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헝그리보더닷컴 이용안내]

결혼 이후 결혼 준비중인 지인들과 결혼 관련 상담을 자주 하는 편입니다.

 

최근에 지인 1 명이 또 결혼 2달전 파혼을 했답니다.

 

사유는 거주할  집과 혼수 장만 문제였다는데...

 

상견례때 분위기도 좋았답니다.

 

남자가 서울 변두리 집을 여자쪽은 중형차를 해오겠다고 했답니다.

 

근데........

 

 

남자 : 인서울 집값 너무 올랐다. 전세값도 장난 아니다.

 

          김포나 의정부 같은 서울 외곽쪽만 가도 서울 전셋값으로

 

          아파트 사서 거기서 살자.

 

여자 : 시집간 친구들은 다 서울서 산다. 출퇴근시 교통도 혼잡하고,

 

           시간도 너무 오래 걸린다. 거기다 지하철에 성추행범들 너무 많다.

 

           친구들도 힘들더라도 서울에서 살라고 한다.

 

남자 : 나도 빠듯하고, 울 부모님들도 얼마 이상의

 

           자금 지원은 힘드시다고 한다. (사실 부모님이 결혼 때문에 대출좀 받으셨는데,

 

           그 이야기는 여친에게 이야기 안했다고 함)

 

여자 :   우리가 팔 집도 아니고 편하게 살집인데, 자신은 불편한

 

            통근은 무리다. 오빠네가 좀더 힘을 써봐라.

 

.......얼마후,

 

남자 : 아버지가 땅 팔으셔서 (사실 대출 받아서) 자금 마련해 뒀다.

 

            목동 근처 아파트 보자.

 

여자 : 목동? 우왕 굳........근데 목동 변두리 아님? 목동은 단지 쪽이 아니면 안된다고 함.

 

남자 : ㅜ.ㅜ (1차로 울컥했던거 꾹꾹 눌러 넘김, 사실은 강서구 쪽에 아파트를 봄)

 

           알아보겠다. 우리 가전제품이나 보러가자.

 

남자 : 저 테레비 괜찬아 보인다. 난 결혼하면 자기랑 집에서 영화 자주 보고 싶으니까,

 

           테레비는 좀 큰거 하고 싶음.

 

여자 : 저거 왜이리 비싸? 내친구는 저거보다 훨 작은 사이즈 해갔다는데. 남편도 군말없이

 

           잘 본다고 함. 난 저거 하기 싫음. 차라리 그돈으로 가구나 이쁜거 해갈래.

 

남자 :...........ㅜ.ㅜ     (남자 2차로 삐짐)

 

얼마후.......남자가 조심스럽게 차 이야기를 꺼냄....

 

남자 : 자기 아버지가 어떤차 해주신데?

 

여자 : ....우리도 결혼 준비 하느라 돈 너무 쓸거 같애서....차는 나중으로 보류 해야 할거 같애.

 

           .....지금 아버지도 차 바꾸실때 되었는데, 나 때문에 못바꾸심....ㅜ.ㅜ

 

남자 : 우리집은 사실 너가 서울 외곽 싫다고 해서, 아버지가 대출 까지 받으심....

 

            차라리 서울 외곽 살고 그돈으로 차나 살걸.

 

여자 : 우리가 일이년 살것도 아니고, 외곽으로 가면 얼마나 힘들 줄 알어?

 

           그럼 내가 직장을 옮겨야 하는데, 결혼 하면 직장 옮기기도 싫음.

 

남자 : 나도 주중에는 거의 대중교통 타고 이동함. 그리고, 예전에 직장은 편도만 두시간 가까이 걸렸음.

 

           그게 첨만 힘들지 나중에는 괜찬음.

 

여자 : 오빤 여자를 그렇게 몰라? 내 생각은 안해봤음? 목동 아파트도 많이 봐준건데...

 

            내친구들은 다 여의도나 강남, 사당쪽에 살음.

 

남자 : 그것때문에 우리아버지가 대출 받아야 했나?

 

여자 : 그런건 원래 다 남자가 준비하는 거야. 내 친구들 남편도 다 허리가 휠려고 했데.

 

...............

 

.....암튼 이렇게 찌그락 째그락 하다가. 여자 쪽에서 몰래 따로 선본걸 우연히 알게 되어.

