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츠-살로몬 말라뮤트]

우~~ 무슨 말부터 적어야 할지... 한마디루 저한테는 짱 입니다.
그리구 갠적으로 장비들 중에서 가장 중요한 부분이 부츠...(^^;)가 아닐까 생각해 봅니다.

나름대루 이것저것 부츠 많이 신어봤지만
음... 많은 사람들이 사용하는 노쓰웨이브 부츠와 비교해 보겠습니다.

이넘은 발목과 뒷굼치를 옴짝달싹 할 수 없게 잡아줍니다.
(노쓰도 발목과 뒷굼치는 정말 잘 잡아줍니다.)

우선 노쓰와 차이는 모양 자체가 발목 위 정강이 부분이 노쓰부츠보다 살로몬이 높습니다.
그리구 노쓰에 비해 정말 무척이나 하드합니다.
노쓰의 발가락 부분은 얇아서 그런지 공간이 별루 없고, 발과 잘 밀착되지만,
살로몬의 발가락 부분은 넓어서 공간이 남네요...but 발목과 뒷굼치를 너무나도 잘잡아주기 때문에 라이딩에는 하등의 영향이 없구 오히려 남는 공간 덕분에 발이 편합니다.

라이딩 하면서 많은 차이점을 느낀것은
정강이 부분이 높고 부츠가 하드하니깐, 제대로 엣지박고 카빙하려면 제대로된 자세가 필수이더군요.(기부스 차구 보딩하는 기분...쩝)
첨에 적응안되서 몇번을 넘어졌더랬습니다.

전에 노쓰부츠 사용할 때에는 소프트한 관계로 그 나름대로의 편함이 있었던 대신에,
라이딩 시에 내가 들이는 힘에 비해서 손실도 많았던 것 같습니다.
말이 좀 이상한가??? 어쨌던 이넘을 신고나서 그런 생각이 들더군요.

이렇게 장비에 민감한 이유는 발하구 발목 정강이에 살이 많으신 분들은 이런 차이 별로 못느끼실 것 같습니다만, 저는 무척이나 마른 발과 정강이를 소유하고 있어 느낌이 너무도 달랐습니다.
발에 살이 없으신 분들에게는 하드한 부츠 정말 강추입니다. 발목이 든든해야 합니다.

노쓰의 부츠끈 매기는 물론 편할 뿐더러 땡기면 땡기는 대로 쪼여드는 맛이 있죠...
이넘 말라뮤트도 정말 좋구 편하더군요...
우선 이너부츠끈 물론 쫘악 땡겨서 고정시키는 것까진 노쓰하구 같습니다만 하나더...발목 부분에 땡겨서 찍찍이로 고정하게 하는 것이 있는데, 저는 살로몬의 이런 점을 높이 사고 싶습니다. 바인딩도 그렇구 실험정신이 많은 것 같네요.
그로 인해 더욱 발목과 뒷굼치의 안정감을 느낄 수 있습니다.

다른 부츠와 달리 바깥끈도 이너방식처럼 땡겨서 고정시킬 수 있는데, 여하튼 끈매기 정말 편합니다. 다 맨후 끈처리두 편하게 되어있구요...

라이딩에 초점을 맞추신 분들 그리고 발에 살 없으신 분들 하드한부츠 강추이며, 그 부츠들 중에 말라뮤트 추천합니다.

[바인딩-살로몬 SP6]

저는 얼마전까지 버튼 cfx를 사용했었습니다.
cfx 물론 좋습니다.

하지만 저는 개인적으로 sp6에 점수를 좀더 주고 싶네요...

우선 토우스트랩 패스트핏 기능 정말 편합니다.
텅이 주머니 안으로 들어가게 해 놓은 것두 깔끔하네요.
살로몬의 이런 면은 정말 칭찬해주고 싶네요.
앵글스트랩 안아프게 잡아주는 거 예술이구요.
(버튼 cfx와 비교해서 안아프게 잘 잡아주는 건 비슷한데, sp6이 좀더 꽉 잡아주는 듯...)
하지만 무게는 cfx와 비교해서 솔직히 무겁습니다.
cfx...무게하나만큼은 정말 가볍죠.
근데 저처럼 바인딩 꽉 조이고 타는 사람들은 sp6이 좋을듯 하네요...

