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드를 시작한 사람이라면 누구나 칼 같은 카빙, 기물에 철썩 붙는 지빙, 엄청난 스케일과 회전의 빅에어/파이프를 꿈꿉니다.

취미로 시작했지만 그래도 기왕 시작했으니 잘 타고 싶습니다.

물론 자금을 투자하여 프로 강습을 받는 것이 가장 좋긴 합니다만 

장비나 시즌권 사기에도 벅찬 저 같은 거지갑 보더에겐 꿈 같은 일입니다.

그래서 짧다면 짧은 보드 경력이지만 개인이 단체에서 혼자 학습할 수 있는 방법론을 생각해보았습니다.

 

보드를 시작하면 누구나 동호회 또는 어떤 집단에서 보드를 타본 경험이 있을 것입니다.

그 중에 뭔가 초급 또는 어느 정도 타는 초중급자의 유형은 두 가지로 볼 수 있습니다.

한 명은 같이 타는 사람보다 먼저 출발하여 이어오는 고수 분에게 내가 타는 거 봤습니까 어떻게 하야해요.. ..아니 오타.. 해야 합니까 가르쳐주세요.

또 다른 한 명은 고수 분이 타고 가는걸 유심히 관찰합니다. 그리고 나서 다가갑니다. 왜 상체는 그렇게 하죠? 왜 하체는 그렇게 합니까? 왜 데크는 그렇게 해요?

 

모든 학습법이 그렇겠지만 왜? 라는 그러한 궁금증은 지식의 습득에 매우 중요하다고 생각됩니다.

여러 학술자료 논문 등에서 충분히 보셨을 것이라고 생각됩니다

? 를 생각함으로써 본인이 한번 생각해보고 다른 고수 분에게 듣고 그 지식을 생각하게 됩니다.

무작정 따라만 하는 것이 아닌 스스로 생각해보고 그렇게 적립된 지식과 자세로 충분한 연습을 하며 실력을 향상 시켜 나가죠.

또한 이러한 사람들이 일정 수준에 오른 이후에도 끊임없이 다른 사람의 방법을 지켜보며 생각하며 습득해 나가는 경우가 많습니다.

 

다른 개인적인 의견으로는 동호회 또는 단체 내의 고수 분의 입장입니다.

그 분도 프로가 아니라면 본인 스스로도 계속 스노우보드를 즐기며 연구하고 타고 싶어 합니다.

강습을 취미로 즐기는 분이 아니라면 같이 토론하며 즐길 보더를 더 좋아하겠죠.

동호회에 어떤 초급자가 들어와서 자기 타는거좀 봐달라 강습 좀 해달라그 분은 아마 수십 명한테 그런 이야기를 들을 겁니다.

어떠한 초급자는 그렇게 계속 그 고수가 타는 것을 유심히 보고 따라 하며 와서 묻습니다. ? 이렇게 하는 거에요?

물론 사람에 따라 그 조차 귀찮을 수 있지만 그러한 질문에는 아마 친절히 답변해 주실겁니다

또한 이 사람 열정이 있는데? 라고 생각할지도 모릅니다.

 

필력이 그지 같고 그저 개인적인 생각이라 공감하지 않으실 수 있습니다.

결론을 말하자면

1.     본인을 봐달라 가르쳐달라 하기 이전에 잘 타는 사람의 방법을 유심히 관찰하자

2.     잘 타는 사람의 동작이 왜 그렇게 하는지 생각해보고 질문도 하며 본인의 지식으로 흡수하자

3.     그리고 한번이라도 더 타자.

 

여러분의 주변에 이제 막 잘 타려고 하는 사람의 행동유형이 위의 어떤 분류인지 생각해봅시다.

엮인글 :

므슈킴

2016.11.30 01:39:32
*.161.162.68

키야~~ 사이다내요 !!!!

