몇 분 안되지만 소중한 답변 업데이트 해서 올려드립니다.

예상외로 0203시즌 아재들의 기억이 많이 남아 있군요 ㅎㅎ


0203시즌, 0304시즌

1. 데크 

   1) 버튼: 버튼이냐 버튼이 아니냐로 갈릴만큼 버튼이 많았음. 특유의 3홀 디스크에 대한 호환질문이 묻답에서 상당히

              자주보이던 시기. 여튼 버튼이 대세인 시절이었음

              *주요 모델명

                   커스텀 : 무난한 올라운드 -60만원선(신상, 기본할인기준)

                      코드 : 커스텀보다 비쌈 -90만원선(신상, 기본할인기준)

                 숀화이트 : 숀화이트 시그니쳐모델 - 80?만원선(신상, 기본할인기준)

                    드래곤 : 소비자가 145만의 괴랄한 가격의 끝판왕.00모델부터 시작해서 03모델로 단종

                         T6 : 사이버캣 그래픽의 최초 알루미늄코어 적용제품

                    인디엄 : 한정판, 그냥 원목무늬, 몇 개없음

                      세븐 : 뱀이 7자로 구부러져있는 베이스 디자인 (출처 : 호요보더 )

  2) 버즈런 : 국산데크의 시작, 외산이 점령하던 시절, 보통 50~60, 비싸게는 100이상 주고 데크를 사야했던 시절 20만원대

                 데크로 사랑좀 받았었음. 외산으로 점철된 시장에서 국산이란 자부심과 가성비로 많이들 탔으나 

                 어디까지나 가성비가 좋다였지 성능이 좋다는 소린 별로 못들어봤음.

  3) 롬 : 버튼에서 나온 엔지니어가 차린 회사로 버튼의 안티, 새로운것에 대한 도전을 좋아하는 성격의 사람들이 주로 구매함

            *주요 모델명 

                   엔썸 : 

              에이젼트 : 

              - 둘다 상급모델로 롬은 중저가 라인 자체가 없었음. 

  4) 니데커 : 

  5) 나이트로 : 슈퍼내츄럴

                Team

                supra team --(출처 : 구도사)

  6) 옵션 : 산살롱 해골바가지 밖에 기억안남

  7) 산타크루즈 

  8) 헤드 : 렌탈데크의 대명사, 그 튼튼함과 무거움.

  9) 진공 : 일본보드 수입의 시작, 모델명이 마꾸였나?, 참이슬 라벨, 혹은 에쎄수 담배 라벨 비슷한 디자인.

              대충보면 진로 같이 보이기도 함.


2. 바인딩

  1) 버튼 : 모든 장비 다있는 버튼이라 셋트로 유행함, 버튼덱엔 버튼바인딩이 공식이던 시절. 디스크 갈아끼우기도 귀찮고...

            커스텀- 젤 저렴

            미션 - 중간가격

            C14 - 비싸고 가벼움 --(출처 : 구도사)

            이렇게 세가지 라인으로 구성됨. 비싼거 50만원정도 했음

  2) 드레이크 :  매트릭스 _ 당시 꽉잡아주기로 유명했음

                 F60 (출처 : 호요보더)

  3) 버즈런 : 데크와 마찬가지~.

  4) 살로몬 : 이 때 살로몬 바인딩이 있었나? 가물가물

  5) 플로우 : 플럭스랑 플로우랑 항상 헷갈림

  6) 플럭스 : 슈퍼타이탄 - 토우스트랩이 한번 일반스트랩으로 조이고 리프트 탈땐 어른시계처럼 느슨히 할수있음(출처 :호요보더)

  7) 살로몬 : 윙이 있고 토스트랩이 완전히 분리되지 않는 특징(출처 : 구도사)

                SPX카본 바인딩 : 바인딩 끝판왕(출처 : 라피)


3. 부츠

     버튼

        모토 : 저가라인

        룰러 : 중가라인

        이온 : 고가라인 : 60만원선

     살로몬 

        말라뮤트 출시, 하드함의 대명사로 등극 : 60만원선

     써리투 :

4. 고글 

     오클리 : 오클리의 대세, a프레임, o프레임과 같은 엔지니어적인 모델명

                미러랜즈의 끝판왕 위즈덤 파이어이리듐이 고글중 젤 간지였던 시절

     스파이 : 스노우보드 1세대 아재들. 쉐보레 마크와 상당히 유사함.

