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헝그리보더닷컴 이용안내]

안녕하세요

닉넴을 바꿨네요~


 beggar 로 했더니 점점 돈이 사라져 가서 ㅜㅜ

다른 닉넴으로 첸지...


뭐 다들 기다리시지는 않았겠지만 그래도 혹시나 한분의 독자 분들을 위해서 글을 씁니다

자 후기 들어갑니다!!


그떄 제가 목요일날 고백한다고 했죠??

그런데 운이 좋게도 화요일날 함꼐 점심을 먹었습니다.


화요일 부터 연차를 주르륵 써서 할일이 없었는데 소개팅녀도 치과에 가야 되서 오후 반차를 썻더라구요.

오당역에 만나서 함께 점심을 먹었습니다.


주로 대화의 내용은 책에 대한 이야기를 많이 했습니다. 뭐 저도 책 읽는것 좋아하고 소개팅녀도 좋아한다고 하더라구요.

아시다시피 오당역 크레용시티에 가면 반딧불 서점이 있습니다. 거기서 만났죠~


사실 화요일은 별다른 소득은 없었습니다. 소개팅녀의 치과 예약시간이 빠른 편이어서 같이 밥먹고 광역 버스 기다리는 동안 커피마시면서 기다려준 정도 였으니까요.


화요일날 그렇게 헤어지고 저는 고향집에 내려갔습니다.

내려가서도 카톡으로 간간히 이야기 하고 목요일날 뭐할지 이야기를 했습니다.

제가 일방적으로 리드하는건 아니다 싶어서 영화는 제가 선택하고 식사는 한식과 양식중에 어떤게 좋냐고 물어 보고 이런식이었죠.


목요일날 고향에서 급하게 서울로 올라와서 만나기로 한 구림역에서 만났습니다.

사실 저는 금요일날 만나고 싶었는데 (소개팅녀 분이 목금 둘다 시간 있는데 목요일날 보자고 하더라구요) 목요일날 보기러 해서 약간은 힘들었습니다.

고향에 안내려간지도 반년이 넘어서 좀 오래 있으려고 했는데 3일만에 올라 오니까 정신이 없더라구요


어쨋든 3시즈음 되서 함께 조때시네마에서 더테러 오브 레코딩을 봤습니다

그런데.... 영화 시작전에 졸더라구요...


갑자기 불안감 엄습...

아놔 이거 뭐지??

소개팅녀가 보고 싶다고 했는데... 어디가 피곤한가?? 집에 보내야 되나??

다행히 영화가 시작하니까 눈뜨고 열심히 영화를 보더라구요.


음... 다행이다 라는 생각으로 영화를 무사히 보고 나왔죠.

그리고 나서 명동수제비에 가서 같이 저녁을 먹고 간단히 맥주를 마시기러 했습니다.


맥주를 마시면서 일이야기, 그리고 여행 이야기 뭐 이런저런 이야기를 나눴습니다.

1시간정도 지났을까?? 소개팅녀도 이제 슬슬 집에 가야 하니까 이제 슬슬 돌직구를 던지기로 했습니다.


처음에 소개팅 어플로 만나는건 다 뻥인줄 알았다며 말문을 열었죠.

그리고 나서 소개팅녀가 수락했던 것도 어플 알바생일 거라고 그랬죠.

그러니까 소개팅녀가 아니라고 본인이 보고 그냥 좋아서 수락한거라고 하더라구요


그래서 돌직구 던졌죠.

그러면 오래 만나지는 않았지만 저 만나보니까 어때요? 라고 물었죠.


흠... 까마귀가... 지나가더군요.. 대충 5초? 정도 정적...

그러더니 소개팅녀가 아... 전 그냥 편한 분....


이런ㅁㄴㅇㅁ뇨련ㅇㅁ렳ㅁ녕ㅎㄹㅎ졓뎧료ㅕㅛㅎ려ㅛㅎ됴ㅕㄹ혛렿려혀됼혇ㅎ

ㅗㅎㅇㄴ럏먀ㅕㅇㄴㅎ려ㅑㅎㅁ냐ㅕㄹ혀ㅑㅈㅎ뎌ㅑㄹ혀ㅑㄷ혈햘혀ㅑㄹㅎㅇㅎ럊


아놔... 뭐죠??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할말이 읎음.... 

그때부터 머리가 복잡해 지기 시작 했습니다.

아... 최소한 한달정도는 만나보고 이야기를 했어야 하나??

아니.... 그놈의 편한분이라닛!!!!


뭐 결론은 fail이라는 생각이 들더군요.

나중에 카톡으로 이제 편한 오빠동생으로 보자고 하긴 했는데...

회원님들 같으면 편한 오빠 동생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아옼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뭐 그렇습니다.


결론은 될놈은 되고 안될놈은 ASKY....

헝글의 진리 였습니다.


이번에도 진리의 문에서 등가교환으로 돈을 사용하고 3번의 식사를 해결했네요....