내가 타는 방식을 보여주기보다
내가타고싶은 방식으로 타는사람을 관찰하여
거기에서 해답을 얻는
저도 그리배워서 이젠 라이딩 파트너가 됬내요 ㅎㅎ
공부는 더해야겠지만요 ㅋㅋ

비매너싫어

2016.11.30 09:00:23
*.122.242.74

속이 시원한 내용이네요 

"무작정 따라만 하는 것이 아닌 스스로 생각해보고 그렇게 적립된 지식과 자세로 충분한 연습을 하며 실력을 향상 "


아픈녀석

2016.11.30 09:16:22
*.233.201.39

3.한번이라도 더타자?
한번을타더라도 제대로타자

싼도싼도

2016.11.30 10:37:07
*.36.151.24

좋은 글입니다 ㅆ!!ㅎㅎ

필군

2016.11.30 13:31:34
*.156.130.76

내용도 좋고 오타도 좋습니다~!

ㅊㅊ

엄마찾아원에리

2016.12.01 16:11:56
*.18.243.165

공감합니다.


무작정 따라하기보다는 의문을 가지고 이해하려 할것


작년초까지는 무작정 자세만 잡으려했는데.

이 자세가 왜필요한가 생각하면서 영상을 보고 사람들을 보니


해답이 슬슬 보이더라구요.



좋은 스승도 중요하고 원포인트도 중요하지만


역시 가장 중요한건 본인의 의지와 리프트 탑승 횟수라고 생각합니다 ㅋㅋ


리프트 탑승횟수는 거짓말을 하지않지요 ㅠㅠ

World_of_Fantasy

2016.12.03 01:13:48
*.39.142.15

잘 탄다는 것?? 그냥 타는 거죠. 뭐 있습니까? 고정적인 라이딩 방법은 없고 그저 자신이 보았을 때 아 이런 라이딩을 하고 싶다 싶은 자세를 보며 최대한 따라가려고 노력하거나 아니면 스스로의 라이딩 자세를 만들어내서 타거나 하는 거죠. 어떤 터레인이나 어떤 경사에서도 균형잡힌 자세와 자연스러운 턴의 연결을 할 수 있다면 그걸로 된 거죠. 거기에 이르게 되는 길이 단지 제각각일 뿐이겠죠. 중요한 건 그 길을 찾아가는 것을 즐길줄 아는 것 그게 바로 잘 타다는 거라 생각합니다.  슬로프 아래에서는 겸손한 마음가짐으로 서로간에 배타적으로 생각하지 않았으면 합니다.

라윈

2016.12.04 15:28:24
*.83.80.44

저도 잘 못타는편이라 자세나 다운 등등 잘 해보려고 노력하는데

체력이 안받쳐주니 너무 힘들더라구요.. ㄷㄷ 특히 허벅지가 불타는느낌 때문에 다운하고 홀드를 못하겠더라구요..

체력도 참 중요한것같아요. 

남군

2016.12.06 12:09:51
*.233.82.115

왜? 를 생각하고..

기술과 스타일을 만들어 가시면 많은 도움이 될꺼라 생각합니다. ^^

니혼

2016.12.09 05:25:28
*.32.71.23

전 1년넘게 이론과 고수분들 타는거 공부하고 따라할려했는데 결국 s 만 겨우하고 내려오는수준에 멈춰서 

1년동안 공부하면서 자금적으로 저축도하고해서 이번시즌은 결국 단독으로 시즌방잡고 

XXX프로님에게 개인강습받고있네여.. 물론 비용적인측면은 무시를 못하지만..

먼가 프로에게 개인1:1강습을 받으니깐 이론으로공부하던게 먼가 좀더 잘이해가되고 안되는부분 순간순간 티칭해주시고 바로뒤에따라오시면서 자세잡아주고하니깐 초급카빙까지는 현재되네여..  