     드래곤 : 디자인자체가 넓게펴진 드래곤을 연상시키는 특이함을 자랑

        아논 : 피그먼트모델로 대박치기 시작해서 그 정점은 0607?0506?시즌의 레더였음(30만원수준인데 없어 못팜)

        스완 : 전설의 보급형 고글

        볼레 : 유럽에선 유명하다는데 한국에선 안유명

5. 의류

       686 : 미션 패딩이 유행

      나이키 : 나이키 매장가서 산사람

         헤드 : 백화점에서 산 사람

         버튼 : 옷도 버튼이 간지

       리바이스 : 데님 바지의 유행이 언제있긴 했었는데 잘 기억이...

         볼컴 : 보드복 전통의 강호 거북패딩 한때 유행이었음 시간이 좀더 흐른후였지만...


0405~0506시즌

   1. 데크 : 살로몬 에라

             0405 엔데버 파보 - 카빙맛이 끝내줌(출처 : 호요보더)

             0506 아토믹 알리바이- 카빙맛이 끝내줌(출처 : 호요보더)

   2. 바인딩

   3. 부츠

   4. 고글 : 비젼이라는 로보트닮은 고글 있었음(출처 : 호요보더)

   5. 의류


0607~0708시즌

   1. 데크

   2. 바인딩

   3. 부츠 : 나이키의 등장?

   4. 고글 : 아논 레더의 전성기

   5. 의류


0809~0910시즌

   1. 데크

   2. 바인딩

   3. 부츠

   4. 고글

   5. 의류 : 휴리팝?


1011~1112시즌(출처 : 아도라쏘 )

1. 데크

-입문 장비 추천에 오피셜과 산체스의 대결구도확립

-중급 이상에서 립텍,네썸,스모킨,캐피타 등등 춘추전국시대


2. 바인딩

-플럭스와 유니온의 시장 양분화 

-이 또한 지나가리오 플로우



3. 부츠

-기능성 중시파의 플렛지와 말라뮤트 파벌싸움

-간지클럽 지분 싸움에 나이키와 서리투 


4. 고글

-일단 닥치고 이지투 

-남자의 드래곤, 스미스

-기능과 아재파의 오클리


5. 의류

-10엔을 10원으로 인지한 환율부정 금수저 인하비던트 

-국산 커스텀들의 난립 속에서 조용히 웃기 시작한 USS2


01213~1314시즌

   1. 데크

   2. 바인딩

   3. 부츠

   4. 고글 : EG2의 시대

   5. 의류


1415~1516시즌

   1. 데크 : 

   2. 바인딩

   3. 부츠

   4. 고글

   5. 의류


1617

   1. 데크

   2. 바인딩

   3. 부츠

   4. 고글

   5. 의류

엮인글 :

시후

2017.02.16 21:06:36
*.251.135.138

02~03 버튼 로스파워스뎈에 버튼 p1hd?사용했었네요 p1hd?도 꽤 유명했던걸로 기억하네요 부츠는 이온이었는데 그때는 끈부츠였습니다.

순규하앍~♡

2017.02.21 15:23:14
*.141.83.10

0809~0910시즌

1. 데크 : 

인기가 너무 많아 SMU라는 눈가리고 아웅으로 그래픽만 바꿔 나오던 버튼 제레미. 

일본데크의 성장 가능성을 알린 마쿠 사무라이

그래픽만으로도 올품절을 시킨 바탈레온 이블트윈


2. 바인딩

살로몬 릴레이, 릴레이 프로. 

버튼이 est 시스템을 은근슬쩍 내놓음.


3. 부츠

전통의 강호 디럭스. 대세로 떠오른 32.


4. 고글

빅프레임의 간지를 유행하기 시작한 EG2. 


 5. 의류 : 

금수저의 인하비턴트. 인하비의 짝퉁 휴리팝. 그외 다수 휴리팝의 짝퉁들.

볼컴 거북이 패딩. 



오래되어서 기억이 가물가물 하네요. 