 

잠수타고 파혼 했답니다. 나중에 여자가 울면서 메달렸지만.

 

3년의 연애기간 뒤도 안돌아보고 차버렸답니다.

 

연애 할땐 문제 없고 좋았다는데, 결혼준비 할때 보니......

 

정말 결혼은 현실인가 봅니다.

 

그 지인에게 그냥 눈 조금만 낮춰서 선보라고 조언해 줬어요.

 

 

 

 

엮인글 :

마른개구리

2011.09.01 16:16:26
*.103.9.81

풉.....예전 헤어진..... 결혼할뻔한 여친도... 나 몰래 선 봄... 나중에 ..나한테 들킴...ㅠㅜ

사람은 항상....자기꺼에 만족 못하고..더 좋은것이 나타날꺼라는 환상을 가지다..

결국은 현재의 사람보다..더 못한 사람에게..시집,장가 간다는......ㅋㅋ

s(불사조)z

2011.09.01 16:17:43
*.160.98.95

아~ 진짜 이런 글 볼때마다 갑갑합니다.

집을 원하는 여자도 문제지만,

혼수를 바라는 남자도 문제고,

왜 그래야만 하는건지......

서로 여건이 허락되는 한도 내에서 준비하고, 알콩달콩 사랑으로 살면 안되는지...

결혼시의 집이나 혼수품을 주위에 자랑하는게 그렇게나 중요한건지......

아무리 결혼은 현실이라지만,

저같은 녀석은 죽는 그 순간까지 이해 못할 일이네요......

OoLOBBA™

2011.09.01 16:20:58
*.226.203.120

참.. 어쩌면 지인분께 잘된일일수도 있겠다싶네요.

파혼하면 남자보단 여자쪽이 더힘들던데...

집에가면 와이프한테 잘해야겠어요.
참 쉽게 결혼한듯 하네요.전ㅡㅡ

오방나르자.

2011.09.01 16:21:45
*.33.93.131

애중간 하네요

남자가 집! 여자는 차!

세상에 결혼을 하는건지 결혼하면서 부모님 삥뜯는건지...


이거 제가 정합니다잉~

남자는 집 마련 합니다~

전세기준으로 8천~1억 강남권은 1억5천~2억 이면 구합니다잉~ (대치동,논현동 그런... 강남 한복판에 아파트 서른폋평씩 큰거 그런거 말하는거 아님니다 ㅡㅡ;)
아..역세권은3~4000천 추가 할수 있습니다잉~

발품 뛰면 충분히 구할수 있습니다잉~


여자는... 차 말고

남자가 모질라는거에서 쫌 보태서 같이 집 구합니다잉

작은집에서 알콩 달콩 열심히 둘이 돈모아서 큰집 구해도 됩니다


친구들 남편은 어땟네 저땟네 하는거 아임니다잉~
그럴꺼면 친구 남편이랑 결혼하세요;;


이렇게 안한다고 경찰 출동 안합니다
쇠고랑 안차요!

그냥 우리만의 아름다운 약속인겁니다~



이상

결정남(결혼을 정말 하고싶은 남자) 이였습니다(__)

짱짱짱

2011.09.02 09:43:25
*.158.250.170

제가 좋아하는 프로인데 ㅋㅋㅋ


님 완전 좋아요~~

Lupe

2011.09.01 16:28:38
*.60.17.2

남자 : 그것때문에 우리아버지가 대출 받아야 했나?

여자 : 그런건 원래 다 남자가 준비하는 거야. 내 친구들 남편도 다 허리가 휠려고 했데.

이말 한마디로 다 인증. 파혼 잘했네요.

웃음바람

2011.09.01 16:31:38
*.143.57.36

이래서 유유상종 이란 말이 있는거죠
자고로 여자든 남자든 친구를 보면 그 사람을 알수 맀습니다
친구가 그런데 오죽 좋은거 보고 배웠겠습니까?
매일 커피숖에 모여서 누구는 집 몇평짜리로 신접살림을 난다더라
누구는 이번에 무슨 백을 남친이 사줬다더라 이런 것만 들으니
자기 상황은 생각도 않하고 눈만 높아지는 거죠

동귤이

2011.09.01 16:40:50
*.217.83.54

근데 여자측이 좀 억지스럽긴 하네요 ....

