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제품구매처 : Yonex smowboard korea.

2. 작성자신분 : 협찬라이더 

3. 사용기분류 :  시승후기 



안녕하세요!~!


저는 요넥스 스노우보드 코리아 소속 라이더인 날아라가스~!! 라는 보더입니다요.


오늘은 1920 다음시즌의 데크의 소개를 위하여 키보드를 두드립니다. 참고로 말씀드리자면, 오늘 2월 8일...모바일에서 제목을 다르게 쓴걸 깨닫고 수정을 하려 했으나, 수정 후 사용기가 깨져버리는 대참사가 일어나 다시 고쳐가며 쓰는중입니다...


아무튼...;; 트러스트 모델은 14-15 시즌 이레이서 TS 모델의 이름개명판으로 등장하기 시작한 요넥스에서의 요즘 용어로 테크니컬/레이싱 계열에 속한 모델로 레이싱보다는 좀 더 턴계통에 치중된 모델입니다.


14-15 부터 15-16까지는 세미해머 스타일을 유지하였으나, 그 후 일본에서의 판단으로 라운드 쉐잎으로 변경되었습니다.


그게 다음시즌부터는 다시 세미해머 스타일로 나오게 된게 다음시즌 요넥스 데크들중 가장 큰 변화를 가진 모델입니다.


이유가 몇가지 있다는데, 대표저그인게 스무스의 나노메트릭 기술의 발달로 라운드쉐잎중에서는 스무스가 트러스트를 너무 따라잡아버린게 큰 이유란 설이 있습니다요..;;


말은 쉬운데 항상 생각하지만, 요넥스 이놈들은 대체 뭔 X랄이냐..하는 심정이 강합니다.


요넥스 라이더가 된지 어언 8년차...어지간한 모델들은 전부 타보고 가지고 있었으나, 아직도 모델이 변신해서 오면 얼떨떨...하고 대체 또 뭐가 바뀌고 틀려진건지 알아야 설명을 하니 원....후...


아무튼...




1. 데크의 외관~!!


out.jpg



이렇게 생겼습니다. 


그래픽 취향은 개인저그로 호불호가 항시 가려지지만, 저 개인저그로는 이정도면...이란 생각입니다. 


약간 곤충느낌도 나고...파충류 스멜도 나는거이...물론 요넥스 디자이너가 어떤 사람인진 모르겠으나 꼭 한번 보고 대체 왜 이런 디자인을 하는건지야 항상 궁금하기도 합니다.


다만, 국내에 정식출시될 다음시즌에는 컬러가 바뀔 가능성도 있습니다. 올 시즌의 시맠처럼 Korea SMU 식으로 색상변경을 요청할수 있다 합니다. 

그 경우는 붉은색입니다.....


2. 데크의 소재~!!


sojae.jpg



다음시즌부터는 소재등이 새겨진 위치가 가운데로 이사왔습니다.


원래는 오른쪽 구석에 숨어있었는데 남자답지 못했었나..가운데로 떡~하니 왔습니다요.


검메탈과 AVC의 경우는 입이 닳도록 이야기하는 소재이니 패스...하도록 하는데, 문제는 더 캠버와 잘 안보이지만, STABELLA 라는 기술이 신기술로 들어가있습니다.  게다가 해머쉐잎에서는 찾아볼수 없었던 스톰텤 2.0 기술이 들어가 있는점이 시막라인과의 차이점입니다.

검메탈은 타 브랜드의 티타날 삽입과는 틀린, 복원기술을 더 강하게 만드는 일명 금속과 고무의 합금재질로 이게 판이 아니라 스트링식으로 부분삽입되는..요넥스 상급라인에만 들어가는 소재이고, AVC의 경우도 카본만으로 잡을수 없는 잔진동등의 억제를 위한 소재입니다. 


여기까지는 좋았는데, 난데없는 스타벨라????? 저건 또 뭐여???? 라는 거죠. 


sta.png



이겁니다. 이거. 딱 봐도 간단하죠? 저런 기술이 들어가 있는 신모델이라~이거랍니다. 


