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 제품구매처 : GMPCOMPANY

2. 작성자신분 : 서포터

3. 사용기분류 : 제품 사용기

4. 참고자료 : 딱히... ^^:

--------------------------------------------------------------------------------------------------------------

 

지엠피 컴퍼니와의 인연이 벌써 8년이네요.

수많은 장비들을 써 봤고...

이제 이른바 서포터도 몇 남지 않은터라(아마 세명....) 예전만큼 활동이 활발하지는 않습니다.

제가 보드력(구력..)은 오래 되었으나, 절대적인 보딩 실력이 좋은것은 아니라서,

제가 어떤 장비를 탄다고 하여 회사에 득이될 게 별로 없는 것이 현실일텐데, 

일반사용자의 피드백을 받을 수 있는 채널을 유지하고자 안 짜르고(??) 인연을 이어가는게 아닌가... 합니다.

 

이번시즌 함께 할 장비를 고르면서, 예전부터 좋아했던 BSOD의 업그레이드 버전인 메가데스가 매우 궁굼했더랬습니다.

제가 타 본 BSOD는 2122시즌까지의 165, 169였고...

2223시즌 들어오면서 BSOD의 성향에 약간의 변경(셋백이 0.5인치에서 0.8인치로...)도 있었고,

메가데스가 가장 긴 사이즈가 162였던 관계로, 

나름 같은 사이즈의 새 데크끼리의 비교를 해 보고 싶다는 생각이 들어,

서포터 장비와 별개로 BSOD 162사이즈를 따로 구매 해 두었었습니다.

 

바인딩과 부츠는, 덕스텐스 프리라이딩 하기에 아틀라스 FC와 엣지는 좀 과하다는 생각이 있었지만,

그동안의 관성으로 그냥... ㅡㅡㅋ

 

하여, BSOD 162, 메가데스 162, 아틀라스 FC, 엣지프로 CTF 의 구성으로 용평으로 출격 했습니다.

(스텐스는 레퍼런스 스텐스, 바인딩 각은 18 / -6 덕스텐스)

 

이용했던 슬로프는 메가그린과 레드메인, 뉴레드였습니다.

 

먼저 BSOD 구성으로 라이딩을 하였습니다.

 

KakaoTalk_20231210_175652234.jpg

 

BSOD는, 적어도 레드메인을 탈 때 까지는 어디하나 모자란 데 없는 라이딩을 보여 주었습니다.

레인보우 지역은 아직 개장 전이지만, 이정도 느낌이면 레인보우에서도 딱히 부족할 것 같진 않았습니다.

전날 비 온 후 얼어붙은 슬로프였지만, 엣징을 해서인지 그립감도 좋았고, 묵직~하게 지나가는 느낌도 좋았습니다.

캐피타에서 가장 하드한 데크이기에, 데크 허리를 요리조리 비틀면서 타기에는 (당연하게도)무리가 있었구요.

지지난시즌 메인으로 탔었던 메가머크에 비해 테일쪽 라커가 매우 짧으므로, 턴 후반부에 받쳐주는 느낌도 좋았습니다.

 

다만, 스펙상 허용체중 끝단에 제가 있다 보니, 약간의 심리적 불안감은 있었습니다.

 

하지만, 아틀라스 FC와 엣지프로 부츠는, 이 구성으로 덕스텐스 라이딩을 하기에는 좀 많이 하드한 느낌 이었습니다.

잘 잡아주고 반응성 좋은건 확실한데 하드한 만큼 발에 오는 피로감도 컸기에,

"굳이 이렇게 까지 빠릿해야 하나?" 

하는 생각이 많이 들었습니다.

(역시... 처음 장비 구성할 때 고민했었던 아틀라스 노말버전과 데몬부츠 정도면 충분한 듯...)

 

이제 탈 만큼 타 봤다(슬로프 연게 몇 없어서...) 생각이 들기도 했고,

날이 워낙 빨리 풀리고 있어서 슬로프 컨디션이 많이 달라지기 전에 비교라이딩을 해 보고자,

메가데스로 재빨리 바인딩을 옮겨 달았습니다.

KakaoTalk_20231210_175611745_01.jpg

 

사지에서 보이듯.....

슬로프는 아직 얼어 있습니다.

 

처음 데크 두장을 받자 마자 무게부터 비교를 했었고, 3킬로 대 2.6킬로로 400그람 정도 차이가 났었는데,

리프트 타고 올라가는데, 확실히 발에 느껴지는 무게가 가볍습니다.

처음 카탈로그에서 메가데스를 보았을 때, 팔딱거리는 BSOD이겠는데? 하는 생각이 들었었습니다.