Basket信

2017.02.23 08:15:55
*.33.165.102

산타크루즈는 지안시멘 하고 대니 콘스탄다치 라는 프로모델이 있었던 기억이 나네요. 그리고 '배럴' 시스템이라는 라이딩전용 기술을 적용한 라이딩 데크가 하나 있었는데 이름이 기억이 안나네요. 그 때는 산타크루즈 그 모델이 라이딩 데크의 명기로 꼽혔었는데...

나나나

2017.05.01 22:44:06
*.62.163.43

듀오쓰리즈 였죠 지안시멘 02ㅡ03 159 제가구매한 첫보드였습니다 그다음 듀오갤럭시 250대 한정판이 나왔죠

나나나

2017.05.01 23:07:04
*.62.163.43

플럭스는 0203 체드 아더스톰이최상급 저도사용s.d.r 이라는 찡박인 하이백 피흘러내리는 호러 디자인 0304 슈타페 최상급 당시 인기가 버튼과쌍벽
보드는0203 m3 스카티프로모델 디스코드 미국생산 나이트로는 쇼군이 슈퍼내추럴(0102)다음 처음나왔죠 표창이 가운데 있는 수프라팀도있었고 옵션은 산살롱과죠니마키넨프로모델 포럼 피터라인 jp워커 제레미존스 데븐웰시 프로모델 살로몬 에라전신인 에슬론한정판(0304 빨갱에라)등등 끝이없네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수 조회 수
3101 장비 튜닝 그라파이트 왁싱 팁. file [3] 서울천안 2017-06-27 5 678
3100 기술(테크닉) 카빙시 체중이동 1석2조 Tip [3] 심훈Film 2017-06-08 15 1672
3099 기타 바인딩 디스크 볼트가 자꾸 풀리시나요? [11] TrustMe 2017-04-05 3 1596
3098 초보를 위한 강좌 스탠스를 최대한 줄여야 하는 이유 [6] 보더미카엘 2017-04-05 2 2507
3097 일반 테크니컬 라이딩의 적폐 청산 ㅋ [8] 자유게시판 2017-03-31 10 2731
3096 의학,부상,사고 붓아웃 (Boot-out) 관련 위험성 관련. ... [5] 박갠지 2017-03-30 1 1221
3095 기술(테크닉) 자세교정 및 카빙기초 ft.Ryan Knapto... [8] 박갠지 2017-03-16 4 2675
3094 해외원정 일본 원정 하쿠바 지역 정보 [3] 스크래치 2017-03-03 4 1390
3093 일반 테크니컬 초보들의 힐턴실수 file [12] -Double.J- 2017-03-02 18 4915
3092 장비 튜닝 뒷발 뒷꿈치 리프팅을 위한 깔창튜닝2 file [4] 재활은보드 2017-02-27 3 1457
3091 기술(테크닉) 슬라이딩 턴에서 빠른 로테이션을 위해 [7] 해요비 2017-02-26 9 2230
3090 기술(테크닉) 카빙과 급사 - 6. 차는 턴과 그리는 ... file [18] Lunatrix 2017-02-24 37 2899
3089 장비 튜닝 뒷발 뒷꿈치 리트팅을 위한 깔창튜닝 file [7] 재활은보드 2017-02-22 3 1351
» 장비 관련 보드장비의 유행~ 히스토리 V2 [5] 울트라슈퍼최 2017-02-16 1 2350
3087 초보를 위한 강좌 라이딩 칼럼을 읽기 위한 기초개념 설명 [25] 소리조각 2017-02-16 53 2686
3086 기술(테크닉) 뉴트럴 포지션 [neutral position] 에... [19] 호암 2017-02-13 29 3007
3085 기술(테크닉) 테크니컬라이딩에 관한 짧은 생각 file [25] ┓푸른바다┏ 2017-02-13 13 3470
3084 기술(테크닉) 테크니컬라이딩의 이해(2017년 수정판) file [17] ┓푸른바다┏ 2017-02-13 13 2709
3083 기술(테크닉) 카빙과 급사 - 5.그리는 턴 file [18] Lunatrix 2017-02-11 47 3187
3082 기술(테크닉) 턴 한줄 팁 [2] 보덕홍 2017-02-10 3 18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