서울에 살아야 하는 이유가 고작 친구들이 다 서울살아서......라니 -_-

출퇴근은 솔직히 요새 교통이 하도 잘되있어서 어려운거 없던데 ...

제친구도 여잔데 남양주에서 강남까지 잘만 다니던데 말이에요 ;;

게다가 여자측에서는 약속했던 차마저 취소하려고 하면 남자쪽이 벙찌는건 사실일듯...



결론은....잘하셨다고 말씀드리고 싶네여...

울잉

2011.09.02 09:25:52
*.100.16.2

저도 여잔데 전 인천에서 강남까지 회사다녀요.... 서울 살면 편하겠지만 돈생각하면 그냥 교통편한 수도권이면 되져....여자가 좀 개념이.............같은 여자로써 창피하네요...

무개녑ㅁ

2011.09.02 09:45:00
*.158.250.170

친구가 서울 다 사는데 자긴 서울 외곽으로가면 창피하다는 말이죠...

남들 명품가면 가지고다니면 자기도 곧 사야된다는 스탈같이보이네요..

^^;;

2011.09.01 16:48:56
*.252.197.131

지방가서 살던지 해야지
그넘의 인서울땜에 남자집안 허리휩니다

만만한지방

2011.09.02 15:12:00
*.158.250.170

지방 비하발언?

보딩닭

2011.09.01 16:50:04
*.148.206.54

제가 아래도 말했지만,

"내 친구 남편은....or 친구 남자친구는.. "

이라고 자주! 말하는 여자랑은 깊게 생각하지않는게 좋습니다.

웃음바람

2011.09.01 16:53:54
*.143.57.36

맞아요 비교하기 좋아하는 여자랑은 안사귀는 게 장수를 위해서 좋습니다
평생 비교 당하면서 살기 싫으면 ....

옹쿤

2011.09.01 16:52:02
*.84.54.52

전 제
와이프에게 감사해야하는군요
완전 전세대출 맥스에 둘다 가진거 없이 시작했는데 감사해야겠네요

2011.09.01 17:03:46
*.215.157.30

ㅎㄷㄷ 여자 집에서 중형차도 못해줄 재산인데 따지는 것이 상당히 많네요.....

sangcomsnow

2011.09.01 17:13:20
*.178.36.137

사실 반대의 경우도 있죠

남자쪽에서 집도 없고 전세금도 없고 아무것도 없는데

게다가 여자쪽에서 결혼을 반대했었던 결혼인데

남자쪽에서 혼수를 명품 그릇 명품 주방기기 안해왔다고 모라 했던..




할튼 서로 욕심을 줄이고 사랑과 행복을 찾는다면 그것이 진정한 행복으로 가는 길일것이라 생각해요





돈만이 행복의 지름길이다라고 생각하는순간 불행해질수도 있죠

치명적인미소

2011.09.01 17:23:50
*.104.46.124

이런 글 볼때마다 먹먹해지는군요..

편하게 혼자 사는게 답인가~!!

ㅂㄹㄱ

2011.09.01 17:25:24
*.152.163.112

쓸 얘기 많은데.... 아... 내 얼굴에 침뱉는것 같아서. 대한민국의 불쌍한 남자들.

..

2011.09.01 17:31:53
*.215.235.5

여자는 비교의 동물.. 모이면 첨부터 끝까지 비교.
옷비교 백비교 애인비교 남편비교 자식비교...
그래서 항상 여자끼리만 만나는 여자는 위험해요. 모여서 말하고 듣는게 다 그런거걸랑요.

차라리 지인들중 여자보다 남자가 더 많은 여자들이 개념있는 경우 많죠.
(과거많거나 연애경험 많은 여자를 의미하는거 아님.)

그래서 여대출신보다 남녀공학 출신 여자들을 선호하는것 같더라구요.

Gatsby

2011.09.01 17:40:06
*.45.1.73

저도 목동 사니까 어느 목동 아줌마들의 이야기를 인용하자면....

목동 단지에 사는 모 여사님이 애들에게
[연립 주택이나 신월동 사는 애들이랑 놀지말아라]

그리고, 하이페리온이나 새로생긴 무슨빌? 에사는 부모들은
[단지 것들이랑 놀지말아라...]

Gatsby

2011.09.01 17:40:07
*.45.1.73

저도 목동 사니까 어느 목동 아줌마들의 이야기를 인용하자면....