실제라이딩을 해 보니,

가벼운 무게 때문인지 이것저것 가리지 않고 때려넣은 코어 때문인지,

BSOD보다 가볍고, (가벼워서?)반응 빠르고, 진동억제력도 더 좋게 느껴졌습니다.

뭔가 가볍고 경쾌한데 불안하지는 않은 느낌...

수 시즌 전 프라이어 MFR을 타다가 파나틱 언엘티디로 바꿔 탔을때의 느낌과 비슷한 그런 느낌이 들었습니다.


속도야 BSOD도 빠른 데크에 속하고, 레드가 긴 슬로프가 아니다보니 별 차이를 못느꼈는데..
확실히 가볍고 반응빠르고, 가벼워서 그런가 컨트롤 하기도 BSOD보다 수월합니다.

 

그리고 역시나 여기에도 덕스텐스로 라이딩 하기에 아틀라스 FC와 엣지프로는 오바인 느낌입니다.

 

데크가 좀 더 길어지고, 레인보우존이 오픈해서 레인보우 메인에서 주구장창 살아야 한다면 모를까...

아닙니다.

레인보우 메인으로 가면 어짜피 카빙 포기하고 슬턴 할 테니 굳이 부츠와 바인딩이 매우 하드할 필요가 없을 것 같습니다.

 

그러므로, BSOD나 메가데스 데크 스펙상 체중범위 하한선 근처에 있는분이 전향각 혹은 덕스텐스라도 빠른 카빙위주의 라이딩을 하실 게 아니라면,

이 바인딩과 부츠는 굳이..... 인 것 같습니다.

 

물론.. 매우 잘 잡아주고 빠릿한 반응을 우선시 하는 분이시라면 적극추천.. ^^:

 

비교라이딩을 해 보니, 해외에서 극찬을 받는다는 소문처럼 메가데스가 매우 좋은 프리라이드 데크임은 확실합니다.

다만... BSOD보다 데크 반장만큼은 더 나가는 가격이 가장 걸림돌이고,

DOA와 SUPER DOA, 머큐리와 메가머크 만큼의 퍼포먼스 차이는 또 아니라서,

가볍고 경쾌한 그런 부분에 큰 미련을 두지 않는 분이시라면,

해외 유수의 평 처럼 "그돈으로 다른거 더 사지" 가 맞을지도 모르겠습니다.

 

하지만 저는....

메가데스로 정착합니다. ^^:

 

다음시즌에 혹시 사이즈가 추가 된다면, 165정도 다시한번 타 보고 싶네요.

(돈 생각 안하고) 캐피타 데크 중 딱 두장으로 시즌을 보내야 한다면,

저는 메가데스와 슈퍼도아로...

(돈 생각 하고) 캐피타 데크 중 딱 두장으로 시즌을 보내야 한다면,

BSOD와 에어로넛(안타봤지만..^^:)을 선택 할 것 같습니다.

 

어서 레인보우존이 오픈해서, 최상급경사 슬로프와 최장 슬로프에서 메가데스가 어떤 느낌인지 타 보고 싶네요.


댓글 '7'

Cool-보더

2023.12.11 20:37:52
*.100.173.64

으음 둘다 궁금한 데크네요 ㅎㅎ 멋진 사용기 잘 읽었습니다.

취향

2023.12.12 06:34:25
*.235.5.11

둘 다 훌륭한 데크인건 확실합니다.
만듬세도 좋구요.
한 장비로 오랜기간 진득~ 하게 타시는 분들에겐 좀 비싸도 메가가....^^

일일

2023.12.12 16:01:24
*.243.2.166

메가데스 국내 사용기 기다리고 있었는데 잘 봤습니다.

 

해외에 유명 유튜버 리뷰들과 비슷한(?) 결론 이군요..

 

단점은 가격뿐이야~~~ 그런데 BSOD라는 훌륭한 대안을 놔두고 큰 차이가 없는 메가데스에 더 큰 돈을 써야하는 이유가 있을까? 나라면 BSOD를 사고 남은 돈으로 부츠, 바인딩을 사겠어! 라는 리뷰어의 말대로...

 

프리라이드 데크 추천 리스트에 늘 올라오는 BSOD를 제치고 더 많은 비용을 들여 구입할 것인지는 보더의 몫 이겠네요.

 

마지막으로 해외 리뷰에서 엣지 그립력 부분에서도 BSOD와 메가데스는 큰 차이 없다 라는 리뷰 내용을 보았는데 국내 설질에서도 비슷할지 궁금 합니다. 