지금와서야 느끼지만 저는 글쓰신분의 2번말이 격하게 공감되네여..ㅎ

FromJAY

2016.12.09 14:20:46
*.171.186.34

칭찬해

pink

2016.12.13 19:23:45
*.7.58.154

가장 빠르게 잘타는 방법은
시즌내내 강습받는 시즌 강습이 아닐까요?!
같은 맥락이지만 잘타는 사람과 같이타면
실력이 늘어요
또한 다양한 경사와 난이도 있는 슬롭들을 최대한 많이
탄다면 머리가 이해하기전 몸이 익히게 되죠~
우리 나라에서 몇시즌 탄 사람과 휘슬러에서 한시즌 탄 사람을 비교해봐도 다양한 슬롭이 얼마나 영향을 미치는지 알수
있어요~~

세종똑똑이

2016.12.19 22:13:59
*.175.185.101

아주 칭찬해 줘어요~!

벨로프

2016.12.21 12:43:10
*.42.242.170

-이왕 시작한거 잘 타고 싶고,

-프로레슨은 경험할 수 있겠으나 지속하긴 어렵고,

-고수를 기분좋게 괴롭혀서 흡수하라.

-가능하면 한번 터 타라.


아주 좋은 글이네요~ㅎ

5센치

2016.12.25 19:48:43
*.33.178.90

활동성 동호회는 다 비슷합니다. 배우는것 참여하는태도에 따라 사람이 보이기때문에 그런듯 합니다.

brand550

2016.12.27 15:56:32
*.12.188.155

턴은 할줄 아는데 어떻게 잘타야 하나요? 의 상태라면

저는 1번에 조금 다른 의견을 제시하고 싶습니다.

왜?라는 의문을 할 수 있으려면 본인과 상대의 차이점을 파악할 수 있어야 하는데 관찰(매우 세심하게 하더라도)만으로 파악 하기에는 어려운 부분이 있습니다. 고수는 하수의 상태를 바로 알아보고 문제를 지적할 수 있지만 하수가 고수를 보고 판단을 한다는건 어렵잖아요?

그래서 뭐든 스승이 있으면 훨씬 빨리 배우는거구요.


해서 저의 의견은 턴은 할줄 알지만 실력향상을 노리는 보더라면 분명 목표점이 있을것이고 이에 대해  '왜?' 보다는 '어떻게?'라는 의문이 더 우선되어야 한다고 봅니다.


글쓴이의 의도와 저의 의견이 그리 다르지 않을텐데 제가 단어에 집착한 면이 있는것 같습니다. ^^

딴지 아니고 의견입니다. 모두 모두 안보하세요~

Fly_982139

2017.01.08 18:34:28
*.127.28.99

봐달란 말도 필요로 한게 자기가 어떻게 타는진 초보들은 모르죠.


그래서 생기는 문제가 거기서 이런 동작을 취한다고 보고(듣고) 따라 했는데 전 왜 안되죠? // 

동영상이든 잘타는 사람걸 직접 보고 따라 한다고 하지만 자신은 실전에서 엉뚱하게 따라함. 그런데 그걸 캐치못함.

자세를 낮춘다고 낮추는데 무릎이 아닌 허리를 낮추고 있다던가.


올ㅋ 이 정도면 된거 같은데!!

정석이 아닌 뽀록. 위에랑 비슷한데 잘못된 자세인데 어찌어찌 됨. 그리고 그게 마치 정석대로 해서 되는거처럼..

그 난이도에서 그 정도는 된다 쳐도 그 후는 보장 못함. 



추가로 자기가 뭘 모르는지 조차 모르는 분. 보드(스키)에 흥이 있고 관심은 많지만

정작 자기가 어떻게 뭘 해야 될 지 모르는 사람.도 있지요.

쉽게 말하자면 유치원생한테 미적 풀게하고 모르는거 물어보라고 하면...@_@???



결국 어떻게든. 잘 타는 분한테 자기 자세를 봐달라고 하는건 필요한거 같아요.

가끔은기억해

2017.01.19 11:09:47
*.254.235.130

독학보더로서 저는 그림자보고 자세교정을 하고있습니다 나름도움되는거같네요

실력보단간지

2017.02.08 01:27:38
*.161.250.177

저 또한 독학보더이며 완전 겁쟁이라 실력은 그저 그렇지만...