목동 단지에 사는 모 여사님이 애들에게
[연립 주택이나 신월동 사는 애들이랑 놀지말아라]

그리고, 하이페리온이나 새로생긴 무슨빌? 에사는 부모들은
[단지 것들이랑 놀지말아라...]

sangcomsnow

2011.09.01 17:50:48
*.178.36.137

공감...

그래서 집살돈으로 좋은데 전세로 가는경우 많죠


아줌마들의 어이없는 치맛바람..

그래서 무리하게 집 이사해했는데 애들이 공부 못하면 그 스트레스를 전부 아이한테 쏟아버리죠..

   ㅌĦ희♥

2011.09.01 18:06:47
*.94.89.106

남자던 여자던 이래서 안되 저래서 안되.. 라고 말하는 사람들은 참...

현실적이지 못한 사고방식...

차던... 남자던 여자던 뽑기를 잘해야 되는 세상...

decoy

2011.09.01 18:08:49
*.51.145.193

저도 회사 동료중에 저런 저런..이유로 결혼 1주일 앞두고 파혼하는거 봤음다....
문제는> 남자는 집을 해와야 한다.(구입하든, 전세건)
여자는 혼수를 해와야 한다..(집에 뭐든지 채워 넣어라....약간의 보상 심리)

이런 결혼 문화 자체가 문제가 되네요......

흠......결혼은 현실임을 절실히 느끼네요......

심플스

2011.09.01 18:54:37
*.198.61.37

거짓말 같네요.

여자가 참...

쯩상이

2011.09.01 19:12:55
*.253.124.88

이래서 서울에서 지방으로 내려옴... 그런데 지방도 집값 급상승중..

ㅇㄹㄷㅇㄷ

2011.09.01 19:49:33
*.35.155.61

여자 : 오빤 여자를 그렇게 몰라? 내 생각은 안해봤음? 목동 아파트도 많이 봐준건데...

내친구들은 다 여의도나 강남, 사당쪽에 살음.


읭? 여의도나 강남은 이해가는데 사당은 왱??? 사당이 비싼가;

Nieve5552

2011.09.01 21:41:35
*.118.173.182

지인님이 잘하셨네요 ㅋ
이런글 읽으면 한국여자들은 얘기하는게 지 친구들밖에 없음...
결혼을 사랑할려 하는건지 친구들한테 자랑하려 하는건지.. ;;

플러스편의점사장 외계인

2011.09.02 00:58:21
*.175.109.155

남자가 집해오면 최소한 양심이 있음 집값 반만큼 혼수 해와야 하는 거 아닌가요???


제 생각이 잘못된건가요?? 내 친구, 내 동생.. 다들 그렇게 시집갔는데요..
(대부분 집값을 보탰기 때문에 혼수가 절반이진 않았겠지만 현금이 절반 이상 가량 들어간건 맞네요..)

따따따

2011.09.02 01:32:23
*.172.242.16

친구들과 지인들한테 잘보이는게 뭐그리 대단한거라고..ㅡㅡ

흔하죠

2011.09.02 02:22:27
*.246.69.213

주위에 집못사왔다고 구박받는 남자들 많더이다.
그러면 여자는 뭘 사왔는데?
남자가 집사오면 여자가 채운다?
집이 백평이면 모를까 얼마나 든다고......
티비 쇼파 침대 냉장고?
에휴....

진짜 자신이 능력있고 제대로된 가정교육받고 자란 여자라면
그런 말도 안되는거 요구하지 않던데...
문제는 옆의 친구들..
지네는 앞가림 못하면서 친구가 결혼한다 하면 바람넣죠.
결국은 깨지고 같이 서른 중반 넘어서도 노처녀..
현명한 여자는 주위친구들 말에 휩쓸리지 않아요

이스리슬쩍*

2011.09.02 09:06:50
*.103.215.214

저번에도 게츠비님 이런 비슷한 류의 글 쓰신것 같던데...
신기하게도 게츠비님 주변 지인분들은 그런분들 많은가봐요.