원래는 신도마사루가 이번 시승식에 올수도 있었어서 대놓고 물어보고 싶었으나, 이 양반이 못오게 된 관계로 일본 본사 스노우보드 총괄 부장님에게 물어봐야 하는 기술인데...일단 한쿡 본사에서 듣기로는...


스톰텤 2.0의 카본배열의 소재가 틀려진거래... 정도입니다. 이름만으로는 스테빌라이저 느낌인데 과연...!?



3. 스탠스 & 플렉스



stance.jpg



다음시즌의 글씨체는 멋지지 않나...생각중입니다. 


항시 친절하게도 스탠스를 써놔주니 세팅하기 항시 편한 쓸데없이 세심한 배려이고..

161의 경우 플렉스 109, 토션 수치 100을 가집니다.

이게 또 시막라인과의 차이점인데..시막은 이지카빙 모토에 의거하여 토션이 상당히 낮습니다. 플렉스는 제법 강한 느낌 정도이나, 
토션이 부드러워서 다루기가 확실히 수월한데 이건 반대로 토션이 딱딱합니다.


대체 또 무슨 모토인걸까.....하도 요넥스 제품만을 타다보니 몇해전부터는 그래도 몇번 타보면.."아~이런 모토인가~?" 하는 약간의 감이 왔었는데....이건 대체.....



4. 데크의 시승기~!!



snow.jpg



이래이래한 제반정보를 가지고 힘차게 비닐봉투에서 데크를 꺼내 슬롭으로 향했습니다.


저뿐만 아니라 다른 요넥스 라이더들도 같이 충동한 날짜는 2월 1일 장소는 휘닉스파크. 주 슬롭은 디지와 챔피언 등이었습죠.


예전 세미해머 트러스트를 안타봤던것도 아니고, 세미해머라던가~해머쉐잎이 없는것도 아니고~해서 큰 부담감은 없이 시승에 임했습니다. 



간단명료하게 결론부터 말하자면...


1. 다루기는 역시 편합니다. 스톰텤2.0이 괜히 뻘로 들어간게 아니로구나~


2. 그립력이라던가 회전은 확실히 좋습니다. 괴물같은 스펙까지는 아니지만, 


spe.png



이정도의 스펙으로 라이딩에 부족함은 느끼지 못했습니다요.


전 라이딩성이 높음에도 불구하고 해머쉐잎을 잘 타지는 않습니다. 이게 판떼기가 너무 좋아버리면 사람이 그 기술에만 그 데크에만 의존해서 라이딩기술이 큰 발전이 없다고 보기 때문이라는 거창한 핑계고 그냥 다루기 귀찮아서 입니다.


제 기준으로 라이딩상급자는 어떠한 슬롭에서도 숏턴을 잘 치는 양반~이라는 기준을 가지고 있는데 이 기준에 맞추려면 아무래도 해머쉐잎의 긴 안정감보다는 라운드쉐잎의 기민함을 더 선호하는 편이라서입니다요.


쉽게 말해 짧은거 다루기가 편하니까~!! 죠. 

여기서 트러스트는 해머쉐잎의 턴 진입과 라운드쉐잎의 턴마무리 느낌을 가지고 있다고 생각하는데...시막의 이지라이드 캠버와는 달리 데크의 후반부는 정캠의 느낌이 서로간의 다른점이라고 느꼈습니다요.


이펙티브 엣지도 그렇게까지 긴게 아니라서 턴을 바로바로 마무리 짓는데에서는 참 훌룡했고, 이정도로도 디지경사에서도 큰 불만은 없었습니다요.


스톰텤2.0의 삽입으로 인하여 시막보다는 더 조작성은 확실히 좋습니다. 시막으로의 불만이 딱 한가지 있다면 일종의 제 실력부족일수도 있겠지만, 급사에서의 숏턴이 조금 어려웠는데...힘들다고 해야하나...

트러스트로는 훨신 더 수월합니다. 개발자 신도마사루가 항시 트러스트로 기선전을 나가는걸로 알고 있는데 이양반의 취향인가...


바로바로 성격급한 턴에는 시막보다는 우위에 있다는 느낌입죠. 


다만, 아무래도 풀 카빙으로만의 주행시에는...약간 딸릴수도 있지않나...하지만, 전 카빙비중이 그렇게 높지 않아서 큰 문제점이라고 생각하지는 않습니다요.