그냥 이제 당분간은 자숙하고 시즌준비나 해야 겠네요


비듬엔니미럴

2013.08.21 20:38:15
*.97.111.59

추천!

Dr.Dev보더

2013.08.21 22:53:42
*.62.163.28

감사합니다..ㅜㅜ

심플라이더

2013.08.21 21:09:42
*.161.136.159

추천!!

Dr.Dev보더

2013.08.21 22:54:00
*.62.163.28

추천받아서 싄나고 있어요

마도로스K

2013.08.21 21:37:34
*.172.31.112

모르시는군요...편한사람....이게 갑인겁니다...놓치지 마세요..(그런데..진짜 편해서 한말이냐...아님 할말이 없어서 한 말이냐..
이게 문제로군요..)

Dr.Dev보더

2013.08.21 22:54:24
*.62.163.28

ㅋㅋㅋ 그럼 다시 카톡을 보내야 하는건가요??

보드가머예요

2013.08.21 22:08:27
*.53.77.230

아니 이글에 왜 추천이 이렇게 적습니까!!!!
헝글분들 실망입니다!!! GRD ASKY

낙엽이라 행복해요

2013.08.21 22:27:19
*.165.1.168

추천하라고 해서 했습니다..

Dr.Dev보더

2013.08.21 22:54:55
*.62.163.28

요즘엔 헝글에 커플분들이 많은가봐요 ㅋㅋ

플라이Bee

2013.08.21 23:11:54
*.164.189.83

쪼금....급하셨어여~~ o(T^T)o

Dr.Dev보더

2013.08.22 00:31:18
*.95.56.131

점점 감이 잃어가네요 ㅜㅜ

드리프트턴

2013.08.22 00:11:30
*.223.53.139

그럼 돌직구 한방 더 날리셨어야죠

" 난 XX 씨가 좋은데 어떻하죠?"

이렇게 날리셨어야지 시원하게 퇴짜를 맞 ... 아! 아닙니다!!!

Dr.Dev보더

2013.08.22 00:31:51
*.95.56.131

역시 드턴님 ㅋㅋㅋ 돌직구는 드리프트 하지 않으시군요 ~~

밥주걱

2013.08.22 00:18:54
*.9.99.19

아쉽습니다..헝글에만 오지 않으셨어도... 읭? ㅋㅋㅋ

Dr.Dev보더

2013.08.22 00:32:18
*.95.56.131

그래서 데이트 할 돈으로 장비나 사려구요 ㅡㅡ

temptation

2013.08.22 02:05:41
*.91.137.50

이문세가 부릅니다 " 사랑이 지나가면 "

Dr.Dev보더

2013.08.22 13:57:56
*.66.184.4

그래서 그날 저는 김광진의 편지를 들었죠 ㅋㅋ

*맹군*

2013.08.22 08:15:54
*.33.176.227

혹시나했는데 역시나네요 ㅎㅎ

Dr.Dev보더

2013.08.22 13:58:16
*.66.184.4

헝글의 진리가 맞았습니다...ㅜㅜ

보더동동

2013.08.22 09:06:35
*.246.78.154

제생각엔 빨리 알아서 좋다고 생각합니다

한달뒤에도 돈은 돈대로 쓰고 같은 말 들을수도

Dr.Dev보더

2013.08.22 13:58:50
*.66.184.4

흠... 뭐 같이 저녁밥 먹어준것도 감사해야 할지.. 요즘 바뻐서 통 저녁 못먹었거든요 ㅜㅜ

YapsBoy

2013.08.22 09:25:41
*.101.20.4

태그 아놔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Dr.Dev보더

2013.08.22 13:59:08
*.66.184.4

그냥 그렇다구요.. 보드만 탈래요~

반월

2013.08.22 10:04:55
*.249.126.21

어때요?라니 ㅠㅠ 남자다운 돌직구가 필요해여!!ㅋㅋㅋ 그런 질문 받으면 대부분의 사람은 당연히 벙찝니다..

Dr.Dev보더

2013.08.22 13:59:38
*.66.184.4

연예를 발로 배워서 ㅜㅜ 돌직구가 아니고 가다가 커브 쳤네요~~

이카리군

2013.08.22 10:10:51
*.254.118.76

시즌에올인하는겁니다!3개월 남았어요.ㅎ

땡땡뎅

2013.08.22 18:45:12
*.47.84.196

저 아는 친구는 대학 후배한테 10번가량 고백해서 사귀고 지금 몇년 째 만나는건지....
정말 괜찮다 싶으면 다시 연락해서 천천히 만나보심이..?ㅎㅎ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수 조회 수
공지 [자유게시판 이용안내] [31] Rider 2017-03-14 32 97582
2 전 여친 결혼. [19] rumk 2015-06-09   3171
» [후기]어플에서 만난 그녀 2탄!! [27] Dr.Dev보더 2013-08-21 13 114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