저와 제 친구들은 주변에 그런사람도 못봤구...ㅎㅎ 여자가 더해간애도 있고..
저역시 집해와라 예물 얼마나 해달라.. 이런말 전혀 안했네요.
예물,꾸밈비+결혼준비비용+신혼여행비+예식장비용..등등 모든 준비금도 둘이 돈똑같이 모아서 해결하고..
왠만하면 부모님께 손벌리지 말자 주의로 진행해서 지금 매우 잘살고 있네요.

물론, 게츠비님께서 모든 여자들이 그러하다고 말씀하고 싶어서 쓰신글이 아닌줄은 알지만
이러한 여자, 결혼류의 글 쓰신거 보면... 항상 내용이 비슷하여 괜히 발끈해서 글남겨요.ㅎㅎㅎ

2011.09.02 10:01:57
*.246.71.51

여자가 더해가는 집도 물론 있죠
하지만 남자가 더해가는 집이 절대 다수에요
만원 한장이라도 남자가 더해가는걸 당연시 하는 상황에서
예외를 일반화 하고 계시네요.

ㅋㅋㅋ

2011.09.02 10:23:52
*.20.212.88

어찌 상견례 다해놓고 그사이에 선을 보나요?? 조건 좋았음 갈아탈려고 했던건가?

yeol

2011.09.02 11:02:17
*.126.245.241

아....이런 글..정말;;; 사는게 팍팍하네요,,,

케이

2011.09.02 13:38:02
*.93.18.125

아.. 남일 같지 않네요 ㅋㅋㅋ
언제부터 결혼이란게 거래가 되었는지...
요즘 같아서는 애완동물과 취미와 여행을 즐기며
독신으로 사는게 훨씬 행복할거 같기도 하네요.
부모님께는 불효겠지만 ㅠㅠ

ㅇㅇ

2011.09.02 14:24:44
*.123.157.2

참... 세상에 거지들 많아요...
무상급식 받는게 거지근성입니까 이게 거지근성입니까...

반대

2011.09.02 15:13:28
*.158.250.170

상품화된 결혼....

사랑이 없어진 결혼..

이따위 결혼 반댈세...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수 조회 수sort
공지 질문은 묻고답하기 게시판을 이용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file [6] 에메넴 2020-10-05 13 954
공지 [자유게시판 이용안내] [41] Rider 2017-03-14 38 137319
202808 와~아이패드 중고 가격 정말 안습이군요. ㅎㅎ 얼릉 덥석!! [4] ipad 2010-11-19   31117
202807 한성주 동영상 유출 [22] 메이져리거 2011-12-05   30594
202806 결혼 파혼한 지인 이야기 -후기- [16] Gatsby 2011-09-07   30342
202805 강남 출격 [32] temptation 2015-03-06 1 29904
202804 논란이 되는 걸그룹 속옷 노출짤 [10] 레브가스 2015-07-22 3 29046
202803 대박 충격.. 장백지 ㅠㅠ [53] 깡통팩 2011-12-23   28391
202802 바이 짜이찌엔... [4] 나비날아라 2014-01-10   28154
202801 1415 헝그리보더 "겨울아 가지마 파티" 신청하세요~♬ file 에메넴 2015-03-30 7 26846
202800 달이 차오른다~ 가자♪ 읭? file [114] 도레미파♪ 2015-07-30 15 25264
202799 미용실 이름좀 추천해 주세요... [41] 레드미라지 2013-03-25   24823
202798 [공동구매] (마감)헝그리보더 시즌권케이스 2종류 file [419] 양팔벌리고... 2015-01-29 35 24547
202797 강원랜드...알고 가세요 [14] 01030431438 2014-02-01 5 23906
202796 쉿! file [10] 향긋한정수리 2014-10-15   23826
202795 오늘 출근길에 진짜 이쁜!!!! [26] 승돈이 2010-11-17   23716
» 결혼 파혼한 지인 이야기. [39] Gatsby 2011-09-01   22967
202793 어제 고삘이와 복싱 스파링을 했는데, [23] GATSBY 2015-08-20 2 22855
202792 머리들 식히구 가세요~ (초성 맞추기..) [21] Quicks 2015-11-24   22832
202791 생일입니다. file [46] 에메넴 2015-12-28 22 22245
202790 완전체 테스트 해볼려고 올린것ㅋㅋ [8] sbs 2011-05-31   21943
202789 [긴급공지] 스텀패드 배송 지연관련 [48] 양팔벌리고... 2015-04-01 5 2158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