다만 무엇이 먼제냐? 하면 전 데크의 방향성이라고 이야기하고 싶었습니다요.


라이딩비중이 아주 높은 제 스스로를 배제하고 이야기하더라도 한쿡 트렌드는 라이딩바람이 아주아주 강하다고 스스로도 생각하고 있고, 그에 따라 각 브랜드에서도 이런저런 라이딩성 강한 판떼기들을 내놓는 형국이고, 요넥스에서는 이미 시막라인이 있습니다.


그런데 여기서 세미해머? 트러스트의 부활? 신기술이 들어갔다고? 


이런 느낌이었습니다.


이걸 타다가 하도 헷갈려서 다시 시막까지 들고와서 교대로 타보기까지 했는데, 확실히 풀해머의 감각과는 틀리고 조금 더 판 자체를 넘기는 느낌? 그런 느낌의 라이딩에 훨씬 수월함을 느끼기는 하는데 그것만이 트러스트의 개성은 아니라고 생각되고...


아 정말 키보드는 후다닥 두드리는 편인데도 확실한 느낌을 전달하질 못하겠습니다요...


수많은 데크들을 앞에 두고 라이딩할때 단 한장만을 고르라면 저도 트러스트로 손이가겠지만, 여러 선택지가 있다면 트러스트는 어떤면으로는 중간급의 느낌입니다. 


분명히 시막보다는 다루기가 더 편하면서도 라운드쉐잎 데크를 타다가 타더라도 이질감이 없는 주행...그런 느낌인데, 이것만을 엄청난 장점으로 보기에는 힘들지 않을까....<
게다가 단가도 더 올라갔으니, 시막보다는 비싼라인일테고...하는 생각입니다. 



더 큰 문제는 사이즈 169의 등장입니다. 


이 사이즈는 아직 국내에 들어와있지 않기 때문에 시승을 못해봤는데 스펙만으로 판단하면 161보다 169의 허리가 더 얇습니다.


요즘 트렌드인 말아타기에 특화? 까지는 아니더라도 유리한건 분명하겠죠..하는 스펙이 나오게 됩니다


이걸 타봐야 확실한 차이를 느낄것 같은데...이건 저도 시승식에서 타봐야할 문제입니다요. 





유난히 따스한 시즌이라 직업저그로 세차하기는 편했으나 취미저그로는 참 안좋은 시즌입니다. 


다들 안전보딩 하시고 나라사랑 가스사랑입니다~!!



문의점이 있으시면 언제라도 문의를~!!


댓글 '28'

밀크홀릭

2019.02.07 16:59:09
*.145.89.155

드디어~ 가스님의 사용기가 올라왔군요 ㅎ 잘 보았습니다.

저는 현재 16/17_트러스트_빨강_156 + 1718_플럭스 xv_빨강 ; 덕스탠스  (깔맞춤 최강 조합 ㅎ) 타고 있습니다.


전에 트러스트가 세미해어일때 빌려 타봤는데...  

제 느낌은 거의 해머수준의 무게와 단단함때문에 오가사카fc랑은 완전 다르더라구요.

(개인적으로 너무 묵직함 보다는  경쾌함을 좋아하는지라 ㅎ)


그 후로 전 트러스트가 라운드로 변경되서 나오면서 지난시즌과 이번시즌 타보니

무게도 세미일때보다 훨신 가볍고 다루기도 편하지만, 

탄성은 검메탈 때문인지...   오가는 탱~탱~ 거리는 느낌이라면, 트러스트는 땡~~ 하는 좀더 묵직한 느낌? ㅎ


아무튼.... ㅎ 그래서 궁금한점이있는데...


1. 가스님의 시승기와 내년트러스트 스펙을 보니 예전의 해머같은 느낌의 새미해머로 돌아간 느낌이 맞는지?


2. 아니면 라운드쉐입의 트러스트 스타일에 세미해머 형태의 느낌인지  가스님의 생각이 궁금하네요 ㅎ

날아라가스~!!