취향

2023.12.12 19:09:14
*.86.102.17

저도 그립력 자체는 별 차이를 느끼지 못했습니다.
다만, 대체로 가벼운 데크가 그 가벼움에서 오는 단점으로 깡얼음 정설면에서 진동으로 인한 불안감이 생기는 경우가 많은데,
메가데스는 BSOD와 비교시 묵직~하게 물고 가지는 않았으나, 진동억제가 훌륭하였고(BSOD보다 안떨린다가 아니라 가볍지만 BSOD만큼 안정감있다의 느낌...), 날카롭게 물고가는 느낌을 주었습니아.

이클립스♠

2023.12.13 08:10:13
*.183.164.139

오호... 내용을 읽어보니,

메가데스는 그간 메가머큐리와 BSOD 를 타본 경험에 유추해보면 알듯한 느낌일 것 같네요. 

확실히 가벼우면서 안정감있는 데크는 그만큼의 확실한 메리트가 있는것 같습니다. 

현재 2324 메가머큐리를 타고 있긴한데 최초나온 버전보다 확실히 좀더 속도가 생긴 느낌같은 느낌에

미친듯한 반응력에 현재 길들이느랴 고생 좀 하고 있슴다. ㅎㅎ 

따귀

2023.12.16 08:55:47
*.29.167.219

저역시 어제 용평에서 메가데쓰 159를 첨 개시해봤는데...슬로프상태는 위엔 눈얼음알갱이, 그 아래엔 아이스강설이었는데 취향님 느낌처럼 정말 가볍고 경쾌한데 잔진동을 잘 잡아주는 느낌이라 깜짝 놀랐습니다. 50대보더인 저에겐 데크선정시 제1순위가 가벼운데크라...버튼 미스테리이후 가장 맘에 드는(무게와 반응성) 데크임에는 틀림없는듯 합니다. 450대중 저처럼 저절체력이신 분들에겐 아주 좋은 대안인듯 합니다.

취향

2023.12.16 09:29:22
*.235.12.190

오~ 용평에 메가데스가 또 있군요~ ^^
파일 첨부

여기에 파일을 끌어 놓거나 파일 첨부 버튼을 클릭하세요.

파일 크기 제한 : 0MB (허용 확장자 : *.*)

0개 첨부 됨 ( /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수 조회 수
공지 장비전반 [장비사용기 이용안내] Rider 2018-01-11 9 22576
5523 데크 도낵 플럭스 데크 사용후기!! file [3] 아놀 2024-02-16 2 1069
5522 보호장비 미두(Midoo) 엉덩이 보호대+무릎보호대 사용기 file [13] ╋거리╋ 2024-02-13 1 1225
5521 데크 이제는 잊혀진 명기 1213 BC STREAM S 158 c... [3] Alchemist_OS 2024-02-13 1 1172
5520 데크 2324 Ogasaka FC-S 163 Wide 사용기 file [24] 제레인트 2024-02-07 8 1736
5519 데크 조디악 스노우보드 시승후기 입니다. [1] GOLDBONG 2024-02-07   921
5518 데크 1314 Ride Highlife UL 155 VS 1920 Slash ... file [3] Hamjuho 2024-02-07 2 454
5517 데크 2324 무명스노우보드 H 165와이드 사용기 file [5] 요동쳤다 2024-02-01 1 1962
5516 데크 2324 포럼 004 프리 라이드 154 사용기 <... file [10] 디렉JK 2024-01-29 2 958
5515 데크 2425 캐피타 에어로넛 (CAPITA AERONAUT) 15... file [4] 취향 2024-01-28 1 1194
5514 데크 에프아이 마피아 타이판 157 후기 file [4] 영혼의반역자 2024-01-25 4 1014
5513 데크 궁금했던 그 느낌... (C사 데크) file [5] VitalGoofy 2024-01-25 6 1950
5512 데크 2324 캐피타 메가머큐리 사용기 (CAPiTA MEG... file [18] 이클립스♠ 2024-01-23 11 1795
5511 데크 donek flux 장비사용기 file [4] 꽃헤머보더 2024-01-22 4 1118
5510 톨&기타 세나 K10 5인,6인 짧은 사용기 [10] 영원의아침 2024-01-22 1 1244
5509 데크 양식위반. 16/17 F2 월드컵 카본 153 사용기 secret 눈위의미사일 2024-01-18 1 331
5508 고글 양식위반. 국산 INSLO 고글 secret [3] kimbaley 2024-01-12 2 1605
5507 데크 23/24 Avel 프리스타일 데크 사용기 file [8] 츄러스군 2024-01-10 2 2409
5506 톨&기타 원볼 하이드로 왁스 file [10] *욱이*~~v* 2024-01-07 4 1850
5505 데크 양식위반. 2324 DONEK FLUX 시승후기 secret [5] 꽃헤머보더 2024-01-07 1 1172
5504 데크 2324 도넥 플럭스(DONEK FLUX) 시승후기 file [5] 47 2024-01-05 3 209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