독학 유저한테 제일 좋은 방법은 유투브나 헝그리보더 동영상 보면서 기초부터 하나하나 연습하는 거 같네요..

그러다 보니 너비스턴이 되는 순간 보드에 흥미를 느끼기 시작하며 슬라이딩턴이 되는 순간 보드의 재미를 느끼며

카빙을 꿈꿔봅니다...

나름 자기만족이 최고라 생각이 드네요...

대패타고 카빙하는 그날까지 ㅋㅋ

헤딩슛골인

2017.02.12 19:44:18
*.132.103.210

리프트만타면 전후좌우 계속 눈과 몸을 돌립니다. 같이탄 친구들이 가만히 있으라고 할 정도로요. 스키탈때부터 버릇된것 같은데 이쁘게 내려가는분들을 계속 내려다봅니다. 그리고 그분들처럼 따라해보지만... 그냥 저에요ㅠㅠ

황소아찌

2017.02.14 18:13:32
*.111.1.49

저도 리프트타고 올라가면서 잘타는 사람 찾아서 자세 쳐다보고 실제로 해보고.. 그러다가 뒷발차기가 습관되어 버려서 고친다고 또 한참걸리고ㅠ
(뒷발차기 관련 글을 보기전까지는 뒷발차기 하는줄도 몰랐음..ㅠㅋㅋㅋㅋ)
이제는 슬턴,카빙 둘다 어느정도 탄다고 생각하는데 가르쳐줄사람이 없어서 지금 자세가 어떤지 정확하게 판단해주실 사람이 절실..ㅠ
역시 여유 돈많으면 강습 받는걸 추천ㅋㅋㅋ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수 조회 수
1194 극전향 프리스타일에 대해 [33] 으헝헝 2016-12-03 9 7676
» 턴은 할줄 아는데 어떻게 잘타야하나요? [21] 1Fe 2016-11-29 25 6744
1192 길들이기 왁싱 꼭 필요한가요? [48] 써퍼 2016-11-07 4 6045
1191 카시스타일로 헤머덱 [21] 쌈빡이 2016-11-01   7910
1190 마지막시즌 장비를 새로 산다 ? 안산다? [41] 푸딩푸딩 2016-10-25 1 4346
1189 데크 제조 기술? [54] 카릴 2016-10-22 13 5244
1188 점점 헝그리해져가는 헝그리보더 [60] buillee 2016-10-17 48 8237
1187 붓아웃!! 그게 진짜로 그렇냐?! [59] 237co. 2016-10-13 3 5858
1186 왁싱후 스크래핑을 꼭 해야할까요? [22] 날부르지마세... 2016-10-07 1 4633
1185 부트 아웃에 의한 실지 낭패담을 나눈다면... [17] guycool 2016-09-29 1 3008
1184 중고거래시 ㅇㅇ팔렸나요?? [55] 이자성 2016-09-27 2 5283
1183 소위 "해머" 류 보드가 비싸야 하는 이유 [14] guycool 2016-09-26 3 7161
1182 시즌 오프시 바인딩과 데크 분리 [23] 날부르지마세... 2016-09-21 1 3837
1181 조만간 예정인 데크 나눔에 대한 토론~! [55] SensBang 2016-09-12 19 3752
1180 소수자의 비애(?)가 마음을 저며 오시나요? [30] guycool 2016-09-12   3519
1179 가장 친 스노우보더 리조트는? [29] guycool 2016-09-07 1 6504
1178 패딩 겉옷에 딴지 걸기. [29] guycool 2016-09-06   4656
1177 무릅 보호대 과연 필요 한가? [69] guycool 2016-09-03   6345
1176 부득이 장비와 이혼해야 할 경우..ㅠ [7] guycool 2016-09-01   2423
1175 4륜 구동 과연 설원의 '갑'인가? [29] guycool 2016-08-27   376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