2019.02.07 17:04:56
*.33.158.30

너무 어려운 질문이신데요...;;; 


굳이 따지자면 전 1번이 맞다고 생각은 되는데요...이게 시승기에 쓸까하다가 길어져서 안썼던건데, 스톰텤 2.0구조가 있어서 기존의 모델들과는 완전히 다른 느낌입니다. 예를들어서 1415 REV와 1516 REV는 저에게는 완전히 틀린 판떼기들입니다. 


스톰텤2.0구조 자체가 모든 코어들을 중심으로 모아버린 구조이기 때문인데, 같은 의미라면 1415 트러스트와 1920 트러스트는 느낌이 완전히 틀리겠죠~? 하는거죠.


그래서 백퍼 1번도 아니고~백퍼2번도 아니고~하는 느낌입니다요. 저 개인저그로는 트러스트가 무겁다고 느껴본적이 없어서요...;;;

밀크홀릭

2019.02.07 17:15:22
*.145.89.155

아이쿠... 가스님의 빠른 답변 감사합니다.

제가 세미해머 트러스트 탄게 15/16 버젼이었습니다. (아마 스톰텍2.0이 적용 되지 않은 모델인걸로)


가스님의 답변대로 전에 트러스트의 느낌으로 다시 돌아 왔다면... 진짜 애매~할것 같은데요 ㅎ~

(스펙만 놓고 보자면 전에 꺼랑 너무 비슷해서요 ㅎ)


아무튼 정답은 이번주 시승회를 가서 타봐야 할것 같은데....


별 차이가 없다면... 스무스를 타보고 싶은 생각이 ㅎㅎ


아무튼 답변 감사합니다 ㅎ

개걸스럽게타고싶다

2019.02.07 18:52:36
*.62.216.101

다음시즌 데페 166을살까 트러스트169를살까... 아니면 현재타고있는 mg를 계속탈까..고민중인데 Mg160이랑 트러스트169의 차이점이라면 무엇이라고 생각하시는지 여쭙고 싶습니다

날아라가스~!!

2019.02.07 21:08:26
*.166.216.243

어려운 말씀인데 전 본인취향상이라고 생각할것같습니다요.
저도 MG가 있지만 거의 안타는 이유중에 하나가 이건 좀 레이싱..혹은 고속라이딩용이라고 생각하거든요. 완전히 날라다니고 싶은데 조금이라도 데크가 불안정한 느낌을 주는걸 싫어하시는 분들..이런분들을 위한 판떼기 라고 보는데 저는 이런 타입은 아닙니다요.
트러스트 169는 아직 타보진못해서 뭐라 말씀드리기 힘드나, 스펙만..그리고 개발성향만으로 봤을때는 흔히들 이야기하는 테크니컬쪽이 맞다고 생각됩니다요.

아이폰6

2019.02.07 19:59:04
*.253.124.71

갠적으론 저 초록색 간지나네염.  헝보에서 얼핏 지나가며 보기론 허리가 넓게 나오는줄 알았는데 허리는 가느네염. 

날아라가스~!!

2019.02.07 21:06:06
*.166.216.243

넹. 생각보다는 허리가 두껍진않지만 또 얇지도 않습니다요.
약간은..둔한느낌이 들기도 했지만, 뭐 붓아웃걱정보다야 훨씬 편하더라구요

폭주늑돌이

2019.02.07 22:01:21
*.36.150.135

요넥스 시승이 이번주에 진행하는건가요?

날아라가스~!!

2019.02.07 22:21:24
*.166.216.243

네. 그렇습니다...홍보성문구가 될수 있으니 더이상은..;;

취향

2019.02.08 03:14:42
*.215.145.165

노즈/테일폭을 그대로 두고 길이를 늘리니까 허리가 얇아지는군요.. 사이드컷도 살짝 커지긴 했지만..

음...

날씬해서 못타겠네요..ㅠ

날아라가스~!!

2019.02.08 08:02:31
*.166.216.243

그대로 두고 길이를 늘리거나하는건 아닐겁니다. 어차피 몰드를 다시 짜야할테니까요.
허리가 얇은게 컨셉같은데..전체저그인 스펙은 또 풀해머급 스펙이라서 대체 뭔 느낌일지 궁금하긴합죠...