하이백 기울기조정도 무척 편합니다.
바닥에 에어 비슷한 쿠션두 있구요.

참고루 전 00-01 옵션 케빈산살롱 데크를 타구 있는데,
이넘하구 색깔매치가 예술이네요...^^
sp6 사용하심 절대 후회는 없습니다.
물론 말라뮤트하구 궁합(?) 잘 맞구요.



살로몬 02-03 물건들 기대되네요...
또한번의 실험정신을 기대합니다.

이것저것 다 신어봤지만 자신에게는 노쓰부츠가 딱이라고 하신 분 봤습니다.
정말 잘타시더군요... 바로 그것인 것 같습니다.
남의 말 도움은 되지만 정작 중요한 건 자신입니다.

정답은 없고, 많이 신어보구 타보구 이것저것 시도해 보며, 자신에게 맞는 스타일 그리고 장비들을 바꿔가며 타보는 것도 보딩의 재미인 것 같습니다.

시즌이 끝나가니 너무나 아쉽습니다.
02-03 시즌을 그리며 이만 접습니다.
엮인글 :

댓글 '1'

올데이롱

2002.03.12 13:01:51
*.108.30.112

올해 말라를 사용하시는 분이 많으시네요. 확실히 인기를 굳힌듯한 기분임다.. 장비사용기 올려주셔서 감사함다~ ^^/
파일 첨부

여기에 파일을 끌어 놓거나 파일 첨부 버튼을 클릭하세요.

파일 크기 제한 : 0MB (허용 확장자 : *.*)

0개 첨부 됨 ( /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수 조회 수
공지 장비전반 [장비사용기 이용안내] Rider 2018-01-11 9 22576
163 NT cutter 칼 사용기 [9] [삽]짠물보더 2002-03-26 31 3162
162 [보드맨] 버즈런 버스 사용기 [13] 이성환 2002-01-08 13 3615
161 [드라이버툴]LANCER T Driver 구입 및 사용기 file [3] 이규철 2001-12-22 60 3452
160 [젝세스] 3M 751 미끄럼 방지패드 사용기. [16] 박상호 2001-12-10 23 4801
159 [잡지] 국내 유일의 스노우보드 관련 잡지 t... sky 2001-10-16 15 3091
158 장비 조합에 대해서.... [3] sky 2001-09-22 29 5320
157 바인딩 00-01 DRAKE F-60 [5] nitromania 2002-03-26 49 4985
156 장비전반 [장비]허접이 보드장비 두번이나 교체하다니... [19] 욧니 2002-03-25 16 4713
155 보호장비 [헬멧]OGK이번시즌 사용기.. [2] hyaciny™ 2002-03-22 27 6142
154 장비전반 [장비]허접의 장비 사용기..-_-; [14] 엔트로피 2002-03-22 22 6507
153 바인딩 00-01 Technine Marc Frank Montoya [7] [龍]닌자! 2002-03-22 24 3974
152 장비전반 포럼 디스트로이어 01-02 모델 155! {부츠:... [8] 철이 2002-03-22 41 3751
151 데크 COMPOSITE 사용기 [뷜클] [5] [때]장제원 2002-03-21 67 3257
150 데크 JJ 사용기.........카카.( 허접함다.) [10] [야]낙엽전... 2002-03-21 15 3131
149 부츠 노스웨이브 스테틱[01/02] [6] 림프 2002-03-21 36 3551
148 데크 옵션 시그네쳐 157[01/02] [10] 림프 2002-03-20 19 3690
147 바인딩 [반딩][MKII-스캡의유혹] 첨쓰는 연장 사용... [14] MKII 2002-03-20 40 3527
146 데크 사용기......... [6] zamora 2002-03-18 36 3643
145 데크 Do you know "Blackhole" ? [5] PurerideR 2002-03-16 32 4329
144 데크 M3 SIDEWALL 사용기 file [7] 정민 2002-03-15 23 4133