티엘에스 구입경로좀 쪽지로 부탁드려도 될까요?~

이클립스♠

2015.09.14 17:33:07
*.180.41.191

^^ 감사합니다. 네... 쪽지 드리겠습니다.

강정님

2015.09.15 22:30:20
*.62.3.133

추천
1
비추천
0
필력이 좋으신듯 ㅎㅎ 짧지 않은 글 같은데 어느새 끝까지 봤네요~ 좋은 리뷰 감사합니다~

이클립스♠

2015.09.16 08:54:15
*.180.41.191

과찬의 답글에 몸둘바를 모르겠습니다. 감사합니다. ^^

무냐무냐무냐

2015.09.16 00:34:31
*.47.16.73

추천
1
비추천
0

오 전애 댓글로봤던 이클립스님 바인딩이군요.
굉장히 굉장히 써보고 싶게 만드는 바인딩입니다.
샐렉트+펜텀 요조합과 f4.0+SF 이조합과 비교했을때
어느쪽이 붓아웃에서 조금이라도 영향을 작게받을까요? 1mm라도 줄어들까요?

이클립스♠

2015.09.16 09:02:51
*.180.41.191

^^ 답글 감사합니다.


스펙상으로 셀렉트 vs F4.0 의 외피는 큰차이는 없다고 생각합니다. 작은 외피로는 둘다 비슷한 급입니다. 단지, 핏팅감과 이너부분에 대해서 셀렉트 쪽이 우수하다고 생각합니다. 팬텀 vs SF, 둘다 같은 급의 우수한 바인딩입니다. 플럭스 DM 바인딩을 경험한 바로 가장 큰 체감은 체결감이 아니였나 싶습니다. 뭐랄까요? 쫀득쫀득하게 완전무결하게 꽉 체결해주는 것이 상당히 인상적이였습니다. 팬텀과 SF 의 가장 큰 차이점은 3피스와 2피스 바인딩의 장단점과 미니디스크와 노말디스크의 차이라고 생각합니다. 둘다, 충분히 우수한 바인딩임에는 틀림이 없습니다. ^^


붓아웃이야기가 좀 많이 새어 나갔네요. ㅎㅎ 둘다 붓아웃으로 비교해서의 조합한 경험으로는 같은 제조사의 바인딩과 부츠가 가장 좋은 맞춤상태를 유지합니다. 유격도 제일 적게 발생하니 그만큼 사이즈가 소소하지만 몇 mm 라도 줄어듭니다. 그런데... a몇 mm 의 차이점으로 붓아웃을 우려하시는 것은 너무 큰 우려라고 생각합니다. 몇 cm 가 우려하실 정도라고 생각합니다.

반쪽보더

2015.09.20 23:45:46
*.201.229.35

앞, 뒤의 3도 칸트는 제가 쓰고 있는 테크나인에도 비슷한 칸트가 있는데
그 덕분인지 붓 아웃은 못 느꼈습니다. (부츠 사이즈 280 - 에너지 부스트입니다.)

이전에 쓰던 플럭스 DM으로는 내내 붓 아웃이 걸려서 토우 스트랩을 시즌 동안 여러개 갉아드셨;;;

알래스카불곰

2015.10.27 01:03:29
*.157.198.251

F2카본166에 올릴 녀석을 고민 중인데요 논문수준의 사용기를 보고나니 이녀석도 고민되네요

마침 부츠가 셀렉트 270이라 찰떡궁합이라는 말씀에 솔깃~

SF도 땡기고 복잡하네요~~ 0.1톤 보더라 잘 버텨줘야 되는데 말이죠 ㅎㅎㅎ

이클립스♠

2015.10.27 09:57:39
*.180.41.191

과찬의 답글이십니다.^^


셀렉트랑 머신하이백은 머... 말할필요 없이 잘 밀착이 됩니다. 그래도 포워드린을 생각하신다면 머신은 맞지 않으실 수도 있습니다. 그리고 머신과 비교할 플럭스 제품은 SF 보다는 DM / DL 이 적당하고, SF는 나이트로 팬텀과 비교하심이 적당합니다.


0.1톤이시면... 머신이 가벼운 바인딩이라기 보단 묵직한 스타일이기 때문에 적절하실 수도 있으며, 우려되는건 에어플레이트가 무게를 버텨주는 정도입니다. 이부분만 체크하시면 나쁜선택은 아니라고 생각합니다.^^

 

알래스카불곰

2015.10.27 12:28:39
*.157.198.251

친절한 답변 감사 드립니다~ 많은 참고 됬어요ㅎㅎ

쌈빡이

2016.12.07 02:24:27
*.181.182.208

1617 나이트로 머신은 어떻게 달라졌는지 혹시 아시나요??

이클립스♠

2016.12.07 07:52:21
*.70.59.228

하이백에 포워드린이 장착된것이 가장 큰 차이점이며, 힐컵이 메탈스타일로 바뀌고, 스트랩 모양이 좀더 곡선에 가깝게 되여 있는 정도입니다. 무게는 체감상 과거보다 조금 가벼워진듯도 하고요.

쌈빡이

2016.12.07 08:35:29
*.78.200.249

이클립스님 현재 오가사카fc 와 zion z1 에 플럭스 xf를 끼고 타고있는데 머신이 더 좋을까요?아니면 xf가 더좋을까요?

이클립스♠

2016.12.07 08:41:07
*.70.59.228

추천
1
비추천
0

머신과 비교할급은 xv 입니다. 팬텀 바인딩이 xf 와 같은 급이에요. 나이트로나 플럭스나 각 제조사의 최상급 바인딩이므로 어느 제품이 좋다라기보다는 성향에 맞추어서 고르시는게 좋을거예요. 머신은 크고 단단한 하이백을 가진게 특징인데... 하이백에 많이 의존하신다면 좋은 선택이라고 볼수있습니다.