취향

2019.02.08 08:07:35
*.215.145.165

아. 그대로 두고 늘린다는게 그..내부 설계를 말하는게 아니라,
161 과 169의 외형적 설계를 말한거였어요.
허리폭을 사이즈 증가에 맞게 늘려버리면 아마 노즈/테일이 부담스럽게 넓어졌겠죠..
뭐..
저렇게 긴 사이즈가 허리가 얇아지는 케이스가 다른 브랜드에 없는겄도 아니니 그런갑다~ 해야죠. ㅎㅎ

권구너

2019.02.08 10:38:36
*.111.16.160

오..세미해머 부활인가요..2 1415 1516 세미와의 느낌이많이다른가요?
소재하나추가했다고 크게다르지않을것같아서요

날아라가스~!!

2019.02.08 10:57:07
*.166.216.243

네. 저 개인저그로는 다르다고 생각합니다요.
소재는 둘째치고 저 스톰텍2.0 구조란게 문제였는데..

전 1.0과2.0이 완전 다른데크라고 생각될정도로 차이가 크다고 보는 사람이라서요..

권구너

2019.02.08 11:02:30
*.111.16.160

오 다르군요 궁굼해지네요..

힌둥이야

2019.02.08 13:55:28
*.197.194.5

소중한 시승기 잘 보았습니다 1415 캐논볼에 이어 1718 시막엠지를 타고 있습니다

데크는 좀 무거워도 진동없고 묵직한 맛이 좋아요 주변 지인들 데크 타보아도

시막이 최고입니다 몸에 익어서 그런거같기도 하고 ㅋㅋ


이번에 트러스트 169가 나온다고 해서 구입해볼까 했는데

가스님 시승기를 보니 그냥 시막 베이스 빵꾸날때까지 타는게 나을듯 합니다


시막 163이 나오면 참 좋을꺼같은데 요넥스 라이더로써 대신 전달 부탁드립니다 ㅎㅎ

날아라가스~!!

2019.02.08 15:52:06
*.62.172.220

내. Mg와는 분명하 성격이 달라서 선호하는바가 틀리실것같으니 맞는 성격의 데크를 타야겠죠~!!

케이s

2019.02.08 14:34:00
*.62.10.64

시승기 잘 봤습니다
개인적으로 먼가 아쉽네요
14/15 트러스트 사용중인데 관리 잘해서 오래쓰고
신상 시막 들여야겠어요
추천!!!

날아라가스~!!

2019.02.08 15:44:52
*.62.172.45

구관이 명관이라는 이야기도 완던 틀린건 아니라고 생각합니다요.

분명히 발전은 있으나, 그게 다 본인에게 맞는건 어닐수도 있다고 생각합죠... 그래도 좋은건 좋은거라 스톰텤2.0은 분명한 발전이라고 생각합니다요.

Anania

2019.02.11 13:17:44
*.248.227.186

상세한 시승기 감사드립니다. 현재 시막노멀 160 상당히 만족하며 사용하고있습니다

다만 이전 오가사카FC-L에서 길이를 좀 늘렸는데 확실히 안정감이 상승햇지만 컨트롤 하기가 

어렵다기보다는 좀 어색한감이 있더군요. 트러스트 세미해머도 너무 타보고싶었는데..마침 

가스님 후기가 이렇게있네요. 전 158을 원햇지만 없어서 160 샀습니다. 저도 실력이 미천해서 

숏턴컨트롤이 상당히 부자연스럽던데..유효엣지의 차이가 큰지 궁금하네요..그리고 동일 사이즈 

시막과 비교햇을때 체감되는 무게도 좀 궁금합니다.

날아라가스~!!

2019.02.11 16:32:36
*.33.158.30

음~~유효엣지만으로의 차이는 아무래도 트러스트가 더 다루기 쉬운느낌인데 이게 솔직히는 약간 플라시보적 느낌도 있는것 같을수도 있겠다..싶긴합니다요. 의식을 좀 하고 탔던 느낌이라....


동일사이즈라면..거의 비슷한데...;;; 살짝쿵 시막이 가볍기도 한것도 같고...;;; 그렇습죠...

pel

2019.02.11 20:24:23
*.101.20.102

좋은 시승기 감사합니다..