쌈빡이

2016.12.07 08:49:59
*.78.200.249

추천
1
비추천
0
상세한 답변 정말 감사드립니다 저 정말 마지막으로 머신바인딩의 내구성은 좋은가요?? 또 xf는 어떠한 특징을 가지고 있을까요??

이클립스♠

2016.12.07 09:00:02
*.180.41.191

추천
1
비추천
0

한가지 빠트린 부분이 있었네요. ㅎㅎㅎ, 내구성 정말 좋습니다. xf 는 제가 몇번의 시승을 해봤는데... 플럭스만의 쫀쫀한 조임새와 가벼움등이 인상적이였습니다.

쌈빡이

2016.12.07 10:59:28
*.223.14.75

추천
1
비추천
0

마지막으로 xf 와 머신중 어떤 바인딩을 추천하시나요??

전  100라이딩이고  바인딩각도는 18/-6 에 카시스타일로 타고있습니다.

이클립스♠

2016.12.07 11:01:49
*.180.41.191

추천
1
비추천
0

글쎄요???? 두제품 비교의 질문에 대해서는 둘다 우수한 바인딩이기 때문에 선뜩 추천 드리기엔 모호합니다. 단지 비교할 수 있다면 하드함과 내구성에 있어서는 머신에 추천을... 가볍고, 약간 하드함에는 XF 를 추천드릴 수 있겠습니다.

쌈빡이

2016.12.07 11:03:16
*.223.14.75

추천
1
비추천
0

반응성 면에선 어떤 바인딩이 더 좋으셨나요?

이클립스♠

2016.12.07 11:54:33
*.223.36.221

반응성 부분에서는 둘다 비슷합니다. 하지만, 가벼운 xf 가 체감상으로는 더 빠르지 않았나 싶습니다.

안타까운왼팔

2016.12.08 13:34:31
*.201.189.83

추천
1
비추천
0
이클립스님 사용기보고 샾 방문해서 팬텀으로 구매했습니다. 머신은 품절이고 팬텀도 에딸라 모델밖에 안남았네요. 올해 나이트로 바인딩이 이상하게 잘나간다는 사장님 말씀이..ㅋㅋㅋ좋은 후기 감사합니다~

이클립스♠

2016.12.08 13:42:00
*.180.41.191

ㅎㅎ 감사합니다. 와... 머신이 벌써 품절이라고요??? ^^ , 팬텀도 머신과 하이백의 재질과 강도부분만 빼면 아주 좋은 바인딩입니다. 좋은 바인딩 구매하신거 축하드립니다. ^^ 과분한 댓글에 오후에 절로 기분이 좋네요. ㅎㅎ

문서 첨부 제한 : 0Byte/ 8.00MB
파일 크기 제한 : 4.00MB (허용 확장자 :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수 조회 수sort
공지 장비전반 [장비사용기 이용안내] Rider 2018-01-11 8 16713
5296 장비전반 장비사용기 이용안내 헝그리사진첩 2015-04-21 1 75645
5295 데크 11-12 그레이 쉬레드 사용기 file [36] H@RU 2011-02-27 4 68733
» 바인딩 바인딩의 새로운 선택, 1415 나이트로 머신 file [37] 이클립스♠ 2015-09-10 7 53245
5293 장비전반 장비사용기 이용안내 헝그리사진첩 2013-08-16 1 37151
5292 데크 [프리뷰] 12/13 Nidecker Platinum SC 158 file [28] [2] Gatsby 2012-12-11 6 32106
5291 장비전반 지난 시즌 내 장비를 소개합니다 file 헝그리사진첩 2015-06-02 2 31813
5290 장비궁합 Giro Combyn + Oakley Airbrake / Oakley Sp... file [11] 뿌라스 2013-10-14 1 30653
5289 의류 믿고쓰는 '언바인드(UNBIND)' 스노우보드복 ... file [7] ☆무한도전[... 2013-11-13 3 29061
5288 데크 오가사카 FC 시승기 file [26] rumk 2014-03-03 7 25831
5287 장비전반 양식 불일치시 잠금처리!!!! [5] 헝그리사진첩 2015-01-01 1 25767
5286 장비전반 렌트 및 시승기 협찬 표시 및 업체직원 제약... [2] (━.━━ㆀ)rig... 2015-03-11 2 24062
5285 데크 callsign 님의 앤썸과 제 앤썸편. file [4] 날아라가스~!! 2012-01-19   24053
5284 바인딩 0708 SAPIENT INFINITY 바인딩 사용기 [7] 헝글박코치 2008-01-27 21 23608
5283 장갑 The North Face 오만원짜리 장갑~~ file [18] Rogy 2007-11-13 10 23099
5282 데크 12/13 케슬러-더라이드(KESSLER-THE RIDE) 리뷰 file [33] H@RU 2012-09-27 3 22628
5281 톨&기타 차세대 액션 카메라 ION AIR PRO2 WiFi 리뷰 [7] Rhyme.할도르 2013-11-29 1 22627
5280 데크 1415 그레이 데스페라도 Ti 개봉기 file [33] 레인보우시스타 2014-11-27 6 22507
5279 데크 헤머데크와 프리데크 (데스페라도 & 오가사... [12] 치킨라이딩 2014-12-16 2 22476
5278 데크 최근유행하는 헴머 간략 시승기(데페,H,뵐클... [47] 조선인KJ 2014-09-16 16 22468
5277 데크 F2 월드컵, 오가사카 FC-L, 요넥스 트러스트... file [17] queenN 2015-03-02 3 2237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