프라이어 bx프로를 타고있다보니 미들턴 연습할 약간 하드한 라운드덱을 찾고있었는데

시승기 보고 혹했다가 허리사이즈에 좌절했네요...허리가 조금만 넓어도 고민이 덜했을텐데요..ㅎ

까스보더

2019.02.18 23:34:39
*.62.178.157

까스님 덕에 또 팔랑팔랑 거리네요 개인적으로
기대가되는 데크중 하나입니다!

날아라가스~!!

2019.02.19 23:13:41
*.166.216.243

넹. 저도 개인저그로 좋아는하는데크인데 이건 손이 좀 안가는게...데크가 너무 좋은것같아서입죠...

차라리 해머대가리애들은 숏턴계열이 힘드니까 그걸 적응한다는 핑계라도 있는데, 이건 다 되버리니 원.....

lienia

2019.02.26 10:30:54
*.9.88.16

구매가 하고 싶어지게 만드는 시승기네요! 잘 봤습니다!

날아라가스~!!

2019.02.26 12:38:03
*.130.43.224

감사합니다아~!!

안타까운왼팔

2019.03.01 16:48:23
*.7.15.228

1516트러스트 유저입니다
전체적으로 약간이나마 넓어지고 노즈테일 폭차이가 생겼네요. 사이드컷도 커졌고
노즈가 더 넓은건 무슨효과가 있나요?

어필

2019.03.17 11:38:46
*.38.28.55

트러스트가 13-14 부터 나오지 않았나요??
문서 첨부 제한 : 0Byte/ 8.00MB
파일 크기 제한 : 4.00MB (허용 확장자 :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수 조회 수
공지 장비전반 [장비사용기 이용안내] Rider 2018-01-11 8 14520
5181 부츠 요넥스 이클립션 부츠 후기 file [5] 남이랑 2019-02-07 3 2032
» 데크 19-20 Yonex Thrust 161 시승기 입니다~!! file [28] 날아라가스~!! 2019-02-07 11 3199
5179 톨&기타 2BCRAFT 밸런스보드 file [7] 취향 2019-02-03 2 1988
5178 의류 스노보드/스키 전용 양말 사용기 file [10] 마법빗자루 2019-02-03 3 2958
5177 데크 1617 RABANSER CROSS 166 사용기 file [7] 수컷뽀삐 2019-01-31 3 2311
5176 데크 1819 RIDE WARPIG 154 LARGE-파우더 사용기 file [6] pepepo 2019-01-30 1 1679
5175 부츠 라이드 인사노 트라이던트 외형차이 file [8] 고수가부러워 2019-01-29 1 2738
5174 바인딩 그것이 알고싶다. 프로그레스 S의 한계. file [13] 순규하앍~♡ 2019-01-29 14 2700
5173 바인딩 18/19 K2 LIEN AT 바인딩 사용기 입니다. file [2] 스톤브릿지 2019-01-27 1 1366
5172 데크 옥세스 BX 163 사용후기 동영상 [13] 스크래치 2019-01-24   4085
5171 바인딩 1819 버튼 제네시스X 사용기 file [23] wony83 2019-01-22 12 4022
5170 데크 노빌레 SBX 160시승후기입니다~ file [5] D슬롭 2019-01-21 6 2567
5169 고글 얼큰남의 드래곤 APX, NFX2, PXV 착용기 file [15] 취향 2019-01-20 2 1963
5168 데크 노빌레1819sbx165사용기 [6] 추민재 2019-01-20 4 1924
5167 장비전반 CAPITA BSOD * DEERUXE EDGE TF * VONZIPPER... file [12] 정이지 2019-01-19 6 1382
5166 고글 헝그리보더 공구 퀵플러스 고글 사용후기 !! file [3] 히블리 2019-01-19 7 2396
5165 부츠 18/19 K2 Darko (다르코) 부츠 50일의 사용기 file [4] 우브로 2019-01-18 4 1611
5164 바인딩 1819 Head Nx Five 시승후기 file [3] Happyy_ZOO 2019-01-17 4 1345
5163 데크 1819 노빌레 N8, SBX 시승기 file [6] 빠키 2019-01-16 9 2840
5162 데크 1718 YONEX SYMARC MG 160 사용기 file [51] 수컷뽀삐 2019-01-14 6 37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